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田三川: “과학·자연·예술 융합된 생태도시 대전을 꿈꿉니다” (대덕넷)

대더넷 HELLO DD

2013년 3월 6일 

 

“과학·자연·예술 융합된 생태도시 대전을 꿈꿉니다”

이만열 경희대 교수, 대전의 하천 형상화한 포스터 제작
하천로고 머그컵 이어 ‘대전삼천 포스터’로 대전사랑 지속

 

이주원 기자

원문 

 

“대전의 하천은 참 멋있습니다. 이 하천을 중심으로 앞으로 대전이 자연과 과학, 예술이 융합된 멋진 생태도시가 되길 바랍니다”

이만열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 한국말을 유창하게 구사하는 외국인 교수로 유명한 그가 이번에 대전의 삼대하천을 모티브로 한 포스터를 소개하며 한 말이다.

 

대전삼천

그가 이런 포스터를 만든 건 무슨 이유 때문일까? 그는 이 질문에 “대전의 미래를 생각할 때 과거도 생각해야 한다. 대전은 석기시대부터 하천의 합류가 핵심이었다. 이게 대전의 지형적인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이어 “멋진 생태도시 대전을 생각하면서 대전을 상징하는 하천 그림을 그렸고, 그 그림을 바탕으로 포스터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2011년에도 대전의 3대 하천 로고를 새긴 머그컵을 만들어 세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머그컵 역시 대전의 젖줄인 갑천, 유등천, 대전천을 형상화한 로고가 그려진 머그컵을 보면서 대전시민들이 대전의 환경을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과 함께 생태도시 대전을 바라는 의미에서 선보인 거였다.

대전을, 대전의 하천을 아끼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2007년 대전에 오게 됐다. 와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는데, 사람들은 대전을 특징 없는 도시로 여기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제가 둘러보니 대전은 정말 재미있었다. 하천이 도심을 흐르는 모습이며 그 하천들이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이 멋있었다”고 회고했다.

도심 한복판으로 갑천과, 유등천, 대전천이 흐르면서 각양각색의 지형을 만들고 이 하천들이 다시 만나는 모습을 떠올리며 이 교수는 멋진 문화도시, 생태도시 대전을 위해 원래의 지형과 생태를 강조하는 이미지의 필요성을 인식했다.

그래서 그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얼마 후 대전의 한 가운데에서 하천 세개가 합쳐진 모습을 형상화한 그림을 완성했고, 이 그림을 바탕으로 포스터까지 만들었다.

그는 “간단하지만 의미가 깊은 포스터”라면서 “많은 사람들이 포스터를 보고 생태도시 대전을 함께 꿈꿨으면 좋겠고 그런 대전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2007년 4월 이완구 전 충남도지사의 정책특보로서 한국에 들어온 이만열 교수는 생명공학연구원 및 원자력안전기술원 자문관, 우송대학교 교수 겸 아시아연구소장 등을 지냈으며 지금은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