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17

“올해는 사이클의 끝점… 정치 시스템 혁신·시민참여 확대해야” (디지털타임스)

디지털타임스

“올해는 사이클의 끝점… 정치 시스템 혁신·시민참여 확대해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인터뷰

2017년 3월 2일

예진수 선임기자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한국 이름 이만열·53)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한국인보다 한국을 잘 안다는 평을 듣는 학자다. 한국 교육의 문제점에 대해 물어보면, 선비 정신과 공동체 정신 등 우리 문화 속에 깊이 감추어져 있는 훌륭한 강점들을 무지개처럼 뽑아내 보여준다. 명문 예일대에서 중국 고전문학을 전공하고 도쿄대와 하버드대에서 각각 석· 박사 학위를 받은 석학이다. 한국어와 중국어, 일본어를 자유롭게 구사한다. 커피를 가지고 온 여직원에게까지 친절하게 말을 건네는 그의 태도에서 동양적 예의와 따뜻함이 묻어났다.

지난 2월 23일 디지털 타임스 회의실에서 만난 그에게 대통령 탄핵심판 와중에 있는 한국이 어디로 향하느냐에 대해 다각도로 물어봤다. 정치, 경제와 문화를 거침없이 넘나드는 해박함과 통찰력에 “아 그렇지”라며 절로 무릎을 쳤다.

-한국 사회가 일찌기 볼 수 없었던 대변혁기를 맞고 있다. 정치가 길거리 싸움으로 전락했다는 혹평이다. 

“한국뿐 아니라 미국도 마찬가지다. 한국 대통령도 탄핵 심판 중인데 미국에서도 탄핵이 있을 수 있다. 시민 의식이 약해졌다는 것은 한국뿐 아니라 세계적 트렌드다. 미국 백악관이나 한국의 청와대, 국회의 정치인과 일반 시민들은 직접 관련이 없다. 정치인들이 자기들끼리만 정치 사업을 하고 있는 셈이다. 사람들끼리 서로 모르고 교류하지 않는다면 선거가 있더라도 큰 의미가 없다.”

-로버트 퍼트넘도 ‘나홀로 볼링’이라는 책에서 정치적 냉소와 무관심이 팽배한 사회를 지적했다. 그것과 같은 맥락인가.  

“맞다. 유명한 그 책에 나온 것처럼 과거에는 시민들이 동네 사는 사람들 이름을 다 알고 있었고 직접 민주주의를 뜻하는 참여적 행사가 많았다. 서울에서 몇년째 살고 있지만 옆집 사람과 같이 모여서 얘기한 적이 없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교류가 희박한 ‘사회적 사막’이 됐다. 1970년대는 절대 민주주의가 아니었지만 동네 사람들을 서로를 잘 알고 있었고, 정부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주기적으로 만나서 교류했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 테다 스카치폴도 ‘축소된 민주주의(Diminished Democracy)’라는 책에서 같은 주장을 폈다. 극단적인 개인주의 사회에서는 아무리 착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고 해도 기대할 게 별로 없다. 미디어도 수동적이 됐다. 신문을 읽어도 핵심 정책이나 현재 국회에서 검토되고 있는 법안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이 없어 답답하다.”  Read more of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