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lars of the World Speak out about Korea’s Future from Dasan Books

Scholars of the World Speak out about Korea’s Future
Dasan Books
October, 2012
Edited by Emanuel Pastreich

Scholars of the World Speak out about Korea’s Future is a book in Korean language that presents the insights of distinguished scholars from around the world concerning contemporary issues in Korean politics, society and the economy. Released six weeks before the Korean national election, it treats issues such as education, social welfare, populism and North Korea that have been raised in the course of the campaign.
For the first time, a group of international experts present their views about the specifics of Korean society and the relationship of Korean domestic issues to larger global trends. Emanuel Pastreich, associate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 and director of the Asia Institute, interviewed Benjamin Barber, Noam Chomsky, Francis Fukuyama, Lawrence Wilkerson and other important figures in an effort to give Korean readers an insights into how the problems they are faced are linked to larger global trends.

Contents:

Populism in Politics
Benjamin Barber
Senior Research Scholar
Center on Philanthropy and Civil Society
The City University of New York

Discussion about the use of populist rhetoric in Korean politics and around the world that focuses on the true relationship between political discourse and the interests of citizens. Attention given to the debate on free school lunches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Seoul’s Mayor Oh Se-hun.

The Problem with the Media
Noam Chomsky
Professor of Linguistics
MIT

Robert McChesney
Gutgsell Endowed Professor
Department of Communication
University of Illinois

Consideration of the challenge to conventional media offered by such alternative sources of information as the comedy show “I am a selfish prick” (나는꼼수다) and the response of America’s best known media critics to the labor disputes within Korean media.

Outsiders in Politics
Francis Fukuyama
Olivier Nomellini Senior Fellow
Freeman Spogli Institute for International Studies (FSI)
Stanford University

Gregg Brazinsky
Associate Professor of History and International Affairs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Discussion about the appeal of outsiders in Korean politics with attention to Roh Moo Hyun, Park Wan Soon and Ahn Chul Soo. Comparisons with American politicians such as Ronald Reagan, Theodore Roosevelt, Franklin Roosevelt and Jimmy Carter.

North Korea
John Feffer
Director
Foreign Policy in Focus

Lawrence Wilkerson
Pamela C. Harriman Professor of Government and Public Policy
College of William & Mary

Perspectives on Korea’s sunshine policy towards North Korea and suggestions for possible approaches going forward.

Social Welfare
Sylvia Allegretto
Research Economist
Institute for Research on Labor & Employment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Eckhard Schröter
Professor of Chair of Public Administration
Zeppelin Universität

Comparison of healthcare, pensions and other social issue welfare issues in Korea, the United States and Germany.

Free Trade and SMEs
Clyde Prestowitz
Founder and President
Economic Strategy Institute

Honda Hirokuni
Professor of Economics
Dokkyo University

American and Japanese perspectives on the importance of “free trade” combined with a discussion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multinationals and SMEs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in Korea, Japan and the United States.

Education
Regina.Murphy
Senior Lecturer
Education Department
St. Patrick’s College
Dublin City University
Dublin, Ireland

Michael Seth
Professor of History
James Madison University

Peter Hershock
Director of Asian Studies Development Program
East-West Center

Comparison of education policy in Ireland, the United States and Korea.
————–
세계의 석학들 한국의 미래를 말하다

다산북스
2012년 10월 29일

이 책을 집필한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한국을 사랑하는 대표적인 지한파 미국인 인문학자다. 그는 예일대학교, 도쿄대학교, 하버드 대학원을 졸업하고 일리노이 대학교, 도쿄대학교, 조지워싱턴대학교 등 세계 명문 대학 교수를 거쳐 2011년부터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의 한국사랑은 유별나며 특히 선비정신과 연암 박지원 그리고 다산 정약용에 대한 애정이 깊어 2011년에는 연암 박지원의 단편소설을 영어로 번역해서 미국에서 출판하기도 했다.

그런 그가 이 책을 집필하게 된 동기를 프롤로그에서 이렇게 설명한다. “애초에 이렇게까지 한국과 연을 맺게 될지는 몰랐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한국 학교에 다니면서 한국 사회에서 제 친구들이 하나둘 생기고 저 또한 학교에서 제자들이 하나둘 늘어나면서 그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한국에 대한 애정으로 변화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어느새 한국은 저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중요한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대내외적으로 올해와 내년은 한국 국민들에게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한 중요한 시기에 저 역시 한국의 미래를 위해 힘을 보태보고 싶었습니다. 한국 사회에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던 중 한국 사회의 문제들을 좀 더 객관적이며 다양한 관점에서 이야기하는 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인들이 국제적 전문가들이 다양한 관점에서 본 한국의 문제들에 대한 조언을 듣고 이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그려보길 희망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이 책은 세계적 전문가 13명이 한국의 현 사회적 문제들을 그들의 세계적 수준의 통찰을 통해 진단하고 미래를 그리는 책으로 완성되었다.

세계적인 석학들의 맞춤형 어드바이스
이 책의 장점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우리가 직면한 치명적이면서 매우 중대한 문제들을 세계적 석학들의 눈으로 한 권의 책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이보다 더욱 큰 장점은 그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우리 현실과 눈높이에 맞춰 맞춤형으로 해준다는 사실이다. 기존 세계적 석학들의 책이 그들 나라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쓰인 후 한국어로 번역 출간되었다면 이 책은 시작점부터 그들이 한국의 현상을 정확히 이해한 후 그에 맞는 그들의 생각을 한국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썼다는 것이다. 그 결과 그들의 제언과 통찰은 책 속에서 살아 숨 쉰다.

저자가 집필동기에서 밝힌 것처럼 그 어느 해보다 중요한 시기를 맞이한 대한민국. 그러나 매일 똑같은 프레임에 갇혀 매일 돌고 도는 이야기 속에서 답답해하고 있는 우리. 세계적 석학들의 객관적이며 깊이 있는 통찰과 제언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그려보는 것은 어떨까?

인터뷰이 소개

벤자민 바버

미국 늉욕시립대학교 철학과 공동사회센터 수석연구원 이다. 세계적인 정치사상가로 국제적 베스트셀러 『지하드 대 맥월드(Jihad vs Macworld)』, 21세기 민주주의 사상의 고전이 된 『강한 시민사회 강한 민주주의(Strong Democracy)』 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노암 촘스키
미국 MIT 명예 교수이다. 현대 언어학 발달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온 언어학자이자 현실 비판과 사회 참여에 앞장서는 실천적 지식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로버트 맥체스니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교수다. 민주주의에서 언론의 역할에 대한 연구로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으며 미국 내 언론 개혁기구인 프리프레스(Free Press)의 공동창업자이자 주간 라디오 쇼 미디어 매터스(Media Matters)의 진행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세계적인 미래 정치학자이자 역사철학자이다. 미국 국무부 정책기획실 차장, 조지메이슨대학교 공공정책학과 교수,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원 학장을 거쳐 현재는 스탠퍼드대학교 석좌교수로 있다.

그레그 브래진스키
조지워싱턴대학교 역사&국제관계학 교수다. 미국 내 한국사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1999년부터 2000년까지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에서 방문 연구원으로 있었다.

존 페퍼
미국 내 정치 외교 전문가로서 특히 남북문제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현재는 정책연구소(Institute for Policy Studies) 공동이사다.

래리 윌커슨
미국 국무장관 콜린 파웰 장군 의 보좌관, 윌리엄앤메리대학교 교수를 지냈고 현재는 조지워싱턴대학교에서 국제안보문제를 가르치고 있다.

클라이드 프레스토위츠
레이건 행정부 통상부장관 자문위원이었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경제전략연구소 소장이다. 다양한 국제무역협상에 참여하면서 협상의 귀재로 알려져 있다.

혼다 히로쿠니
도쿄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다. 일본에서 미국 경제와 국제관계 연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실비아 알레그레토
UC 버클리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이자 임금 및 고용 역학센터 의장으로 있다. 교수로 재직하기 전에는 워싱턴의 비영리 초당파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했으며, 미국 노동연구와 관련해 주목받는 복지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에카르드 슈뤠터
독일 제플린대학교 공공행정학과 학장이다. 공공영역 개혁 부분 전문가로 이를 위한 사회적 트레이닝 프로그램 개발로 알려져 있다. 독일학자협회 부회장이자 공동창립자다.

레지나 머티
아일랜드 더블린의 세인트페트릭대학교 교육학 교수다. 교사 교육 전문가로 한국에는 낯선 유럽과 아일랜드 교육을 소개한다.

마이클 세스
제임스메디슨대학교 역사학과 교수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전문가로 『교육열(Education Fever)』 등의 저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