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rticles

“新冠肺炎之病理:阶级战争与信息战,算法与人工智能的作用” (贝一明)

新冠肺炎之病理:阶级战争与信息战,

算法与人工智能的作用

贝一明

亚洲研究所

原文

“The COVID-19 Pathology: Class and Information Warfare, Algorithms and the Role of Artificial Intelligence”

新冠病毒是一种会侵蚀人类有组织行动之基础的文化与制度病毒。将新冠战役视为两种可怕现象的结合最为妥当:一方面,在过去的十年中,财富迅速集中在少数人手中,阶级战争因此而全面起势;另一方面,人工智能潜伏在自动化技术、无人机、媒体和网络背后,转变为超级富豪用以在无情战争中对付大众的主要武器。这两种现象彼此关联,同时又各具特点。

阶级战争与信息战相结合之所以会产生当前的影响,其关键因素之一是大批西方的公共知识分子与其他权威人士甘愿对今时今日的各种虚假叙事视而不见,主动误导民众、避重就轻。

其结果是除了负责秘密制订、宣传与推行“新冠重启计划”的高层人士,甚少有人了解在耸人听闻的虚假报道背后,美国究竟发生了什么。

然而发觉美国存在严重问题的人还是与日俱增。他们遭到堕落体制的抛弃,被迫在主流媒体制造的垃圾中寻找真相,同时其对相关问题的了解又要受由咨询公司特意架构的、粗糙至极的经济与政治理解模式所限——这类公司的主要任务便是干扰人们对特定问题的认知。

阶级战争

在过去的两年中,美国的社会已经发生深刻转变。对数字货币、债券、衍生工具和其他金融产品的操纵同银行系统的彻底私有化紧密联系,使得一小撮超级富豪以及如苍蝇一般围在他们左右的大批CEO可以凭空敛财,同时利用这笔钱来贿赂乃至威胁居于权威地位之人。

多年以来,美国社会中这种激烈的阶级分化一直在恶化,但此次的新冠疫情经过炒作,成功地转移了人们的注意力。民众忽略了这一事实:超级富豪通过贷款购买股票、进行再融资、转移现金,从政府窃取了五万亿到十二万亿美元,从而对经济造成了破坏。于是富豪们决定趁此时机实施自己的计划。

他们的手段包括使用条条秘密指示来逼迫全体政府官员以及媒体和学术圈中的众多人士将当前的经济与政治乱象统统归咎于新冠疫情,且禁止有人提及这场大规模盗窃。这一窃案是2020年最具影响力的事件,可美国大选中却无人提及。

尽管这场大规模的财富转移令过去十年中的量化宽松骗局相形见绌,尽管它使少数超级富豪能够为所欲为,操纵国家经济,他们的顾问还是发出警告:这种行为极具危险性,他们必须在真正的革命浪潮兴起之前不择手段地排除异己。

“阶级战争”在马克思的论述中随处可见,且构成了20世纪30年代共产主义运动全民动员工作的中心支柱。然而这个词在本质上并无共产主义色彩。如今,无权无势的左翼党派没有将“阶级战争”认真看待,只是用该词来虚张声势,不会对这场真正的战争详加描述。极右翼势力倒是对阶级战争的威胁有所认识,同时做出了清晰的阐释——虽然有时他们的论述并不准确。

很明显,当前的秘密计划旨在使全体美国人沦为少数富豪的奴隶——尽管后者所占人口比重仅有0.01%。然而所谓的进步人士与软弱的左翼党派拒绝面对这一现实,也不愿意就新冠疫情实话实说,敢于不随波逐流之人寥寥无几。

针对当前阶级战争做清晰论述的最著名右翼人士是亚历克斯·琼斯。他的网站以“战争资讯”(Info Wars)为名,同时该人也在做名为“监狱星球”(Prison Planet)的新闻节目。琼斯系统性地发布了旨在揭露企业与政府众多阴谋的信息,能让受众获益良多,但他的节目中又包含许多零七八碎的误导性内容——也许他也是不得已而为之,被迫将垃圾融入自己的报道;要知道,他引用的许多材料都是机密内容。

现在,亚历克斯·琼斯已经成为专注于揭发民主党竞选舞弊行为、大受欢迎的共和党媒体人士,但针对阶级战争话题进行分析讨论的消息源仍有很多。

然而进步派却对阶级战争讳莫如深,不愿意做相关的严肃考虑。伯尼·桑德斯会说那1%的美国人的行为有多么的不公道、多么自私;而那0.01%的人对美国大众经济、教育和文化基础的系统性破坏,他却只字不提。他从未揭露过比尔·盖茨、埃隆·马斯克、沃伦·巴菲特等正在忙于摧毁大众生活的所谓“进步”富豪的罪行。

当前,对方的阶级战争策略有两大关键要素。

首先,各种攻击行为是有意而为、肆无忌惮、极端化的,因为他们认为这种“震慑性”的手段会阻止知识界人士开展严肃讨论和政治组织工作。

“弥天大谎”战略是这一战役的核心策略。逼迫政府官员、学者和记者反复宣扬不攻自破的谎言、对大众进行谎言轰炸,会迅速削弱民众的认知能力,使他们无法就眼前事件进行反思、团结起来集体行动。

他们谎言的散播范围如此之广,这场骗局的规模如此之大,会让人难以置信,以为这一切都发生在童话故事中。

自从肯尼迪遇刺以来,超级富豪们编造了无数的谎言,其中最大的、构成阶级战争意识形态准备核心要素的两个,是关于911事件和当前新冠疫情的。编造、推行这两场骗局的,似乎是同一批人,而且它们的主要策划者似乎身居世界各地,并非单单来自美国、沙特阿拉伯和以色列。

在这两场骗局的策划方面,用阿加莎·克里斯蒂的侦探小说《东方快车谋杀案》与之做类比恰如其分。故事中,美国匪徒卡塞蒂被对头杀害在火车上;杀人者商定好先将他麻醉,而后每人刺他一刀。罪案由众人共同犯下,极难侦破,因为所有主要参与者都同乘一条船,必须联合造假,倘若事情败露,他们都会受到牵连、大失体统。

在911事件和新冠疫情上,美国最为著名的公共知识分子众口一词,即使在压倒性的科学证据面前都决不改口。很明显,与上述文学作品相似的情节正在上演。

极少数要求彻查真相的“愚笨之人”已遭到惩罚;表现出领导能力之人也已被孤立、被摧垮。余下的,都已被收买,要么在媒体报道中自吹自擂,要么用对方的献金从事肤浅研究,要么得到了“创业”机会。他们得到的回报都附带这一条件:为种种乱象背后的罪魁祸首洗白。

全面阶级战争准备阶段的另一关键点潜藏在暴风雨之前反常的沉静之中。媒体、非政府组织、联合国等国际机构乃至所谓的激进左翼人士,都意欲向公众灌输这样的观念:尽管目前美国面临的问题十分严峻,这个国家的自由度也受到了影响,但总地来说,一切基本正常。

私人民兵组织正在全国东游西荡,制造混乱、屠戮杀生,公共知识分子却对高盛集团和贝莱德集团如何操作政治进程、参与国内恐怖事件等问题三缄其口,同时反反复复地表示,或许在拜登政府的领导下,情况将会回归正常。这番言论简直令人作呕,可是民众最终别无选择,只能无奈地接受一条条谎言、失去同亲友互动的能力。

媒体鼓动民众冥想、同家人共度时光、去咖啡厅读书。这些接受企业赞助、自诩为专家的人通过向民众灌输上述建议来暗示我们,我们全部生活压力的来源是自己的内心,而非外部环境。

人类这样的社会动物具有这样的倾向:试图根据社会共识来定义现实,同时寻找日常生活的常态痕迹并紧抓不放,从而避免因面对激烈的政治和经济动荡而遭受现实中的痛苦。超级富豪们正是利用了人类的这一弱点。

于是民众被慢慢地、巧妙地拖入技术极权统治的全新现实,在两种状态之间缓缓地左右摇摆:时而被刻意培养出的危机感和恐慌折磨,时而因听到一切会渐渐回归正常而心安。这种大众不经思索便随“曲”而动的现象表明,他们已经相信自己居于只是偶尔会发生风波的正常社会之中;然而事实上,政治环境正变得极端压抑,社会压力偶有释放。

旨在阻止民众了解罪魁祸首的行动又助推了这一过程。

开办“WSWS报道”的社会主义平等党 等左翼团体刻意回避对富豪的财产总额、富豪的敛财方式以及社会财富的归属做严肃分析。他们大谈特谈社会正义,却在大多数情况下对比尔·盖茨、沃伦·巴菲特和乔治·索罗斯的阴谋诡计保持缄默。

而极右翼势力愿意本着严肃的态度、以适当方式关注比尔·盖茨、乔治·索罗斯等亿万富翁,却对谢尔登·阿德尔森、罗伯特·墨瑟、查尔斯·柯赫等特朗普现象的始作俑者、气候灾难以及亲犹太复国主义政策的幕后推手坐视不理。

民众被逼无奈,面前只有两种选择:

1)打算切实解决阶级问题,且将危险疫苗接种制度等巨大阴谋据实描述的右翼党派;但右翼人士对气候变化问题避而不谈,且希望全面终结政府,并不对犹太复国主义者与帝国主义富豪破坏我们社会的行为做系统性分析;

2)支持民族与种族多元化的“进步”运动,讨论如何建设更为平等的社会,为应对气候变化制定方案,但对超级富豪的罪行三缄其口,对新冠骗局视而不见。

我们落入此种境地绝非出于偶然。是超级富豪们逼迫我们面对此情此境,因为他们听到了这样的建议:他们唯一的生存希望在于利用自己的巨额财富愚弄我们,让我们彼此内斗,无暇对抗他们。

超级富豪们的顾问深知,财富集中与有意致贫导致的矛盾终将到达爆发点,民众终将团结起来。他们的超级计算机已列举出详细模式,告诉他们未来的革命行动将会如何展开。

超级富豪们想要将看穿他们罪恶阴谋、以及为少数人服务的政府之危险性的人们向右翼引导,因为右翼缺乏严肃解决阶级问题的分析性框架。右翼人士讲真话,但他们为特定问题做出的解释中,不包含系统性的改革计划,只有针对来自中共或犹太资本威胁的空泛之言。尽管某些金融方面的阴谋的确同中国或以色列有直接关联,但它们不过是由AI推动的、有多方参与在内的全球金融一体化进程的组成部分。

换而言之,超级富豪们希望社会中关注不平等现象与种族主义问题之人能够向无甚意义的多元文化主义和让人自我感觉良好的民族身份仪式靠拢。

拜登的多种族政府团队便是这种身份政治的典型代表。任命女性、非裔、亚裔和印度裔担任政府、商业、军队、知识界与学术界要职的仪式标志着一种“进步”,即使这些职位都是企业融资的产物,同私人股本或武器系统推广存在深刻的利害关系。

进步派声称根本没有什么阴谋,将我们受到的不平等待遇归咎于少数害群之马——一群贪婪轻率之人;他们认为这些人只要跟格蕾塔·桑博格合个影就能迷途知返。

这种观念必定会让高盛集团乐不可支。

正如他们在纽约的上西区所说:“我喜欢用进步色彩与薄薄的多元文化表演艺术外层来妆点自己的法西斯主义。”

想想看,前哈佛校长德鲁·福斯特于2018年卸任后立即加入了高盛集团董事会。对于这一明显存在利益冲突之事,左翼完全缄口不语。哈佛大学曾经因研究质量极高而闻名遐迩,如今其价值却要源于500亿美元的捐赠,而非自己的学术成果。捐款制度以及越来越多追逐企业捐助的教师教授早已沦为投资银行的玩具。

可以担任领袖的知识界人士已被逼迫他们为晦涩刊物撰写冗长文章的政策边缘化。效力于非政府组织的人们也迫于无奈,转而向权贵乞讨,因此无法掷地有声地发出具有广泛吸引力的呼声。这一切绝非偶然。

AI的使用

少数超级富豪与其他人群开展拼死较量要用到的关键武器是AI,即人工智能。

渴望爆红的亿万富翁埃隆·马斯克经常谈及AI对人类构成的威胁。然而他描述的是一种未来的、虚无缥缈的危险,并不涉及当下。

AI已被炒作成为人类文明进步的必然产物,至于富豪们如何利用它来边缘化、毁灭多数人,这一问题却无人提及。我们得知,AI是我们的福音,可以让人类极大地发挥潜能与创造力;可是这类宣传只是为了误导民众、转移民众的注意力。年轻人受到鼓舞,纷纷去学习计算机科学,因为他们相信自己终将在未来无人工作的陌生经济环境中寻得一席之地。

人们可以用AI技术来分析大量信息,最后汇总得出结论。该技术已在开展飞行模拟测试、模拟有机化合物化学反应、研究天气或洋流等复杂现象方面得到应用。

然而这些并不是企业斥巨资开发、购买超级计算机的初衷。

今天,AI有两大基本用途:

1)计算股票、债券和其他衍生产品的潜在利润,制定以及实施旨在使利润最大化的政策。在许多情况下,超级计算机不仅计算衍生产品的价值,还会创造衍生产品,从而凭空生产价值。

2)在不同领域中用五花八门的复杂叙事,通过威胁恐吓、哄骗斥责、鼓励安抚等手段来大规模操纵全世界民众——美国便是这一策略的突破口。此类旨在操纵社会的刺激性行为在地区、国家与全球层面上均有发生,其波及范围之广,机制之复杂,让没有参与这一阴谋之人难以掌握全局,甚至被关于AI的宣传诱骗,同几十亿人一起开展支持该技术的行动、拥护相关政策,然而此类行动与政策只符合少数亿万富翁的利益。

AI在宣传方面的作用或许是人类所面临的、最为隐秘的威胁之一。这绝非偶然。

残酷的阶级战争即将进入下一阶段。由于大多数民众被迫陷入贫困,因此革命不再是不可想象之事。我们可以肯定,AI技术即将在控制民众思想方面发挥全新的重大作用。

的确,中国、日本、美国、德国、俄罗斯、以色列等国在开发新一代超级计算机方面的竞争相当激烈,各个国家都希望能够占据领先地位,然而这场竞争的细节却是机密内容(或者受到了保密协议的约束)。大多数媒体发布的信息都在刻意误导民众。

各国之间的AI开发大战正在日渐化为各个企业,乃至各个富豪之间的较量。这些企业、富豪意欲建立超级计算机库,以迅速计算利润、操控公众为自己所用。

在这场竞争中,国境线已不再重要。

中美之间的“新冷战”被人津津乐道,然而这场“冷战”同时也被人用来遮掩谷歌和腾讯、微软和阿里巴巴在计算利润方面的合作。各家大企业在超级计算领域的合作程度到底有多深?这个问题或许无人能够回答。我们只知道,中国与美国的超级富豪在阻止民众团结起来采取反抗行动这一方面有相似的兴趣。

第一次世界大战告诉我们,只要金融寡头持续在更高层面上开展合作,残酷的全面战争便有可能因此而爆发。

从其本质而言,AI战争不会是中国、俄罗斯等国对美国发起的珍珠港偷袭,而是富豪们对全人类的系统性操纵与碾压,是对人们经济能力与智识能力的削弱。

AI在战争中的应用

媒体有意对AI的能力轻描淡写。在商业领域,有人利用AI来创建算法,操控从监控和传输系统中截取的信息,让民众几乎无法知晓被收集起来的信息是怎样被用来对付自己的。对于超级计算机而言,智斗、欺骗全人类并非难事;在大多数人都沉迷于视频游戏、色情节目和食物与时装图片时,它们战胜人类更是轻而易举。

这场信息战的主要策略是:必须采用友好、微妙的手段,让绝大多数人对周遭发生的一切毫无察觉,直至他们被永远锁在自己的家中。

富豪们可以获得关于地球上绝大多数人生活方方面面的、极为详尽的信息;同时,估测个人、各群体、各个国家和整个世界对未来变化会做出何种反应的程序也已问世。上述信息与程序正在日趋完备。

我们可以这样说:全球约有五百万人已被严密跟踪,其行动均在富豪们的意料之内,因为他们是潜在的政治领袖或者舆论制造者。同时,所有重要团体(各个左翼党派、基督教或自由主义保守派、犹太人、非裔美国人和拉美裔人种)均已被分别监视,其对政治变化的小范围与整体反应也已被推算出来。

每个人、每个团体都已被视作目标,会被恐吓、劝诱,经历左右摇摆,体会恩威并施的手段以及人为营造的危机和动荡,慢慢地接受商业、学校、非政府组织以及各层政府在管理方面的危险变化。

认为福克斯新闻可信的人应当向《华盛顿邮报》和《大西洋月刊》的读者请教;常读《纽约书评》和《共同梦想》的人也需要寻找其他的信息源。在AI计算技术的帮助下,各家媒体报刊的观点会随不同受众的喜好而微妙地变化。

于是民众从这一经过校准的过程中建立了这样的印象:与以前相比,周围的政治环境没有发生太大变化,还是时而爆发危机,时而有所进步。然而事实是,社会正在飞速向专制化迈进,沦为跨国企业的工具。

这些算法决定了哪些新问世的故事、剧集或商品应当在何阶段放在哪一媒体源中,以驯化不同人群的行为与思维。华裔美国人对科学有浓厚兴趣,保守派基督徒乐于投资房地产,非裔美国人则喜欢体育。这些信息会月复一月、年复一年地一波一波传播开来。这一过程与秘鲁纳斯卡沙漠中的鸟形地画相似——人只有在从天空俯瞰时,才能看出个究竟。即使是MIT最聪明的头脑也无法感知超级计算机所建立的操控模式。

在发动信息战之前,富豪们必须采取若干步骤。首先,要把所有信奉科学方法的科学家阻拦在关于新冠疫情的公共讨论之外;至于安东尼·福奇这种一味地呼吁大众戴口罩、保持社交距离、积极接种疫苗的权威人士,媒体以及进步派必须将其包装成为与反科学代表特朗普针锋相对的科学界偶像。这一过程需要人们完全对比尔·盖茨把福奇当作仆从使唤、令其帮助自己推进营利性保健议程这一举动视而不见。

一旦相关的科学方法被利害关系侵入,某些人就有了可乘之机,能够利用这场疫情来满足金融精英的利益。

在这场秘密的科学之战中,左翼已被武器化。“314行动”已呼吁动员民众,该行径可恰如其分地说明这一问题。“314行动”是一个自称致力于组织草根运动的“非政府组织”,其宗旨是“遴选出合格的民主党科学家,让他们以科学与事实为基础解决气候变化、医疗保健等我们最为紧迫的问题。”

他们在帖子上写道,一位名为丽贝卡·琼斯的专家做出了“让人不可思议的贡献”——建立起一个新冠病毒数据库;然而她却因为拒绝对共和党官员唯命是从,不愿意“篡改新冠肺炎发病与感染人数、淡化疫情”而遭到解雇。

因此他们发帖宣称,我们应当对“遭到无情迫害的新冠疫情吹哨人”予以支持。然而,倘若现有的疫情相关数据存在水分,倘若那位共和党官员才是站在科学一边的人,那又当如何?

这些帖子背后的战略家们认为,习惯了“进步”政策的人根本不会对政府数据造假等事忧心,因此会受到诱骗,拥护打着科学名义的反科学动向。

现在,报纸充斥着耸人听闻的文章与恐怖照片——照片里,运尸车上装满了裹着塑料袋的尸体。他们这是在公然地、系统性地制造恐慌。许多此类图片和叙事的真实性均有待认证。

关于每个城市、每个州有多少人感染了新冠病毒的数据随处可见,甚至取代了真正的新闻。这些描述疫情爆发、疫病治疗和疫苗等事物的信息并不可靠,甚至不可相信。

也就是说,新闻界的方方面面都已被武器化。在一则则头条新闻背后,超级计算机时而放出疫情大爆发、疫苗研发受挫的消息,时而推出关于病例数有所减少、疫苗研制有突破性进展的讯息。在我们眼前,有些专家认为希望就在前方不远处,有些又预言“黑暗之冬”即将到来。这一操作要确保所有讨论都集中于疫情应对流程、人群性格等表面问题,不深究根本原因。主流媒体对特朗普和拜登的个性、对天气、对其他事件大谈特谈,就是不对现状做深入分析。

这场由AI推动的信息战与下围棋极为相似。属于高盛集团或杰夫·贝索斯的超级计算机通过精密策划与长期运作来催眠、误导、恐吓个人与特定人群,让他们将日渐离谱荒谬的情景视为常态。

将政府信息控制职能私有化也是信息战的一个环节。

请想象一下,一位朋友将一份微软的“朝鲜问题高级情报分析师”职位列表转发给我时,我有多么惊讶。政府外人士担任情报职位、让情报人员在私人企业中任职这一趋势在近二十年中愈演愈烈,并于去年达到顶峰。

不对任何人负责的跨国企业正在迫不及待地在政府之棺上钉下最后一枚钉子。一旦得手,它们便可以进行恐怖统治,掌管民众生活的方方面面,并将这一切美其名曰“服务”。

去年11月21日,CIA宣布将与亚马逊网络服务、微软Azure、谷歌云、IBM和甲骨文签订价值数百亿美元的云计算服务合同。也许直接说CIA将被杰夫·贝索斯、比尔·盖茨、拉里·佩奇和拉里·埃里森瓜分更易于理解,相关内容也的确出现在了报纸上。

民众操纵策略

数据本身并无意义。把数据同策略相结合才能实现对民众的操纵。他们当前所使用的战略可追溯至20世纪50年代问世的企业及政府公共关系与宣传策略;这套策略以爱德华·博耐斯的理念为基础。西格蒙德·弗洛伊德的弟子博耐斯提出了通过强刺激性影像和简单口号来操控公众的具体方法。他认为人类具有“群居本能”,常常会在权威人物针对某些事件做出解释时选择能够带给自己安全感的说法予以盲从。

他的著作《宣传》(1928年出版)与《同意的工程》(1955年出版)已成为施行政治控制的指导手册。

911事件摧毁了左右派系的理性与思维能力;近年来,公共话语发生了巨变,从漫画书到科学期刊均被牵扯在内。在技术的推动下,由本能刺激以及反应性思维刺激孕育而出的可怕怪兽已经出现,正在取代我们社会中科学的地位。

我实在是无法理解,为什么会有人认为两架飞机的撞击便可使由加强钢筋构建而成的三座建筑化为废墟。

然而美国民众却对大批专家的描述深信不疑,同时赫里斯·赫奇斯、诺姆·乔姆斯基等所谓的“激进左翼人士”也被大肆炒作,以使我们对这番说辞不存异议。

这场阶级战争准备工作的另一重要环节可追溯至CIA和其他组织实施的心理操控机密计划。早在20世纪60年代,他们便在企业的支持下,推行利用药物、隔离等外来刺激或感觉剥夺措施来驯化民众的行为与思想。

911事件后,旨在使用隔离手段、影响思维的药物、面具和残酷虐待(前狱警约瑟夫·希克曼的《三角洲营地谋杀案》对此有所描述)来摧毁囚犯理智的一个个项目直接为制定当前的大众操控策略提供了必要资料,而这些项目与收集“情报”毫无关系。

我无法拿到上述实验的结果,但完全可以推测出他们的意图。大脑存在结构上的明显缺陷,因此完全有可能不经人们同意,在他们毫无知觉的情况下对其进行操控。这些实验是用来完善具体方法的。

人类大脑的主要弱点产生自前额叶皮层和杏仁核的控制权之战。前额叶皮层通过协调大脑的其他部分,对环境进行理性分析、对现状开展细致估测来做决定;而杏仁核则远离理性,在有危险发生时只会做出应激反应,告诉人或逃或战——这种机制有时会造成毁灭性后果。尽管在一般情况下,杏仁核在让人类放下一切、寻求自我保护等方面可起到关键作用,但它能够推翻前额叶皮层所做的决定这一能力使得民众操控者大有可乘之机。

关塔那摩的虐囚项目与博纳斯现代门徒的观念相结合,为下述精密计划提供了基础:刺激民众大脑中的杏仁核,使它的应激反应和短期非理性反应抑制前额叶皮层的作用。此外,管理人类性快感、进食快感等感官快感的中枢也通过压制个人的长期理性规划能力、强化反智程序而成为了对方的帮凶。这种“软化”操作正在全球范围内缓慢而富有条理地开展,为阶级战争的下一阶段做准备。

实际上,接受过良好教育、精明强干的人都会被这一过程驯化,变得消极被动。充斥着时新词语但全无逻辑论证内容的新闻、媒体节目与教材让受过教育的美国人陷入催眠状态。在《国家》或者《美国展望》等期刊中,各种文章之晦涩程度可见一斑;这些文章读来让人头脑发昏,而且并没有准确地反映现实。

这一过程的最终结果,是一个“梦游者”国度的建立。“梦游者”是奥地利作家赫尔曼·布洛赫一部小说的书名。布洛赫在这篇于1932年发表的小说中描述了受过教育的德国人是怎样眼睁睁地看着自己被卷入第一次世界大战之灾难旋涡的。当时的德国知识分子变成了梦游者;他们在社会上各司其职,熟练地从事着自己的工作,甚至还有音乐和艺术造诣,然而对体制和文化崩溃的迹象完全无视。当前富豪们的阶级战争策略正是以让这一幕重演为主旨。

这场信息战与阶级战争结合而成的战争,接下来或许会由当选总统拜登任命的新冠应对工作组来推进。该工作组以前卫生总监维威克·莫西、前食品及药物管理局专员大卫·凯斯勒和耶鲁大学教授马赛拉·努涅斯-史密斯为负责人,同时扮演法官、陪审团和执法者三个角色,可以不受法律限制地应对新冠疫情。一切科学指令起初便被废除,因为病毒本身就不甚真实。拜登做出宣言“我将不遗余力地结束这场疫情”,暗示政府对民众的行动与言论自由进行大规模压制并非没有可能。

拜登承诺要以二战战时生产委员会为样板,成立“疫情测试委员会”,同时启动朝鲜战争时期颁布的《国防生产法案》,让政府能够全权对抗新冠疫情。用“军事动员”来类比追踪高风险人群、为他们强制注射疫苗这一举措并非全无根据。

拜登签署了全国性的“口罩令”,要求全体国民时时刻刻都戴着口罩。或许这一举动并非出于对医学的误解,而是有意而为的,其目的是逼迫政府官员、企业和民众服从命令,包括那些没有逻辑、科学依据的命令。

历史上有一条与口罩令极为相似的命令:1941年,德国人命所有犹太人自从9月1日起佩戴一颗黄色的星星。该政策全无科学道理,当时却被广大知识分子与舆论制造者接受,造成了群体分化,催生了社会敌意,也让民众适应了荒谬、专制的政策。某些德国人在被迫史无前例地戴上黄色星星之后,便被遣送至波兰的集中营,一去不返——目睹这一切,民众装聋卖傻倒也不足为奇。

同样,我们可以想到,美国将做好准备,同意建立多个隔离营地,用于接收几千甚至上百万名据称是突然罹患新冠肺炎的人。届时惧怕接受治疗的民众只好要么戴上“智能口罩”,要么在家里装上监视摄像头,或者允许企业以政府之名给自己随意注射疫苗——即使他们对疫苗的成分与接种后果一无所知。

这便是我们今天所要面临的恐怖前景。

汉娜·阿伦特的论述鞭辟入里:

“邪恶源于思考障碍,与思考为敌,因为一旦思考试图应对它、考察孕育它的前提与原则,它便会退缩,因为那里空洞无物。这便是邪恶的平庸之处。”

人工智能便已被作飞速制造“思考障碍”之用,将会于阶级战争的下一阶段、在阻止民众发起反抗方面发挥关键作用。

(原文

“The COVID-19 Pathology: Class and Information Warfare, Algorithms and the Role of Artificial Intelligence”

Global Research

2020 12 20日)

“워싱턴 DC에 대한 눈에 보이지 않은 공격”

“워싱턴 DC에 대한 눈에 보이지 않은 공격”

미국 대통령 취임식 때 연설

이만열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Emanuel Pastreich)

Call for action in response to the occupation of Washington DC

2021년 1월 20일

매우 송구스럽고 참담한 마음으로 미국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에 관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워싱턴 D.C를 휩쓸고 미국 각 주 까지 퍼지며 이 작고푸른 녹색 행성과 모든 나라까지 뒤흔들었습니다. 이런 모욕적인 혼란은 조지 워싱턴 대통령 이나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 의 겸손한 노력과는 너무나도 비교되어 오히려 옛 로마제국의 네로 황제와 칼리굴라 황제의 광폭한 통치에 더 적절하다 할 만큼 통탄할 사건이었습니다. 참으로 슬픈 날이었습니다.

결국 우리 모두가 직면할 도전은 더 커졌으며 위험은 더 긴박 해졌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이 위기로 인해 새로운 것을 이룰 수 있는 격동력이 탄생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즉, 이미 지나간 과거의 제국적 부패와 국내 갈등과 분열의 늪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이상적이고 긍정적인 공화국을 되살리고자 하는 모두의 진심어린 굳건한 의지로 다시 방향 조정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로마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쓰기를

“그대가 오늘 두려움이나 기대 없이 그대의 일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성취감을 얻을 수 있는것이다. 그대가  하늘의 의도에 합당하게 ‘초인간적인 진실성’을 가진다면 인생이 행복해질 것이다“

긍정적 사고방식으로 가는 유일한 길은 재미있는 전설이나 화려한 신화가 아니라 초인적 진실성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얼마 전 또는 지난 몇 년 동안 겪어야 했던 끔찍한 시련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방식으로 시험을 통해 우리를 막고 있는 것이 길이 되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가 과학적 방법에 기반을 둔 완벽하고 투명한 국제적 합동의 철저한 조사가 시행될 때까지는 국회 의사당에 침투한 공격에 대해  지금은 그 어떠한 섣부른  언급은 자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 봅니다. 아쉽게도 우리에게는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이것은 매 4년 반복되는 평범한 선거도 아닙니다.

아마도 우리는 현세대의 상황을 화산의 폭발처럼 보아야 할 것입니다, 수년에 걸쳐 미국 사회에서 일어난 마치 은근히 진행되어온 지질학적 변화처럼 감지하기 어려워 마치 수십 년 동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수십 년은 단 며칠 사이 몇 시간 안에 과격히 진행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마침내 용암처럼 거칠고 원시적인 문화 정치의 변화가 터져 흘러서 경사면을 무너뜨리고 거대한 산불로 번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국가, 어떤 지구가 될지  비전을 갖는다면 우리는 순간을 포착할 수 있고 방출 된 힘을 긍정적 인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습니다. 용암이 식으면 굳어 견고해진 제도 전통 및 가치를 견딜 수 있든 없든 현세대와 또한 다음 세대가 수세기 동안 누리든 견디든 해야 할것입니다.

대조적으로, 현재 우리가 당면한 도전에 충실하지 못했다면  우리가 어떤 계획이나 방향없이, 예를 들어, 그냥 시바신 에게 열쇠를 넘길 경우, 즉 끔직한 인간의 본능적 파괴력에 맞길 경우 그 용암의 냉각에 의해 형성되는 벽은 분명코 우리 모두를 분열시킬 것이며 앞으로도 수세기 동안 우리를 그 어떠한 문명의 발전적 희망으로부터 격리시킬것은 뻔한 사실입니다.

예, 그렇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미국에 끔찍한 공격이 있었고 지난 1 년 동안 끔찍한 전염병이 우리를 강타했습니다.

.

그러나 정작 그 끔찍한 공격은 미국 국회 의사당에서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실제 미국과 미국 국민 모두에게 가해진 공격은 다국적 투자은행에 의해 그리고 자산 관리 및 재정연합과 쉘 회사의 계열사 뒤에 숨어 사모 펀드 회사에 의해 또한 슈퍼 리치에 의해 가해진 것이며 전체 연방정부의 실권이 통째로 그들에게 인수되었다는 것이 진정한 공격이었음을 직시해야합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는,

“매년 사회적 체제 향상 프로그램보다 군사력과 방위비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는 국가는 기필코 국가적 영적 죽음을 맞이할 것이다“ 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그리고 여러분이 해야 할 일에 대한 언급이 있기 전에 우선 COVID19에 대한 내막과 지금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겠습니다.

COVID 19 바이러스는 미국이란 사회의 모든 사지와 모든 기관을 감염시켰으며 신체라는 정치적 몸뚱아리의 머리 눈 뒤에 깊이 은밀한 번식을 하게끔 악순환이라는 DNA를 심어놨습니다. 이 COVID19는 한때 세상에 많은 것을 제공하던 국가를 머리부터 발까지 감염시켜 놓았습니다.

문화와 모든 제도, 기관을 삼켜버리는 이 끔찍한 질병의 기원은 여전히 모호하지만 급속히 확산한 우리 나라의 참담한 도덕적 파산과 훌륭한 고등 교육을 받는 행운을 누렸고 여가와 경제와 정치 역사와 철학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졌던 사람들의 도덕적 윤리적 타락과 더럽혀진 양심으로 인해 평범한 시민마져 진실된 정보를 접할 수있는 기회가 사라져버렸습니다.

따뜻한 특권에 싸여 있던 미국인들은 더 위대한 선에 공헌하는 그들의 역할에 완전히 실패했습니다. 그들은 문명 전염병으로부터 구해질 수 있는 최소한의 기회조차 거부했습니다.

행운과 특권을 누렸던 우리는 우리가 차지하고 있는 이익을 지키고 방어하는데 시선을 두면 안 됩니다. 우리가 누렸던 교육, 기술은 모든 시민과 함께 나눠야 할 선물입니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항상 우리의 마음의 눈에 편의점에서 늦은 밤까지 일하는 사람들 그리고 주유소에서 사무실을 걸레질하고 쓰레기통을 비우는 사람들 그리고 지금 노숙자와 고속도로를 따라 어젯밤에 어설프게 세운 골판지 벽 뒤에 함께 모여 있는 빈곤한 이웃들 모두를 가슴깊이 염두해 두고 능력껏 도와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을 뿐이며 전문 기술을 배우거나 물리학과 기술을 이해하거나 배울 기회가 없었을 뿐입니다. 인간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항상 생각하면서 그들은 우리 마음속의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그들을 도와야 하며 그들을 보호해야 합니다. 그것은 모든 정치를 위한 종석(핵심) 즉 기초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 나라가 침체와 고조를 반복하는 이념의 마찰이나 전 세계의 강력한 세력들과 의연한 관계를 맺은 군대 내 파벌 간의 세력다툼으로 휘말리지 않도록 저항해야 합니다. 우리는 부상당한 사자 주위에 모인 하이에나처럼 또는 돼지가 주둥이를 아무데나 쑤셔보며 다니는 것처럼 저질스럽고 흉측해지면 안될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초재벌의 꼭두각시 인형이나 기생충같은 밑바닥의 비열하고 저급한 행동이 필요치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우리가 자는 동안 워싱턴 D.C를 점령한 숨겨진 세력에 대항하는 행동이 필요할 뿐입니다.

프랭클린 D. 루즈벨트 대통령이 말했듯이,

“우리는 평화 사업 및 금융독점, 투기, 무분별한 은행, 계급간의 적대감, 부분주의, 전쟁을 이용한 폭리라는 오래된 적들과 투쟁해야 합니다. 그들은 미국 정부를 자신의 업무에 대한 단순한 부속으로 간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조직된 돈으로 운영 된 정부는 조직 폭력단체가 조종하는 정부만큼 위험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모든 미국인과 지구의 모든 사람들의  삶의 경제적 기반을 파괴 할 목적으로 계획된     COVID19 사기를 비난해야합니다. 그 사기 배후의 세력은 적극적이고 조직적인 저항에만 반응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 맞서 싸워야합니다. 그들의 치명적인 계획에는 이성과 타협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마스크를 찢고, 진실과 과학의 밝은 빛 속에서 우리 자신의 마스크 또한 찢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국회 의사당에 대한 공격이 어떻게 악용될지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 연극 뒤의 실질적으로 존재하는 세력을 발견하는 수단이 아니라, 오히려 그 숨은 세력이 미국의 모든 자유 언론을 서서히 탄압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는 새로운 9/11을 만들 수 있습니다.

나는 합동 참모 본부의 구성원들의 의도를 의심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모두 큰 돈에 조종당하는 정치인들이며, 공화국이라는 관에 마지막 못을 박는 이런 움직임의 모든 부분입니다.  9/11을 목격하고 다른 모습으로 기뻐했던 것처럼.

이미 악마의 법안은 “애국법”의 제한을 새로운 차원으로 하락시켜 모든 국내 항의, 새로운 백신 정책에 대한 모든 의문, 비판을 불법 및 범죄자로 몰아붙히는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조 바이든 상원을 향한 개인적인 적대감을 가져서는 안 됩니다. 둘 다 부서지고 손상된 시스템에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그들 중 어느 누구도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으며 둘 다 비합법적입니다. 정부 전체가 부패로 붕괴했기 때문에 선거는 애당초 합법적일 수가 없었습니다.

한때 정부가 있던 곳에는 부정부패만 있고 결국 “돈장난 놀이를 위한 지불” 만 남았습니다.

하버드 대학이 COVID19를 과대 광고하는 골드만 삭스의 도구가 되었는데 FDA 미국 식약청은 다국적 기업이 주문한 위험한 백신을 밀어 붙일때, 워싱턴 포스트와 월스트리트 저널은 자신의 개인적 취향에따라 인류 전체를 몰살하려는 억만 장자의 삐뚤어진 의지에 의하여 실행될 때 우리 모두는 깨달아야만 합니다. 어느 서럽게 돈 많은 영혼 빈 늙은이들의 광기 뒤에 모두가 알아차리지 못한 그 어떤 숨은 의도가 있는지를…

저는 오늘날 국내외 모든 도덕적 책임감을 갖은 미국인들에게 즉각 양심에서 우러나오는 행동을 취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아무도 인정하지도 않고 고마워하지도 않는 외로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부터 자유와 정의에 전념하는 미국 모든 시민들을 한데 모으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이 자리를 차지할 것을  엄숙히 맹세합니다.

합법적인 선거가 있을 때까지, 또는 저보다 더 자격 있고 유능한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을 맹세합니다.

우리는 미국과 유엔의 근본적인 개혁을 할 준비가된 대통령이 필요합니다 동시에 그런 의지 있는 시민들도 필요 합니다.

미국의 정치적 전통과 미국의 통치의 뿌리는 민주주의에 기반을 두고있지만, 그 뿌리와 정신, 근본적인 영감은 1776년 미국 혁명 그리고 1860년 노예제도에 대한 혁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우리의 전통은 혁명적이며, 그 전통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시기입니다.

독립 선언문을 읽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코멘트는 어떤 의미에서 두 번째 “독립 선언”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대영 제국으로 부터의 독립이 아니라 억만 장자와 그 하인이 운영하는 교활한 금융제국으로부터의 독립선언입니다.

우리는 부패와약탈의 제국의 착취에서, 국가간의 분열과 전쟁에서, 국제적 언론 조작, 패스트 푸드와 불필요한 약물과 보험 제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 합니다.

우리의 국부들께서 언급하신바

“우리는 모든 인간이 평등하게 창조되었고, 창조주로부터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부여 받았으며,생명, 자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진리를 자명하게 하는바 이러한 기본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정부는 정부간의 동의로부터 자신의 정당한 권력을 도출하고, 혹 체제의 교체시 그것을 바꾸거나 폐지하고 새로운 정부를 세우는 것 또한 국민의 권리이며, 그러한 원칙에 기초를 두고 그러한 형태로 권력을 조직하는 것이 국민의 안전과 행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믿기에 이처럼 공포하는바 입니다…그러나 핍박과 학대 또는 회피의 긴 열차가 절대 독재 하에서 국민의 권리를 침해할 시에는 그러한 정부를 과감히 버리고 미래의 보안과 공정한 사회를 위해 새로운 경비원을 제공하는 것이 진정한 정부의 양심이자의무입니다.”

전적으로 옳습니다. 중요한 민주주의의 과정이 바로 혁명이며, 단순히 진보적이고 보수적인 양변 사회 사이의 사기성 농후한 거짓스런 맛, 즉 펩시와 코카콜라 사이에 어리석은 정치적 소용돌이가 아닐것입니다.

제퍼슨이 말하기를 ;

“옛부터 자유라는 나무는 꾸준히 애국자의 피 와 폭군의 피로 가꾸어져야만 했다.”

그 당시에도 지금도 자명한 사실입니다.

누군가를 대통령으로 누군가를 임명하기 전에 필히 다음 사항을 수행해야 할 것입니다.

1)

억만 장자, 투자 은행, 사모 펀드 및 체재 안에 기생하며 국가를 장악한 모든 음흉한 금융 기관을 나열하고 폭로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

a) 최근의 금융범죄 행위에 관한 모든 정보는 공개될 것입니다

(기밀 해제 및 국가 위기의 이유로 비공개 계약에서 발표);

b) 범죄 혐의는 당연히 추궁될 것이며 책임 있는 사람들에 의해 제기됩니다. 수십조 달러를 쏟아 부은 억만장자를 포함하여 그들의 수작에 많은 것을 투자했거나 동참한 모든 범죄인을 포함합니다.

2)

국민이 화폐와 금융(연방금융이사회)을 시작으로 전체 경제의 주권을 장악할 것이며 국민이 국민과 국민을 위한 경제를 창출할 것입니다. 글로벌 투기 괴물을 말살하는 방법에 대한 계획이 많이 있습니다. 필요한 경우 강제 시행도 가능할 것입니다.

3)

진실을 추구하는 시민으로 구성된 단체를 동원하여 투명한 언론의 새로운 형태를 설립할 것이며 금기를 두려워하지 않고 RCA victor에서  나오는 주인의 목소리에만 복종하는 개처럼 대기업 후원자에게만 전적으로 봉사하는 부패한 언론은 신속하게 대체될 것입니다.

4)

국제윤리시민위원회를 형성하여 대통령과 의회의 공정한 선출을 감독하며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또한 자격을 갖춘 모든 후보자가 건설적인 제안에 대한 평등하고 적절한 노출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을 구축하기 위한 모든 대기업의 은밀한 후원이나 자금은 당연히 차단될 것입니다.

5)

유엔을 지구인을 위한 진정한 지구 통치기관으로 만들고, 유엔헌장에서 제시한 친인류적 이상을 이제껏 파괴한 투자자, 융자, 돈장난에 맛들인 그 모든 억만장자들을 영구 제거하는 유엔 개혁안도 내놓을 것입니다.

6)

글로벌 투자 은행과 기업 친구들에 의한 생물 다양성에 대한 위협과 파괴와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소수에게 극도의 부가 누적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제재할 것이며 기술, 특히 자동화 및 통신 기술이 국민의 마음과 생계를 파괴하고 있기에 그 폐단을 막는데 초점을 맞추어 국가 안보 우선순위를 설정할 것입니다.

실현되어야할 사항은 간단하겠지만 그것을 달성하기엔 순탄치만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제시하는 인류의 미래는 국가적, 세계적 모든 지구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적 투쟁을 요구합니다. 우리는 그 길을 함께할 용기와 영감이 필요합니다. 이성과 논리에 입각한 이념은 납득이 되는 순간 자연히 더 많은 의식있는 사람들은 동참할 것입니다.

저는 이 과정에 대한 주최자의 임시 역할을 제안하지만 저는 권력이나 재물에 대한 욕심이 없습니다. 고대 로마제국의 신시나투스 장군처럼, 저는 사회개혁이 완성단계에 오르디 시작하면 어느 시점에서는 물러날 용의가 있습니다.

동료 시민여러분 이제 이 게임의 공은 당신한테 갔습니다. 우리는 양심적 공화국을 재건하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첫걸음을 내딛는 자는 바로 여러분입니다.

진실은 멈추지않고 계속 행진할것입니다.

경청해주심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번역: 우벽송)

코로나 만화

이만열 하고 김기도

“바이든 행정부에서의 남북관계 전망”

이만열 Emanuel Pastreich

아시아인스티튜트 이사장

2020년 1월 10일

바이든 행정부에서의 남북관계 전망

많은 한국인들은 미국 대통령 바이든의 취임에 희망을 표현하고, 그의 행정부가 지역의 안정을 가져올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안보와 외교에 보다 합리적이고, 기능적이며  객관적인 참여를 향한 길로 보고 한국에 긍정적이라 생각합니다.

비록 긍정적인 발전들이 새로운 행정부의 행동에서 비롯될 있다고 믿는 이유가 있습니다만 북한과의 긴장을 완화하고 중국과의 공통점을 확립하는 도움이 있는 발전은 결코 보장되지 않으며 현재의 로드맵이 훨씬 위험하다고 있는 근거가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보다 아시아에서의 미국 리더십에 대한 도전들이 있습니다. 위험의 본질은 크게 다를 것입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동아시아에서 돌출적인 행동에 의한 외교가 주를 이뤘습니다. 정부와 진정한 이해를 가진 학계의 전문가들은 소외되거나 무시되었습니다. 그들 대신에중국에 의한 죽음 저자인경제학자피터 나라보처럼 극단주의자들이 등장했는데 그는 미국의 쇠퇴의 모든 측면을 투자 은행의 출현과 미국 경제의 지배가 아니라 중국 공산당에 돌리려고 했습니다.미국의 모든 문제가 중국 공산당의 간섭의 결과라는 주장은 중국에 대한 어떠한 심각한 분석에 관여하는 것을 실패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중국에 대한 만화 캐릭터 분석의 촉진은 어떠한 미묘한 이해도 무시됩니다.

시온주의 교회 신자인 마이크 폼페이오는 이스라엘의 홍보와 몰입에 발목 잡혔고 석유와 석탄이 지배하는 경제 성장 모델의 .선두 주자로서 코크 인더스트리즈에 의해 자금 지원을 받는 사람입니다. 동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정책 뒤에 있는 다른 두뇌였습니다 폼페이오는 평양과 기꺼이 접촉할 용의가 있었지만 그의 관심은 광물자원에 대한 접근이었습니다 (코크 인더스트리즈가 관심을 가졌던) 그리고 미국과 일본 은행에 새로운 투자 회를 제공하는 방법으로서 값싼 노동력이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은 파산한 언론을 통해 트럼프와 폼페오의 대북 접촉 의지가 일종의 돌파구를 제시한다고 확신했습니다. 그것은 한국전쟁의 종식이 다국적 기업에 의한 무자비한 북한 착취를 초래할 있다는 점에서만 사실입니다. 그러나 문화교류를 기대하거나 이산가족들의 만남을 기대하는 한국인들은 슬프게도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폼페이오는 북한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세계 금융 시스템에 통합되기를 원하고 있으며 아마도 기업들이 중국이나 방글라데시의 대안을 찾을 있게 해주는 값싼 노동력을 제공할 것입니다.왜냐하면 북한은 매우 적은 임금을 받고 일할 의향이 있는 효율적이고 교육을 받은 노동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게 다입니다. 그들은 북한과 남한 사람들 사이의 어떠한 상호작용도 원하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동북아에 대한 국방예산의 대폭 증액과 공중, 우주, 그리고 바다에서 수많은 군사 프로젝트에 대한 자금 지원은 미국이 채택했던 북한과 중국에 대한 적대적인 자세를 바이든이 의미심장한 방법으로 수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많은 장교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일하는 계약업자들의 생계는 향후 5 동안 중국, 북한과접근충돌합니다.

바이든 정부는 분명히 역량을 강화하고 족벌주의를 줄일 것입니다. 그리고 트럼프 행정부에 의해 의도적으로 비워둔 , 국방부, 에너지, 상업의 모든 공석인 중간급 직책을 임명합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가장 환영할 만한 일이며, 그리고 우리는 동아시아에 대해 아는 권위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다시 데려올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에 대한 접근에서 그렇게 논란이 많은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실수이며, 그리고 너무나 분열적이어서 외교, 국방, 정보 분야에서 유능한 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생기는 모든 긍정을 쉽게 되돌릴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아시아에서의 미국의 참여의 심장부를 통해 치명적인 말뚝을 박을수 있습니다. 그것은 미국을 밀어내는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미국은 중국에 의한외로운 늑대 외교때문이 아니라 미국 정책의 심각한 모순과 불일치 때문에 밀려날 것입니다. 그것이 로마제국이든 명제국이든 결국 제국이 멸망하는 식의 방법입니다.

바이든의 동아시아 외교의 중심 단계는 소위팬데믹 외교또는백신 외교라고 있습니다

팀 전체가 COVID19 위협에 중점을 두고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과 인간의 상호작용을 막고 마스크와 백신을 촉진하는 COVID 이후의 경제로 옮겨갈 필요성을 말합니다. 한국과 미국의 언론은 바이든 행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을 보여줍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 과학, 반 마스크, 백신 회의론 이후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COVID19 태스크포스로 대표됩니다.  COVID19의 최고 고문으로 앤써니 파우치의 승진은 이러한 “정상화”로의 회귀의 모델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COVID19의 무미건조하고 쇠퇴한 기반 위에서 아시아의 강력한 지도자로의 미국의 복귀를 거는 것은 미국 외교 역사상 가장 큰 도박 중 하나입니다. 심지어 4명의 한국계 미국인의 의회 선거와 한복을 입은 워싱턴의 마릴린 순자 스트릭랜드 만약 COVID19 예방접종 권한에 대한 이 전략이 붕괴된다면 아무 의미도 없을 것입니다.

앤써니 파우치가 과학자가 아니라는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는 빌 게이츠와의 유대관계를 기반으로 승진했습니다.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가져다 줄 의심스러운 효용성의 강제 백신에 대한 운동의 선두주자로서 말입니다.

영리 다국적 기업인 화이저와 새로운 회사인 모데나에 의해 촉진된 인간 RNA 변형되는 백신의 위험성을 알고 있는 한국인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모데나는 갑자기 생겨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이전 경험이 없음) DARPA 개발한 물질인 하이드로겔 백신을 개발하여 그것은 개개인의 화학적 태깅과 인체에 나노 물질을 도입하는 것을 가능하게 것입니다.

과학적 근거로 정책에 반대하는 수천명의 과학자들에 대한 침묵 그리고 COVID19 전염병의 매일같은 홍보가 효과가 있을 있습니다. 만약 전염병이 과장되었고 백신이 위험하다는 증거가음모론으로 치부된다면 말입니다.

하지만 만약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직에서 쫓겨나기 전에 물러나면서 전체 백신 외교가 신의 선물이라기 보다는 위협이라는 것을 밝히면 어떨까요? 이러한 이동의 가능성은 매일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에게 북한의 중요한 문제를 가져다 줍니다.북한은 COVID19 감염 사례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공식 성명은 국무부에 의해 완전히 기각되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장을 은둔왕국의 전형적인 속임수라고 묘사했습니다. 서재평 탈북자 동지회 사무국장은 이렇게까지 말했습니다감염이 없다고 하면 노골적인 거짓말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가볍게 토닥이며 우리 스스로를 안심시키기 전에 한국 정부가 내세운 K-방역과 K-백신이 서울을 새로운 세계적 지도부로 향하게 만들었다고 확신하기 전에 물러서서 뉴욕타임즈의 장밋빛 언론보도가 의도적으로 생략한 최악의 시나리오를 생각해보겠습니다. 북한의 주장은 만약 우리가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COVID19 전염병에 대한 모든 보도가 사실이라고 가정한다면 터무니없는 것입니다.하지만 진실은 점점 많은 사람들이 독일이나 다른 곳에서 대규모의 마스크 백신 시위를 주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COVID19 모호하다는 실질적인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객관적이고 검증가능한 과학수사의 대상이 되지 않은 바이러스의 불명확한 용어입니다.

물론 음모론들은 틀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맞다면요? 그들이 심지어 부분적으로 옳은 것은 무엇일까요?

나는 당신에게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만약 한국이 K-백신과 K-팬데믹,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의 모든 면에서 정부 정책의 핵심으로 삼는다면 말입니다. 그리고 전체 프로젝트는 의도적으로 과장된 거짓 정보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기반으로 구축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우리는 미국과 한국의 정치적 위기를 보게될 것입니다. 미국 대통령에 의해 DMZ 자발적으로 뛰어넘는 것보다 훨씬 좋습니다.

우리는 어느 나라도 회복하지 못할 거대한 이념적, 정책적 재앙을 보게 것입니다.

한국이 앞으로 나아가야 최악의 시나리오는 무엇일까요? 저는 우리가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이미 다가오는 위기의 흔적이 사이로 그들의 잎을 밀어올리는 것을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심지어 공중 사우나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사실은 한국의 중산층의 버팀목인 많은 카페와 식당들이 어떠한 과학적 근거도 없이 위에서 지시된사회적 거리 두기규정에 대해 엄격한 대응으로 문을 닫은 것은 DMZ 북쪽에서 발견되는 마스크로 부터의 자유를 은근히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북한이 골드만삭스와 블랙록과 같은 무자비한 다국적 투자은행들을 차단했다는 사실은 그런 점에서 있습니다. 그리고 모데나와 화이저의 백신에 대한도움 거절했고 세계의 점점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이상 어리석거나 뒤떨어지지 않아보입니다. 세계의 점점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이상 어리석거나 뒤떨어지지 않아보입니다.

가장 위험은 한국이 굴복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미국을 중심으로 붕괴하는이념과 경제 시스템에 포함되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1980년대 후반 소련의 붕괴로 인해 주저 앉은것과 같은 방식으로 말입니다.

1990년대 북한의 붕괴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한때 한국보다 경제력이 강했던 나라의 경제적, 제도적 붕괴가 있었습니다. 생산성의 치명적인 하락에 따른 기근으로 발전하는 것은 진공 상태에서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경제적 진보와 계획된 경제에 대한 헌신을 공유한 지표를 기반으로 소련에 의해 주도된 세계 경제 시스템의 공개의 결과였습니다. 그것은 사람들이 그것이 효과가 있는지 의심하기 시작할 때까지 불완전하게 작동하는 경제적이고 사회적인 시스템입니다. 줄타기를 하는 것처럼 일단 당신이 경제 이념적 시스템에서 전진하는 당신의 능력을 의심하기 시작하면, 당신은 끝납니다.

소련은 아마도 미국에 의해 가장자리로 밀려났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의 가장 무거운 계획 경제의 경직성, 그것이 받아들인 레닌에 의해 지지된 평등주의의 이념 사이의 모순 때문에 무너집니다. 노동자들의 요구를 경멸하는 특권 관료 계급의 출현과 아프가니스탄(제국의 묘지)에서의 제국주의 전쟁의 추구, 제국주의에 대항하여 정권을 잡은 국가에 의해 말입니다.

일단 소련이 경제적, 이념적 후퇴에 들어갔을 스트리트에 의해 촉진된 금융 마법사들에 의한 경제 충격 요법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북한은 엄청난 곤경에 처했습니다. 그것은 이상 바르샤바 조약 내에서 수출함으로써 충분한 통화를 얻을 없었고 소련과 다른 바르샤바 조약 국가들로부터의 식량 수입도 기대할 없었습니다. 갑자기, 북한은 세계은행, 세계무역기구 그리고 다자간 조직의 숲에 의해 지배되는 경제 무역과 금융 시스템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평양 관료들이 이해하지 못한 단체들 본래 북한의 계획 경제에 적대적이었던 단체들 말입니다.

갑자기 러시아어에 능통한 북한 사람들은 가치가 거의 없었졌고 러시아 부품을 필요로 하는 제품들, 러시아 시장을 요구하는 수출품들은 가치가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문제는 한국의 계산 착오 여부입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백신과 마스크 정책, 그리고 다른 경제 안보 지시를 수용하는 것은 이번에 한국에도 이와 유사한 재앙적인 붕괴를 초래할 있습니다.

저는 그러한 위험은 현실이고 한국인들은 빨리 잠에서 깨는 것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드미트리 오를로프의 저서  “붕괴의 재발견: 소련의 경험과 미국 전망” (2011) 소련을 굴복시킨 모순과 미국에서 관찰될수 있는 새로운 해체에 대해 면밀하게 연구된 비교를 제시합니다. 책이 출판된 10년이 지난 지금, 대부분의 오를로프의 통찰력은 놀라울 정도로 선견지명이 있는 것으로 증명되었습니다.

물론 미국의 경제질서에 대한 이념적 근거와서구경제질서를 지지하는 가정들은 소련의 그것과 크게 다릅니다. 그러나 트럼프의 경험은 이데올로기가 우리 발밑에서 살얼음처럼 부서지고 있다는 것을 드러냈습니다.

오늘날 한국 경제는 자유무역과 자유무역협정이 긍정적이고 수출입이 소득을 창출하고 국민의 복지를 확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가정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세계 금융과 투자가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한국인들이 외국 은행의 한국 기업 주식 소유권을 환영하고 한국에서 태국, 베트남 또는 우즈베키스탄으로 공장을 이전하는 것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가정하는 것도 이와 유사합니다. 한국의 식량 생산 능력의 급격한 감소는 걱정거리로 거의 언급되지 않습니다.

이 신자유주의적 경제 이념은 새로운 것이며 40년 전의 미국 정책 입안자들 혹은 박정희, 심지어 이승만과 같은 한국의 지도자들이 그것을 결코 받아들이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을 주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문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놓고 보수주의자들과 싸우는 동안에도 이 독이 있는 이념 계획의 어떤 부분에도 의문을 제기할 수 없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미국이 추진한 세계 무역 금융 시스템이 붕괴 직전에 있으며 트럼프의미국 우선주의미사여구가 성공적이었던 것은 외국 자본, 해외 시장, 그리고 해외에서 제조된 상품과 식품 수입에 대한 위험성에 대한 이해를 호소했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무역 금융 체제가 붕괴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가 붕괴된다면, 한국은 소련 붕괴 이후 북한과 서로 다른 위치에 서게 것입니다.

한국의 젊은이들은 주식과 파생상품 시장, 상품, 그리고 사모펀드가 바다나 숲과 같은 자연 현상이라고 믿도록 훈련받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념적 건설은 노동자의 공동체나 인력부족 보다 필수가 아닙니다.

현재의 경제체제가 무너지기 시작하면 기술 및 제조 분야의 자립을 향한 움직임은 미국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신자유무역정책이 후퇴함에 따라 한국을 높고 건조하게 만들 것입니다.

만약 달러가 하이퍼 인플레이션으로 빠져들거나 신뢰할 없는 암호화폐로 대체되거나 또는 화폐가 슈퍼리치들에 의한 다른 조작 수단이 된다면 평양의 고립주의는 서울이 부러워하게 엄청난 이점이 것입니다. 골드만 삭스, 블랙록 기타 한국 인프라 산업에 대한 주식 회사의 투자는 이미 전국을 고갈시키고 있습니다. 그들은 미국 경제 시스템이 가라앉기 시작하면 그들의 조르기를 증가시킬 것입니다.

식량은 위기의 가장 부분이 있고 남한은 1990년대 북한에서 보았던 것과 같은 기근으로 이어질 있습니다. 한국은 세계, 특히 미국으로부터 250억에서 300 달러 사이의 음식을 수입합니다. (식량의 70~80%사이)

사실, 한국의 투자 은행들은 한국의 농지를 아파트 단지와 다른 개발로 바꾸는 것을 추진했습니다. 건설회사의 주식가치를 부양하기 위해서 ( 부동산 투기를 위해서) 국내에서 생산된 식품의 가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입니다. 하지만 기후 변화로 인해 식량 가격이 치솟는다면 한국은 기아에 직면하게 것입니다. 사실, 전쟁, 혹은 세계 무역의 붕괴는 한국을 가장자리로 밀어내기 충분할 것입니다.

한국의 어리석은 수입 에너지 의존에 대해서도 같은 말을 있습니다. 그대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플라스틱을 줄이거나, 태양열이나 풍력의 사용을 요구하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습니다. 도시를 디지털화함으로써스마트하게 만드는 것은 마법에 의해 일어날 것이며 필요한 막대한 양의 전기가 어떠한 비용도 들지 않거나 환경에 어떠한 해로운 영향도 끼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에너지가 없다면, 스마트 시티가 무덤이 것이고 50 전기가 없어도 완벽하게 기능할 있는 집들이 전기에 의존한다면 감옥이 것이라는 것을 여러분은 확신 있습니다.

그리고 거기엔 보안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수백억 달러가 한국 정부에 의해 미국으로부터 수입된 전투기, 미사일 방어 시스템 그리고 의심스러운 가치의 다른 고가 보안 시스템을 위해 쓰여졌습니다.

미래의 갈등은 인공지능, 드론, 로봇 그리고 다른 우주 전쟁에 의해 야기될 것입니다. 이런 값비싼 무기들이 쓸모없을 뿐만 아니라 화려한 장비를 위해 쏟아진 모든 돈이 한국 자신의 연구개발 능력을 떨어뜨리고 한국을 뒤처지게 만들 심각한 위험이 있습니다.

결코 일어날 같지 않은 상상의 충돌을 위한 F35 전투기의 구입과 그렇게 위험해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백신 구입은 떨어진 사건이 아닙니다. 그것들은 워싱턴 D.C. 서울의 정책결정 과정에서 과학의 한계화의 결과입니다.

부유층과 권력층의 압력에 직면하여 진실을 옹호하려는 진정한 전문가, 지식인들은 컨설팅 회사, 로비스트, 그늘진 권력 브로커, 그리고 쇠락하는 이념의 늪에서 그들의 집을 만드는 다른 기생충 동물들로 대체되었습니다. 워싱턴 D.C.에서 생소한 동물들 많은 것들이 그들이 정부를 집어삼키고 있는 한국의 해안으로 밀려왔습니다.

투자은행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수익 주도형 기업들은 신문에서 발행되는 이슈에 대한 보도에서 법률의 제정과 집행에 이르는 모든 정책 과정을 맡게 될 것입니다. 한국은 지금 이 순간 정부로부터 영리기업으로 아웃소싱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미국에서는 이념적 붕괴의 위협이 있습니다. 소련의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제국주의 전쟁이 러시아 혁명 동안 깔린 기반을 약화시켰듯이 미국에서 진행중인 언론의 전체적인 검열은 언론의 자유, 투명성 또는 법치주의에 대한 미국인들의 주장을 웃게 만들었습니다.최근 명의 매력 없고 나이 지도자인 트럼프와 바이든이 모든 적격 후보들이 언론에서 배제된 상태에서 싸운 대통령 선거는 1980년대에 흔들리고 있는 소련을 장악하고 체제를 무너뜨린 노인정치와 놀라울 정도로 유사해 보입니다.

그리고 많은 것이 있습니다. 비밀 수용소에서의 고문, 엄청난 수감 인구의 증가 여부 또는 국방부의 무책임하고 감사받지 않은 지출 성서적 의미에 있어서 글은 벽에 있습니다.

그리고 거의 반대 없이 당의 의제를 정하는 바이든 행정부에게 민주당을 위해서 그리고 거의 반대 없이 당의 의제를 정하는 바이든 행정부에게 트럼프의 혼돈에 대한 대안은 공공 서비스에 헌신하는 전문가들, 또는 시민 사회 전반에서 국제 문제에 깊이 관여하는 시민들 또는 아시아를 자세히 아는 훈련된 전문가들로부터 오는 것이 아닙니다.

아닙니다. 질서가 있을거에요.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프랭클린 루즈벨트 정부에서 보았던 것처럼 또는 우리가 케네디나 카터 밑에서 보았던 것처럼 영감을 받은 국제주의에서 태어난 질서는 아닐 것입니다. 트럼프에 대한 대안은 클린턴 이후 정부가 급진적인 민영화를 통해 전문지식을 비웠기 때문에  워싱턴 D.C.에서 점점 실질적인 결정을 내리는 컨설팅 회사들로부터 나올 것입니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를 위한 정책에 대한 지침은 영리 컨설팅 회사들로부터 나올 것입니다. 이는 영향력을 위해 워싱턴 D.C. 싱크탱크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즉시 관련된 컨설팅 회사들은 국무부 동아시아 담당 차관보 커트 캠벨이 설립한 아시아 그룹 국무장관 매들린 올브라이트의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 그룹이 것입니다. 그리고 물론 국무장관 토니 블링큰이 설립한 컨설팅 회사인 웨스트이그젝 어드바이저스(WestExec Advisors) 있습니다.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는 한국 정책에 많은 의견을 갖고 있는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 그룹의 산물입니다.

간접 경험으로 있듯이 정책 결정이 자유무역협정, 통화 스와프, 금융 규제 완화, 무기 시스템의 판매 또는 고객이 계속 먹고 있도록 하는 다른 예산 품목과 관련되지 않는 이러한 컨설팅 회사나 그들이 홍보하는 개인들이 많은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공공 서비스는 그들에게는 오히려 이질적인 개념입니다.

바이든은 처음부터 국제 관계에 대한 그의 접근 방식을 분명히 했습니다.그는 개인 외교와 트럼프의 통제 불능의 통치방식을 동맹에 닻을 내린 예측 가능한 다자주의로 대체할 것입니다. 게다가 동맹국들과의 관계(특히 동아시아에서 호주, 인도, 일본 한국) 그다지 창의력이나 혁신을 허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자유무역협정과 무기시스템 판매와 같은 절차가 계속될 것입니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4 안보 대화(쿼드)입니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로 구성된 협정은 강화될 것이며 중국과 관련된 거의 모든 것에 대한 강경노선은 계속될 것입니다. 한국의 분명한 지정학적 관심은 갈등을 피하는 있는 반면 다른 쿼드 지배계급은 단기적 이해관계에서와 같은 갈등을 보기 때문에 한국은 대화 참여에 있어서 어떠한 소득도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이 COVID19 함께 기후변화를 우선순위로 언급하기는 하지만 그가 기후의 진보로서 이빨이 없는 파리 협정으로 돌아가는 것을 본다는 사실은 행정부가 행동으로 보여주는 극히 낮은 공약을 시사합니다.

바이든 정부에 대한 많은 오해는 뉴욕 타임즈가 너무 많은 어려움 없이 취임식을 통과하기 위해 약에 설탕을 입히려는 필사적인 노력의 결과입니다.

사실은 바이든은 결코 도덕적 용기를 보여주지 않고 그의 정치활동위원회(PAC) 후원자들에 의해 지시된 대로 따르는 것을 행복해 하는 매우 싱겁고 보수적인 성격입니다

그는 조금도 진보적인 세력이 아닙니다. 그는 민주당원보다 자신과 가까운 경향이 있는 공화당원들로부터 그가 모든 임명에 대해 사전 승인을 받지 못하고 주요 입법에 관해 그들이 선거의 비리에 대해 영원히 그를 비난할 것이라는 협박에 이미 굴복했을 것입니다. 따라서 거의 존재하지 않는 그의 권한을 더욱 약화시킵니다.

오히려 바이든 부통령은 전리품을 요구하는 신흥 장군들에 의해 끊임없이 그의 사슬이 당겨지는 후기 로마제국의 황제를 닮았습니다.

아마도 취임식이 정해졌으니 트럼프의 지지자들은 그냥 사라질 것입니다.

저는 그게 진심으로 의심됩니다. 최근의 의회 점거 시도가 소몰이에 불과할 같습니다. QAnon 추종자들은 트럼프가 워싱턴 D.C.에서 유일한 목소리이기 때문에 그에게 의지합니다. 트럼프의 권력 축출이 그들을 단념시킬 같지는 않습니다. 그들은 아마도 효과적이고 트럼프보다 젊은 새로운 지도자들을 찾을 것입니다.

큐아논(QAnon), 스티브 배넌의 브라이트바트 뉴스 그리고 다수의 다른 대안 뉴스 소식통들은 점점 강해지고 있으며 그들의 보도 상당수는 일방적이고 정직하지 못하더라도 워싱턴 포스트나 CNN보다 정확하지 않습니다. 그런 언론을 무시하는 경향은 한국인들의 주요한 계산 착오입니다.

향후 동안 바이든 행정부의 합법성에 대한 심각한 도전의 위험은 충분히 현실적입니다.

게다가, 바이든이 사건없이 선서한다 하더라도 점점 혁명적인 우파 (그리고 일부 좌파) 발언은 트럼프 지지자들이 공화당이 무엇을 원하는지 취임일정이 무엇인지, 또는 다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지 않을 없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트럼프는 자신을 파괴하려는 공화당 전체를 압도할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왜냐하면 그는 미국 다수 국민의 억눌린 감정에 호소할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정치인들과 그들의 전략가들은 현상을 지켜봤고 그들은 지금 순간 어떻게 워싱턴의 정치 건물 전체를 썩은 호박처럼 찢어버릴지를 계산하고 있습니다. 만약 그런 행동이 일어난다면, 헌법에 명시된 권력 이양을 위한 과정과 아무 관련이 없을 것이라고 추측할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는 17세기 명나라 말기의 충돌과 유사할지도 모릅니다.

때문에 한국인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지정학적 환경에서 많은 것을 없게 되었습니다

미국과 마찬가지로, 왕조는 한국의 군사 동맹국이었고 문화적, 제도적으로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런 이유로, 한국인들은 동양에서 떠오르는 태양만큼 예견할 있다고 생각한 명나라가 전쟁 중인 파벌로 붕괴되고 결국 훨씬 작은 힘을 가진 만주족에게 정복당하게 것인지 이해할 없었습니다.

오늘날 한국인들은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개인의 특정한 성격에 초점을 맞추고 싶어합니다. 이러한 접근 방식이 더 쉽고 더 실용적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만약 한국인들이 더 큰 제도적 변화를 배제한다면 그들은 문명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를 넘어서는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진실가수 신제노 방송


“한국인, 실학(實學)의 의미 재발견 – 미국 의존적 사고방식 버려야” Korea IT Times

Korea IT Times

“한국인, 실학(實學)의 의미 재발견 – 미국 의존적 사고방식 버려야”

2021년 1월 10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최근 한국인들은 한때 익숙했던 미국의 정치 및 학술 기관들이 예전같지 않다는것을 파악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버드 교수들이 COVID19에 대한 비이성적 논쟁을 세우는것과 미국 워싱턴 D.C.의 정치인들이 가장 저속한 수준에서 비열한 게임에 참여하는 것을 보고 한국인들은 실망하고 혼란스러워한다.

대부분의 한국 오피니언 리더들은 그들이 1980년대와 1990년대에 미국의 최고 대학에서 공부할 때 가입했던 지식인 커뮤니티를 아직도 기억한다. 그리고 그들은 여전히 은퇴한 전임 교수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이러한 지식층 내에서 미국의 문화적 제도적 붕괴가 속도를 내고 있는것을 간파하고 점점 뒤로 물러서고 있다.

한국인들은 뉴욕 타임즈와 워싱턴 포스트에서 가져온 콘텐스를 읽고 한국 언론에 구차스럽게 반영해 가며 그들은 한때 극히 존경했던 미국인들의 말도 안되는 발언에 이제는 어쩔 수 없는 부정적인 반응을 자제 하려고 많이 노력 하고 있다.

향수와 부정의 문화가 서울을 휩쓸고 있다. 미국과 한국 정책의 문제점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거의 불가능해졌다. 
신뢰할 수 있는 우방국의 도덕적 붕괴로 사회 지배층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이 뿌리째 흔들리면서 한국이 대규모 문화적 정치적 위기를 겪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600년대 명나라(1368~1644년)가 심각한 사회적 균열을 내면서 조선을 휩쓸었던 비슷한 문화적 실명(눈멀음)이 한국을 휩쓸었다.
그 결과 쇄국주의를 택하게 되었던 조선은 미래 발전에 대한 가능성마저 차단하는 국면을 맞이했다.

16세기 후반 조선은 일본의 침략에 맞서 군대를 파견한 명나라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미국이 북한과 중화인민공화국으로부터 한국을 지켜주기위해 한국전쟁 당시 동맹 관계를 맺은 비슷한 상황이었다. 두나라는 혈의 동맹국이었다.

명나라의 대명률 법과 외교관습, 철학사상, 교육적 및 문화적 규범은 한국에서 의심할 여지없는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이런 이유로, 한국의 지식인들은 왜 명나라가 17세기 전반에 정치적 내분, 퇴폐, 재정적 파산으로 급속히 붕괴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1644년 명나라가 만주족에 의해 전복되었을 때, 만주족의 군사력 때문이 아니라 중국내에서 자국을 갈라놓는 산적 군대가 원인이었다는것을 조선인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리고는 자신의 문화적, 지정학적 지위를 재평가하며 자신들의 전략을 재정립하기보다는 비참하게 망국으로 치닫는 명나라에 대한 향수에 다시 빠져들게 되었다.

정복에 성공한 만주족의 세력은 한국으로부터 새로운 청왕조를 인정하도록 강요했지만, 조선은 그의 죽음 이후 수세기 동안 마지막 황제 숭정 崇禎 연호를 계속 사용했고 서원 한국에서는 오늘날에도 그 연호를 계속 사용하고 있다.

한국인들은 개혁보다는 명나라의 잃어버린 중국 전통을 고수하는데서 비롯된 한국의 정통성인 소중화( 小中華)의 사상을 받아들여 숭고한 전통을 지탱한 유일한 국가라는 자부심을 갖고 싶어했다.

그러한 감정적 지조는 이해할 수 있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외국의 어떠한 영향에서도 벗어나고자 완고했던 조선은 국가 봉쇄를 선택했으며 그 결과로 진보적 과학기술에 뒤처졌다.

우리는 오늘날 한국과 미국과의 관계에서 매우 흡사한 반복적인 역사적 사고 방식의 흔적을 볼 수 있다.

미 국무부와 같은 기관들이 전문지식을 배척하고 아첨꾼들로 가득 차면서, 하버드 대학교는 미국의 정치적 자유가 약화되고 경제가 침체되면서 다국적 은행과 제약회사들을 위한 홍보 기관이 되었다. 미국경제는 완전 초부유층의 지배하에 들어간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옛 조선처럼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변질된 미국에 대한 향수에 계속 젖어있을 뿐이다.

명나라 후반과 청나라 초기의 한국 정치도 마찬가지였다. 한국의 정치학자들은 명나라의 권위를 유지하며, 명나라의 몰락 이후에도 계속 좁고 편협적인 견해를 중심으로 파벌을  정당화 했다.

실학(實學)모델/실용학습

어떠한 개혁과 해외 혁신 수용 모두를 무력화시키는 명나라에 대한 애수와 향수가 국가 전체를 장악하고 있을 당시 18세기 한국의 지식인 몇 명이 새로운 철학적 전망을 제시했는데 그것이 바로 실학 (實學)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박제가, 박지원, 정약용 등 용감한 학자들은 한국인들이 자신들의 문화•지적 주체성의 설립을 권고하고 한국이 동시대 외국 문화의 가치를 스스로 평가 할 자격을 키우는 것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 학자들은 또한 청나라가 만주에 의해 통치되고 있으며 더 이상 명나라의 맥을 따르지 않더라도 혹 한국에 적합한 청나라의 기술, 정책 또는 제도가 있다면 당연히 채택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즉 그들은 이미 몰락한 명나라에 대한 향수로 인해 조선이 신기술과 지정치학적 현실에 눈을 감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동시에 청나라로부터 해롭거나 부적절한 영향을 받는 정책, 기술 및 제도를 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이 학자들은 일본과 서방 국가에 대해서도 같은 경각심을 제시했다.

그 정신이 오늘날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것이다. 현재의 미국 문화, 기술, 정책 및 공공 기관의 많은 측면이 한국에 엄청난 가치를 계속하고 있으며 무시할 수 없는 미국의 혁신이 있다. 하지만 반미주의에서 미국을 최고로 보는것은 어리석고 어리석은 일이다.
미국은 빛을 많이 잃었고 지배구조의 질과 문화의 질이 현저히 떨어졌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나같은 미국인은 이점을 당연히 인정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 한국인들이 현실을 스스로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국민이라면 미국 사회의 이러한 부정적인 측면을 모두 가차없이 거부해야하며 오히려 항거하여야 할것이다.

오늘날 일본, 독일, 중국도 마찬가지다. 이들 국가들은 모두 한국에 여러 모델과 전통을 공유 제공하고 있지만, 분명 한국에 부적절하고 받아들여서는 안 되는 것들이 있을 것이다.

한국인들은 외국 전문가들의 주장에 대한 지적재산에 무조건 근거하지 말고 여러 다른 국가들의 어떤 부분이 우리에게 가장 적합한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한다.

한국이 미국이란 국가가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내놓을 수도 있는 시기가 왔으며 더 나아가 미국에 대처한 한국은 어떠한 전략 위치 또는 격상을 유지할 것이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스스로 확보해야 한다. 워싱턴 D.C의 신호나 허락만 기다리는 퇴보적이고 의존적 사고방식은 과감히 버려야 할 때다. 한국인들이 실학의 진정한 의미를 재발견할 때가 왔다: 과학적 원칙에 따라 한국인들은 외국 모델의 적합성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할때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Korea IT Times

 2020년 8월 15일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이만열

최근 COVID-19 위기는 국제사회에서의 연결, 교류, 상호 지원이 가능한 인터넷 플랫폼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새로운 인터넷 플랫폼은 홍보와 이미지 구축 등 그 동안의 스킬을 훨씬 뛰어넘어 건설적인 상호 소통을 통한 새로운 세대의 공공 외교의 핵심 요소가 될 수 있다.  공통된 문제에 당면해있는 전 세계 사람들과, 전문가, 정부 관료들 간의 심도있는 대화와 협력의 기반이 될 수 있다. 인터넷은 이러한 전례 없는 변화의 한 복판에서 새로운 규범과 관습을 확립하기 위한 도구가 되고 있다.

우리는 그동안 글로벌 리더들과 특정 분야의 전문가들 간의 분석, 모범사례, 비전 등에 대한 토론으로 국제적 교류를 증진시켜 왔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현재의 패턴을 벗어나야 할 때가 왔다. 우리는 크고 작은 국제 행사에서 각국 전문가, 고위층 공무원, 교수, 기업인 등 사회 지도자들을 많이 보아왔다. 그러나 행사에 초대받은 참석자들은 대부분 다른 사람들과 대화 나누기를 어색해하고 불안해한다. 심지어 국제행사 참석에 익숙한 참석자들이나, 영어에 능통한 고위층 인사들조차도 서로 말을 하지 않고 서먹한 상태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미숙한 영어 표현으로 가볍게 인사를 교환한 후 빠르게 대화를 끝내고 서로에게서 멀어진다.

전문가들을 한자리에 모으는데 소요되는 항공권과 호텔 숙박비용을 포함한 많은 행사 비용을 감안할때 그들의 노하우를 반드시 공유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들 사이에 진지한 대화가 거의 또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대부분의 경우, 정부나 업계가 주최한 값 비싼 행사에 초대받은 그들은 상호간 낯선 관계로 참석했다가 헤어질 때도 서먹한 사이로 헤어진다. 이러한 형식으로 개최되는 모임들은 미래의 가치를 창출하거나 상호협력을 위한 어떠한 약속도 보장할 수 없을뿐더러 참석자들의 지식과 지혜와 경험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지 못할 것이다.

특히 국제 정상회담과 컨퍼런스에 참석하는 아시아 각국 대표들이 실제로 어떤 방법으로든 진지하게 이야기 할 수 있다면 서로에게 엄청난 양의 노하우 공유가 가능할 것이다. 예를 들어, 다른 국가의 동료들이 채택 할 수있는 혁신적인 행정 전략에 대해 배울 수도 있고, 제조에 사용되는 신기술이 어떻게 국제적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지 터득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교류의 깊이는 일반적으로 각 국제 행사에서 열리는 와인 소개에서는 결코 나오지 않을 것이다. 이제 우리는 의미있는 대화로 꽃을 피우도록 상호교류를 부추기고 격려되는 환경을 조성할때가 왔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인터넷 환경은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국제 교류를 확산시키고 동시에 항공여행으로 인한 환경 파괴를 줄일 수 있다.

상호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비대면 온라인 거래소를 이용하려는 대부분의 회사들은 더 깊은 교류와 더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것이 아니다. 그들의 핵심 가치는 이익을 추구하는데 있다. 우리는 전세계 외교관들과 기업인들, 시민들이 모두 힘을 합쳐 비효율적인 상황을 통제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규칙이 통용되는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상호 소통의 인터넷을 만들 수 있다.

이러한 실질적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몇 가지 조건을 예를 들면, 여러 국가의 전문가들이 온라인으로 팀을 구성해서 편한 시간에 서로 친숙해지고 긴장을 풀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편안한 소통을 도와줄 새로운 번역 소프트웨어는 비슷한 이슈를 다루는 여러 국가에서 온 사람들 사이의 전문적인 대화를 점점 더 가능하게 할 수 있다.

아시아인들의 경우, 사람을 처음 만나면 긴장을 풀고 서로를 알기 위해 술자리를 함께 해야 한다는 편견이 있다. 그러나 한국인의 경우는 술을 마시기도 하지만 서로 홀가분하게 가까워지는 방법으로는 등산을 함께 하거나, 골프를 치거나, 파이를 굽거나, 노래를 함께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서로 자신의 정보를 교환하고 예술이나 취미활동에 대한 대화 또는 온라인 게임 등을 하면서 일면식도 없었던 사람들이 쉽게 친해지는 모습을 종종 볼 수있다. 온라인 채팅은 실제로 누군가를 직접 만나는 것보다도 더 효과적이고 건설적인 협력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성공적인 토론 조건은 산만하지 말아야 한다.  참가자들이 토론의 주인이 되어 대화의 중요성에 집중하고 마음에 새길 수 있는 인터넷 기반의 토론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참가자들이 온라인 채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집중할 수 있고 진지하게 받아 들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불행하게도 최근 대부분의 온라인 소통은 극도로 제한 되어있다.

아시아 또는 유럽의 경우, 18세기 지식인들 사이에서 오늘날 보다 더 깊은 담론이 있었다는 것은 대단한 아이러니다. 동아시아의 경우 서로의 언어를 알아듣지 못하는 외교 모임에서 만난 사람들과 중국인들 사이에서 펜으로 대화를 소통하는 필담으로 진행되었다. 그들은 또한 철학과 국제 관계에 대해 깊은 명상을 하며 서로에게 편지를 썼다. 그 시기에 남아있는 편지들은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창의적인 사고와 세부적인 내용에 주목할 만한 관심을 보여준다. 정민 한양대 교수의 연구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동아시아의 18~19세기 주요 지식인들 사이의 지적 참여는 문화와 정치의 모든 측면으로 확대되었다.

20세기까지 동아시아의 교육받은 사람들은 한문을 잘 알고 있었고 필담으로 극히 정교한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었다. 이에 반해, 오늘날 동아시아의 많은 교육받은 사람들은 영어에 대한 지식이 뛰어나지만, 반드시 상세한 대화를 할 수 있을 만큼 언어의 구사력이 좋은것은 아니다. 따라서 우리는 한국, 중국, 일본, 미국 등의 주요 인사들이 진지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소통 할 수 있도록 고품질 번역 시스템으로 온라인 토론에 참여할 수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어느정도 이러한 종류의 소통은 번역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수행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내 경험에 따르면 그러한 노력이 임팩트나 효과적인 면에서는 상당히 제한적이다.

한 예로, 한국, 중국, 일본, 미국의 4 명의 전문가가 주어진 주제에 대해 온라인 토론에 나서게 될 경우, 좋은 방법은, 전문 번역가에 의해 몇 분 안에 다른 3개 언어로 번역해서 각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페이지에 게시할 것을 제안하고 싶다. 예를 들면, 주제가 지역 농업 장려 정책이나 국제 무역 촉진 전략과 같이 매우 구체적 일 수 있다. 그러나 외국어로 말하는 부담없이 각국의 전문가들을 연결하여 소통할 수 있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지만 전문성이 없는 일반 통역가에 의존하기 보다는 분야별 전문 번역가를 통한 문서교환을 통해 특정 분야 전문가들의 지식을 자세하게 공유하고 요구되는 협력 내용들을 접목시킬 수 있다. 이런 형식의 토론은 며칠 동안 계속 이어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한국을 포함 중국, 일본의 경우 의사 결정자와 전문가들은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라. 번역이 빠르게 이뤄지는 문서교환을 통해 로스엔젤레스의 도시계획가가 항저우나 후쿠오카, 부산 등에서 동료들과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전례 없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런 의미 있는 교류는 현재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번역비용은 비행기 티켓 비용보다 훨씬 저렴할 것이다. 이 방법은 엄청난 가치를 지닌 모범 사례가 될것이다. 이러한 온라인 토론의 모범사례는 상호간 아이디어와 디테일한 소통을 가능하게 만들고 새로운 형태의 국제 협업을 위한 가능성을 열어준다.

우리 사회의 장기적 개선을 목표로 한 담론을 한국과 중국, 일본, 미국 등 각지에서 확산 시켜야 할 것이다. 서면 형식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참여하는 전문가들 간의 끊임없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 이러한 온라인 ‘비동기 심포지엄'(asynchronous symposiums)은 일주일 동안 개최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대중을 위한 기사나 보고서로 내용을 출판할 수 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이러한 인터넷 플랫폼을 구축하여 비동기 심포지엄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중국, 한국, 일본, 미국 등지의 정책 입안자들 간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지속적인 협력의 원천이 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해 지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것은  대화의 내용을 풍부하게하고 국제 교류를 변화시킬 수 있다.

“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

“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

贝一明

美国总统独立参选人

美国经济、制度与文化崩溃的速度有增无减,如今几乎人人都觉察得到,我们的国家从根本上出了问题,而报纸和电视台只会粉饰太平,简直百无一用。我们似乎只能眼睁睁地看着自己的国家沦为道德荒漠和只为少数权贵服务的奴隶王国。

然而,既然如此之多的人知晓我们的文化已经病入膏肓,我们为何依然无所作为,坐以待毙?为何这么多博闻强识、精明能干的美国人在危机面前无能为力,只能讨论零零碎碎的琐事?我们为何不能齐心协力,集毕生之力来改造社会,同左邻右舍一起创造更加美好的未来?

人们束手无策,其原因多种多样。七十年来,我们一直沉浸在一种甜腻的消费文化中,而创造它的,是各家广告公司。我们自从小时候会看电视起便开始接受这种病态文化的沐浴,逐渐沦为了影像和感觉的被动消费者。

社会腐朽得如此彻底,以至于我们心中的权威人士与德高望重之人也都变成了这场恐怖狂欢的参与者——这简直荒唐至极。

然而我并不想通过解剖社会来寻找其症结所在——尽管这样做可能会吸引来大批观众。

可以说,我们的国家在二十年前所遭受的可怕创伤已迅速地恶化为坏疽。我们没有鼓起勇气斩去遭受感染的手指、阻止腐坏进程,而只是把创可贴覆盖在了创口之上,此后便闭目塞听,任凭腐毒在社会的血管中肆虐,直至感染蔓延到国家的每一个角落。保守派、自由派、进步人士、社会主义人士——这场闹剧,人人都有戏份。

于是我们落得了如此田地。如果你尚未失业,倒是可以去冷血跨国集团旗下的星巴克同好友商量商量最近的假期该如何度过,或者聊聊你上周享用过的意大利佳肴。

然而,我们之中的大多数人都忍受了一整天的煎熬,拖着疲惫不堪的身体回到家中,有的要寻找生计——无论做什么都可以,有的则受尽艰辛却拿不到一丁点薪水。我们几乎连给孩子做晚饭的力气都没有;我们,还有我们身边的人都觉得了无希望。生活很快就会回归正轨的童话传入我们的耳中,但无人相信。

我们陷入了可悲的境地:没有自由,没有权力,被无形的大手抛来掷去。而此时此刻,我想谈谈导致美国当前困局的三股潮流。媒体灌输给我们的、关于国家的宏大叙事宛若天方夜谭,毫无意义;尽管如此,我们还是可以在商场中,在起居室里,在办公室内感觉到涌动于表象之下的暗流。

这三股潮流分别是“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这几个词并不为人所熟知,或许还会让人有不悦之感。这正常不过,因为我们就是要唤醒沉睡中的人们,让他们重新自行思考,让他们相信自己其实可以有所作为、切实地改变世界。在我看来,重要的不是老调重弹,告诉大家只要改正某些错误,世界会依然美好,而是震醒诸位——将当前的情况轻描淡写本就大错特错。

第一个问题是“运动风”。

“运动风”指通过组织公众集会、筹募资金和开展各种活动来推动请愿书的签署、为某种观点或政策争取背书。它注重曝光宣传、形象塑造,以及利用营利性报纸和社交媒体来博得颓丧群体的关注。

各大运动的领袖经常出现在主流媒体的报道中;他们不仅出书,还会同政要、歌星、皇室与其他名人会面。

最具“运动风”的典型范例包括2002年以失败告终的反伊拉克战争运动,以解决女性受性侵问题为宗旨的“Me Too”运动,以及由格丽塔·桑伯格开展、旨在呼吁大众重视气候变化问题的一系列活动。

这几场运动耗费了大量时间,耗资不菲,脸书上关于它们的热帖也数不胜数,让人们感觉媒体大力宣传的活动最终取得了某种成果。然而事实恰恰相反——上述运动的成效微乎其微,反倒分散了众人的注意力,令责任心更强、真正具有组织能力的活动家备受冷落。

沉溺于“运动风”运动的人往往满怀热忱,却毫不知晓自己的行动收效甚微。

于2002年9月发起、意在反对美国计划对伊拉克开战的一系列抗议活动均是典型的“运动风”运动。它们轰轰烈烈,成为了有史以来世界范围内规模最大的示威活动——至少我们听说是这样。还有几百名政府官员,甚至几位政坛名流挺身而出,抗议布什政府的所作所为。然而他们声势浩大的运动并未成功阻止那场旨在让少数精英攫取财富、毫无意义的战争。轰炸接连不断,两国的冲突持续至今。

究竟是哪里出了问题?既然提出抗议的人不计其数,为何一小撮权贵还能肆无忌惮地做出如此危险的决定?

为何关于上述抗议活动惨败原因的严肃讨论几乎无人开展?

在媒体上赢得关注至关重要——我们已经完全被这样的错误观念所误导。“运动风”的核心理念便是倘若大批民众了解真相,那么精英集团的决策过程也会多多少少地受到影响。根本没有人考虑超级富豪的价值观体系或许与我们的完全格格不入。

媒体暗示大家:无人关注不足以成大事;要开展运动,名人政客的支持必不可少。然而“关注”正是媒体贩卖的商品,名人政客也是媒体包装出来的偶像。“运动风”的关键所在是让观众相信一场场运动意义非凡、乐趣十足,通过社交媒体来吸引他们的注意力,而社交媒体恰恰可以通过宣传此类活动、博得流量而牟利。

然而唯利是图的媒体所报道的,都是那些无损于各大企业财团利益的活动。也就是说,这些运动无法在经济上独立,也没有人会引领公众去探寻媒体包装出来的“英雄领袖”是如何从企业财团渔利的。

“运动风”是推行空虚消费、宣扬自我崇拜的活动的延伸,其宗旨是自我实现,而不是构建齐心同德、为开展事业付出不懈努力的群体。

我们在甜腻的广告中沉浸得太久,想当然地认为一场运动在得到大笔资金援助、媒体的认可以及名人的背书之后,我们才能予以支持。

请记住,诸位,你们并非脸书和推特的使用者,而是被贩售给企业客户的商品。

脸书和推特服务的大企业为何要买下诸位?因为它们希望诸位在不产生任何实际影响的同时认为自己正在从事极其重要的事情。

那么,真正的运动应该是怎样的?

我们可以回想一下发生于19世纪50年代的反奴运动,它最终促成了美国经济转型,真真切切地改善了大批民众的生活条件。规模盛大的反奴运动鼓励人们积极加入地方团体、定期会面、讨论国事、开展激进行动。所谓的“激进行动”,包括暗中开辟通路,冒着生命危险接连不断地将非裔美国人运送出南方,以及为自发团结在一起、在南部的种植园内进行激烈反抗的奴隶们提供援助。反奴运动的参加者们付出的牺牲鲜有记载,但他们的组织依然愈发地强大。

反奴活动家们建立起参与性的机构,也缔结起终生不断的纽带。他们并不痴迷于投票选举、分发请愿书让人签名,因为他们知道此类无关大局的行动根本不可能终止奴隶制的罪恶——而正是有人依靠这样的罪恶大发横财。他们的王牌不是富豪慈善家们的支持,而是他们自己舍生忘死的气节与意志。

当时,反奴运动领袖弗雷德里克·道格拉斯写道:

“这场斗争也许是善与恶的交锋,也许是真刀真枪的实战,也许既包含道德较量,也要进行武力对抗,但这必须是一场斗争。没有外界的要求,权力不会让步——它从未,也永远不会自动让步。只要明白了人们会默默地服从于什么,就可以知道可以将多少不公与冤屈强压在他们身上,直到他们用语言、用行动,或者兼用语言与行动予以反抗的那一天。暴君能施暴到何种程度,要看受压迫之人能忍耐到何种地步。”

美国政治存在的第二个问题是“抱怨狂”:媒体进行报道、以及我们在同亲友开展日常谈话时,总是不停地抱怨美国哪里不好、世事有多么不公,但既不深刻地分析其原因之所在,也不为更加美好的未来绘制蓝图,甚至没有建议听众采取某种措施来提供帮助、改变现状。在这个方面,媒体的问题尤为突出。

新闻与政治探讨的这种论调令民众颓丧至极,以至于在面对灾难之时,我们认为自己无路可走,只能陷入深深的绝望。因此有人不禁怀疑,这种残酷的“抱怨狂”之风十分讨权贵的欢心。

政治危机正在恶化,因为非主流媒体也没有让人看到采取行动的机会。非主流媒体的报道或许更加准确,但它们并未提供任何有益建议,告诉人们去社区的哪个地方跟邻居们讨论大事、组织集体行动。至于如何在不依赖于亚马逊、脸书、维亚康姆和微软等垄断企业的情况下做事,我们也无法从非主流媒体得知。

充斥着“抱怨狂”气息的新闻将报道重点放在唐纳德·特朗普、乔治·索罗斯、杰夫·贝佐斯等少数“害群之马”身上,经常传递出这样的信息:倘若这些人更有爱心、更开明,诸多问题自然能够迎刃而解。

当前的经济结构是怎样成为贪婪与剥削的温床的?掌控金融、制造和贸易领域的少数人是怎样决定我们的经济状况的?我们根本看不到关于这些问题的分析。

企业如何通过国家发动战争、推广矿物燃料而获利,以及由此而生的利润怎样用于回馈组织运动、撰写“抱怨性”新闻的中产阶级知识分子,流入他们的退休金账户、或者变为他们的股票资产,这绝对是不可触及的禁忌话题。

知识分子本应站出来维护公共利益,做我们的耳目,可他们与企业利润之间有着不可告人的关系,因此无法做出客观公正的分析,无法建议公众如何行动。

我们如果组成团结高效、彼此互帮互助、为共同目标而奋斗的团体,便可以着手改变经济与政治体系——“抱怨性”新闻一向对此避而不谈。

媒体中抱怨之风的抬头与近三十年来知识分子话语的堕落不可分割。营利性媒体在做分析时根本不会严肃地考虑历史问题,在谈及白宫或者国会时,也绝不会介绍这些机构的制度史。在这些媒体的口中,现在的中情局或者谷歌与十年乃至二十年前别无二致;至于它们内部如何组织、如何管理,媒体则只字不提。

由于缺乏历史语境,读者只掌握了大量负面信息,既无法理解更深层次的问题,也不知下一步该何去何从。

最后一个问题是“魔术师热”——对政坛上的“魔术师”大加推崇。

媒体上的讨论时不时地透露出这样的观念:我们要选举出、要跟随出类拔萃之人,倘若他能力非凡,我们的问题即可得到解决。

还有人认为,身为公民,我们就应当等到十一月投票选出此人,随后回到自己的生活中,把一切问题都交给这位魔术师来化解。

在巴拉克·奥巴马的竞选宣传中,旨在塑造“魔术师”的花言巧语就发挥了巨大的作用。奥巴马围绕“改变”这一口号大做文章,由民主党赞助的广告公司也对其进行了大力宣传。

他们启动企业资金,利用媒体和娱乐集团告知民众,这位才华出众、能说会道的政治人物只要获得大众的支持,就可以让美国发生翻天覆地的变化。换而言之,美国在饱受克林顿执政晚期以及布什掌权时期的罪恶摧残之后,只需要让一个民主党人当选总统,便可以脱胎换骨、重振雄风。

这是赤裸裸的谎言。要解决体制性腐败问题,必须借助各阶层民众的力量,制定长期规划,清理门户——此举虽然危险,但十分必要。

但在奥巴马看来,一切都是那样地简单:我们只需要给他投票,再告诉身边的人他将会立下怎样的丰功伟绩。

然而随后,果不其然,“变革”代理人奥巴马便沉着冷静、却又极为迅速地着手为企业银行纾困,为削弱金融监管助力,以此来回报他真正的支持者——帮他占据各家媒体版面的金融界。

伯尼·桑德斯的竞选宣传也对民众颇具吸引力,然而他同样被包装为一个可以替我们化解各种问题的魔术师。他的竞选团队将工薪阶层赞助的资金献给媒体公司,让其在初选中播放极其昂贵的广告。桑德斯的初衷也许是好的,然而他的团队却没有投入一分钱来建立可长期发展的地方性公民组织,让民众得以在政治上自给自足,为自己的改革提供持续动力。倘若说民主、共和两党有共同之处,那就是它们都在培养公民的依赖性——这一点毋庸置疑。让他们革风易俗难于令老虎吃素。

西达·斯考切波教授的《 衰落的民主:由参与会员型到寡头管理型的美国公民社会》(Diminished Democracy: From Membership to Management in American Civic Life)一书详细描绘了美国人是如何逐渐远离基督教青年会、共济会、对外战争退伍老兵会、狮子会等定期组织集会、践行民主管理的地方性组织的。

五十年来,民众的活跃参与被一种政治性的管理文化所取代,导致社会民主与透明度大幅滑坡,这一后果是灾难性的:正是由于缺少公民参与,不负责任、暧昧不明的政治文化才能在今天大行其道。

请问,诸位是否收到过民主党或共和党的邀请,去发表自己的意见、参与政策的制定过程?

如果只是在脸书上发文、抱怨唐纳德·特朗普的腐败行径,我们根本无法改变美国有名无实的政治参与体系;健康的政治文化也绝不可能通过替政客从媒体集团购买广告来建立。

我们必须成立强势的、由公民组成、保持每日与民众互动的地方性机构。我们必须改俗迁风:关闭网络,敲响邻居的门扉,重拾与朋友讨论切实问题的好习惯。这些事没有人能够为我们代劳。

日本哲学家荻生徂徕写道:

“要成为棋艺大师,有两条路可以走。其一,通晓棋路,熟知开局布阵与收局技巧,步步为营——这条途径已被人们所熟知。而另外一条大师之路,则是由自己制定棋规。”

能让我们自己制定规则、创造崭新政治文化的机会少之又少。然而当前美国的政治危机极度严峻,其影响无所不至,令我们在如履薄冰的同时也看到了发起彻底变革的宝贵机遇。我甚至可以说,除了投身战斗,我们别无他法。

“I shall fear no evil” Declaration of Candidacy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 shall fear no evil”

Declaration of Candidacy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Emanuel Pastreich

Independent

February 24, 2020

There are turns in the river of history so dramatic, even overwhelming, that we must demand more than progressive adaptation, we must demand a fundamental restructuring of every aspect of our society.

This moment is such a moment and I declare my candidacy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not because I desire the perks that accompany that position, perks that have grown gaudy as that institution has decayed, but because there will be no hope of stanching the flow of our nation’s lifeblood unless those who have benefited the most from our finest traditions are willing to throw themselves into the battle.

The time has come for a politics founded in truth, and not an appeal to whim or to fleeting emotions. We cannot look away from the profound moral decay that has laid waste to our beloved United States. We must combine a deep empathy for the sufferings of ordinary people with an inspiring vision for what this country could be.

This campaign does not offer you glittering false promises. Until we restore a discourse in politics that is honest and we reestablish a government that holds up an ideal, and implements that ideal, promises made by politicians, whether they call themselves “conservative” or “progressive,” will not mean much.

Today, our government, our journalism, our educational institutions, our communities and our families all teeter on the brink of collapse. Lost in self-deception we cannot even bring ourselves to face the wasteland that lies before us.

All that I contend for is this: We must struggle together to build participatory institutions in every neighborhood that will permit our citizens to establish the ideals, to practice the habits, and to prepare the policies that will form the foundations on which we will rebuild this republic.

If we cannot form communities, if we cannot see each other as anything other than objects to be used, to be exploited for profit, no degree of policy reform at the highest levels can save us.

Citizens today are no longer citizens, but mere consumers who are force fed pre-packaged fantasies cranked out by public relations firms, firms hired by the same corporations that shower money on every politician.

We are taught by the corrupt media that we have only a role as observers and that we have no choice but to send money to politicians who will never meet with us, or represent us, or even answer our phone calls. The media, controlled by a handful of powerful corporations, works hard to convince us that we must seek out magicians to solve our problems for us, and that we must shun leaders who could inspire us to build a better society with our own hands. There is no road to good government until we start to build it, with our own hands.

As Frederick Douglass wrote, “Who would be free themselves must strike the blow.”

This campaign for the presidency is not about exposure. It would be better to create our own citizens’ journalism than to grovel before the fetid media swamp that demands of us that we be its slaves. That media is unanimous in their contempt for me — and I welcome their contempt.

I do not ask you merely to vote in November. I ask you to join us a struggle to transform the United States, and to work with us, every day. Your efforts will create the sinews that bind citizens to a government which is accountable. If our neighborhood organizations are not democratic and participatory, they cannot support a national democracy.

Whether it is the sprawling prisons filled with the innocent, the decaying infrastructure that condemns our children to misery, or the promulgation of a culture of consumption and indulgence that has destroyed the virtues of frugality, modesty and humility, truly, the hour is late.

This republic should function like a delicate clock, responding predictably to the needs of citizens. But what do we do if the clock’s fan fly is gummed up with muck, if its escape wheel is fractured, or its hammer rod is warped?

Do we leave the clock alone, knowing that it will slow down, eventually coming to an irreparable stop? Or do we pause the clock for a moment, and clean the entirety from head to toe, repairing and improving? The later approach runs the risk of tempting tyranny. But the former virtually guarantees it. Better to prepare for a dangerous, but critical, surgery than to watch in idle indulgence the collapse of the republic.

When it becomes painfully self-evident that a long train of abuses and usurpations are born of the pursuit of absolute despotism, it then becomes our right, and our duty, to provide new guards for the people’s future security.

Let me suggest two fundamental principles that will undergird all future action:

The scientific search for truth

Democracy is the process by which the needs and the wisdom of the people are converted into policy. But if the people are misled, sated with distorted and embellished journalism, if they are taught to be self-indulgent and thus lose interest in governance, then we a democracy without people. If the debate on policy is not grounded in truth, then we have a fantasy democracy. However, and this is the hard part, truth is never democratic. If we are voting to determine what is true, then we have already slipped into an orderly, and all too reasonable, psychosis.

We will seek out the truth about the poverty in our country and its causes, about the motivations behind the foreign wars that we fight, about the decline of education and of communities, and we will encourage you, support you, as you go forward to investigate your neighborhood, and we will help you raise up in yourself the moral courage to formulate, and then to implement, solutions.

The establishment of a government that is, to quote President Abraham Lincoln,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is our purpose. This goal cannot be achieved through the election of a single person, or by the passage of a single bill. It will only come about as a result of a profound shift in our culture and in our habits.

We offer not fool’s gold to distract you from the massive transfer of wealth from the commons to the hands of the super-rich, bloody and deceitful men. We will speak the truth and fear no evil. Only then can we end those endless wars, only then will the ruthless exploitation of ordinary people in the United States be stopped.

A government for the people

The United States Constitution lays out a blueprint for a government that represents the people, and not the powerful. The process of building this republic has been imperfect, tainted by the crimes of slavery and marred by the slaughter of the natives. Nevertheless, we can still glimpse the flame of the Constitution shining from behind the shattered edifice that remains.

Now is the moment to reinvent government, not as a PR gimmick funded by corporations, or as a gateway for contractors in search of profits, but as something that protects the welfare of the people and defends those who oppose the powerful.

The radical concentration of wealth, the catastrophic collapse of our environment, and the foolish drive for militarism as a road to riches, these crimes are not even considered as topics for discussion in polite company today. Those who are supposed to lead us, prefer rather to wrap themselves in a blanket woven of cowardice and hypocrisy, and to ape the honored practice of the four monkeys.

But there is a terrible hidden cost for that choice of silence. Nightmares wrap around our youth, in the stark mountain passes of Afghanistan or in the dank hallways of Walter Reed Medical Center, where they lie in their own urine trying to piece together a fragmented mind, or in the cells of private prisons where they stare all day at blank walls.

Let us bring a ray of hope to those who must work constantly at miserable jobs, day and night, to feed their children. Let them know that a government will be created that places their interests at the center of the national agenda. Let them know that we are not afraid to call slavery, slavery and that we are not afraid to call war, war!

The Truth goes marching on

With all lowliness and meekness, with longsuffering and forbearing, let us go forward together. Our campaign must be confrontational at times, but it will always be rooted and grounded in love. We will demand that the wealthy who gather by vanity shall be diminished and that those who gather by labor shall increase. We will make it clear to all that the most valuable things are precisely those that are invisible: the core values that guide us, as individuals, as groups, and as a nation, to sacrifice ourselves readily, not only for the benefit of the whole, but also for the pursuit of truth.

The damage done to our environment by petroleum and plastic, the trillions of dollars squirreled away off-shore by the rich, the manner in which the internet is used to reduce us to base animals with no self-control, these facts, and more, will be made manifest for all to see as part of this great transformation. Verily, fellow citizens, the truth shall set you free.

Emanuel Pastreich

2020

Seventeen Point Platform

1)

We will not recognize any election that is not fair

The current election system is so corrupt as to be meaningless. The qualified candidate is not allowed on the ballot, and his or her ideas, and activities, are blocked out by a media that denies citizens access to critical information. Votes are counted using computer systems designed to be hacked, leaving no evidence of the sacred choice of the people. Regions inhabited by the poor are supplied with so few voting machines that tired mothers and fathers must wait for hours in line, shivering as the dusk descends.

We cannot recognize as legitimate any election for president, or for any other office, until the nation holds an internationally-supervised election in which every citizen is guaranteed the right to vote in a manner easily verified, and every qualified candidate can present his or her policies directly to the people. The entire election must be handled in a transparent manner and commercial advertising must be banned.

We do not have legitimate elections, but we do have a moral obligation to reject this entire process. I do not worry that, running for president, no rich men will fund me, no political parties will back me. We know that the election of 2020 will be so fraudulent that we cannot accept the results, or recognize those who claim to have won. Moreover, those who are “elected” will soon prove that they do not represent “we the people” in any sense of the word. We the people will wait until a legitimate election is held, one in which candidates, like myself, are allowed to participate.

2)

Climate change is the overwhelming security threat;

The response must involve every aspect of domestic and foreign policy

A full commitment to a hundred-year plan for the mitigation of, and the adaptation to, climate change must be at the center of all security, economic and educational policy for the United States. We must devote all resources, committing ourselves to the equivalent of a war economy, in order to reduce the use of petroleum and coal to zero within two to three years.

The government will set forth directives that require the rapid reduction in the use of fossil fuels, that end the use of private automobiles and that restrict the use of airplanes. We will finance the installation of solar power and wind power generators in every neighborhood. All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for these technologies will be taken over by the government for this purpose. Upgrades for all buildings to near zero carbon emissions will be undertaken immediately, including maximum insulation for all homes within two months. The government will do so, employing 50-year loans that will make renewable energy cheaper than fossil fuels.

We will end all subsidies for petroleum, coal and uranium. Those fuels will be designated as controlled substances that cannot be sold for profit.

The military will convert to 100% renewable energy more quickly than the rest of the country and it will be transformed thereby from the greatest enemy of the environment to its most powerful defender. Polluting fighter planes and outdated aircraft carriers will be scrapped immediately without concern for the profits that they might generate for corporations. Those who stand to lose their jobs will be guaranteed employment in renewable energy projects.

Oil and gas corporations have made trillions of dollars pushing dangerous substances on citizens that they knew full well were destroying the environment. Such actions are criminal by law. The assets of these corporations, and of their owners, will be seized by the government and used to finance the transformation of our economy.

Wasting energy, food and natural resources will be recognized for the abomination that it is and will never be promoted as a symbol of a better life.

The government will supervise the creation of truly sustainable urban and suburban communities and undertake the restoration of wild areas to assure biodiversity. That will mean tearing up the malls, the parking lots, the factories and the freeways that have defiled our sacred forests and our precious wetlands.

3)

Eliminate nuclear weapons by any means necessary

Humanity faces an unprecedented risk of nuclear war, made even more dire by the promotion of “usable” mini nuclear devices. We will commit ourselves to the elimination of these dangerous weapons from the Earth, painful as that process will be. For the sake of our children, we will forcibly confiscate, and destroy, all nuclear weapons, starting in the United States, and then in all the other nations of the world. We will work with committed groups of citizens at home and abroad, inside government and outside. The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must be stopped.

4)

Launch international scientific investigations into the past that so many refuse to confront

We cannot come to grips with the threat of climate change and of nuclear war until we shake off the culture of denial that has gripped us for the last twenty years. We must conduct a fearless investigation into the actions taken by a small group of powerful men after the 2000 election, including the so-called “9/11” incident.

The power of the scientific method must be employed by international “truth and reconciliation” teams to reveal the honest story for our citizens, and for the world, to see. There should be no limits on how far the investigation goes. Granted the seriousness of the case, all related materials must be declassified. Nor should we be satisfied with simplistic tales that blame just one group or another.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was a solvable crime.

5)

Bring the US military home and upgrade the United Nations

The United States must bring back the troops deployed around the world, troops often exploited in mercenary enterprises to serve the interests of the wealthy. We must be ready to fight, and to die, for true international security, but to do so only in the strictest sense as defined by the charter of the United Nations. It would be better to risk our lives in the noble battle against the forces of greed to protect the soil beneath our feet, to assure that the pure waters of our oceans are not poisoned, and to preserve forests in perpetuity than to fight these pointless wars.

The United Nations must be the primary space wherein we plan the future for our fragile planet, and then implement it. But that can only be done if that institution undergoes a complete reform that empowers it to represent the citizens of the Earth without the interference of corporations or of wealthy individuals.

6)

Corporations are not people;

The rich get only one vote

Corporations are not people and they have no role to play in the formulation of policy. The same is true for the super-rich and for the investment banks through which they exert their will. The information required by policy makers must be supplied by life-long civil servants, professors and other experts who can engage in an objective evaluation of the current state of our country without pressure to derive profit.

The rich are just people. They have no more rights than anyone else. They should not have a special role in the determination of policy. Those who use money, directly or indirectly, to influence policy are engaged in corruption and bribery; do not hide such criminality by using the innocuous terms “consulting” and “lobbying.”

We must empower the civil service so that the government regains independence from corporations and can produce strict regulatory systems to protect the people. We have done it before and we can do it again. In that process, many corporations, such as banks, or communications and energy companies, will be nationalized, and run by a competent staff of civil servants who have the common good as their sacred mission. Such ethical governance has precedents dating back to ancient times and does not require ideological decorations.

7)

An economy of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Without economic equality and the strict regulation of finance, democracy is not possible. While we slept, an elite faction generated great wealth by illegal and immoral means for decades and then hoarded it overseas. Most of our citizens cannot even conceive of the corruption that has spread everywhere behind the sparkling facades of industry and government.

All this will stop. We empower thousands of professional auditors at the Internal Revenue Service, and other government bureaus, who, supported by the FBI, will go forward and fearlessly conduct complete audits of all branches of government, including the Department of Defense. We will demand a full financial audit of the Congress and of all its members. So also will the entire Executive branch and all the major members of the Judiciary, be audited. We will not be afraid to fire, fine and imprison thousands of people, or more, if necessary.

Once the government is focused once again on the concerns of our honorable citizens, we will do the same for corporations and for the super-rich.

Remember that those who roll in obscene wealth obtained it through unfair access to capital combined with illegal business practices. Their assets must be cut down to size so that they can no longer use these funds to undermine journalism, politics or education. Finance from now on will be a highly regulated field, primarily overseen by government organizations accountable to the people. Regional banks will be transformed into cooperatives that are run by the citizens for the sake of the local economy.

8)

Support true education and investigative journalism

Politics cannot be legitimate if our citizens are denied access to the quality education they need in order to think critically about the state of our society and to make full use of the infinite potential locked away in their imaginations. They need to learn history and literature, philosophy and science, from a young age in order to be able to comprehend the complex issues of our generation.

We will create a new education system in which all citizens are treated equally. The funds for schools will never be tied to local real estate taxes. Teachers will be as well rewarded as any member of society. Everyone will be entitled to a quality education because we expect everyone to be an active citizen.

Journalism is an extension of education. Journalism should inform our citizens about real issues, not sensationalist happenings, and it should teach them how to think critically about the economic and cultural realities behind the surface of things. Sadly, journalism has degenerated into a disgraceful sludge that fills newspapers, TV broadcasts and internet postings with grotesque images and meretricious phrases, content that appeals to our worst angels.

Whereas citizens should be learning to think objectively and to work together to create a better society, they are bombarded instead with refuse that stimulates sexual desire or promotes mindless consumption.

The government must support an independent media at the local and national level that is dedicated to the pursuit of truth and that encourages citizens to think for themselves. Investigative journalism about the serious issues of our time, brave journalism, must once again become a viable career.

Art, whether painting, sculpture, design, drama, music or literature, must be part of our citizens’ lives. The government will support such activities because they give citizens the confidence to express themselves, and to articulate a vision for our future on their own, without relying on shiny images or glib phrases produced by the corporate media.

Fostering artistic expression will free youth from the banal and manipulative culture they face today, one which directs them towards short-term pleasures and robs them of the ability to contribute to their society. Giving them the opportunity to make their own films, their own newspapers and their own paintings and photographs, while being paid a decent wage for that work, will give them confidence they can change society. We will replace banal and demeaning commercial art with the redeeming and inspiring art of our citizens.

9)

The 13th amendment and the end of slavery

The 13th amendment of our Constitution explicitly prohibits slavery. Yet we have citizens, many forced into debt by contemptible practices, who work in factories and stores as effective slaves. We have citizens in prisons, often on trumped-up charges, forced to work for no pay, forced to pay for the right to see their loved ones. All these crimes are for the profit of corporations. These despicable practices will be ended, without exception, by the rigorous application of the 13th amendment.

10)

Trade must be ecological and truly free

Trade can be helpful on occasion, but as it is practiced today it is deeply damaging to our precious ecosystem and to our people. Trade has become another word for massive container ships, controlled by investment banks, spewing horrid smoke as they carry goods across oceans in the interests of the few, not of those who make the goods, nor of those who use them.

It is not a positive, and it is certainly is not internationalization, for local industries and farms to be destroyed by “trade” and for citizens to be rendered dependent on imported goods against their will.

We must, together, completely rethink what trade means and create a 100% fossil-fuel free trade system that is accessible to everyone and that respects the needs of local communities.

11)

Moral decadence lies at the core of this political crisis

The current crisis is above all a spiritual crisis. We have fallen deep into decadence and narcissism. They taint even those with the best of intentions. Modesty, frugality and integrity have vanished from our vocabulary. The invisible inner world of values and character has been replaced by a spectacle that renders the citizen a passive consumer of filth.

Until we can control our own actions and, only then, form communities that can demand justice and righteousness, until we can trust our neighbors, talk frankly with our children and uphold common values, we will be incapable of standing up to the powers that have seized control of our country.

Moral corruption means that many of those who speak of “freedom” and “justice” are happy to take covert payments that they avoid speaking too much truth. This also must end.

12)

Transform the military-intelligence complex

The out-of-control military allows corporations to take our tax dollars and transfer them directly to their bank accounts through the sales of overpriced weapons, not subject to outside review or to scientific tests.

We need men and women willing to give their lives for their country. Those noble sentiments have been cynically misdirected. The military, and the intelligence “community” that surrounds it as a penumbra, must be transformed and dedicated, above all, to the mitigation of, and the adaptation to, climate change, and to other real security threats.

The bravery of soldiers must be redirected to the dangerous duty of ending the rule of our country by fossil fuel giants, and their lackeys, and to the task of transforming our economy. Soldiers! If you cannot stand up to the energy czars, how can you call yourselves brave?

In violation of George Washington’s warning of the dangers of “entangling our peace and prosperity” with the intentions of foreign countries, we have launched into numerous secret treaties, casually termed “intelligence sharing” and “security cooperation,” that are leading us to a catastrophe like that of 1914. Back then, a horrific domino effect was set off by such secret treaties that dragged the world into a catastrophic war.

All of you who work at underpaid contract jobs for the NSA, all of you who must read through our endless emails, all of you required to harass simple folk over foolish things for wanton corporations, listen to me! Verily, I say unto thee, “Come with us! Thou hast nothing to lose but thy chains.”

13)

Stop the dangerous influence of technology on our citizens

The corporate media presents the exponential evolution of technology as an unmitigated positive. Yet, in most cases, exposure to such new technologies robs us of the ability to focus, deprives us of the power to think for ourselves, and strips us of the awareness necessary to function as citizens in society. Technology is used increasingly as a means of inducing in us addiction to short-term stimulation. Such products generate profits, but they render citizens incapable of understanding the seriousness of the crisis we face.

We want to interact with others, and we need jobs that let us cooperate with others. But all we encounter is recorded messages, automated checkouts and long rows of supercomputers coldly calculating corporate profits. We find ourselves entirely alone in a digital desert. This is no accident but rather a premeditated crime.

We must critically review how technology impacts society before we employ it. Technology can be immensely helpful, but only if it is applied to solve the real challenges of our age, and not used to manipulate us.

Scientific understanding of the state of our Earth, and of our society, must be our goal always. We confuse science with technology at our peril. As Paul Goodman wrote, “Whether or not it draws on new scientific research, technology is a branch of moral philosophy, not of science.”

14)

Halt the anti-intellectual campaigns to dumb us down

Our citizens are subject to unending campaigns that encourage anti-intellectual sentiments and that discourage thinking deeply about the world. These changes in our culture are not natural, but are imposed by hidden forces seeking to render us docile.

We must raise the level of intellectual engagement in every corner of our country, and encourage people to think for themselves, and to propose solutions of their own. Reading, writing and debate are critical to that process and must be encouraged. Citizens should never rely on the facile and jejune opinions offered up by celebrities.

We cannot allow the poisonous forest of advertising and public relations firms to dumb down the citizenry, to impose from above a culture of narcissism and to promote the insidious cult of the self. Terrible indeed is the damage they have already done. Our citizens confront banal wasteland that offers nothing, but has taken over every TV channel, occupied every mall and conquered every office.

The advertising and PR industry must be subject to the strictest regulations so that our citizens are exposed to images in the media which encourage intellectual engagement and that support a healthy community. Citizens have the right to read articles, and watch broadcasts, that the describe the reality of our lives in a scientific manner, and the right not to be subject to programs that hold up as a model scenes from the indulgent lives of the rich.

15)

Revive the Iroquois principle of seven generations;

End the cult of growth and consumption

Although the constitution of the Iroquois Nation had a profound influence on the United States Constitution, its focus on sustainability was tragically overlooked by our founding fathers. The traditions of the Iroquois, and of other native nations, must never be forgotten. The “seventh generation” principle of the Iroquois Nation demands that we consider how our decisions today will influence the lives of our descendants seven generations in the future. This principle is scientific and rational, and it stands in marked contrast to the irrational assumption that the oceans, forests and grasslands are commodities that belong to individuals or corporations, and can be destroyed for personal profit.

The “seventh generation” principle must be added to the Constitution as an amendment, serving as the basis for the complete revaluation of our economic and cultural assumptions.

We must stop using deceptive terms like “growth” and “consumption” to assess the well-being of the nation. We must consider together the health of all our citizens, the weal of the environment and the prosperity of wild animals and plants.

Cooperation is essential to our survival. We cannot solve problems through budgets if budgets merely encourage dependency on money. We must create barter systems between citizens so that neighbors can assist each other and set up programs for mutual support that make families and communities self-sufficient.

Health care cannot be provided merely by sloshing government money from one account to another. We must also empower citizens to care for each other, to learn enough of medicine, of herbal remedies and of proper exercise, to cure many illnesses on their own without using money at all.

16)

Farming for the people and a healthy and fair food economy

The rapid rise in temperature brought on by global warming will cause an exponential increase in the cost of food over the next decade and make farming once again the most critical activity for survival. We have not even started to prepare for this catastrophe.

We must leave behind this bankrupt system of industrial farming and return to farming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The land must be distributed to large numbers of citizens to be used as family farms. There is nothing to lament or decry herein. The soil and the water granted to us by our mother Earth has never been, and never will, the property of corporations.

The entire distribution system for agriculture must be regulated and thereby made fair. It is far more important to produce food in a manner that does not damage our soil and water than it is for the few to make fortunes from agricultural exports. Americans must embrace sustainable organic farming, and do so now.

17)

Neither the Republican Party nor the Democratic Party are described in the Constitution

The three-ring circus of impeachment revealed to us that the current political system has nothing to do with the Constitution. Governance is dead and politics has been reduced to a brawl between corporate lobbyists, investment bankers, media pundits and the rich whom they serve. The media, having long abandoned any scrap of journalistic integrity, merely eggs on the wrestlers like a drunken mob.

All debate surrounding the formulation and implementation of policy must be handled in a transparent manner within the government offices defined by the Constitution.

Yet today, policy is made by corporations, or debated within opaque and unaccountable political parties, in a blatantly unconstitutional manner. Do not be deceived.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Republican Party are not described in the Constitution and they do not represent the vast majority of our citizens.

Leaving decisions on policy to political parties that are not regulated by the Constitution is both criminal and unconstitutional, and the practice must be stopped.

Political parties are an appropriate venue for citizens at the local level to meet and to exchange ideas. The Constitution grants the Democratic and Republican parties no role in governance or in the formulation of policy.

Original declaration in medium.com

“동북아, ‘위기’ 해결보다 ‘변화’ 추진에 나서야” 프레시안 2020년 1월 25일

프레시안

“동북아, ‘위기’ 해결보다 ‘변화’ 추진에 나서야”

2020년 1월 25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오늘날 미국은 동북아시아에서 무한한 재난에 직면해 있는데 이는 중국과의 경솔한 무역 전쟁, 일본 및 한국과의 동반 관세 분쟁 및 중국을 군사적 위협으로 홍보함으로써 광범위한 협력 노력을 악화시킨 데 따른 결과이다. 우리는 점잖은 무시가 악의적인 무시로 전이되는 것을 조용히 지켜 보고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인들은 말하기를 꺼리는 편이지만, 워싱턴을 파괴적인 세력으로 인식하는 이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트위터에 의해 지배되는 행정부와 국제 사회에 대한 ‘트럼프 퍼스트’의 새 버전은 UN 본부가 위치해 있고 핵확산 금지, 무역 및 테러 방지 등을 처리할 국제 조약을 지지하며 자유의 여신상을 통해 구현된 미국의 국제주의 전통을 묻어 둔 채 단기 이익만을 추구하는 경향을 가속화할 뿐이다.  

동북아의 이러한 위기는 평양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며 오히려 탐욕스럽고 자기도취적인 워싱턴 모델이 아시아의 수도들에서 새로운 주인을 찾은 데서 기인한다.

미국이 잃어버린 명성을 회복하기보다는 오히려 아시아 지역에서 밀려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신냉전을 조장하는 데에 납세자들의 돈을 실제로 소비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

또한 일본은 한국과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상정하고 있다. 우리에게는 한국, 일본, 중국 및 다른 국가 간의 무기 경쟁 및 경제 전쟁 발생에 따른 상상할 수 없는 악몽을 피할 수 있도록 새로운 방향을 설정하기 전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 이러한 전개는 이 지역에서 미국의 역할이 끝남을 포함해 많은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이러한 동북아의 위기는 현란한 정상회담이나 의회에서 일부 법을 제정하는 것만으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다. 우리에게는 변화하는 동북아의 미래를 향해 나아갈 방법과 뚜렷한 희망을 제시할 수 있는 비전이 필요하다.  

일본의 철학자 오규 소라이에 따르면, 세상에는 두 가지 종류의 체스 장인이 있다고 한다. 규칙을 완벽하게 알아서 모든 게임을 쉽게 이길 수 있는 사람들과 체스는 경기할 규칙을 제정하는 사람들의 두 부류이다.  

후자의 접근 방식은 눈에 띄게 생소하다. 우리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기보다는 제2차 세계대전의 종료 당시 제정된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데에 익숙해 있다. 그러나 점진적인 개혁만으로는 동아시아에서 점점 약화되고 있는 미국의 지위를 바꿀 수 없다. 이제 우리는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역할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그리고 아시아에서 미국의 역할을 정의하기 위해 시작한 투쟁은 타자의 악마화가 조건이 아니며 예상치 못한 곳에서 답이 나올 수 있다.  

최근 UN의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이루어진 그레타 툰베리의 연설은 전 세계에서 기후 문제에 대해 대책을 요구하는 사람들의 요구가 절정에 달했음을 드러낸 사례이다. 수만 명의 열정적인 젊은이들이 기후변화의 재난으로부터 우리를 구할 수 있도록 기존의 모든 경제, 정치 및 문화적 측면에서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했다. 그들은 기후변화가 최악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알고 있다.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근본적인 변화에 대한 요구는 동북아에서 미국의 역할을 재정의하고 중국과의 대립을 해결하는 한편 한국과 일본의 협력을 장려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된다.  

미국은 기후변화 자체가 해수면 상승, 해양 온난화, 사막화의 확산 또는 열대성 폭풍우와 같이 동북 아시아의 주요 위협이 되고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그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죽어 가고 있으며 향후 수년간 수백만 명이 죽게 될 것이다.  

이러한 근본적인 변화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모든 가정을 변경해야 하는데, 그레타 툰베리가 요구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이는 미국이 비행기, 배, 총알 및 미사일 등의 군사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왔던 데서 벗어나 화석 연료의 사용 금지와 숲의 복원 및 해양 및 강의 생태계를 보호하는 것으로 안보의 주요 임무를 재정의함을 의미한다. 현재 최대 환경 오염 유발자 중 하나인 미군으로 하여금 오염을 정화하고 석유 시추 및 석탄 사용을 금지하는 데에 주력하도록 기본 임무를 재설계할 수 있다.  

이러한 비전은 지나치게 이상적일 수 있다. 그러나 문자 그대로 너무 큰 위기여서 모든 것을 재고해야 한다.  

동아시아의 경우 기존의 전투 수행에서 벗어나 나무를 심고 생태계를 보호하며 기업들로 하여금 지구의 소중한 자원을 영리 목적으로 파괴하지 않도록 함으로써 기후변화를 완화하는 데에 주력하도록 미군의 주요 임무를 변경함으로써 여러 전선에서 일본 및 한국군과 협력할 수 있을 것이다. 각국의 군대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 및 완화에 군사적 초점을 맞추게 되면 중국과의 군사 협력도 쉬워질 것이다.  

군대는 애초에 그러한 변화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므로 어쨌든 기존의 안보 및 방어 개념을 고수할 것이다. 그러나 군대가 그런 방식으로 역할을 하기 시작할 경우 민간 부문보다 그러한 변화를 더 빠르게 이행할 수 있다. 

군대는 수익성에 대한 우려 없이 첨단 기술 개발을 위한 장기 예산을 책정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다음 달까지 모든 전력을 태양열이나 풍력을 통해 생산하도록 할 수도 있다. 우리는 미국, 한국, 일본의 노하우를 결합함으로써 그러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기후변화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위험한 군사 시설 건설에서 벗어날 수 있다.

“Korea’s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risis: Go for zero” Korea Times

Korea Times

“Korea’s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risis: Go for zero”

January 18, 2019

Emanuel Pastreich

The request from the Trump administration that South Korea join a new naval mission to the Strait of Hormuz, at precisely the moment the entire region is on fire, places Seoul in a difficult position. Not only is the push for military conflict with Iran, which is making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immensely unpopular with many Americans (including many in the military), the plan has also been met with profound skepticism on the part of many American allies. Many question the legitimacy, and the logic, of assassinating Iranian General Qasem Soleimani. Few think that there will be any positive result from military action.

The risk of South Korea being drawn into a massive, and crippling, military conflict, and one in which the United States does not have overwhelming advantage as was the case in the first Gulf War, are high. The threat that Iran will break off diplomatic relations with Seoul, and perhaps even encourage attacks on Koreans around the world, is real.

At the same time, South Korea has benefitted immensely from the U.S.-Korea alliance and the 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culture, education, politics and economics are profound. A decision by South Korea to avoid the Hormuz mission, as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has suggested, could do significant damage to bilateral relations and create resentment the extends far beyond the Trump administration.

The choice is incredibly difficult, but it must be made.

I will not pretend to offer a miracle cure. What I would like to suggest here is that this crisis offers South Korea a chance for a profound consideration of its true national security and an opportunity to launch a complete transformation of its economy and culture that will make future choices more strategically sound and will keep South Korea out of such impossible positions.

Energy resources from the Middle East are critical to the Korean Economy at multiple levels. Korea uses those energy sources in its economy, it produces products that require those energy sources such as automobiles and ships that are sold globally (and is therefore sensitive to fluctuations in the price of oil), and Korea sells many products and services to the Middle East so that the economic health of that part of the world has a direct impact at home.

So dangerous it the instability in the Middle East that Koreans must respond by focusing their full attention on the solution (putting away their smartphones) and they must make energy security the national priority.

However, this crisis, which I think is the equivalent of war, does not mean that Korea must buy even more weapons systems, or send its military into the Middle East to face tremendous dangers in an ambiguous struggle. Instead, making Korea completely independent of imported fossil fuels must become the priority. We must create the equivalent of a military economy to get us there quickly. We have no time to waste.

The rapid end of dependency on petroleum and other energy sources imported from abroad must be made such a fundamental security priority that the response of the stock market, short-term profits for business, the convenience of citizens and traditional economic growth metrics become secondary in the discussion.

The government must reassert its authority to set a national long-term agenda and to mobilize citizens, working together with all sectors, so that we can rapidly transform our economy, our means of production and our culture. It is an imperative, “the moral equivalent of war,” to quote President Jimmy Carter, that we become entirely independent of fossil fuels in the next few years.

Once we recognize that the overwhelming priority for Korea is national security, and not economic growth, and that national security will only come when we end the importation of petroleum from the Middle East, and from elsewhere, we will make real progress. Climate change engendered by emissions from fossil fuels will destroy Korea over the next 40 years (and the predictions about global warming of scientists over the last 30 years have been quite accurate) and constant dependency on imported energy means that Korea can be economically destroyed at any time by a break in the flow of petroleum and coal into the country.

The first step is for the government to ignore the cries of short-sighted business representatives who have no long-term strategy for the nation and who are more interested in overseas profits than in the well-being of Koreans.

We must set an ambitious plan to make Korea 100 percent carbon-free in four years, or fewer. Such a plan will go even beyond the most ambitious efforts elsewhere in the world and make Korea number one. Moreover, it must be even more comprehensive an effort than the Korean drive for rapid growth in the 1960s and 1970s. To be successful, this goal of independence from fossil fuels must become a critical part of the lives of all citizens, giving new meaning to every action and creating a new sense of community. Citizens should be placed at the center of this national movement to end imports of energy, thus encouraging a sense of common purpose and a habit of mutual support, as opposed to narcissistic self-indulgence and greedy competition.

We must make plans for South Korea in which energy independence is set as the top priority and in which policies are no longer evaluated with regards to the profits they may derive for wealthy investors.

First, the government must reinvent finance to serve in much the manner it does in a war-time economy. As was true in the 1960s and 1970s, finance must be nationalized and used for the common good. Foreign capital which is not directed at the long-term interests of Korea, specifically energy independence, must be rejected.

The goal of zero imported fuel is necessary for survival. Profit and consumption are far lesser concerns.

The entire economy must be mobilized to manufacture and distribute wind-powered and solar powered sources of energy. Those sources of energy should be heavily subsidized for the purpose of national security and must completely displace oil and coal power. The technology should be open source and all residents should be required by law to employ renewable energy. We must see solar and wind power devices attached to every residence, every office building and spread across the country. Every plane or bus or automobile must be covered with solar panels that generate energy.

But the process goes further than that. Buildings that waste energy must be entirely rebuilt for maximum efficiency, including the installation of insulation and the use of double or triple storm windows. We should not hesitate to demolish buildings that cannot be energy efficient. Moreover, we must increase the number of trees in public spaces, even tearing down many buildings in cities to make space for plants.

Employing electric cars that can be charged using solar panels will be a critical first step. But we can only do so effectively if we require that all existing automobiles be turned in for replacement with electric vehicles within six months.

But many people should simply give up their cars forever. Moreover, South Korea should move beyond its economic dependence on the automotive sector. The ultimate plan will be to eliminate most automobiles and to redesign cities so the vehicles are no longer needed.

The scale of the transformation will be massive and must be pushed forward by a social movement that includes all citizens. Citizens must learn at local meetings, much as they did in the 1960s and 1970s, about the dangers of climate change, about the imperative to stop the use of gasoline, of plastics, and of everything related to imported petroleum. We must educate everyone about the existential danger for Korea posed by climate change and the national security risks of dependence on imported energy. We must make everyone aware of how each of their daily actions, driving a car, buying a plastic toy, eating food wrapped in plastic and imported, make Korea less secure and increase the dangers that we face.

This movement should include everyone, from every block, from every village, across Korea.

To achieve such a goal we must make reading, writing, analysis and debate central to Korean society. The link between climate change and fossil fuels, and the deep threat to Korean security posed by importing energy, can only be made clear if we revive intellectual discourse in our society and make citizens participants in the process. We must encourage Koreans to be citizens and to engage their minds in policy, not just in mindless entertainment.

But there is more. To eliminate imported energy, and thereby assure national security, we must return to our traditional values. Koreans once held frugality, modesty, self-sufficiency and humility as the highest values. It was once considered shameful to throw away a grain of rice, or to dispose of any object that had still value. Koreans wasted nothing. Thrift was a great virtue.

But Korea has been taken over by an indulgent culture of consumption that makes waste a virtue. We are encouraged by television shows, commercials and the alien concept of consumption-based economics to waste. In fact, the more we waste, the better our economy will be ― or so we are told. We have thrown away close family ties and deep friendships. Instead, we pass our days buried in our smartphones, watching stupid videos, photographs of food, video games or pornography. This flawed culture encourages a fabulous waste of energy that makes the southern side of the Korean Peninsula visible from space. It is a catastrophe, not an achievement that South Korea is lit up, and this waste deeply compromises our security. All that energy is imported, and all that energy is destroying the climate.

As we push for true energy independence, we also will be forced to reconsider the concept of trade. Trade has been presented to us as a critical aspect of the economy, and this position on the importance of trade is shared by representatives of the left and of the right.

Trade is a sacred topic, one that no one can question.

But if Korea wants true security, we must ask the hard question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China have already started to ask those hard questions about trade.

The ships that bring us products from around the world also consume immense amounts of imported fossil fuels and they contribute to climate change. Moreover, Korea’s dependency on raw materials and finished goods that are imported vastly increases the risks for Korea in the case of a conflict. Whereas most tools and furniture were once made in Korea, now most must be brought from abroad. Jobs have been sacrificed, the nation’s security has been compromised and local expertise diminished. If trade stops in a crisis, the Korean economy will stop.

Increased self-sufficiency is critical to Korea’s survival; the myth that the only road to prosperity is through trade must be questioned. If trade makes us insecure, we must limit trade. We are in a position where most Koreans would starve in a few weeks if food imports ceased.

The Middle East crisis is as serious as it looks. But the ultimate message for us is NOT that we need to send warships and tanks into that growing chaos. No. Rather, we must come together in Korea, to exercise great political will, and to make Korea truly independent of imported energy. That is the first step toward true security.

The struggle to change direction will be enormous. Everyone must be involved. But as we know, Korea has succeeded against the odds bef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