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북한 전문가가 쓴 북한 서적은 판타지다” 프레시안 2020년 1월 26일

프레시안

“미국인 북한 전문가가 쓴 북한 서적은 판타지다”

2020년 1월 26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1.
잠시 시간이 있다면 교보문고의 영어 도서 섹션에 가보는 것이 좋다. 영어 도서 섹션의 중간에 위치한 해외 독자들을 위해 영어로 출간된 북한 관련 도서들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 책들은 밝은 색상의 매력적인 표지들로 덮여 있다.

북한 관련 서적에는 세 가지 장르가 있다. 첫 번째는 끊임없이 전쟁을 벌이고 무기를 사용하여 한국, 일본 및 미국을 공격하려 하는 호전적인 군사 독재국가로 북한을 묘사한 유사 학술 서적이다. 이 책들은 독자층이 다소 제한되어 있으며 북한의 의도나 군사력을 진지하게 비교 분석하기보다는 한국, 일본 및 미국이 고가의 무기 시스템을 구매해야 함을 사람들에게 설득하기 위한 수단으로 출판되고 있다.

이러한 무기 시스템의 구매는 단순히 북한에 대한 오해의 결과가 아니며 군수 산업을 통해 돈을 벌어들이는 은행 및 다른 투자자들이 소수의 사람들을 위한 이익을 창출하기 위해 일반인들이 낸 세금을 사용하는 방법의 일환으로 의도적으로 그러한 이미지를 널리 홍보하는 것이다.

나는 많은 이들이 북한의 위협에 대한 이 지루한 책들을 정말 끝까지 읽었을 것인가에 대해 의심이 든다.

북한 관련 서적의 두 번째 장르는 수많은 지독한 시련과 끔찍한 고통을 겪은 후 한국이나 미국에서 자유를 찾은 용감하고 고결한 사람들이 북한의 압제적이고 범죄적인 환경으로부터 탈출하는 것을 묘사한 책들이다. 대개 탈북자들이 서구 작가의 ‘도움’을 받아 쓴 이러한 이야기들은 극적인 반전과 서사 구조를 조합함으로써 북한을 세계의 다른 어느 나라보다 끔찍하게 보이도록 만들었고 서양과 서구 문화가 안전하고 평화롭고 자유로운 환경을 제공함을 시사함으로써 위험하고 무서운 북한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은 모험 소설로 더 잘 분류되며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섹션들이 포함되어 있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더욱 강렬하고 호소력을 갖도록 서구 편집자들에 의해 각색되었다. 이러한 책들은 북한에서의 생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에드거 앨런 포의 소설들처럼 가슴 아프거나 끔찍한 장면들을 설명하는 데에 더욱 중점을 두고 있다.

이 책들이 북한 사람들이 자신들의 의지에 반해서 한국에 머무르도록 강요당하는 방법과 한국이나 미국에서 학대 및 조종당하는 방법 또는 지배 계급이 노동자와 농민을 학대하는 전 세계의 다른 많은 개발 도상국들과 북한 사이의 유사점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묘사하지 않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이야기들에서 북한은 여전히 독자적인 상태로 남아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2.
나는 약 2년 전 서울에서 열렸던 공개 행사에서 작가로서 새로운 경력을 쌓으려고 노력하는 한 탈북 여성 옆에 앉을 기회를 가졌다. 그녀는 탈북자 중 가장 유명 인사는 아니지만 탈북자의 이야기를 출판 시장에 내놓으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었다. 그녀는 그 행사에 에이전트와 함께 왔는데 이벤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녀는 행사를 위해 진한 화장을 하고 매력적인 드레스를 입었다. 그녀는 북한에 있는 형제 자매들의 대변인이라기 보다는 모델이나 가수가 되려고 노력 중인 사람처럼 보였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가 청중의 질문에 답변했을 때 나라 전체가 전 세계 어느 곳보다도 억압적이고 폐쇄적이며 전체주의적임을 시사하면서 북한에 대한 모든 것들을 무조건적으로 비난했다는 사실이었다. 그녀는 북한의 어떤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말을 할 수 없었고 지나치게 부정적이었기 때문에 자신이 자란 나라를 묘사하기보다는 정해진 대본에 따라 말하는 것처럼 보였다.

이러한 ‘북한 탈출’ 이야기를 읽으려고 시도할 때마다 나는 인위적인 구성에 금방 질려버리게 된다. 나는 북한에 가본 적은 없지만 이런 이야기들이 북한을 기상천외할 정도로 악의 소굴로 보이도록 윤색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반면에 비록 극소수지만 이 이야기들 중 일부는 북한의 검소하고 상업주의에 물들지 않았으며 스마트폰이 없는 생활의 미덕을 시사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탈출’ 소설 장르는 필연적으로 북한이 자유롭고 개방된 시장 경제를 채택하지 못했고 정부가 자유 무역을 개방하려는 의지가 없으며 자유 무역을 위한 시장 개방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결여된 것이 현재 북한이 직면한 기근과 빈곤의 원인임을 암시하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시장 경제가 미국과 한국에 미친 엄청난 피해를 살펴본다면 코카콜라와 디즈니 상품의 소비가 국가에 긍정적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전 세계인들은 이른바 자유 무역에 매우 적대적이다. 더욱이 한국에서 대량 광고를 통한 소비문화의 홍보로 인해 엄청난 불행이 발생했다.

3.
그러나 또한 우리는 북한 사회의 잔인성이 미국, 일본, 한국에서처럼 부와 지위의 찬미에서 비롯된 지배 계급들의 이기심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스스로 자문해볼 필요가 있다.

소비재 상품의 보유에 따라 가치가 결정되는 문화의 진흥은 북한이든 한국이든 관계없이 사회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며 우리가 그러한 문을 여는 가치에 대해 진지하게 의문을 제기해야 할 수도 있다. 사람들이 그토록 가난한 시기에 그러한 소비 주도 경제에 문을 여는 것이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할 것이다. 북한이 직면한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이 시장 경제라고 말할 이유가 과연 있을까? 소비에 집착하는 한국이 어떤 의미에서든 북한의 모델이 될 수 있을까?

예를 들어, 강철환이 피에르 리굴로의 도움을 받아 쓴 베스트셀러 <평양의 수족관: 북한 강제 수용소에서 보낸 10년(The Aquariums of Pyongyang: Ten Years in the North Korean Gulag)>을 살펴보자. 저자 강철환은 자신과 가족들이 어리석고 세뇌된 북한 사람들과는 대조적으로 매우 강인하고 유능했음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는 북한의 강제 수용소에서 살아남아서 북한을 탈출할 수 있었다. 그는 한국에서 코카콜라를 마실 수 있게 되었을 때에 느꼈던 안도감에 대해 말하고 있다.

북한 감옥의 야만성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북한 감옥이 전 세계의 다른 감옥들보다 더욱 끔찍한 곳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 어쨌든 이 책에서 칭찬하고 있는 미국은 북한을 비롯한 다른 어느 나라보다도 많은 인구를 감옥에 수감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의 감옥은 악랄하고 위험하여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미국과 북한 감옥들의 잔혹성에 대한 비교는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저자에게 그러한 비교는 관심의 대상이 아니었다.

다음으로 우리는 성매매범들로부터 학대받았던 탈북 여성의 고통스러운 이야기를 다룬 박연미의 저서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In Order To Live: A North Korean’s Journey to Freedom)>(정지현 옮김, 21세기북스 펴냄)를 살펴보기로 하자. 이 책은 대부분 실제 사건들에 기반한 것이 분명하다. 그렇지만 이 책의 저자는 여전히 선진국에 비해 북한이 얼마나 뒤떨어져 있는지 듣고 싶어 하는 서구 독자들에게 영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인으로서 박 씨의 책을 읽었을 때 북한을 익숙하지 않은 곳으로 소개하기 때문에 필자와 같은 독자들이 이 책에 끌린다는 느낌을 받았다. 북한은 한국인이나 미국인이 자신이 살고 있는 사회에서 제도와 도덕이 붕괴되는 데에 대한 두려움과 우려를 투영할 수 있는 장소 역할을 한다. 이 책은 여성 학대가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보편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눈을 감도록 부추기고 있다. 여기에서는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겪는 인간적 경험을 무시하고 북한을 정말로 특이한 공포의 대상으로 그리고 있다.

우리는 북한인들이 겪고 있는 기아와 박탈 또는 자유의 부재를 미국의 흑인들이나 멕시코의 원주민 또는 한국에 사는 캄보디아 이민자들의 경험과 비교한 적이 없다. 그러한 비교는 전체적인 맥락에서 북한을 이해하는 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비유는 문제의 진정한 원인이 북한의 이데올로기보다는 무자비한 시장의 속성이나 부의 집중에서 비롯되었음을 시사할 것이다.

4.
북한 관련 서적들의 세 번째 장르는 제3자들의 보고서나 단기간의 북한 여행을 통해 스스로 관측한 바에 근거해 작성된 서방 전문가들의 글로 이러한 글들은 북한의 모든 측면을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전체주의적이며 범죄적 특성을 가진 것으로 다루고 있다. 그런 책들의 범위는 다양하며 일부는 다른 책들보다 더 객관적이지만 대부분은 이 고립되고 끔찍한 나라가 얼마나 기괴하고 으스스하며 기이하고 잔인하며 비인간적인지를 허구적으로 묘사한 이야기들로 되어 있다. 이러한 책들은 북한의 지역별로 다른 문화나 지리적 차이를 제제로 설명하지 않으며 현직 정부 관리, 정책, 인프라나 핵무기를 제외한 과학 기술에 대해 상술하고 있지 않다. 북한과 관련된 인기 있는 영어 도서에서 지난 500년간 북한의 각 지역이나 도시의 고유한 특성이나 지역별 제도적 변화에 대해 설명한 것을 본 적이 없다. 프랑스나 독일에 관련해서는 그러한 지역적 특성이나 제도적 측면을 다룬 책들이 많이 있다. 그렇지만 어떻게든지 북한은 전혀 하나의 국가로 취급되지 않는다.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이 책들은 북한을 이해하려는 시도가 아니라 차라리 다른 나라들과 달리 동양에 대한 환상으로 국가 전체를 나타내려는 문학적 프로젝트에 가깝다.

이러한 분석을 위한 접근 방식은 서양인들이 터키와 아랍에서 시작해서 나중에는 인도, 중국, 일본으로 확대된 동양에 대해 매력을 느끼는 데에서 시작된 ‘오리엔탈리즘’의 오랜 전통에서 전혀 벗어나지 않는다. 서양인들은 이러한 ‘동양’ 문화를 유럽의 모든 규범으로부터 벗어났으므로 매력적이지만 궁극적으로는 기이하고 알 수 없는 신비한 세계로 보기를 원했다.

19세기와 20세기 오리엔탈리즘의 전통은 다른 문화를 이해하려는 노력과는 아무 관련이 없었고 오히려 에드워드 사이드의 고전 연구 <오리엔탈리즘>에서 입증된 것처럼 국내 문화와 정치를 정당화하고 설명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가장 중요했다.

영국은 인도가 매우 낙후되어서 합리적으로 만들어야 했기 때문에 인도를 식민지로 만들 권리가 있었다. 그러나 진실은 영국이 주로 경제적 이익을 위해 인도를 착취하는 데 관심이 있었다는 것이다. 영국인들은 인도나 터키를 기이하고 흥미롭지만 부패하고 비이성적인 문화로 묘사함으로써 그러한 동양 국가들보다 훨씬 더 기이하고 잔인하게 여겨왔던 중앙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이익을 얻기 위해 잔인한 식민지 전쟁에 참여했을 때 우월감을 느낄 수 있었다.

5.
북한은 이 북한 전문가들의 손에 의해 미국에서 정확히 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코카콜라를 마시지 못하거나 한국의 아이돌 그룹들을 볼 수 없는 폐쇄적이고 억압적인 사회가 묘사될 때 그러한 설명은 북한에 대한 설명만큼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한국과 미국의 소비 지향 문화를 정당화하는 역할을 한다. 대중문화. 북한 연구 서적을 읽는 독자들은 돈이 충분하다면 자신이 이러한 모든 소비재에 접근할 수 있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한국의 현 상태를 기이하고 권위주의적인 북한과 대비해 이를 정당화하는 것은 증가하는 자살과 과도한 경쟁에서부터 시작해 SNS 중독 및 가정의 붕괴에 이르기까지 현재 한국을 휩쓸고 있는 심각한 병폐들로부터 사람들의 주의를 돌리는 데에 도움이 된다.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들로 언론 매체들은 여기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꺼리고 있다. 끔찍한 북한에 관한 이야기는 한국의 현상을 정당화하는 데에 이용된다. 그렇다고 북한에 비극이나 잔인성이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

서구의 전문가들이 쓴 두 권의 북한 관련 유명 도서인 브라이언 R. 마이어스의 <왜 북한은 극우의 나라인가(The Cleanest Race)>(권오열·고명희 옮김, 시그마북스 펴냄)과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 정치학자 빅터 차의 <불가사의한 국가(The Impossible State)>(김용순 옮김, 아산정책연구원 펴냄)를 살펴보자.

북한 전문가를 자칭하는 브라이언 R. 마이어스는 미국 언론에 현 통치자 김정은 및 그의 아버지 김정일과 할아버지 김일성에 대한 극단적인 개인 숭배가 북한을 얼마나 지배하고 있는지에 대해 기고하면서 북한의 정치 선전에서 찾아볼 수 있는 한민족의 순수성에 대한 강조가 2차 대전 이전 일본의 파시즘으로부터 영향을 받은 결과라고 주장한다.

마이어스의 책에서 많은 부분은 사실이지만 문제는 그것이 특이하게 기이하고 무서운 나라의 이야기를 만드는 방법으로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북한의 구호에서 인종적 순수성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불안하게 생각한다. 그것은 오해와 차별을 부추기는 것이 위험한 전략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마이어스의 책은 북한의 인종 정책과 미국이나 유럽 정치에 사용되는 인종 정책 사이의 유사성을 전혀 밝히지 않는다. 그러한 비교는 지나치게 계몽적이지만 저자가 자신의 독자들이 보기를 원치 않았던 정치에서 ‘인종적 순수성’의 문제는 후진적인 북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닌 보편적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마이어스는 축구 경기나 학생 집회에서 드러나는 북한의 행동을 심하게 병든 정치 체제를 대표하는 것으로 해석한다. 그의 책 속에는 북한이 자신들 나름의 방식으로 북한인들을 이해하거나 또는 북한 문화의 왜곡이 억압적인 정부뿐만 아니라 북한이 겪었던 잔혹한 전쟁과 외부적 요건으로 인해 강요되었던 지독한 고립의 결과였음을 분석하려는 시도가 전혀 없다.

그러나 내게 있어 이 책의 모든 전제는 지성에 대한 심한 모욕으로 여겨진다. 그렇다. 인종적 순수성을 지향하는 북한의 이데올로기는 뭔가 불안한 것이 있다. 그러나 무자비한 경제 확장을 목적으로 외국에서 수백만 명을 살해하고 자유와 민주주의의 명목하에 천연자원 확보를 위해 전쟁에서 열화우라늄의 사용을 정당화하는 미국의 이데올로기는 어떨까? 그것은 위험한 이데올로기이다. 그러나 마이어스의 책에서는 ‘북한은 미국이 제국주의 및 팽창주의 이데올로기를 가진 것과 마찬가지로 인종주의적 이데올로기를 갖고 있다’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러한 북한 전문가들에게는 북한을 스탈린 시대 러시아나 나치 독일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마이어스는 북한이 자신의 존재를 정당화하기 위해서는 그와 같은 미국에 대한 적대감이 필요하다고 시사한다. 물론 그 진술은 사실이다. 북한의 정치 지도자들은 미국에 대해 저항한다는 명목으로 주민들을 모으고 그들의 권력을 정당화한다.

물론 미국이 지속적으로 북한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하고 종전 평화 조약을 체결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북한 정치인들이 이러한 주장을 쉽게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마이어스가 제기하지 않으며 제기할 수도 없는 질문은 미국이 자신의 존재를 정당화하기 위해 북한을 이용하는지 여부이다.

이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이 질문은 터무니없을 수도 있겠지만, 물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질문이다. 미국은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자국 내의 지독한 부의 편중을 줄이거나 수천 개의 핵무기로 인한 핵전쟁 위험을 줄이는 데에 자원을 할애할 수 있었다. 그러나 오히려 미국에서는 광적인 무기 구축 사업에 점점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무기 제작은 몇 안 되는 미국 내 제조 산업 중 하나가 되고 있다. 미국 경제의 군사화가 정당화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상상화된 북한의 위협은 경제 왜곡을 정당화하는 데에 있어 큰 부분을 차지한다. 북한은 미국의 광기 어린 경제 정책을 정당화하는 데 사용되는 위협이다.

6.
다음에는 CSIS의 우수한 한국 전문가 빅터 차와 그의 판타지 소설 <불가사의한 국가>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이 책에서는 북한을 이해하기 어려운 이상한 나라로 너무 기이하고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무너져서 붕괴되어야 마땅한데 계속 유지되고 있는 사회로 소개하고 있다. 빅터 차에게 있어 북한의 미스터리는 그것이 작동한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전기 사용이 극도로 제한되어 자동차가 많지 않기 때문에 ‘불능’ 도시로 간주되는 평양의 거리에 대해 상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기후변화 전문가들은 최대한 빨리 자동차를 제거하고 전기 사용을 크게 제한해야 한다고 말할 것이다. 그 문제에 대해서 북한 청소년들이 기업의 이익 증대를 추구하기 위해 중독되도록 독려하는 스마트폰에 빠져들지 않는 것이 좋은지 나쁜지 여부를 묻는 것은 좋은 질문이다.

또한 이 책은 북한 주민들의 상대적으로 검소한 생활을 기이하고 후진적인 것으로 여김으로써 부패한 미국 문화를 조장한다. 이러한 접근 방식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지속 가능한 삶을 살았던 미국 원주민들을 ‘야만인’으로 묘사하면서 광물 자원을 착취하고 야생 동물들을 무차별적으로 사냥해 멸종에 이르게 했으며 거대 도시들을 건설해 환경에 큰 피해를 가져왔던 서구인들과 매우 유사하다.

이 책은 자유롭고 개방된 국가인 미국과 대조적으로 북한이 조잡하고 조작된 선전을 통해 김 씨 일가의 학정에 대해 사람들을 오도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 책에 대해서 실제로는 자동차를 운전하고 큰 집에서 살면서 많은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는다면 자유롭지 못하다고 제시함으로써 미국 사회의 깊은 모순으로부터 사람들의 주의를 돌리도록 하는 선전 선동의 걸작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을 것이다. 궁극적으로 ‘불능’ 국가는 실제로 잔인하고 억압적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아니라 오히려 미국 자신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증가하는 광기와 국내에서의 통치 붕괴를 둘러싼 정치적 혼란은 미국 정치의 오랜 부패의 결과일 뿐이며 그 기원은 2000년 선거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북한은 미국의 활동을 제어할 수 없다.

빅터 차에게 북한은 미국에서 점점 확산되고 있는 권위주의에 대한 실질적 불확실성을 투영할 수 있는 장소이다. 미국인들이 신문을 선전으로 가득 채우는 방식에 대해 스스로 정직할 수 없다면 대상이 ‘미국’이 아닌 ‘북한’일 경우에는 적어도 이 진실을 간접적으로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내부의 사회적 모순을 그처럼 생경한 북한에 전달, 계획하는 것은 많은 미국인들로 하여금 미국으로 알려진 ‘불능’ 국가에 대해 더욱 편안하게 느끼도록 만든다.

“Korea’s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risis: Go for zero” Korea Times

Korea Times

“Korea’s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risis: Go for zero”

January 18, 2019

Emanuel Pastreich

The request from the Trump administration that South Korea join a new naval mission to the Strait of Hormuz, at precisely the moment the entire region is on fire, places Seoul in a difficult position. Not only is the push for military conflict with Iran, which is making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immensely unpopular with many Americans (including many in the military), the plan has also been met with profound skepticism on the part of many American allies. Many question the legitimacy, and the logic, of assassinating Iranian General Qasem Soleimani. Few think that there will be any positive result from military action.

The risk of South Korea being drawn into a massive, and crippling, military conflict, and one in which the United States does not have overwhelming advantage as was the case in the first Gulf War, are high. The threat that Iran will break off diplomatic relations with Seoul, and perhaps even encourage attacks on Koreans around the world, is real.

At the same time, South Korea has benefitted immensely from the U.S.-Korea alliance and the 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culture, education, politics and economics are profound. A decision by South Korea to avoid the Hormuz mission, as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has suggested, could do significant damage to bilateral relations and create resentment the extends far beyond the Trump administration.

The choice is incredibly difficult, but it must be made.

I will not pretend to offer a miracle cure. What I would like to suggest here is that this crisis offers South Korea a chance for a profound consideration of its true national security and an opportunity to launch a complete transformation of its economy and culture that will make future choices more strategically sound and will keep South Korea out of such impossible positions.

Energy resources from the Middle East are critical to the Korean Economy at multiple levels. Korea uses those energy sources in its economy, it produces products that require those energy sources such as automobiles and ships that are sold globally (and is therefore sensitive to fluctuations in the price of oil), and Korea sells many products and services to the Middle East so that the economic health of that part of the world has a direct impact at home.

So dangerous it the instability in the Middle East that Koreans must respond by focusing their full attention on the solution (putting away their smartphones) and they must make energy security the national priority.

However, this crisis, which I think is the equivalent of war, does not mean that Korea must buy even more weapons systems, or send its military into the Middle East to face tremendous dangers in an ambiguous struggle. Instead, making Korea completely independent of imported fossil fuels must become the priority. We must create the equivalent of a military economy to get us there quickly. We have no time to waste.

The rapid end of dependency on petroleum and other energy sources imported from abroad must be made such a fundamental security priority that the response of the stock market, short-term profits for business, the convenience of citizens and traditional economic growth metrics become secondary in the discussion.

The government must reassert its authority to set a national long-term agenda and to mobilize citizens, working together with all sectors, so that we can rapidly transform our economy, our means of production and our culture. It is an imperative, “the moral equivalent of war,” to quote President Jimmy Carter, that we become entirely independent of fossil fuels in the next few years.

Once we recognize that the overwhelming priority for Korea is national security, and not economic growth, and that national security will only come when we end the importation of petroleum from the Middle East, and from elsewhere, we will make real progress. Climate change engendered by emissions from fossil fuels will destroy Korea over the next 40 years (and the predictions about global warming of scientists over the last 30 years have been quite accurate) and constant dependency on imported energy means that Korea can be economically destroyed at any time by a break in the flow of petroleum and coal into the country.

The first step is for the government to ignore the cries of short-sighted business representatives who have no long-term strategy for the nation and who are more interested in overseas profits than in the well-being of Koreans.

We must set an ambitious plan to make Korea 100 percent carbon-free in four years, or fewer. Such a plan will go even beyond the most ambitious efforts elsewhere in the world and make Korea number one. Moreover, it must be even more comprehensive an effort than the Korean drive for rapid growth in the 1960s and 1970s. To be successful, this goal of independence from fossil fuels must become a critical part of the lives of all citizens, giving new meaning to every action and creating a new sense of community. Citizens should be placed at the center of this national movement to end imports of energy, thus encouraging a sense of common purpose and a habit of mutual support, as opposed to narcissistic self-indulgence and greedy competition.

We must make plans for South Korea in which energy independence is set as the top priority and in which policies are no longer evaluated with regards to the profits they may derive for wealthy investors.

First, the government must reinvent finance to serve in much the manner it does in a war-time economy. As was true in the 1960s and 1970s, finance must be nationalized and used for the common good. Foreign capital which is not directed at the long-term interests of Korea, specifically energy independence, must be rejected.

The goal of zero imported fuel is necessary for survival. Profit and consumption are far lesser concerns.

The entire economy must be mobilized to manufacture and distribute wind-powered and solar powered sources of energy. Those sources of energy should be heavily subsidized for the purpose of national security and must completely displace oil and coal power. The technology should be open source and all residents should be required by law to employ renewable energy. We must see solar and wind power devices attached to every residence, every office building and spread across the country. Every plane or bus or automobile must be covered with solar panels that generate energy.

But the process goes further than that. Buildings that waste energy must be entirely rebuilt for maximum efficiency, including the installation of insulation and the use of double or triple storm windows. We should not hesitate to demolish buildings that cannot be energy efficient. Moreover, we must increase the number of trees in public spaces, even tearing down many buildings in cities to make space for plants.

Employing electric cars that can be charged using solar panels will be a critical first step. But we can only do so effectively if we require that all existing automobiles be turned in for replacement with electric vehicles within six months.

But many people should simply give up their cars forever. Moreover, South Korea should move beyond its economic dependence on the automotive sector. The ultimate plan will be to eliminate most automobiles and to redesign cities so the vehicles are no longer needed.

The scale of the transformation will be massive and must be pushed forward by a social movement that includes all citizens. Citizens must learn at local meetings, much as they did in the 1960s and 1970s, about the dangers of climate change, about the imperative to stop the use of gasoline, of plastics, and of everything related to imported petroleum. We must educate everyone about the existential danger for Korea posed by climate change and the national security risks of dependence on imported energy. We must make everyone aware of how each of their daily actions, driving a car, buying a plastic toy, eating food wrapped in plastic and imported, make Korea less secure and increase the dangers that we face.

This movement should include everyone, from every block, from every village, across Korea.

To achieve such a goal we must make reading, writing, analysis and debate central to Korean society. The link between climate change and fossil fuels, and the deep threat to Korean security posed by importing energy, can only be made clear if we revive intellectual discourse in our society and make citizens participants in the process. We must encourage Koreans to be citizens and to engage their minds in policy, not just in mindless entertainment.

But there is more. To eliminate imported energy, and thereby assure national security, we must return to our traditional values. Koreans once held frugality, modesty, self-sufficiency and humility as the highest values. It was once considered shameful to throw away a grain of rice, or to dispose of any object that had still value. Koreans wasted nothing. Thrift was a great virtue.

But Korea has been taken over by an indulgent culture of consumption that makes waste a virtue. We are encouraged by television shows, commercials and the alien concept of consumption-based economics to waste. In fact, the more we waste, the better our economy will be ― or so we are told. We have thrown away close family ties and deep friendships. Instead, we pass our days buried in our smartphones, watching stupid videos, photographs of food, video games or pornography. This flawed culture encourages a fabulous waste of energy that makes the southern side of the Korean Peninsula visible from space. It is a catastrophe, not an achievement that South Korea is lit up, and this waste deeply compromises our security. All that energy is imported, and all that energy is destroying the climate.

As we push for true energy independence, we also will be forced to reconsider the concept of trade. Trade has been presented to us as a critical aspect of the economy, and this position on the importance of trade is shared by representatives of the left and of the right.

Trade is a sacred topic, one that no one can question.

But if Korea wants true security, we must ask the hard question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China have already started to ask those hard questions about trade.

The ships that bring us products from around the world also consume immense amounts of imported fossil fuels and they contribute to climate change. Moreover, Korea’s dependency on raw materials and finished goods that are imported vastly increases the risks for Korea in the case of a conflict. Whereas most tools and furniture were once made in Korea, now most must be brought from abroad. Jobs have been sacrificed, the nation’s security has been compromised and local expertise diminished. If trade stops in a crisis, the Korean economy will stop.

Increased self-sufficiency is critical to Korea’s survival; the myth that the only road to prosperity is through trade must be questioned. If trade makes us insecure, we must limit trade. We are in a position where most Koreans would starve in a few weeks if food imports ceased.

The Middle East crisis is as serious as it looks. But the ultimate message for us is NOT that we need to send warships and tanks into that growing chaos. No. Rather, we must come together in Korea, to exercise great political will, and to make Korea truly independent of imported energy. That is the first step toward true security.

The struggle to change direction will be enormous. Everyone must be involved. But as we know, Korea has succeeded against the odds before.

A world without government, without ideology?

I believe we need government, as imperfect as it is, and I think that the more dangerous fantasy is that we can live somehow without government. Similarly, some think that we can live without thinking, without any   ideology.

If you believe that you can live without government, you will be ruled by governments that you cannot perceive. If you think you can live without ideology, your thinking will be controlled by ideologies that you cannot see.

Emanuel Pastreich

January 16, 2020

“한국인만 모르는 한국의 보물” (이만열 및 고산)

한국인만 모르는 한국의 보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 고산 공저

Book Star출판사

ISBN 979-11-88768-XX-X 03210   2020년 2월 1일

목차

01. 바람과 물이 만나 땅을 이룬다


 한옥

  전통은 새로운 미래를 만든다

  기술과 정신이 만나다

  창의적인 사색의 공간

  주거문화의 새로운 한류, 한옥

  한국의 문화 외교관


 풍수

  바람과 물의 이야기, 풍수

  풍수의 도시 서울 그리고 한강

  새로운 도시 계획의 모델


 사랑방

  토론의 전통

  토론의 장이 된 사랑방

  미래형 토론 모델


 골목길

  사람들 사이엔 섬이 있다

  시대정신이 살아 있는 골목길

  북촌의 골목길을 걷다

  느리게 걷는 골목, 서촌

  희망을 찾는 마을, 벽화마을

  이야기가 있는 강풀만화거리


 갯벌

  자연의 선물 갯벌

  바다의 금광

  갯벌은 생명이다



02. 장인의 손끝에서 태어난 한국의 보물


 자기

  신의 그릇, 이도다완

  백색의 보석을 찾아서

  일본을 일으킨 조선의 자기


 한지

  견오백 지천년

  한지와 한국의 기록 문화

  한지 문화, 생활로 들어와야


 직지

  세계기록유산, 직지

  정신문화의 중심, 인쇄

  한국의 유전자 속 직지



03. 정신은 문화를 낳는다


 차 문화

  자연과 어우러지는 차 문화

  선비들의 차 문화


 효 문화

  유럽 사회에서 효 문화

  미래 사회 모델이 될 ‘효’


 홍익

  한국 정신의 뿌리

  미국을 깨울 한국의 정신


 선비정신

  한국을 소개할 브랜드

  한국을 대표할 ‘선비정신’

  혼란한 시대를 이끌 모델


 두레

  중국인, 일본인, 한국인

  이웃이 가족이 되는 나라, 한국

  아름다운 이웃, 사라지는 이웃

  성미산에 희망을 심다



04. 보다 가깝고 보다 창의적인


 한글

  가장 경제적인 문자

  한글의 위기는 스스로 자초한 것이다


 실학

  정조와 정약용, 그리고 실학

  주자학의 실학 전통

  철학의 집대성자, 다산

  세계정신의 중심


 한의학

  한의학에 매료된 세계 의학계

  사라져 가는 전통 의학

  동의보감의 시대



05. 한국인의 마음을 채우는 보물


 도깨비

  한국인의 얼굴, 도깨비

  도깨비에는 이야기가 있다


 미소

  희망의 미소

  보물이 된 미소

  벼랑에 새긴 백제의 미소

  돌덩어리에 깃든 천년 미소

The argument for staying away from technical terms like “capitalism”

I have to say that to blame everything on “neoliberalism” or “capitalism” or “consumption” does not really answer the question. Nor does blame of the super rich answer the question. Ultimately there is a flaw in human nature, in the structure of the human brain, that lies behind the chaos and destruction we witness. We tolerate things we should not tolerate. We are able to convince ourselves that things which are not seen are not important. And finally, the human brain is made of different parts which interact, but do not conform to an administrative hierarchy. The pre-frontal cortex may put together arguments for rationality, and also promote contemplation, but it runs in parallel with the amygdala which responds with fear to events and refuses to permit a careful consideration of anything but initial impressions. Then there is the brain stem which functions in an entirely instinctive manner, without a concern for logic, or even for whether the human will survive the current situation, or not. We are ultimately an interference pattern of these elements and our brains can be manipulated by technology, by repetition, by images that have pre-programmed connotations, and by complex fictions that are convincing as reality, or more so.

Such technical terms should also be avoided because they cost us an audience among ordinary people. Everything that we attribute to “capitalism” can be described in an objective manner without ever using that word. In fact, using that word often results in people ceasing to think carefully about the details of economic processes.

Is it okay to be in denial about nuclear war and climate change?

Of course it is a strategy of sorts to simply pretend that you have no idea what the risk of nuclear war is, or what the catastrophe of climate change is that awaits us. It is easy enough to be in denial. And we can understand those who do so. But if you have received a good education, if you have some economic means, if you do not have to work all day long at a fast food restaurant to survive, then such behavior is simply inexcusable. You have a responsibility to speak the truth and to do what you can, even at considerable sacrifice. That is your duty in light of the benefits you have received.

Why we must start with money

We must away from money that is backed by petroleum and coal. After the gold standard, increasingly the source of value behind currency has become petroleum . At the local level, We can start with barter and other green currencies that allow us to create fossil-fuel free economic exchange. Eventually those local economies will undergird a global economy.

Sticker to put on you automobile and on other automobiles

Here is my mockup for a sticker that we can put on our automobiles and could even put on the automobiles of thousands of others across the city, the country. Many were offended by the idea of such shaming and violation of the private property of others. I am not sure that I feel that way. When the house is on fire, you must do what you must do. What do you think?

The Ideological split in China today

If you walk through any city in China today, you will observe that the battle is not between a “Communist” China and a “Democratic” Hong Kong and Taiwan but rather an internal battle between a consumer-based, globalized China which is not all that Chinese and a China based around government institutions that still thinks that encouraging personal virtue in the socialist tradition is the paramount.

Just look at the competing images and advertising in China and you will understand.

Here are the ads put up by the consumer-obsessed global China

Here are the competing images

Here are the images put out by the government which draw less attention but are remarkable in that no such advertising exists in South Korea, Hong Kong or Japan any more. These are ads that encourage virtue.

Emanuel’s study in McLean, Virginia

Here are the walls around the desk where I do most of my work in McLean, Virginia, these days.

(from upper left) Photo with my mother Marie-Louise Rouff, my friend Neil Katkov, and my friend Eric Marler, summer of 2003. Historical entry for Zhu Yun of the Han Dynasty, photo of me sitting with Yu Hui-seok (유희석) and Chung Byong-sol (정병설) at a cafe across from Yonsei University for a discussion about literary theory in 1996, photo of Benjamin building a boat at Houghton Academy (2017), and poster for Daejeon, Korea, that I designed in 2010.

(Top) calligraphy of Seolsong, the greatest calligrapher in Daejeon reads “these is a great treasury in a book” (书有金屋) (bottom from left) photo of me walking in Mt. Auburn Cemetary taken by Eric Marler (1993), quote from the Analects “If the nation loses its way, wealth and status are something to be ashamed of,” The original design I made for a poster for Buam-dong district in Seoul where we lived for five years from 2016 (with photo of me and Rachel), text from the Analects on the “rectification of names,” phrase from Analects, “Virtue is never alone; there will always be those nearby” (includes a recent sketch).

Close-up of Daejeon poster and picture from Mount Auburn Cemet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