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une 2011

The Hot House Effect in Public Buildings

KBS News tonight featured a fascinating report on recent impressive public buildings in Korea that have been designed with little concern for environmental factors. The public buildings discussed include the Yongin City Hall and Yongsan District Hall in Seoul. These impressive towers of glass represent well Korea’s emergence as a cultural and technological power, but the mass of windows has turned parts of the buildings into saunas for employees. The report includes a scene with public officials using personal electric fans at their desks on top of the internal air conditioning.

The problem is one quite familiar to Americans, but we had hoped Korea might avoid this misstep.

“The Observable Mundane,” study of Chinese vernacular literature in Japan (SNU Pres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ess has finally published my book, The Observable Mundane: Vernacular Chinese and the Emergence of a Literary Discourse on Popular Narrative in Edo Japan.  It is a scholarly study of the impact of Chinese vernacular narratives on the conception of literature among Japanese writers and critics in the Edo period (17th-19th centuries). Emanuel argues that Chinese vernacular literature, because it has some of the great authority of the Chinese tradition, but employed common parole, inspired a new evaluation of the potential of the vernacular that adumbrated the rise of the modern novel. The Observable Mundane is the first book on Japanese literature published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Press.

Wenchuan as an Eco-City (in Chinese)

This is a Chinese-language article that I wrote with John Feffer which originally appeared in China News.  The original article can still be found on their web site.

中国新闻周刊

汶川不应只是摆放在陈列室的展览品,在国际社会的帮助下,汶川应被建成一座节能的经济城市

2008年5月12日发生在中国的汶川毁灭性地震,造成整个四川省超过6万人遇难,500万人无家可归,而灾后的重建工作将需要很长时间。虽然当前救援组织和当地政府已经紧急修建了临时住房并提供饮用水,但同样重要的是我们应该开始考虑在救援人员离开后,国际社会应该如何有效在而合适地发挥长久的作用。 Read more of this post

“Will the Next Renaissance Start in Korea?” – Korea IT Times

I wrote an article for the Korea IT Times recently about a possible next renaissance.  Here is the text of the article:

Walking around Anguk Station in Seoul recently, I was struck by the remarkable amount of artistic activity taking place in Korea today. New galleries are sprouting up everywhere featuring some of the most creative work you will find anywhere. Some brave voices to suggest that Seoul is pulling away in Asia, and maybe in the world, as a hub of cultural production not only for TV dramas and pop songs, but also for conceptual art, sculpture and painting.

The combination of this expansion in artistic production with an explosion of new technologies emerging from Korean research institutes and companies raises a more intriguing question: Might there be something even more significant happening beneath the surface? Might Korea lead some larger transformation on a global scale?

Read more of this post

Is China the Nemesis in a New Cold War?

This is an article that I originally wrote for the Northeast Asia Peace and Security Network (NAPSNet) Nautilus Institute which was published on their web site on March 6, 2006.  

I. Introduction

Emanuel Pastreich, visiting scholar at the 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University of Pennsylvania and a Japan Focus associate, writes, “The United States is losing its economic and cultural authority through the lethal mixture of ballooning trade deficits and torture scandals. The danger is that a classic military reflex will be one of the few tools left in the chest at a time when the U.S. needs a far more varied and sophisticated set of responses to negotiate successfully the path ahead.”

The views expressed in this article are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flect the official policy or position of the Nautilus Institute. Readers should note that Nautilus seeks a diversity of views and opinions on contentious topics in order to identify common ground. Read more of this post

Feature on my work in Washington D.C. from the Busan Ilbo (in Korean)

Many people ask me about my work in Washington D.C., especially my role at the Editor-in-Chief of the on-line journal of the Foreign Ministry “Dynamic Korea” and as director of the innovative think tank KORUS House. I am writing a short essay on the topic now, but here is an article from the Busan Ilbo from 2007 that I think may be helpful. The author, Park Suk-ho, refers to me as the “Joseon Dynasty Confucian Scholar of Washington D.C.” I am honored.

“워싱턴의 조선 선비, 페스트라이시 박사”

워싱턴 DC에서 만난 여러 미국인들 가운데 필자의 머리 속에 가장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이 한 명 있다.

바로 주미 한국대사관 문화홍보원에서 기획책임자(Chief Coordinator)로 일하고 있는 임마누엘 이 페스트라이시(Emanuel Yi Pastreich) 박사이다. 그는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역사학과 겸임교수로도 일하고 있다.

Read more of this post

The Frankenstein Alliance: China and the United States in the 21st Century

This is an article I originally wrote for Foreign Policy in Focus.  It was originally published on March 9, 2007, and can be found here.

If you read U.S. newspapers through a security lens, you might get the impression that Washington is well on its way to containing China economically, politically and militarily. China is portrayed in the media as America’s enemy of choice: the 2006 Quadrennial Defense Report states explicitly that “of the major and emerging powers, China has the greatest potential to compete militarily with the United States and field disruptive military technologies that could over time offset traditional U.S. military advantages absent U.S. counter-strategies.”

In response the United States is working closely with Japan, Australia, New Zealand, South Korea and Indonesia to develop closer bilateral military relationships. It has concluded a nuclear deal with India, remains close to Pakistan, and has cultivated strategic alliances in Central Asia with China’s neighbors. When former Secretary of Defense Rumsfeld held a meeting in June 2006 with Mongolian Defense Minister Mishigiyn Sonompil one might have thought the United States had just about surrounded China. More recently, in October, the U.S. Missile Defense Agency touted a successful integrated ground test as the first step in a system that will counter the supposed military modernization of China that so threatens American security. And China tested an anti-satellite missile in response that caused great concern all around. Read more of this post

The Washington Debate on “Security” and “The Ripple Effect”

When I worked in Washington D.C., from 2005 to 2007, I made repeated efforts to organize a conference, even just a small seminar, to discuss the serious security threats resulting from the shortage of water and the degradation of the environment.  I remember vividly the complete lack of interest of certain  individuals in the policy world when I brought up the topic of “non-traditional threats.”  Somehow the greatest problem we face just didn’t seem that important. Better to have another seminar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or the Chiang Mai Initiative.

I had a long discussion with a well-known think tank figure back in 2006 during which I pleaded for support. The seminar, which would have been rather small, was entitled,  “Water: Worth more than Gold and Oil Combined.” The individual in question responded that the topic was “amusing” and maybe could be considered at “some future date.” I was appalled.

With the help of Professor David Steinberg of Georgetown University and  Col.  Larry Wilkerson of the College of  William and Mary (former Chief of Staff for Secretary of State Colin Powell) I  put together a proposal for a conference at Georgetown University on “non-traditional threats.”

The rough proposal is available below.

Non-Traditional Security ,Threats Conference Proposal 2005

We did not get any funding whatsoever. I told David Steinberg that, “This is simply wrong. Do these people think that we will be able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or water shortages with aircraft carriers?”

David offered me some words of wisdom about the way things really work. But I was learning that a lot of people in national security are not interested in national security.

Later the New America Foundation put together a Smart Strategy Initiative under the leadership of Patrick Doherty. Larry Wilkerson has joined that initiative and tells me there are some very meaningful discussions taking place. Doherty, whom I do not know personally, writes:

“Twent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Cold War grand strategy of containment accomplished its objective. After four presidents and ten Congresses, Washington has yet to articulate a formula capable of promoting the general welfare and providing for the common defense–for either ourselves or our posterity. Today our economy is hollowed out, our military is over-extended and the global ecosystem is fast approaching depletion.”

See:

http://smartstrategy.newamerica.net/

The publication of Alex Prud-Homme’s study The Ripple Effect: The Fate of Fresh Water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is month has historic significance. Here is a book that systematically argues that this small detail of mundane life, drinkable water, is shaping up to be the security issue of the century. And the problems we will face at home and abroad cannot be easily addressed by military action.

Prud’Homme notes,

“By 2000 some 1.2 b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lacked safe drinking water, and that by 2025 as many as 3.4 billion people will face water scarcity, accord- ing to the UN. What’s more, as the global population rises from 6.8 billion in 2010 to nearly 9 billion by 2050, and climate change disrupts familiar weather patterns, reliable supplies of freshwater will become increasingly threatened. In Australia and Spain, record droughts have led to critical water shortages; in China rampant pollution has led to health problems and environmental degradation; in Africa tensions over water supplies have led to conflict; and in Central America the privatization of water has led to suffering and violence.”

His argument is unrelenting:

“In the meantime, human thirst began to outstrip the ecosystem’s ability to supply clean water in a sustainable way. By 2008, the world’s con- sumption of water was doubling every twenty years, which is more than twice the rate of population growth. By 2000, people had used or altered virtually every accessible supply of freshwater. Some of the world’s mighti- est rivers—including the Rio Grande and the Colorado—had grown so depleted that they reached the sea only in exceptionally wet years. Springs have been pumped dry. Half the world’s wetlands (the “kidneys” of the environment, which absorb rainfall, filter pollutants, and dampen the effects of storm surges) were drained or damaged, which harmed ecosystems and allowed salt water to pollute freshwater aquifers. In arid, rapidly growing Western states, such as Colorado, Texas, and California, droughts were causing havoc.”

http://www.alexprudhomme.com/books/the-ripple-effect/quality/

Feature on Emanuel’s Two books on literature in Yonhap News (in Korean)

On June 20 (2011) this article appeared in Yonhap News concerning my two recent books and my work at Kyung Hee University. A good summary of recent academic work.

연합뉴스      

YONHAP NEWS 

 

사람들              

People

 

미국인 교수가 쓴 ‘지행합일’

 

2011/06/20 05:34

연구실에 들어서자 ‘ㄱ’자로 배치된 책장에는 중국어, 일본어, 영어, 그리고 우리말로 된 책들이 분류돼 빼곡하게 꽂혀 있다.

바닥 한쪽에는 빨간 고무 대야에 거북이와 물고기가 있고 옆에는 명상을 위한 대자리가 깔렸다.

창가엔 여러 종류의 화초가 자라는 화분이 놓여 있고, 연구실 밖에는 토마토와 가지, 상추가 자라고 있다.

이 독특한 연구실의 주인은 경희대 교양교육 전담 기구인 ‘후마니타스 칼리지’의 융복합 프로그램 디렉터인 이만열(미국명 임마누엘 패스트라이쉬) 교수다.

미국 국적자인 그의 한국 이름은 한국인 아내와 결혼하며 장인어른이 지어줬다.

하버드대에서 동아시아언어문화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 교수의 관심사는 그의 연구실에서 풍기는 느낌 만큼이나 다양하다.

이번 학기 수업은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과학기술이 일상생활과 문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를 주제로 한 내용이었고, 비정부기구(NGO)와 국제교류에도 관심이 많아 최근에는 일본 후쿠시마 재건을 위해 현지 어린이들과의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연암 박지원의 소설을 영문으로 번역하고 소개한 ‘The Novels of Park Jiwon'(2월 출간)과 이달 말 나올 일본문학 연구서인 ‘The Observable Mundane’의 출판기념회를 앞둔 이 교수를 그의 연구실에서 만났다.

그는 “(책 출간은) 정말 오랜만에 전공과 관련된 일이다. 이제 전문성이 떨어져 앞으로 문학교수는 못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환하게 웃었다.

이 교수는 학부에서 중국어를 전공하고 예일대와 도쿄대에서 일본과 중국의 고전문학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두 권의 책은 중국의 통속소설이 한국과 일본 문학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연구한 박사 논문의 일부다.

이 교수는 “수호지나 금병매 같은 중국의 통속소설이 일본과 한국에 소개되면서 지식인들이 처음으로 하인과 상인, 서민에게 관심을 두게 되고 일상생활과 문화가 나타나게 된다”며 “한국에서는 박지원의 소설이 대표적”이라고 소개했다.

고등학교 때까지만 해도 과학에 관심이 많았다는 이 교수는 대학에 입학하던 1980년 초반 중국이 중요한 나라가 될 것이라는 예감에 중국어를 전공으로 택했다가 동아시아 고전문학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일본에서 6년 동안 유학하며 주로 중국과 일본의 고전문학을 연구했고 두 나라를 비교 연구하다 보니 그 사이에 있는 한국에도 관심을 두게 됐다.

이후 연세어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서울대 중문과에서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며 논문을 준비했다.

일리노이대학에서 일본문학을 강의했지만, 인문학보다 공대의 영향력이 컸던 학교의 영향으로 15년 만에 다시 과학에 관심을 두게 됐고 해당 분야에서 한국 대학과 교류하기도 했다.

또 조지워싱턴대에서 교수로 지내면서는 주미 한국대사관과 인연이 닿아 대사관이 발행하는 신문 편집장을 지냈고, 충남도지사 보좌관으로 일할 때는 충남의 국제화를 위해 조언하는 등 한국의 몇몇 지자체와도 인연을 맺었다.

대전 우송대를 거쳐 경희대로 온 이 교수는 “다른 대학들의 제안도 많이 받았지만 인문학과 봉사, 예술을 함께 하는 후마니타스 칼리지에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처음에는 토론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말을 잘 하지 않아 힘들기도 했지만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며 “항상 자극을 하면 상당히 잘한다”고 평가했다.

이 교수는 다음 학기에 자신이 번역한 박지원의 소설로 국문과에서 영어 수업을 하기로 했고 평화복지대학원 강의도 할 예정이다.

그는 “고전문학은 항상 머리에 있지만 요즘은 이 세상에 관심이 많다. 이제는 뭔가 해야 한다”며 왕양명(王陽明)의 ‘지행합일(知行合一)’을 한자로 썼다.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1/06/19/0701000000AKR20110619064800004.HTML?template=3394

Emanuel’s Proposal for the “Future of Seoul” from 1997 (in Korean)

Seoul Story

metro.seoul.kr/seoulstory

The Future of Seoul (in Korean)

October, 1997

 

Emanuel Pastreich

I submitted this proposal for the city of Seoul back in 1997 to the City of Seoul. I recommended that Seoul be transformed into an eco city even back then, and suggested it could be a center for global governance. Many themes I have pursued later in my work can be traced back to this short essay. The essay was given official recognition and posted on the website (it is no longer there) but did not win first, second or third prize.

1997년

미래의 서울

Emanuel Pastreich (미국)

미래의 서울은 마침내 그 충분한 잠재력을 실현하게 될 민족의 생동력을 한껏 지닌 통일 한국의 번성하는 수도로 우뚝 설 뿐 아니라, 영향력과 자신감을 더해가는 동아시아 문화권의 정치 문화의 중심지로도 두각을 나타낼 것이다.

중국과 서양과 그 밖의 문화 전승들로부터 이질적인 요소들을 흡수하여 통합하면서도 고유의 문화적 정체성을 견지하는 한국인들의 독특한 능력으로 인해 서울이 대단히 융통성 있고 개방된 문화 환경을 지니게 될 것이고 전세계 사람들의 중요한 모임 장소가 될 것이다. 서울은 아시아뿐 아니라 전세계에 국제 협력과 교류의 모델이 될 것이다.

국제 문제의 중재와 경제발전 조정을 위한 국제 기구들이 성숙한 환태평양 지역을 다스리는데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할 서울에 줄지어 들어설 것이다. 이 기구들 중 가장 처음 들어설 것은 국제연합니다. 국제연합은 한국이 동아시아에서 완충 세력으로 수행할 역할을 인정하고 제네바와 뉴욕에 이어 제 3본부를 서울에 세울 것이다.

한국은 중국과 일본, 그 밖의 아시아 나라들과 많은 것을 공유하면서도 수천 년간 나름대로 독자적 문화를 유지해온 민족으로서 아시아에서 차지하고 있는 독특한 지위 때문에, 아시아 전역의 대표들이 자유롭게 만날 수 있는 중립적인 터가 된다. 한국은 중국과 일본의 역사를 얼룩지게 만든 제국주의와 팽창주의의 전통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지구촌 시대와 아시아 문화의 르네상스 시대에 비위협적 문화 세력으로서 중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한때 이념과 정치적 장벽으로 단절되었던 아시아 국가들이 유럽과 비슷한 보다 긴밀한 문화 단위를 형성함에 따라, 서울이 아시아의 훌륭한 수도로 갖고 있는 역할은 더욱더 중요성을 띠게 될 것이다.

아울러 서울은 세계의 여느 도시보다 규모가 크고 활동이 왕성한 문학과 학문의 공동체로서 아시아의 지적 중심지가 될 것이다. 이미 서울은 가장 거대한 학문 공동체들 중 하나를 갖고 있으며, 그 영향력은 그저 커져 나가기만 할 것이다. 서울의 주요 대학들은 새로운 객관성을 가지고 비교적인 관점에서 아시아의 모든 전통에 접근할 동아시아문화연구를 위한 프로그램들을 갖추게 될 것이다. 한국이 오랜 세월 동안 동아시아와 맺어온 문화적 유대관계로 인해 이 과정이 용이 할 것이다. 범위를 동아시아 문학으로만 제한한 새로운 상(賞)이 서울에 생긴다면 결국 유럽 중심의 노벨문학상에 가려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한 동아시아 전통이 제대로 평가 받게 될 것이다. 모든 아시아 국가들의 학자들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문화의 비교 연구를 위한 무수한 사업들이 서울에서 이루어질 것이다 아시아의 문학, 철학, 예술 을망라한 모든 문헌들을 실은 학문 총서들이 서울에서 편찬될 것이다. 서울은 아시아가 지적으로 세계를 주도하는데 필요한 문화적 일체성을 제공할 것이다.

장래 서울의 건축은 서울의 미래에서 가장 현저한 특징이 될 것이다. 이 도시를 국제적 수도로 만들어 줄 가장 현대적인 공법을 사용하되 한국의 전통적인 장신의 요소들을 보존함으로써, 건물들이 전체적으로 다른 도시에서 찾아볼 수 없는 조화롭고 안정된 도시 풍경을 이루어낼 것이다. 집집마다 빠짐없이 초현대식 통신서비스가 제공되는 한편, 전통 기술을 지닌 목수, 석수, 장인들도 한국의 전통에서 이끌어낸 단순하면서 우아한 멋을 간직한 가옥과 사무실의 건축 수요가 끊이지 않아 일거리가 끊이지 않을 것이다. 서울은 고전적 과거와 현재를 온전히 통합하는 아시아의 수도로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다. 서울의 한적한 거리에는 나무들과 섬세하게 설계된 건물들이 줄지어 늘어서서 기와 지붕 밑의 돌과 나무의 천연미를 간직하게 될 것이다.

서울이 지닌 비결 가운데 하나는 자연 환경과 도시 환경을 세심하게 통합하는데 있을 것이다. 서울은 세계의 여느 대도시보다 우수한 자연 환경을 갖추고 있다. 우뚝 솟아 있는 북한산 봉우리에서부터 맑은 한강물에 이르기까지, 서울의 모든 자연적 특징들이 조심스럽게 간직 될 것이다. 음용수로 사용해도 될 만큼 깨끗한 한강은 각종 물고기들로 가득할 것이며 여름에는 수영이나 유람하는데 이상적인 장소가 될 것이다. 강둑을 따라 레스토랑과 노천 카페가 줄지어 들어서 시민들이 밤늦도록 음악과 신선한 공기를 즐기게 될 것이다. 한강에서 서울 도심으로 뚫린 여러 운하를 통해 운반된 신선한 물은, 현대가 되기 전에 그랬듯이, 도시 한가운데에 시원한 오아시스를 만들어 줄 것이다.

전기 자동차의 도입으로 더 이상 외국으로부터 원유를 수입하지 않게 됨으로써 서울은 동아시의 여느 도시보다 공기가 맑아질 것이고, 도시 계획의 모델이 될 것이다. 서울의 수정같이 맑은 공기가 완공된 경복궁 너머에 아스라이 펼쳐진 사들의 경치를 더욱 황홀하게 만들 것이다. 종로 대로를 따라 양쪽으로 줄지어 선 사무실 건물들이 고거풍스런 궁궐과 조화를 이루도록 한국의 전통 양식으로 재건축될 것이다. 이면 도로에는 서점들과 미술전시관들과 박물관들이 빼곡히 들어설 것이다. 양식(樣式)의 통일성으로 서울은 세심한 도시 계획으로 건설된 파리나 워싱턴 특별구와 견줄 수 있는 수도가 될 것이다.

시원한 안뜰과 전통적인 선조(線條) 세공으로 장식한 현관문을 지닌 한국의 가옥 안에는, 세련된 현대식 사회가 살아서 움직이고 있다. 그러나 현대 컴퓨터 공학은 가정생활과 일을 훨씬 더 폭넓게 통합할 것이고, 일터로 통근할 필요가 없어지므로 한국의 전통적 가정을 더욱 강하게 만들 것이다. 더 이상 일과 가정생활이 상충되지 않을 것이다. 재택근무를 할 수 이는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전통적 가치관과 기본 교육을 직접 가르칠 수 있게 될 것이다. 유치원부터 대학에 이르는 교육은 배움을 세계와 사회에 대한 이해와 개인 역량의 성장의 일환으로써 강조할 것이다. 배움을 자기 수련으로 본 한국의 전통이 개인의 교육 이력보다 개인의 학문적, 도덕적 성취도를 더 중시하는, 한국 현대 교육 체계의 기초를 형성할 것이다. 최첨단의 기술들로 인해 전통적 의미에서의 느긋하고 여유있는 한국의 수도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서울은 경기가 활발한 도시일 뿐 아니라 박물관, 극장, 카페, 출판사가 좋은 풍경을 이루어내는 도시가 될 것이다. 아시아의 여느 수도도 이룩하지 못한 문화 생활을 누리게 될 것이고, 뉴욕과 파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이다. 한국 문화의 고요함과 연속성이 최첨단 기술과 조화를 이루어 한국의 서울을 아시아의 ‘소울(soul, 영혼)’로 만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