The Unholy Reverse Eucharist

The Unholy Reverse Eucharist

Emanuel Pastreich

December 1, 2021

Unlike the Eucharist of the Church wherein Jesus proclaims,

 “This is My Body. This is My Blood.” 

And he thereby raises humanity to a higher spiritual level, allowing humans to be transformed through that act of consumption so as to be one with God,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rporations and their globalist backers today are carrying out a “reverse Eucharist,” a perversion of the Eucharist that is driven by evil incarnate.

In this foul reverse Eucharist, in this unholy process, multinational corporations, the false institutions of global governance owned by the wicked, and the evil spirits of the super-rich, a horrific trinity of Mammon, speaks unto us, saying the opposite of Jesus. They say, rather,

 “Your body is ours. Your blood is ours.”

They have the right given to them by their false god to inject you with any poison they wish and to transform you, not into something closer to God, but rather to transform you through a black consubstantiation into a GMO, into cow or pig that is tagged with a QR code and then led along to slaughter.

Rather than giving out wafers and wine to represent the grace of god, this black trinity forces vaccines on humanity so as to prepare us for the blood sacrifice before the horrid false god Mammon.

진정한 대통령 후보는 뜻밖에 파란 눈 하버드대 박사인가?

“진정한 대통령 후보는 뜻밖에 파란 눈 하버드대 박사인가?”

“진정한 대통령 후보는 뜻밖에 파란 눈 하버드대 박사인가?”

2021년 11월 30일

김국일

나는 현재 한국이 겪고 있고 또 앞으로 겪어야 할 ‘대격변’ 때문에 밤잠을 설칩니다. 이미 많은 수의 사람들이 독성 ‘백신’에 노출됐습니다. 멀쩡했던 사람들이 국가의 거짓말로 인해 죽고 있습니다. 돈에 눈먼 교활한 다국적기업들은 혼란한 틈을 타고 있습니다. 우리 생활 전반에 방사선을 퍼붓는 5G를 가져왔습니다. 암 환자의 폭발은 수순입니다. 합리적 의심은 TV란 주입식 프로파간다에 의해 사라졌습니다. 파시스트들을 위한 전체주의가 우리 사회에 밀착했습니다. 그들의 냄새나고 끈적한 입김이 귓가에서 느껴집니다. <어젠다 21>은 노예 프로그램입니다. 그것을 수행하기 위해 가짜 ‘판데믹’, 과장한 ‘기후 변화’, 일자리를 말살하는 ‘A.I 기반 4차 산업’을 이용했음은 물론입니다. 이는 최근에 일구어진 일이 아닙니다. 1992년 브라질에서 열린 <지구 정상 회담>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면 당시 의제 21(Agenda 21)은 ‘지속 가능한 미래’라는 용어를 만들어내는 가교 구실을 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미래는 왜 지속하지 못할까요? 정말 말도 안 되는 선전 문구입니다. 이는 지속하지 못하게 막는 무리가 있다는 방증입니다. 모든 죄를 인류에 돌리는 집단이 있음을 알려줍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첫 번째 지구 정상회담에서 한국을 대표했습니다. 그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지 못한 채 인구 감소를 위한 협정에 서명하기까지 하게 됐습니다. 그 서명 이후 어떤 일이 우리 정치에서 벌어졌을까요? 필시 현재의 위기를 만들었다고 보입니다. 문재인은 수만 명의 사람을 백신 피해자로 만들었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많은 소상공인이 파산했습니다. 거리로 내몰리고 자살을 선택했습니다. 허위 코로나 사태는 결국 경제 도미노를 일으켜 파국으로 치달았습니다. 어쩜 다보스 포럼의 마피아들에게 죽임을 당하지 않기 위해 자국민 목숨을 희생시킨 것일 수도 있지 않은가 생각해 봅니다.

그는 한국 역사에서 결코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방법으로 우리의 삶을 파괴했습니다. 문은 유엔 연설회에서 아이돌 댄스그룹 BTS에 둘러싸여 청소년들에게 독극물 ‘백신’을 맞을 것을 호소했습니다. 역겨웠습니다. 백신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피해자에게 그리고 질본청의 잘못된 대응으로 장애를 겪은 민중에 대해선 단 한마디 언급도 없었습니다. 그저 백신을 최대한 많이 맞추기 위해 혈안이었습니다.

문재인은 세월호의 끔찍한 전통을 이어갔습니다. 침몰하는 배 안을 울렸던 그 소리 “가만히 있어라!”가 그의 입에서 쉼 없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의 발을 묶는 죽음의 음성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골든타임을 알릴 영웅은 없는 것일까요? 이재명과 윤석열은 한국인들에게 필요한 것들은 철저히 숨진 채 TV 앞에 섭니다. 정당들은 범죄 조직처럼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들의 눈엔 시민은 그저 개돼지입니다. 우리는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엘리트들이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진보하는 미래와 행복은 그들 리스트엔 없습니다. 오직 파괴와 파멸을 통한 지구 통치만이 목적입니다.

대(對)국민 전쟁의 다음 단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를 알 수 없는 ‘새로운 질병의 대유행’, 탄소를 원인 삼는 ‘거짓 기후변화’, 기술진보를 앞세운 ‘어쩔 수 없는 과학적 기술 발전’에 따라오는 ‘노동 파괴’, 전체주의로 가기 위한 ‘국제화’, 파멸을 숨겨둔 ‘혁신’ 등입니다.

저는 이러한 반인륜적인 범죄에 맞서서 리더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는 여느 정치인과는 다릅니다. 그가 한국인이 되길 선택한 이유는 한국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13년간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의 잠재력에 대한 베스트셀러를 출판한 이력이 있습니다. 그의 이름은 친근함이 물씬 풍기는 이만열 씨입니다.

이만열은 어느 정당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으며 좌든 우든 그 어떤 정당이든 상관없이 대한민국만 잘 된다면 목숨도 바칠 준비가 된 사람입니다. 노무현 정권하고도 협력했고, 박근혜 대통령하고도 협력했고, 책 <한국인만 모르는 다른 대한민국>은 국방부 안보 도서로 선정됐어요.

그는 미국인 출신인데 작년 7월 31일 코로나 사기의 배경을 상세하게 설명하는 글을 브레이크 뉴스에 ‘왜 한국은 코로나 공포 속에 희생양으로 선정됐나?’라는 내용을 기고했습니다. 한국의 어느 교수, 정치인, 기자 등등 위기 속에 그런 글을 쓰지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이만열은 복수 국적이라서 작년 미국 대통령 무소속 후보로 출마했습니다. 멋있는 연설문이 30개국으로 번역이 됐어요. 지금 한국뿐만 아니고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지금 이 슈퍼리치의 전략을 직면으로 반대하는 정치인이라고 볼 수 있어요. 한국하고 깊은 인연이 있어서 이번 선거에는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절망적인 대한민국에 다시 희망이 생겨요.

WE NEED A KOREAN PRESIDENT WHO OFFERS TRUTH NOT LIES, HOPE, NOT NIGHTMARES

WE NEED A KOREAN PRESIDENT WHO OFFERS

TRUTH NOT LIES, HOPE, NOT NIGHTMARES

WHY WE SHOULD DRAFT EMANUEL

Kook Il Kim

I am worried about Korea as I have never been worried before. All I see is the devious implementation of dangerous “vaccines,” the erection of 5G towers that allow corporations to bombard us with radiation without our knowledge, and the assault on the minds of citizens by television programs meant to destroy the soul.

And now “climate change” is being prepared as the next tool after “pandemic” for the hidden forces that run the Earth to reduce us to virtual slavery and to implement the “Agenda 21.” That Agenda 21, which we can trace back to the Earth Summit held in Brazil in 1992, uses the term “sustainable future” to refer to a new order in which citizens must follow orders given by hidden powers lurking behi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like the United Nations. The agenda is not about reducing the pollution of the water and of the air, but rather about eliminating all participation on governance for citizens, in preparation for the final solution.

President Roh Tae-woo represented Korea at that Earth Summit; he even signed the agreement for population reduction—although he had little idea what would mean.

We are told that Roh was the last president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but compared with the “progressive” Blue House we have today, he was democratic.  

Moon Jae-in sees it as his job to convince the people that everything is fine when all around people are dying from vaccines, businesses are bankrupted by criminal “social distancing” and the economy is kidnapped by global finance.

His job is to give us the impression that we have a progressive and open government when in fact it uses fascistic laws to destroy our lives. Moon surrounded himself with a boy band at the United Nations and then asked youth to take the poison “vaccine.” The tens of thousands dead and dying from that bioweapon do not exist in his “politics.”

Moon continues the horrible tradition of the Sewol Ferry sinking. Just as the students were told to stay in their seats, and that everything was fine, as the boat sank and took them to a watery grave, so also President Moon keeps repeating like a parrot that Korea is growing, the Korean Wave is popular internationally, and the pandemic will end soon.

I am not fooled. Whoever wins this next election will be another puppet of the global elite, and will use “progressive” or “conservative” words to deceive us about the destruction of our society.

Lee Jae-myung and Yoon Seok Youl talk about everything on TV, except what really matters. The political parties are run like crime syndicates in complete secrecy. No one could possibly hope for change in the clown show next year.

We know what the global elite are preparing for us. The next stage of their war on the people will use “the pandemic,” “climate change,” “technological progress,” “internationalization” and “innovation” as excuses to hammer the last nail in the coffins of the Korean people.

We have four political parties that have the word “revolution” in their names, but even as the ferry “Republic of Korea” sinks deeper and deeper in the water, no one is willing to rise up bravely to the occasion.

We need someone with vision, with bravery, and with a love for Korea. We need someone with a deep understanding of Korea, of our problems, a man who has the imagination to come up with solutions and the bravery to implement them; Someone who knows the system intimately, but is not a part of it.

We need, in other words, a true revolutionary, not a fake revolutionary made up by the corporate media.

I know of a man who can rise to this challenge and be such a leader. But he is not on the list of the boring politicians that the corrupt corporate media likes to discuss.

He is different from any other politician, even though his actions are political.

First, he chose to become a Korean because he loves Korea, not because he was born into some well-connected family in Seoul. In fact, he had to make all his connections in Korea on his own, without any help from friends or family.

I am talking about Lee Man-yeol, Emanuel Pastreich, an American who became a Korean citizen and who has spent thirteen years working as a professor, advising the Korean government, writing for Korean newspapers, and publishing bestselling books about Korea’s potential.

Lee Man-yeol does not belong to any political party and he is willing to work with anyone, left or right, anyone who is trying to help ordinary Koreans.

Lee Man-yeol demonstrated that he was different when he published an article in Break News in August, 2020 in which he called the COVID19 pandemic a fraud funded by the global elites to destroy the lives, and the freedom, of the Korean people. At the time, and today, not a single Korean professor or politician or journalist, except Lee Man-yeol, had the bravery to make such a statement, to actually speak the truth for the Korean people.

As a dual US and Korean citizen, Emanuel run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last year under the theme, “Fear No Evil” and he gave a series of powerful speeches in which, from 9.11 to the abuse of technology, to the COVID19 fraud, he spoke the truth to the people.

Now he is focused on Korea, not the United States.

Emanuel demands that we throw the criminals running our country in jail and seize their assets to compensate citizens from the damage of the vaccines and social distancing.

He is not interested in posing with Korean idol singers—he wants to know what your problems are and to take action now.

Emanuel says we do not need to fear the global cartels who use the commercial media to take over our minds.

I have been impressed with what Emanuel has said, and more importantly, by what he has done.

He studied at Yale and Harvard and taught as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 but he believes that he must use his knowledge to benefit ordinary people like you.

Fellow citizens, wake up to the terrific danger we face.

We must convince Emanuel to enter this race as an independent and we must build a movement around him, around his campaign that will transform Korea and will empower our citizens so that they can take down, and lock up, these criminals.

Together with a devoted public intellectual like Emanuel who knows Korea and who knows the world, who is committed to the truth and who will not accept global frauds, or bribes, we can move forward at last.

———————–

Kook Il Kim is a renowned author and journalist who has treated many sensitive political issues that others are afraid to touch.

The Run-away bestseller by Fink and Gates

This book explains it all, the magic that gave these clowns control of the Earth.

I must admit, I could not put it down. Be sure to order it on Amazon now and support Bezos in his bid to rule.

贝一明 (Emanuel Pastreich)教授所遭遇的一切

贝一明 (Emanuel Pastreich)教授所遭遇的一切

2000年4月,贝一明 (Emanuel Pastreich)在偶然的机缘之下前往伊利诺伊大学,参加了一场在那里召开的新兴在线学习技术展示会,并被任命为该校的助理教授。他认为远程学习技术可以让自己同远在亚洲的学术同仁紧密合作,因此而欢欣鼓舞,开始在这一领域献计献策。几周之后,他提出了自己的建议:让伊利诺伊大学和东京大学、首尔国立大学和北京大学等东亚地区的几所顶尖研究机构共享在线课程、进行共同研究、开展机构层面的合作。尽管上述亚洲院校很可能无法与伊利诺伊大学建立亲密无间的关系,但该提议颇具新意,而且伊利诺伊大学的远程学习技术十分先进,因此贝一明先生决定全心全意地投身于这一项目之中。

贝一明先生通过多年的学习掌握了汉语、日语和韩语,同时同中、日、韩三国主要院校的高级领导层均有私交,这些有利条件使得他能够迅速推进自己的计划。

2000年6月,贝一明先生根据各个院校的具体需要和关注以中、日、韩三国语言准备了复杂完备的提案。当时他已经在伊利诺伊大学和伊利诺伊大学厄巴纳-尚佩恩分校培养了一大批支持者,从工程学院、法学院到农学院和商学院,到处都有他的拥趸。这些院系为他提供了十分充足的资金,让他前往亚洲与相关方面讨论上述提议、从秋季开始通过一系列网络研讨会来推进计划。

然而就在这时,该项目出现了严重的问题。贝一明先生所在大学的东亚语言文化学院部门领导和文学院院长忽然拒绝为他的亚洲之行提供资助;在六月份之后,他们甚至对贝一明先生的提议闭口不谈——要知道,他们曾经是贝一明先生有力的后盾。他们此时的抵触情绪简直毫无来由。

尽管如此,贝一明先生还是筹足资金,于七月先后前往韩国、中国和日本。他的提案在三个国家的主要院校受到了热烈的欢迎。首尔国立大学最为热情高涨,北京大学与东京大学紧随其后。

随后,贝一明先生回到了伊利诺伊大学。他以为自己能够因为项目大获成功而受到英雄的礼遇,同时也期望着同学校上层讨论如何进一步推进这一远程学习项目。但是他发现大学的院系负责人在校报的采访中对他的三国之旅横加指责。除此之外,系领导甚至不愿意同归来的贝一明先生就上述项目当面交谈。

贝一明先生的提案原本得到了整个伊利诺伊大学和三所顶尖亚洲院校的拥护,如今伊利诺伊大学东亚研究院却对其嗤之以鼻,这实在荒唐至极。在这一切的背后一定隐藏着巨大的秘密。

起初,贝一明先生认为院系领导要么是嫉妒工程学院的影响力——因为该学院会在远程学习项目中起主导作用,要么不愿意让资历较浅的教授大受关注。可是对方似乎并非如此狭隘之人,这样的理由实在让人难以信服。

真相是贝一明先生在无意之中被卷入了一场斗争,斗争的各方远远超出了他的接触范围。是美国联邦调查局和中央情报局的工作组针对贝一明先生的系领导采取了非法的秘密行动,令其阻挠远程学习项目的开展,而这一切与该领导的个人意愿毫无关联。

他们在极为反常的情况之下采取了这次行动,其目的是让贝一明先生的提案无果而终,且在有必要时毁掉贝一明先生的事业,以确保提案中同美国与亚洲之间学术合作相关的创意和倡议永不见天日。

贝一明先生的提案中不仅有网络学习方面的建议,而且还包括朝鲜半岛统一、中美关系改善等地缘政治问题的全面解决方案,这些方案已经引起了相关亚洲国家政策制定者的共鸣。该提案的汉语、日语及汉语版本已经在中、日、韩三国得到了广泛的传播。

然而对于美国的某些政客和军方策划者而言,提案中的某些建议对他们构成了巨大的威胁。当时正值克林顿试图将美朝关系正常化,而那些人却决意不择手段地让各方面认为朝鲜是美国的敌人,中国是美国的潜在敌手,永远不可能成为美国可靠的伙伴。

他们认为,为了保持美国在亚洲的军事存在、维持美国与其东亚盟友之间的主从关系,采取上述措施确有必要,否则数十亿美元便会危在旦夕。

于是美国联邦调查局和中央情报局(或许还有美国国家安全局参与在内)联合派出了秘密工作组,从四月份开始在暗中破坏贝一明先生全力推进的项目。

军工企业(而非良知尚存的现役军队)中的强大势力无法令项目戛然而止,因为贝一明先生的提案让人眼前一亮,而且或许可以带来丰厚利润(远程学习即将成为价值数十亿美元的产业),韩国、日本和中国的相关组织已经采取了其中所列出的初步步骤,美国政府机关几乎无计可施。

然而随着时间的推移,尽管困难重重,上述工作组还是找到了摧毁提案的方法。

自从2000年8月起,校内职工与各位领导便接到了工作组的明确指令,通过直接或间接方式与贝一明先生保持距离。他们甚至命令贝一明先生的院系领导采取一系列步骤来离间贝一明先生及其同事。随着五角大楼内部支持与反对与朝和解的两派人争斗得难分难解,贝一明先生也吸引了华府的关注。当时他对这一切茫然无知。

2000年12月,军方的右翼势力在灾难性的大选中掌权后,局势变得险恶无比。这一切与贝一明先生的努力不无关系,针对贝一明先生的种种行动开始不断升级。

伊利诺伊大学中,几乎没有人愿意同贝一明先生会面交谈。

布什政府任命极端分子在军队与情报机构中担任要职之后,他们便做好了对贝一明先生采取极端措施,以此来警告政府与学术圈内其他“顽固派系”的准备。

他们只是在伺机而动。

2001年2月24日,中华读书报刊登了一篇由贝一明先生撰写、呼吁在东北亚建立全新和平格局的文章。他们等待的时机终于到来了。这一世界共同体方面的愿景以中美伙伴关系为基础,却成为了“中国威胁论”游说团体的最后一根稻草。他们下令让贝一明先生立即“自杀”。尽管据说该命令的发布人是乔治·W·布什,但布什本人与贝一明先生并无私仇——除了回应军工联合派系势力,他别无选择。

倘若没有科林·鲍威尔等人的积极抗争,贝一明先生必死无疑。随后,意欲致贝一明先生于死地的各方终于做出妥协,转而在四年的时间里让贝一明先生不断地受到死亡威胁与“不甚严重”的骚扰,同时也使他永远无法继续开展自己的事业,以儆效尤。

贝一明先生的父亲听说儿子罹患精神疾病,特意于二月前来探望。在他们的哄骗之下,这位父亲相信自己的儿子在几年前接受了脑部肿瘤切除手术,现在他所陈述的一切都是妄语,是脑肿瘤后遗症发作的表现。他们专门为贝一明先生的亲友精心编造了一则弥天大谎。

在父亲到来之后,贝一明先生被强行送到了医院,并且在没有经过任何医学检验的情况之下被判患有精神疾病。在那里,他被迫接受各种毫无意义的治疗,其中包括服用未经医疗评估的抗精神病药物。

在贝一明先生与受命治疗他的精神医生会面的过程中发生了一件有趣的事。这位医生对贝一明先生的健康情况并不在意,却频频向他询问对美国安全局势的未来有何看法,甚至想要读一读贝一明先生阐述自己观点的文章。

就这样,医患对话的内容逐渐被地缘政治方面的简短讨论所代替,而后又拓展至如何应对布什政权的极权统治等话题。2001年4月,贝一明先生就怎样恢复美国法治提出了建议。从很多方面来看,此时的他已经成为了布什政权反对意见的具象,反抗当局的力量已然围绕着他组织起来。这一团体在逐渐收回控制权方面起到了重要作用,而且准备在2001年9月开展进一步行动。

贝一明先生并不知道自己在向何人表述观点,但他的确得到了同重要人物交谈的机会——尽管这样的机会并不多。不过在大多数情况之下,他仍然同大学师生乃至其他美国国民处于完全隔绝的状态。

此时的贝一明先生所处的境地相当怪异:他遭受软禁,且不断受到死亡威胁,可与此同时,在美国的内外政策中,他又是举足轻重的人物。

从2001年2月到2002年夏天,贝一明先生都在因为“患有精神疾病”休病假。2002年4月,他终于被给予了更大的自由——尽管当时愿意跟他见面的人寥寥无几。

2003年,“失去劳动能力”十八个月的贝一明先生获准再度任教。2004年,他再次获得了争取终身教职的机会。

2003年,贝一明先生得到机遇做了几场演讲。2004年,他甚至获批去日本开展两个月的调查研究。照此看来,他的事业似乎正在重回正轨。

然而2004年腐败多的美国大选将许多贝一明先生的支持者驱赶到了政府之外。尽管贝一明先生已不再受到死亡威胁,但颇有资历的他却未能获得终身教职,并且于2004年12月被伊利诺伊大学解雇。

此后,贝一明先生提交了几百份工作申请,他的目标包括许多高等院校的教职、地方大学的兼职岗位、企业内的其他职务,以及与亚洲合作的非政府组织内的职位,可是他连一次面试机会都没有获得。在大多数情况之下,他发出的申请都犹如石沉大海,毫无回应。

只有一个例外。

有信函通知他可以担任中央情报局内的情报人员。

这份或许并不郑重的通知之所以被发出,可能是因为中央情报局是美国境内唯一一个有能力与布什政权相抗衡的组织。它足以让贝一明先生下定决心迁往华盛顿特区。他想,那里的就业机会应该比伊利诺伊州更多更好。

到达华盛顿之后,他花费了两个月的时间求职,但一无所获,而且中央情报局的那份录取通知也不出意外地作废了。他只好将家人送到韩国同姻亲共同居住,自己则跟一位表亲挤在一个小房间中。

2005年2月,贝一明先生在颇感意外的情况下受邀前往国会发表演讲。随后一名韩国大使馆的外交人员和一位韩国记者找到他,表示他们可以争取说服新任韩国驻美大使聘用他。

于是贝一明先生在韩国驻美大使馆得到了一份工资不高的工作——按照法律规定,那里并不是美国领土,就这样在华盛顿特区生活了两年。

最后,美国已经没有他的立足之地。2007年,他同意在韩国的一所小型高校内任教。

经历过艰难的起步之后,贝一明先生终于重拾学者身份,并于2011年得以前往当地更为著名的庆熙大学工作,但并未获得终身教职。他更喜欢为广大读者撰写书籍、在报纸上发表文章。在从2014年到2016年的这段时间内,他在韩国大获成功,却从来没有得到过美国方面的认可,也未曾收到过任何参会邀请。他偶尔会申请美国的工作岗位,但从未接到回音。

2018年,贝一明先生明白庆熙大学不会授予他终身教职,于是改在韩国较小的一所高校内工作。从2019年起,他开始计划返回华盛顿,以满足家人的愿望。

2019年夏季,他成功归国,但韩国大使馆和韩国经济研究所提供的工作并不足以让他在物价高昂的北弗吉尼亚生活。

新冠疫情开始后,他的情况更是雪上加霜。他与韩国大使馆的合约被作废,他再度陷入失业状态。在那两个月,对他而言,连做翻译的机会都无处可寻。

他无计可施,被迫回到首尔——至少在那里还有一点点就业的希望。整整五个月过后,他才重新有了收入。

在这段时间里,贝一明先生被迫同妻子和孩子分居两地,深陷债务。

2020年2月,身在华盛顿的贝一明先生宣布以独立参选人的身份参加美国总统大选,以回应自己再次遭受的、极为残酷的政治迫害。

他感觉如果想要求得生存,除了兵行险着、出其不意,别无他法。

在闲暇时间里,贝一明先生撰写演讲稿,发表演说,为美国经济与安保政策的革命性转变拟出了框架。

尽管贝一明先生的竞选活动同他所开展的大多数活动一样,被美国秘不示人的法律和警告所禁止,但他还是通过努力成为了韩国媒体乃至越南媒体报道的对象——尽管后者对他的关注度并不是很高。他精心打造的十五篇演讲稿为认真阅读过它们的美国人民留下了深刻的印象。

后来一本以这些演讲稿为主要内容的书终于问世,其韩文版本和西班牙语版本已在首尔和墨西哥城出版,日语、汉语与越南语版本也已发布。

随后贝一明先生继续撰写演讲稿,同时为唯一愿意发布其文章、拥护者众多的组织——全球研究(Global Research)撰稿。

他耗尽积蓄,将自己的书翻译成德语、土耳其语、法语、波斯语、波兰语、罗马尼亚语、俄语等版本,并为自己的竞选活动开设了一个精致实用的网站——pastreichprez.com。该网站得到了来自世界各地的关注。

乔·拜登颇具争议地当选之后,一篇不偏不倚、为唐纳德·特朗普辩护的文章出自贝一明先生之手,为其作者赢得了更加广泛的支持者。

2021年3月,贝一明先生开始以前所未有的严肃态度推进自己的竞选活动。在2000年与2001年,他曾为维护美国的领导力树立争取亚洲地区支持的愿景并为之而战,如今他又在为美利坚合众国的未来付出前所未有的努力,开展全球性运动——这二者之间有着某种奇妙的关联。

2021年,企业法西斯主义在整个世界大行其道,因此尽管他的书和演讲稿得到了广泛阅读,但他的建议几乎无人采纳。四月,他着手在韩国组建以统一朝鲜半岛为宗旨的国际革命党——这一行动在2021年9月,在他几经沉浮之后,成为了他主要的事业。此外,他还提出了建立美国临时政府的建议。

在整整二十年中,没有一个人为贝一明先生挺身而出,呼吁各方面公开讨论他在美国所遭遇的一切,更不必说要求政府开展调查。不懈呐喊的,只有贝一明先生自己。

이순신의 정신 및 현재의 우리나라 亂中 의 希望

亂中 의 希望

이순신의 정신 및 현재의 우리나라

여수 충민사에서

국제혁명당

최성년 대표 이만열 대표

2021년 11월 2일

오늘 우리는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기리는 여수 충민사를 찾아 특별히 경의를 표합니다. 이순신은 훨씬 더 잘 훈련된 일본군에 의해 학살당하면서 사기를 꺾인 국군을 고무 했고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이끄는 무사들의 침략에 맞서 한국 해안에서 일련의 용기 있는 전투를 이끈 인물입니다.

오늘 우리는 이 자리에서 국제혁명당을 대표하여 이순신의 비전과 정신, 전략에서 영감을 얻고자 합니다.

이순신은 실력을 질투 하거나 무시 한 고위관료들은 이순신을배신하고  고문했습니다. 이순신은 그매우 힘든 상황에 집착하지않고,  건설적인 행동에 집중했습니다. 해외에서 온 무자비한 일본 무사들에 맞서 조선의 법치와 윤리적 통치를 회복하고자 한 놀라운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자신과 자신의 행동을 본보기로 삼았고, 자신이 겪은 억울함을 탓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성공했던 것입니다.

그 당시 그가 직면했던 것과 비슷한 위기를 현재 한국에서 맞이하고 있기 때문에 오늘 우리의 방문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대 하고 지금 하고 근본적인 위기는 같은 성질의 것입니다. 재정적으로 약해지고 도덕적으로 후퇴하고, 과학적으로 점차 뒤처진 명나라는 자국 내에 범죄자들이 판을 치도록 내버려두었고 국제적 맞수들이 야망을 갖도록 부추겼습니다. 커져가는 혼란, 재정 파탄, 과학적 퇴보 속의 미국은 국내가 범죄자들에게 점령 당했고 다국적 기업들과 슈퍼리치들이 글로벌 질서를 장악할 음모를 꾸미도록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한 16세기 조선은 명나라와 명이 세운 지구적 시스템에 대한 지적, 이념적, 경제적 의존에 너무나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한국의 지식인들은 사대주의 때문에  눈이 멀어 명의 쇠퇴를 보지 못했고 위기를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 중국의 사대부들이 북경의 기소를 피하고자 조선으로 망명왔을 때에도 조선의 지식인들은 문제가 있음을 인식하지 않으려 했습니다.

선조 왕 과 주변 사대부들은  일본이 침략했을 때 자신들을 지키기 위해 일본과 비밀리 거래를 몰래 하며 북쪽으로 도망했습니다. 명나라가 어떻게든 자기들을 구해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국민들을 쉽게 버린 자기중심적 특권층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전략이 아닌 부정이 위기에 대한 그들의 대응 방식이었습니다.

파벌로 갈라진 선조 정권은 현재 이재명, 윤석열 등 기타 특권층 정치인들 사이에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익한 정치 논란의 모습과 닮아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사기 의 침투로 인한 국민들의 죽음은 완전히 모른 척 하고 의미 없는 담론만 되풀이하며 부자를 위한 놀음을 하고 대중에게 거짓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다국적기업 및 수펴리치들은 대부분의 시민들을 멸절하고 나머지는 종으로 만들려는 기술 군벌들이 전 세계를 지배하려는 더 큰 계획을 꾸미고 있습니다.

하지만 백신으로 수백만을 학살하는 것은 너무나 미묘하며 세력 있는 자들로부터 뇌물을 받는, 기업 언론과 도덕적으로 부패한 지식인들에 의해 완전히 가려져 있어 대부분의 국민들은 범죄의 규모도 가늠할 수 없습니다.

지도자 없는 임진왜란 시대 하고 같은 상황입니다.

이순신 동상이 많은 한국 학교에 서있는데, 그가 마땅히 받아야 할 영웅으로서의 추대를 받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가 싸운 전투들은 정확히 묘사되지 않아, 현대 한국과 그의 시대가 갖는 긴밀한 유사성, 그리고 그로부터 우리가 배워야 할 교훈들은 가려져 있습니다.

일본 침략자들에 대해 일으킨 전투에 있어서 이순신의 공로는 흔히 이순신의 전투적 용맹함과 전략적 천재성으로 표현됩니다. 이야기의 이 부분이 사실이긴 하지만, 핵심은 거기에 있지 않습니다.

예컨대 일본과의 명랑해전에서 거둔 이순신의 승리는 근본적으로 명철한 전략 덕이라고 할 순 없습니다. 이순신에게 그토록 용감하고 헌신된 전사들이 없었다면, 어떤 전략도 승리로 이끌진 못했을 겁니다. 서민과 긴밀 한 협력이 없다면 할수 도 없었습니다.

조선 왕조가 그토록 전적으로 부패하지 않았다면, 그는 그렇게 적은 무리의 선원들과 일할 필요가 없었을 겁니다. 군대의 부패가 그 전투 이전 수많은 패배를 연쇄적으로 안겨줬던 원인입니다. 그것은 기적적인 승리만이 가능한 상황을 만들어낸 패배였습니다.

조선의 애국자들에게는 그토록 불가능한 전투에 임하는 것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기술은 1590년대 위기에도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 일본은 우월한 검과 대포를 개발했고, 일본 내 200년 간의 내전 중에 포위전을 위한 전략을 발전시켰는데 이것이 전쟁 초반에 그들에게 막대한 이점을 주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관료들이 스스로 뒤처져 있음을 인정하고 승리를 위해 일본을 흉내내게 되기까지는 수년이 걸렸습니다.

이 상황은 오늘날 (미국 혹은 일본, 중국 또는 유럽의) 슈퍼리치들로부터 한국이 마주하고 있는 도전들과 상당히 유사합니다. 새로운 기술을 통해 벌어지고 있는, 최면적 매체를 통한 마음에 대한 공격, 나노기기와 변형 RNA를 담은 가짜 ‘백신’을 통한 몸에 대한 공격, 고립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사회에 대한 전쟁은 대다수 국민이 파악하지 못할 정도로 새롭고 충격적입니다. 한국인들은 전쟁이 미사일, 전투기, 항공모함들로 싸운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지 그 과도하게 비싼 값이 매겨진 무기들이 주로 그들의 돈을 훔쳐서 부자들에게 주는 수단이라는 것을 모르고 있습니다.

이  새로운 형태의 전쟁에 맞서 싸우고, 국내외에서 진짜 적인 슈퍼 리치들을 고발하기 위해 기꺼이 나서서 위험을 감수하는 시민들은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조선의 관료들은 일본인들이 일정한 규칙을 따르는 예측 가능한 전쟁을 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일본 무사들이 문화 주체로서의 한국을 파괴하고자 도시의 모든 주민을 죽이고, 향교와 사찰을 불태우고, 모든 한국 문화의 흔적들을 파괴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같은 식으로 우리는 코로나19를 작은 정책적 문제, 의료적 실수, 혹은 오해로 보려는 오늘날 고학력 한국인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부인을 보고 있습니다. 그들은 이 캠페인의 요점이  정치적, 문화적 주체로서의 한국을 완전히 파괴하고 엄청난 수의 사람들을 죽이는 것임을 깨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순신으로부터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우리는 적들이 비밀리에 짜놓은 전략에 대응하기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의지적으로 걸고 기꺼이 적과 싸우며 주도권을 잡으려는 소조직을 조직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들이 더 높은 이상을 위해 싸우고 사익을 버리도록 고무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순신이 그랬던 것처럼) 희생과 겸손의 태도를 취하고, 후회도 원망도 없이 비겁한 관료들의 부당한 공격에 기꺼이 시달리고자 해야 합니다.

우리는 함께 일하려는 사람들과 기꺼이 함께 일해야 하며, 개인의 은퇴 연금이나 개인적인 진료가 아니라 그 집단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슬프게도, 이 싸움의 지도자가 될 수 있는 너무 많은 한국인들은 자기 연금 및 재산에 너무 신경을 쓰고 있어서 어떠한 실질적인 위험도 감수할 수 없습니다.

부패한 군대와 정부를 대체하기 위해 계급과 특권을 기준으로 차별하지 않고, 농어민, 사병 할 것 없이 서민과 긴밀히 협력하는, 도덕적으로 헌신된 전문 지식인 (선비)들로 구성된 의병 집단을 만들어 강력한 신저항을 형성해야 합니다.

이순신 정신을 따라 지금 우리 국제혁명당이 만들어가고 있는 것이 바로 의병입니다.

우리는 이순신과 16세기의 다른 지도자들에게서 그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임진왜란 시대하고 또 같이 공무원 및 군인 일부는 우리의 의병의 싸움에참여 할텐데, 대부분은 이기심과 비겁함의 길을 선택할 것입니다.

우리는 정당과 대학, 기업 과 언론 에서 권력자에게 배신 당하고 버림 받는 이 위기의 시대에 실재로 지도 해주시는 지도자 없더라도 우리를 위해 지도자 역할을 해주시는 이순신의 정신을 기립니다. 이순신이 우리와 물리적으로 함께 있지 않아도 우리는 그의 리더십을 따를 수 있습니다.

Bezos Gates TS/SCI 25.10.2021

Gates

So, we did an internal review of where we stand right now. We are not happy. The teams that we set up to run a mainstream pro-vaccine line, through progressives, conservatives and other assets, and the conspiracy folks as well—the assets are simply not keeping up with the blowback—we knew was coming.

I have friends and they are not happy. They are worried about this. And the different tiers of vaccines, and the post vaccine plan, in the corporate world is not a secret any more. Things were not supposed to break down like this until at least March.

Bezos

Well..It is like we discussed last time. Don’t focus on the vaccine regime too long. The DD campaigns, Dumb down, are kicking in and the few who are still up and walking around are tracked 24/7. I have been impressed by the teams we have assembled for each country—and their country analysis is first-rate. We cannot do better.

Gates

Sorry, that’s not good enough; the Microsoft team is worried. And we knew from the beginning that if we did not get the mass majority vaccinated, and get the trouble makers bagged quick, that they would start to form some real opposition.

Bezos

 Listen, we did it on our supercomputers, we ran the whole program, and you did too. It comes up positive in every scenario. Sure there is some resistance and a little bit of organization. But ultimately the Guantanamo Studies show that repetition, boredom and lingering terror will break down any impulse to resist. Guaranteed.

Gates

Well, I say we run the Climate change crisis scenario again on the supercomputers and then implement it within the next few weeks. We do not have time, and we need to move to the “complete collapse” and “climate catastrophe” operations, right now! 

Bezos

That is high risk. We want to get at least 90% vaccination rates, even if it is difficult, even if we have to get some real pushback, because,before we move on to climate change, or the robot, satellite stuff we want to be totally prepared to make sure there’s no resistance out there. Of course you can talk about this stuff with your friends, but implementation is a risk even greater than 9.11. You cannot get the timing wrong.

Gates

I get that, but I think your Amazon team has miscalculated. I say, forget about profits and assets. Throw everything into getting the computer’s modelling right and then, please, please, strike when the iron is hot. We really do not have….

Just one little hint about my new book “How to take down a Multi-Billionaire: A Manual”

People keep asking me about the plot of my new novel “How to take down a Multi-Billionaire: A Manual.” I have to tell them that I am bound by my contract to keep as silent as the grave until the book is published. Yet, my fans keep pushing me. So I will give you all just one little hint, to get you through to Christmas.

“How to take down a Multi-Billionaire” is much less like “Harry Potter” and much closer to “Abraham Lincoln: Vampire Hunter.” You see, from ancient times the Vampire has been the ultimate invisible power that makes us its prey—just as does a billionaire. The vampire is a parasite so advanced that it does not believe it is a parasite, even as it sucks the lifeblood of its victims. The vampire seduces its victims, convincing them that they want their heart blood and soul blood to be sucked out of them by this charming parasite.

Yes, there is a lot to be said about my book, but we have already said too much.

“And what do you want for Christmas, Mary? What do you want Santa to bring you?”

“I want a multi-billionaire in a coffin. That is all I want.”

国共产党是我们美国的威胁吗?

国共产党是我们美国的威胁吗?

中国共产党是我们美国的威胁吗?

贝一明

Emanuel Pastreich

对于非主流媒体,尤其是自称为“保守派”的非主流媒体而言,发布关于新冠“疫苗”如何被用于摧毁人口的详细数据(此类数据通常十分精确)、以及有关跨国企业如何打着联合国和世卫组织的旗号开展大规模骗局的深刻洞见已然成为常态。然而它们的博文总会把上述问题的最终责任归咎于中国共产党。

它们做出的结论一般是美国正在遭受中共的冲击,且称与之共谋的民主党在进行叛国活动,是“左翼分子”。

对于中共在美国及全球范围内行动的担忧并非全无依据。中国的确有势力强大的商业集团和超级富豪在利用共产党的权力谋利。然而,与此同时,某些方面以简单、原始的方式将美国境内的企业界法西斯所犯下的罪行推到了在中国共产党的身上,让国内真正的罪恶之源隐于公众的视线之外,这表明我们面对的是一场经过精心组织策划的造谣活动,其资助方很可能是高盛、贝莱德和摩根士丹利的金融精英。

他们之所以要不断地抨击中国共产党,是为了误导我们,让我们无暇去辨别国内的敌人。正是微软、可口可乐、脸书、甲骨文、沃尔玛和亚马逊等人人所熟知的品牌肆无忌惮地插手制定了美国国内的各种罪恶政策,让这个国家沦为了集中营——或许在不久的将来,死亡集中营便是美国的最终归宿。

这些企业都是超级富豪手中的玩具,他们的秘密交易对象有时是彼此,有时是中国的商业精英。

简而言之,这是一场以中国共产党为靶子的心理战,其目标是让民众在最后一刻才能认识到有人在美国国内践行法西斯主义这一残酷现实,掩盖社会阶级矛盾愈演愈烈这一真相。

超级富豪们对“中国威胁论”大肆炒作,正是为了迷惑、误导我们,怂恿我们一心一意地对拥“异族文明”的外国人冷嘲热讽,从而无法理解富豪们为摧毁大众正常生活而策划的阴谋。

关于企业利益集团于美国、中国、俄罗斯、以色列、土耳其、德国、日本和其他大国境内进行的政治活动的绝大多数资料都处于保密状态,普通民众根本无法获知。我们首先必须明白自己有多么短见薄识。

但是,人们倘若只关注中共的举动,就势必不会严肃质问哥伦比亚特区内除中国之外还有哪些重要的国外势力。此外,美国民众仍然将脸书、亚马逊和微软视为“美国”企业,即使这些罪恶的组织意欲让美国四分五裂。

大多数就地缘政治大谈特谈的博主都不过是在为博人眼球而编造耸人听闻的故事。他们甚至从未提及这一可能性:为了阻挠普通民众开展实质性对话,为了渔利,中美两国的精英共捏造了一场冷战。

这并非他们的无心之失。对于这些自诩为专家的人而言,阶级问题是不可触及的禁区。

中国共产党是一个规模庞大的组织,是中华人民共和国的一部分,在理论上代表中国人民。

此前中共的内部管理相当严格,但二十年以来,其规章制度渐渐放松,其大部分机构的运行机制已同狮子会极为相似。某些党员编织起实力强大的关系网,为亲友谋求利益,全然忘记了自己的公职所在。

在中国人民眼中这已不是秘密,中国也需要进行改革,需要严肃以待,付出努力。

中共内部也有某些党员愿意同工人阶级站在一起,希望恢复四十年代、五十年代的精神,不与跨国银行同流合污的派系。他们的力量正在壮大。

反观美国的民主、共和两党——它们兀自在私底下制订国家政策,可美国宪法并没有赋予它们这样的权力,它们也并不对政府负责。由此看来,它们远远逊于中共。

主流媒体与所谓的“保守派”博主抹黑中共,粉饰美国的制度性腐败,其目的在于:

1)以一种狡猾的方式将美国在人民自由与经济方面遭受的人为破坏归咎于“共产主义”和“左翼思想”,使人民无暇关注企业法西斯主义这一美国金融业产物。

有意将“企业法西斯主义”贴上“共产主义”的标签,将美国CEO们的邪恶计划统统推给属于“异族文明”的中共,完全是由美国精英阶层精心编制的心理战策略。这些人打算重新掀起“黄祸论”浪潮——这一极端民族主义理论曾在十九世纪被作为政治控制的工具大行其道。

2)将无所忌惮的国内势力犯下的种种罪行投射到中国身上,让华盛顿脱身,把一个处于异国的神秘政党放在舞台的中央,转移人们的视线,使他们无视近在身边的罪恶。亚马逊、脸书、美国银行、可口可乐、沃尔玛、微软等大家耳熟能详的品牌可以在暗地里为所欲为,而美国人民却在唆使之下,为了应对所谓的“中国威胁”,将这些危险的跨国实体当作本国企业来拥护。

但这些跨国企业同中共一样,也不能在国会中作证、进行游说。它们的任务是为超级富豪,为对所有国家、对其全球股东一无所知的人提供利润。

3) 对中共的妖魔化得到了军工联合组织的支持,因为编造中美未来必有一战、美国的生存受到了巨大威胁等谎言是在美国构建战时经济体系的关键环节。

由于政府对金融界的管制彻底放松,美国的经济陷入了混乱,因此采用战时经济体系愈发被人们视为救国之举。保证战时经济体系得以通过五角大楼运行可以让获得厚利的跨国公司高枕无忧。

此外,这样一种环境借助美国司法、立法和行政机关的腐败而滋生:军队因其是政府唯一一个仍在部分运作的单位,其作用愈发地重要。

4)要掀起“新冷战”的热潮,确保中美两国的公众无法共同讨论、无法结成联盟,两国的知识阶层无法彼此交流至关重要。

倘若沟通渠道畅通,公众或许即可明白那些跨国企业是如何在破坏两国经济的同时离间中美两国的工人的。

5)保守派非主流媒体对中共和民主党“左翼分子”的抨击将“共产主义”“社会主义”和“左翼思想”等名词污名化,误导公众,让人们错误地将它们与企业法西斯行径所导致的社会与经济后果联系在了一起。

在这场将“社会主义”与中国文化之威胁牵扯在一起的反左翼浪潮中,美国共产党如何领导民众捍卫人权、左翼分子怎样为工人阶级今天所享受的权利而斗争等话题都已被人为地屏蔽了。

6)如果他们意欲筛找出对强制抗疫令持有异议的人,逼迫美国人民选择反左翼、反华乃至反亚意识形态或许是最为阴险的手段。

出现在媒体中的左翼人士都是新冠疫苗的支持者,而我们能见到的疫苗反对者也都是唐纳德·特朗普的拥趸。这种政治格局造就了这样一种可能:进步派均无所顾忌地无视新冠疫苗显而易见的危险性。

7)暗中将一切都推到“不择手段”的中共身上是一种狡猾的手段,其目的是避免人们对美国的富翁身家几何、美国的财富属于何人,以及财富高度集中对普通民众意味着什么等问题开展严肃调查。

如果民众了解到这些亿万富豪的巨额财富并非借助创新和想象力,而是通过偷窃属于国民的美联储、制造令民众苦不堪言的通胀而来,他们一定会呼吁将这些富豪绳之以法。

而普通民众对中共并不了解。因此将所有问题含糊其辞地归咎于中共便可误导大众,避免他们去讨论上述问题。

的确有事例证明,某些中共党员贪污腐败、以权谋私。然而将中共妖魔化的终极目的显然不是削弱外国势力对华盛顿的影响(当然,近日来这种不良影响正在与日俱增),而是寻得某种曲解美国社会道德严重败坏之原因的便捷方式。

コロナ狂和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