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anuary 2012

Emanuel to deliver talk entitled “The Future of the Research Institute”

I will present a paper entitled “The Future of the Research Institute” on Friday, January 27 at 4:20 PM at the Nano-Bio Convergence New Technology Research Center of Kyung Hee University.

Please do attend if you have time.

See the attachment for details about the talk

RCNB colloquium_ÃÖÁ¾

 

 

 

How Artists can add to the Research Institute (article in Korean

Article published January 5, 2012 in ET News (전자신문) advocating that scientists should work together with artists.

 

전자신문

2012년 1월 5일

 

“연구소에 예술가 활동공간 생기면 풍부한 상상력얻을수있어”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학교)

현대는 융합연구가 대세다. 최근 떠오른 고령화와 기후변화 문제도 인간 유전자와 지구 환경만을 파고든다고 해서 답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문제 발생이 복합적이기 때문이다. 학제 간 융합은 과 학기술 만이 아니라 인문사회 분야교류까지 접목 영역을 확대시켜놨다. 생명공학연구실 옆에 화가나 조각가 공방이 있다면 자연스레 서로 어울리며 식사도 하고 교류를 통해 창의적인 연구 아이디어를 공급받을 수 있다. 연구원 과 예술가의 만남은 서로에게 좋은 자극이 될 수 있다. 미국 뉴욕시에 소호 라는 마을이 있다. 처음엔 황폐했지만 지금은 지식문화 중심지로 변모해 있다.1970년대 소호 동네에는 텅빈 창고가 많았다. 가난한 예술가들이 모여 공방을 열었고 성공한 예술가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사막 같던 길거리에는 멋있는 카페가 생기기 시작했고 결국 이 예술가들이 동네를 교육문화 중심지로 탈바꿈시켜 놨다.

연구기관도 마찬가지다.연구기관 내에 예술가 활동공간이 생기면과학자들에게 영감을 주는 창의적연구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예술창작이라는 것이 과학기술 연구와다소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예술창작의 생태계는 기관 전체에 상상력을 부여할 것이다. 연구원들의 여가와 활기찬 생활을 만들어 가는 데 크게 기여할 수밖에 없다 과학기술계가 예술가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득은 또 있다. 사실정보의 시각적 표현의 중요성 을 인지하는 과학자는 한국에 거의 없다. 하지만 이는 생물의학 분야나 다른 기술 분야에서 매우 중요 한 이슈 중 하나다.  나노 수준의 물질 분자 그리고 원자 분석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정보도 복잡다단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분자의 3차원적 특성을 이해하는 것만 해도 그렇다. 입체적인 이해에는 시각예술과 접목이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세포와 원자 분자 단백질을 시각적으로 잘 나타내면 그 특성과 정보를 좀 더 쉽게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다. 쉽게 이해하게 되면 그만큼 깊이 있는 단계로 몰입하는 데 도움을 준다.

요즘 과학기술계가 생성하는 정보는 말 그대로 엄청난 양이다. 이를 처리하는 것도 과학기술계 과제다. 이 정보처리에는 애니메이션이나 영화그림 등이 효과적일수 있다.정보 축적과 표현법을 빌려올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10년간 정보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R&D와 사업화 성공의 중요 변수가 될 것으로예측하고 있다. 한국의 강점인 IT를 잘 활용한다면 과학기술도 예술도 모두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것으로 믿는다.

Cartoons and Education in Korea

The question on our minds is: what is unique about Korean education? Well Barack Obama spoke of Korean education several times in his 2011 State of the Union Address, but I did not have the impression that he had any concrete sense of what is unique about Korean education.

If you ask many Koreans, they will tell you that Korean education is a mess and many wish they could send their kids to the United States to escape from the land of forced memorization. But this story also doesn’t seem quite right. I meet many extremely well educated and thoughtful Read more of this post

“Establishing a Korean Tradition of Democracy to Inspire” (한국어)

“Establishing a Korean Tradition of Democracy to Inspire”

An essay arguing that Korea’s democratic tradition must be traced back over the last thousand years to properly have the depth necessary to inspire the world. We have mistakenly assumed that the Korean democratic tradition is a product of the 1980s, thus unnecessarily limiting its possible impact.

Emanuel Pastreich (이만열)

아시아인스티튜트 

2012년 1월 15일

 

전통의 재발견과 한국식 민주주의”

민주주의 발전이라는 주제를 갖고 아시아 각국을 바라보면 긍정적인 변화와 더불어 부정적인 변화도 동시에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선거를 통해 최고 권력자를 선출하는 나라가 많아지는 현상은 긍정적이지만 정치에 깊은 관심을 잦고 참여 하는 시민들은 오히려 줄고 있다. 그 결과 2년에 한 번 정도 정치인을 상품으로 생각하고 선택하는 형식적 민주주의에서 그친다면 시민들이 정치에 대해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의식이 있는 사람들이 정치를 하지 않는 악순환이 조성된다. 이런 현상은 현대 아시아에서,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고 민주주의 위기가 임박했다는 진단을 내릴 수도 있다. Read more of this post

“Korea’s Unique Tradition of ‘Propriety Studies’ as a Treasure in a Network Society” (한국어)

“Korea’s Unique Tradition of ‘Propriety Studies’ as a Treasure in a Network Society”

 

An essay advocating in Korean for the value of Korea’s tradition of propriety studies as an inspiration in our efforts to formulate new strategies for responding to the challenges of a network society.

 

Emanuel Pastreich (이만열)

아시아인스티튜트

 

2012년 1월 14일

 

 “한국의 독특한 예학 전통: 네트워크 시대를 위해 신이 하사한 선물”

 

하버드대 에서 한국 고전 문학을 공부 했을때 조선시대 의 문학가들, 김만중, 박지원, 정약용의 글을 좀 읽어봤엉요. 그글안에서 “禮學”이라는 학문 에 대 한 언급이 참 많았어요. 중국에 있는 禮 에 대 한 연구 와 같 같은 인 데 중국에도 없었던 포괄적인 학문 까지 발전 했나봐요. 단지 冠婚葬祭의 사례 모이는 것 보다 전사회질서를 평화로운 수단으로 유지 하는 헌법에 가까운 성격의 제도 있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그리고 고대 에 대 한 사례가 예학 연구에 많이 나오지만 왠지 매우 현대적인 인간 인간 사이를 관리 하는 방긱으로 보이고 매우 신선 했어요. Read more of this post

Asia Institute Seminar with Noam Chomsky (December 3, 2011)

December 3, 2011
Emanuel Pastreich with Professor Noam Chomsky

Asia Institute Seminar

The Asia Institute with GPYC Korea (Global Peace Youth Corps)

 

Emanuel Pastreich:  

Recently we have seen quite a bit reporting about a reengagement of the Obama Administration in East Asia and actions that are perceived as an effort to encircle and contain China. Most notable is the agreement to deploy 2,500 US Marines in Darwin announced during President Obama’s November visit to Australia. Well certainly reading through the New York Times you might think that the United States has surrounded China. But there is plenty of evidence that it is in fact the United States that is increasingly isolated from the world. We find increasingly that it is the United States that is difficult to get visas for entry and the United States that is isolate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ad more of this post

Korea’s Unique Tradition of Propriety: Godsend for the Network Society

Korea’s Unique Tradition of Propriety:  Godsend for the Network Society

Emanuel Pastreich

January 15, 2012

In this age the complex relations developing between individuals outside of the workplace or the family, whether those that develop through on-line communications within organizations, or those found in social networks such Facebook, LinkedIn and Twitter, are having a profound impact on our society. Connections between people from vastly different backgrounds, who serve at different levels within organizations, can subtly, or bluntly, influence policy.

Almost all actions within social networks are legal, but the practice can be Read more of this post

Is today’s Google yesterday’s Google: The Rectification of Names

Confucius speaks repeatedly about the essential moral imperative for the intellectual: “The rectification of names” (zhengming 正名 in Chinese). What Confucius meant by the rectification of names was the resolution of the discord between the names that we employ to describe institutions and systems and the reality of how those institutions evolve and transform. In a sense we can explain many of the moral imperatives of the political realm in terms of the rectification of names: government, universities, lawyers, doctors, the military are not what they once were. They have become corrupted or debased with the passage of time. Perhaps it would be better for us to redefine what is meant by a “corporation” or “The Department of Defense” rather than getting angry at current institutions for not being what they once were, perhaps.  Read more of this post

“The Importance of Women for the Future of Korea” (essay)

 I made this presentation at Korea’s Federation of Women’s Science and Technology Association’s “21st Century Women Leaders Forum.” I was invited by the chairman, Dr. Myungja Kim, who is a close friend. She served as the minister of the environment previously and has distinguished herself as one of the few scientists deeply engaged in the policy debate. I was the only man at the event and perhaps the only man to ever present at the forum. Most likely i was invited because of my recent article arguing that the next president of KAIST should be a woman.

Read more of this post

Talk on Park Jiwon and his novels at the Royal Asiatic Society (January 17, 2012)

Park Jiwon’s Short Stories:
How a Yangban Uncovered the World of Ordinary People

Date: Tuesday, January 17, 2012 – 7:30pm – 9:00pm

Lecturer: Emanuel Pastreich (Kyung Hee University)

Venue: Second-floor Residents’ Lounge, Somerset Palace

Admission: 5,000 won (non-member); free for members Read more of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