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rticles

The Big Lie Strategy in America of the Super-Rich

Emanuel Pastreich

May 4, 2021

The massive concentration of wealth over the last few years has made it possible for a tiny handful of individuals to control the means of extraction, production, and distribution, the sales of food and products, and the value of money. They are free to demand at will the statements they need to justify totalitarian rule, customized to the tastes of specific communities, from their pet experts at Harvard University, at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t the New York Times or Counterpunch, at the National Review or the World Socialist Web Page, and in government of the United States, and of most other countries.   

The rate at which wealth has been concentrated is unprecedented in human history, in part because of the exponential evolution of technology that permits a global manipulation of currency and other financial products in a complex manner beyond the capacity of most to comprehend.

New AI technology allows for the promotion of false information globally through the commercial media in a confusing manner. The super-rich use this confusion to divide and to confuse the citizens of the United States, and of the world, presenting contradictory opinions through the authority figures that they promote, often opinions that lack any scientific basis.  

Understanding why so many highly-educated Americans are incapable of responding to the current crisis, and endorse a vaccine regime that they do not believe in, requires us to look at the larger strategy for manipulating choices offered to establishment intellectuals. In part, it is a matter of lag time. Intellectuals are shocked by the rapid shifts in geopolitics. They find it easier to wallow in self-pity, or to bury their heads in denial. The period of time required for a new generation of committed intellectuals to emerge is not fast enough to keep up with the rate of change—and thus have failed to organize anti-fascist movements like those of the 1930s that formed the kernel of true resistance to totalitarianism.

It is helpful to focus on a few of the false choices, the baited gambits, that have been skillfully set up by the advisors to the super-rich so as to create fissures in American society that fragment the establishment, and create internal conflicts in a predetermined manner, so that no broad consensus is reached and citizens unknowingly do the dirty work for the super-rich.

Let us consider the central baited gambits being utilized today.   

1

The New Cold War

The commercial media is pumping out a uniform story about a New Cold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at has been reformatted in different political flavors for distribution on hundreds of media platforms. There ar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flavors to this story about unprecedented tensions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born of Chinese expansionism.

Not everything about Chinese actions in Xinjiang, or in Hong Kong, is false, but for the most part the tale is so grotesquely distorted that we might as well file it under fiction in our library.

I have not found any serious discussions about how this New Cold War is being promoted by media interests whose stock is owned by the same concerns who want to make a fortune from the massive increase in the US military budget that resulted from the Defense Appropriations Bill of 2020. Nor does anyone mention the process by which multinational banks and corporate interests have encouraged national conflicts over territory and ethnic identity so as to push for militarization in the years before the First World War, or how that cynical ploy was related to overcapacity and overproduction and how the alchemy of wartime demand was used to make liability into a godsend. French, British and German banks were happy to play footsie in that tragicomedy and the hidden profiteering continued even after the war began.

It would not take more than a few minutes of comparison between the tricks used by global finance leaders in London, Paris and Berlin in 1914, and the similar tricks being employed by US and Chinese financial interests today, for citizens to get the idea.

In place of analysis, we are force-fed the tired and trite tale of the “Thucydides trap” endlessly promoted by the highest-paid minion of the investment bankers, the made-to-order prophet lauded and feted by CEOs in New York and Shanghai, Harvard’s own éminence grise Graham Ellison.

If we want to understand what is taking place in the unhealthy “Frankenstein Alliance,” in the death pact signed between elites in Washington and Beijing, we must first break out of this foolish “nation state” schemata peddled to intellectuals by global bankers and look directly at the massive collaboration between the super-rich globally for the purpose of destroying the lives of workers, and unfold and unravel their schemes to play American workers against Chinese workers so as to stop any unity of purpose on the part of citizens.

Graham Ellison and his Harvard friends are never going to talk about how Harvard’s de facto majority shareholder Goldman Sachs plans to use economic confli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s a means to push through the complete automation of factories and the massive implementation of AI in both countries in the name of “competition.”

The battle is not so much between Beijing and Washington, although that battle is also plenty real, but more about the drive of global finance to control the assets, the money, the activities, the identity, and the bodies of every single worker in both countries. What cannot be forced through in China, will be forced through in the United States first, or vise versa—or in another country first.

Maybe Elon Musk and Jack Ma are not voices of reason crying out against a nationalistic narrow-minded national agenda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but partners in a scheme to monopolize the resources and the assets of the entire world.

That process, even though it can be documented without too much effort using open-source materials, must be dismissed as a conspiracy theory beyond the pale. The only accurate means to understand the conflicts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today, we are told by the authorities, is through an analogy to a war between Sparta and Athens in the fifth century B.C.

The possibility that neither China nor America exist today as political units in light of the radical concentration of wealth is the most likely explanation for what we witness today. You will not read that analysis anywhere.  

What are the immediate results of the increase in defense spending for this “New Cold War?”

The opportunity to increase massively defense spending in the United States, China, and throughout East Asia—and now throughout the world–has the banks drooling. Many financial interests stand to benefit from all that spending, that artificially created demand. Citizens are force-fed cold war fiction without a word about who makes the money from weapon systems globally—including in China.

The spending, in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or the intelligence community, is no longer aimed at training people in Chinese, or developing a new generation of people who understand the politics and cultures of the nations of Asia. Increasingly, those who studied in China (to learn Chinese) cannot get the security clearances required to work in government.

Most of that money is tagged for ridiculously overpriced fighter planes, tanks, anti-missile systems, and satellites that, in many cases, already have been shown to be ineffective, or useless.

Those at the working-level in the military and intelligence are still trying to do their jobs in spite of the increasingly absurd orders that they receive. To some degree they can convince themselves that the reports of threats from Chinese AI, drones and robots are credible. Certainly the round-the-clock work schedule that is forced on them (similar to what was done before the Iraq invasion) makes it nearly impossible to concentrate.

What no one is going to tell citizens, or even personnel with top secret/SCI clearance, is that the AI being developed is meant to be a weapon to degrade the ability of citizens to think (starting with military personnel) through destructive stimulation of the brain using commercial media, and to divide and confuse the populations of both nations, using different time frames and agendas, so as to soften up the citizens of the Earth for the absolute rule of the super-rich.

Will the next generation micro drones and robots, energy weapons on low-orbit satellites, be used in some glorious Normandy Landing, or Athens-Sparta conflict between civilizations and nation states? Or might the final intention be to employ these weapons so as to attack the citizens of China and of the United States, if they try to resist this global power grab?

The war has already been declared. Both China and the United States, and many other countries, have become the battle ground in the drive to completely corrupt science, and to make all sources of information spigots for propaganda in support of bio-fascist regimes like COVID19.

Whether in Dallas or Wuhan, Osaka or Dresden, AI logarithms are being used now to shut down civil society, and stacks of drones and robots that can attack whoever they are programmed to attack, are waiting in the wings.

It is worth noting that the New York Times have taken a sudden interest in police violence over the last year after completely ignoring the issue for decades. Moreover, they are not interested in systemic corruption, but rather in gaudy incidents which are played up in the news cycle just long enough to create a consensus for a policy shift.

Perhaps the goal is not to reduce police violence, but rather to undermine public confidence in police officers as a means of defunding the human police. But, is the intention of such a move to create a more human police force with closer ties to the community? Or might this rather be the first stage in softening up the public to accept the replacement of human police with drones and robots that may have smiles on their faces but are capable of a ruthlessness beyond any human?

Your choice: Climate Change or COVID19?

Multinational investment banks, corporations, and the super-rich that control them, have paid their operators to set up a false choices for citizens that are meant to divide us and to discourage organized resistance. Prefabricated liberal-conservative conflicts are core to this effort. Although this effort has gone on for decades, the classified programs to engineer conflicts based on ethnicity, culture or gender, has gone into warp drive as the blatant power grab of the elite becomes increasingly obvious.

Central among the baited gambits offered up is the false choice between addressing climate change and acknowledging that COVID19 is a massive fraud. Anyone who tries to take on both issues at once will find that he or she cannot get anything published anywhere. Everyone is given a choice or choosing one, or the other, or disappearing from public discourse altogether. For the ego-driven “public intellectuals” so accustomed to seeing their precious names in print, the compromise is of little significance.  

You can either recognize that the climate is adversely impacted by emissions, the destruction of the ecosystem and by an economy driven by a dangerous model of “growth” and “consumption” or you can argue that COVID19 has no scientific basis and that the forced-vaccine regime is an attempt by rich and powerful to take control of our bodies and to deny us the right to work, to go to school, or to seek medical treatment for random reasons.

One the one side, we see progressive-flavored intellectuals like Noam Chomsky or Chris Hedges talking about the danger of fossil fossil fuels and the ignorance of science displayed by Republicans in the pay of the oil companies. Some parts of their arguments are true. Other are tailored to the needs of investment banks. For example, they are happy to push for solar power and wind power, but they do not mention that these renewable energy projects are planned and pushed through by corporate banks. Nor do these intellectuals describe how citizens produced their own renewable energy before John Rockefeller forced them to become dependent on big oil.

These progressives also leave Bill Gates book “How to Avoid a Climate Disaster” alone, preferring to give the Gates Foundation all the slack it needs to use the “climate crisis” to tighten political and ideological control.

In the other corner we find those, often associated with Donald Trump or Robert F. Kennedy Jr., who stand united in their condemnation of the COVID19 “plandemic,” the mask mandate and the vaccine regime. These forces have developed increasingly sophisticated media sources and they support their critiques with substantial scientific data. For the most part, these groups are dismissed out of hand by the Nation or Greenpeace as extremists, or anti-science, when they speak the truth.  

As good as the science for these groups may be regarding COVID19 (and it is not always accurate) they are silent on, or even dismissive of, the threats of climate change, the collapse of biodiversity, the destruction of the environment by fracking and micro-plastics. They are willing to stand up to Bill Gates and George Soros, but get wobbly knees when it comes to BP and Exxon.   

Another part of this scheme to drive a stake through science in the United States establishment is the engineered split in interpretive communities concerning the 9.11 incident: a powerful shibboleth in American politics. This obvious fraud, which defies the principles taught in high school physics, is a taboo for the progressive groups standing up in self-righteous indignation over climate change, social injustice and systemic racism.

9.11 is not taboo, however, for conservative groups posting at QAnon or the X22 Report. But there is a catch. Many of the scientific discussions of 9/11, or of COVID19, are narrated with reference to Christian philosophy concerning the nature of evil, and are supported with references to the Book of Revelations. Although such references may be valid, they inherently limit the appeal of these reports for the public.

These postings tend to focus on figures like George Soros or Hillary Clinton who are tied to the “leftists” in a simplistic manner. The critiques in these reports lack a systematic analysis of the interlocking financial interests around the world that were behind that incident. These conservative news sources lack the systematic analysis of who owns what found in books like Giants: The Global Power Elite (Peter Phillips).

The focus on the trafficking of youth for pedophiles by high-ranking political figures (such as Bill Clinton and Barack Obama) and their alleged participation in Satanic practices, also limits the impact of these conservative reports. There is plenty of evidence of pedophilia among power players in Washington D.C., and there exists documentation that such incidents have been purposely set up to collect damaging information about politicians. But this political practice is but one of a variety of methods for buying and intimating, and not as central as these reports suggest.

It is possible that high ranking politicians engaged in Satanic rituals as well, but from what I have seen of the exercise of power in Washington D.C. its seems rather unlikely that Satanic practices are that prominent. I suspect that although there may be some truth to those claims, that stressing Satanism is a condition for getting the word out because it limits the audience. Perhaps secret law not only blocks reporting on COVID19 in the mainstream media, but also requires that those who are allowed to report on the topic introduce a heavy dose of Christian ideology that cuts down on circulation among progressive groups.

The Conspiracy Theory trap

The creation of events that will promoted irreconcilable interpretations in different interpretive communities has become a cottage industry for the rich and powerful. The radically divergent tales concerning massing shootings and attacks on minorities does wonders to exacerbate rifts between groups in the United States who might otherwise find common ground. These deep fissures in the basic assumptions about events render cooperation between these groups impossible.  

Two common themes among conservatives are that attacks on minorities, and major mass shootings, are fake, false flag operations, and that climate change is a fraud used for the interests of the rich and powerful.  

Let me start with a disclaimer. As no open, international investigations have ever been conducted concerning the incidents that I describe, my interpretation is by nature speculative. I would venture, however, that the critical points that I make, purposely are left out of coverage in both the mainstream media and in conspiracy blogs.

What is clear is that public intellectuals and reporters intentionally avoid difficult questions concerning these incidents, falling back on the argument that it is disrespectful of the families of those who were killed to suggest that the event was fabricated.

Two central cases are the Sandy Hook Elementary School (2012) shooting and the Boston Marathon Bombing (2013).

In the case of Sandy Hook, it is certainly possible that the attack was by a loner suffering from mental illness. Yet the vicious manner in which the mere suggestion that there might have been an incentive to create an event so as to increase police powers raises questions as to the motivations of those who deny even the possibility of a conspiracy.

In the case of the Boston Marathon Bombing, significant evidence exists that chronology of the bombing is inconsistent. The remarkably clean manner in which the entire event was pinned on Chechens who supposedly killed a police officer while trying to steal his gun sounds rather far-fetched. It is undeniable, however, that the Boston Marathon bombing was used to carry out an unprecedented lockdown of the entire city of Boston without any constitutional guarantees for citizens, or due process. That event was a frightening adumberation of the lockdowns of the United States in the name of COVID19 seven years later.

The significance of the Boston Marathon as commemoration of Patriot’s Day (granted it was held a few days earlier that year), a critical day in Boston history when American militia opened fire on the British at Lexington, was completely ignored by the media when they pinned the story on two terrorist bombers.

Yet, it was on Patriot’s Day, April 19, 1993 that the Federal government brutally crushed the Branch Davidians at Waco, an assault that included a needless fire which left dead seventy-six people.

It was on Patriot’s Day, April 19, 1995, that the Alfred P. Murrah Federal Building was destroyed in an attack attributed to Timothy McVeigh—an incident about which many questions still remain unanswered.

In addition, two days after the Boston Marathon bombing in 2013, a massive explosion (employing ammonium nitrate just like the explosion in Oklahoma) near Waco, Texas, killed fifteen people. None of these facts were mentioned in the media.

The Los Vegas shootings (October 1, 2017) suggest a possible strategy behind these attacks. The suspect Stephen Craig Paddock supposedly killed more than 60 people in less than 15 minutes of shooting from the 32nd floor of the Mandalay Bay Hotel. This fact alone raised serious questions among experts.

As he committed suicide we never learned Paddock’s version of the story.

The striking part of the story is the contradictory reports from eyewitnesses.

Although they have vanished from the internet, there were videos posted of both real shootings with live ammunition in one part of the hotel and in other areas the sounds of gunfire were broadcast over a speaker.

The intension of such an approach (which may well have been used in other incidents) might well have been to create divergent interpretations of the event from the start. Those who argued that there was a real shooting had facts to back up their claims. Those who suggested that the shootings were a fraud, a false flag, were given also solid evidence.

A similar game appears to be under way concerning climate change.

Scientific evidence for catastrophic climate change in terms of spreading deserts, the warming and the acidification of oceans, the spread of micro-plastics through the water and soil, and the long-term warming of the atmosphere is indisputable. The campaigns of fake scientists receiving corporate funding to dismiss this complex phenomenon has not succeeded in convincing the public.

Because the launch of the COVID19 operation is directly linked to climate change, specifically to the need to assure the wellbeing of the 0.5% at the expense of the rest of the Earth, in light of the impending collapse of the ecological system, the highest priority is to make sure that no political figure emerges who addresses both COVID19 fraud and the threat of climate change.

Climate change advocates covered by the media, and funded by foundations, must argue for big green projects led by financial institutions that Bill Gates and friends can control, and they must back the COVID 19 myth.

The conservatives claim that climate change is a conspiracy cooked up the rich and powerful to oppress us and they present evidence in alternative news to support their perspective.

The assumption among the progressives, however, is that granted the scientific evidence for climate change, the conservatives must be “crazy” or “stupid.” Whether it is Rachel Maddow or Cenk Uygur of The Young Turks, or even socialist activists, the assumption is the same.    

But might there be a more complex game at play?

Let us consider the case of the forest fires that swept the Earth in 2018, specifically the California wildfires. The gradual warming of the Earth, the reduction in rainfall, and the siphoning of water from aquafers for use in commercial agriculture is clearly the cause of the increase in forest fires globally.    

But can we be certain that the argument made by conservatives that the California wildfires were started by arson, or enhanced thereby, with the purpose of frightening citizens into adopting a response to climate change commandeered by corporate power is ludicrous?

When Representative Marjorie Taylor Greene claimed that the wildfires were started by lasers in orbit owned by the Rothchilds as part of a conspiracy to get a high-speed rail project approved by the state of California, she set off a firestorm in the liberal media. Everyone, literally everyone, rushed out to attack her as a “nut” without considering for a moment that perhaps some part of her story might be accurate.

I have read her claims carefully, and I have read related materials concerning the political conflicts in California at the time, and I do not find her argument convincing. It would be a mistake, however, to assume that because progressive causes attack her for anti-Semitism, and climate change advocates attack her for her ignorance of science, that her claims are unfounded.

Let us take a look at the official photos selected by the BBC for the report “California wildfires: The day Paradise burned down.”

Specifically consider the following two photos.

In the first photo, we see that the houses in a development have been cleared down to the foundations in a manner that would be absolutely impossible in a forest fire, while the trees nearby stand virtually untouched.

This photograph, from a mainstream media source, presents information that immediately raises serious questions.

The second photographs indicates what appears to be melted aluminum that flowed from the automobiles burned in the forest fire. It is similarly improbable that a forest fire would burn at a temperature sufficient to melt steel or aluminum.

Following the basic principle of Occam’s razor, I would like to propose a more probable explanation for what happened. Perhaps the California wildfires, which are slowly increasing due to climate change, were purposely enhanced by artificial means, and in this case the houses were destroyed either by a strike from low-orbit military satellites, or were simply demolished in manner so as to suggest that such an attack had happened. Similarly, weapons were employed that were hot enough to melt metal, or perhaps this photograph was simply inserted in the article so as to suggest such an interpretation.

The real conspiracy might not be the Rothchild family’s ambitions in California, but rather the creation of an event that will be read in a radically divergent manner by different interpretive communities, so as to inhibit the formation of a broad consensus on the danger of corporate power and to discredit the real threat of climate change by creating real examples of falsified climate disaster.

Operation Civil War

The media of the left and of the right are cranking out stories about a possible civil war in the United States like there is no tomorrow. There are real reasons for fearing that such a domestic conflict may be in the offing. Already the low-intensity killings involving police and other vigilante groups are approaching the level of “Bleeding Kansas” in scale.

We must also ask ourselves whether the fascination of the mainsteam media with this theme suggests a more devious plan to divide and conquer. Forcing authority figures to put their reputations on the line pushing a COVID19 narrative that they do not buy has completely discredited the Federal Government, universities, the mainstream media and all the experts we rely on. The stage is set for open defiance of the entire system—which was perhaps the plan all along.

Civil war would serve to tear institutions apart and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the super-rich, unimpeded, can push through even more radical institutional change. The actual class war between a handful of multibillionaires and the rest of the country would be hidden behind orchestrated fighting between “white nationalist terrorists” and “black lives matters” minorities that would be narrated in different media so as to stoke emotions, and to blind people to the real agenda.

This work is rendered easier by of the mistaken assumption of the upper middle class that they are on the same side as the super-rich, that Bill Gates or Elon Musk are just like them, only more successful.

Nothing could be further from the truth. The super-rich have so completely monopolized the financial system, and amassed such wealth, that for them the difference between a Harvard Professor, a US senator, a successful real estate mogul and a homeless man is insignificant. They have launched against the rest of humanity that targets not only workers and immigrants, but the entire upper middle class as well.

It is critical for the strategy, however, that the upper-middle class, all those with measly assets under one brick (100 million dollars) be convinced that they are on the side of the super-rich, and not on the side of the working class.

The new economic reality, however, is clear. The forced quarantine at airports, the forced lockdowns of schools, even in upper-middle class neighborhoods, makes it clear that policy is made for a handful of people and that even families with millions of dollars of assets are not significant for the planners.

The decision of Princeton University to require COVID19 vaccines of all students over the summer, or be denied registration, indicates just how extreme the concentration of wealth and power has become.

Most people assume that the students at elite Ivy League colleges are so privileged that they could not possibly be sacrificed for corporate profits through the use of dangerous “vaccine.” If Princeton students must to take the vaccine, obviously students in India, Brazil, Spain and Japan will have to too.

As far as the super-rich are concerned, however, the lawyers, doctors, bankers and professors who send their children to Princeton are no consequence. They are betting that the lag time between the start of this COVID19 operation and the point when educated people finally grasp the new political reality will be sufficient to vaccinate the vast majority of humanity.

The Collapse of civilization

Ultimately, the contagion of massive fictions in the United States cannot be explained simply in terms of the economic interests of the rich. Much of the scientific evidence about COVID19 is accessible on the internet with a bit of effort and anyone who reads it with care will be forced to admit that the testimony of hundreds of scientists is convincing. Moreover, advocates for mandatory vaccines are never forced to enter into public debates with the medical experts who criticize the entire COVID19 regime.

Educated Americans willingly refuse to read these scientific materials, or to engage in a thoughtful discussions with their peers.    

American lawyers and doctors, executives and professors resemble the characters in “The Sleepwalkers” (Die Schlafwandler), an novel by the Austrian writer Hermann Broch that describes the lives of the ruling class of Germany caught up in the collapsing cultural order before the First World War. Broch’s novel describes the bizarre psychological state of the educated classes of Germany. People lived like sleepwalkers; functional in society, competent at their jobs, even capable of appreciating fine music and art. Yet those same intellectuals were in the most profound sense blind, completely oblivious to the signs of systemic collapse. Because they could perform sophisticated jobs while remaining oblivious to the spread of militarism, the end of the rule of law and the demands on the economy made by overproduction, they made the unthinkable possible.

The Origin of this crisis is not corrupt politicians and CEOs, or bad policies and poor planning.

Deep down the entire system, the civilization, is decaying. The educated and informed who could be leaders are left confused, engaged in self-destructive acts as a result. We see unfolding the human version of colony collapse disorder, when the majority of worker bees in a honey bee hive inexplicably disappear, leaving behind the queen, plenty of food, and a few nurse bees. 

We cannot even start to get a handle on this civilizational crisis because our discussions of politics and economics have been stripped of all discussion of philosophy and literature, aesthetics and history. The push for the efficient and practical forced on education by corporations has left us blind and helpless, unable to grasp the invisible shifts taking place at a subterranean level within society.

Paul Levy argues that our current society is wracked by the psycho-spiritual disease “wetiko” (the native American term) which is impervious to the anti-psychotics dished out by therapists like candy at Halloween. Wekiko is a disease in our civilization that feeds like a parasite on the spirit, a collective psychosis that has seized control of the entire system of things.

Levy notes that for those captured by wekiko, “You’re blind and you do not know you are blind, and in fact imagine that you can see clearly. You come to believe that you can see more clearly than those who are clear-sighted. You then become unaware of what it is to be sighted, as you have no reference point for comparison. You do not see how you are unwittingly colluding with wetiko’s pernicious effects and thereby you are unaware of how you are having negative or ill effects upon others and the world.”

Such words describe perfectly the vast majority of the ruling class in the United States who, now spiritually crippled, are leading the entire population of the Earth to the edge of the cliff.

« Le procès de destitution : Pour la défense de Donald Trump »

« Le procès de destitution : Pour la défense de Donald Trump »

Emanuel Pastreich

Note de l’éditeur de Global Research

Nous ne sommes pas des partisans de Trump, loin s’en faut, et le Dr Emanuel Pastreich, auteur de cet article incisif et opportun, non plus.

Au cours de la présidence Trump, nous avons publié diverses opinions, dont la plupart constituent une critique des échecs, des abus et des actes illégaux commis par l’administration Trump.

Nous sommes basés au Canada. Nous ne sommes pas impliqués dans la politique bipartisane aux États-Unis. Ni les Républicains ni les Démocrates ne servent l’intérêt du peuple américain.

Nous publions diverses opinions sur la politique intérieure américaine et la politique étrangère américaine. Dans certains cas, nous pouvons être en désaccord avec les auteurs que nous publions. Nous n’imposons cependant pas de ligne éditoriale à nos auteurs.

Michel Chossudovsky, Global Research, 9 janvier 2021

Les avocats employés par Donald Trump ont amassé une pile impressionnante d’arguments pour le défendre contre les accusations selon lesquelles il aurait incité une foule de ses partisans à organiser une insurrection armée dans le but d’empêcher la sélection de son adversaire démocratiquement élu. Il n’est pas populaire dans l’inconstante féerie de Washington D.C. de défendre Donald Trump, et encore moins de le louer. Mais en cette triste heure de l’histoire de notre nation, c’est précisément ce qu’il faut faire.

Malheureusement, il est peu probable que le procès en destitution prévu pour le 9 février aborde les véritables violations de la Constitution par l’administration Trump, ou les réalisations importantes de Donald Trump au cours de son mandat.

Comme le dernier procès de destitution qui s’est concentré sur une collusion russe ambiguë et amorphe, et a laissé intacte la criminalité de l’ensemble de l’exécutif (sur lequel Trump avait peu de contrôle).

Ce procès n’a qu’un seul but : servir d’avertissement à tous les politiciens américains que le système est prêt à les goudronner et à les plumer, à les attaquer pour des choses qu’ils n’ont pas faites, puis à les faire tomber avec le monde entier comme public captif.

En d’autres termes, le Président des États-Unis dans les années à venir ressemblera aux empereurs de l’empire romain dont les règnes ont rarement duré plus de quelques années : des hommes qui ont été battus par les généraux comme un chat joue avec une souris.

Le pouvoir exécutif tentaculaire a pour tentacules des sociétés de conseil, des entrepreneurs de l’armée et des forces de l’ordre, ainsi qu’une multitude de syndicats de lobbying qui considèrent la corruption comme une journée de travail bien remplie. Aucun de ces acteurs ne sera jugé pour la Saint-Valentin. Reprocher leurs péchés à Donald Trump, puis présenter au monde le “pay to play” Joe Biden comme une bouffée d’air frais progressiste, est une véritable alchimie.

Malgré tous ses péchés, qu’il s’agisse de son mauvais goût vestimentaire, de l’intérieur de ses hôtels, de ses liens avec le crime organisé ou de sa soumission à un public avide de sensationnel, Trump était un homme qui essayait simplement de déjouer le système de l’intérieur pour son bénéfice personnel, mais aussi pour certains principes honorables. Malheureusement, il est devenu prisonnier du système au cours de ce processus. Il est accusé de péchés inventés ou exagérés, ses véritables erreurs sont passées sous silence et ses véritables réalisations sont ignorées.

Le cas de Donald Trump

Donald Trump, un homme qui n’avait jamais exercé de fonction publique avant de devenir président, un homme qui ne connaissait pas grand-chose à la politique fiscale et sociale, ni aux relations internationales, un homme qui était obligé de se tourner vers une poignée d’acteurs politiques, et vers les multimilliardaires rusés derrière les rideaux, pour obtenir des conseils dans sa “bataille avec l’État profond” – un spectacle parfait pour Le Sahara – était à la fois pathétique et tragique.

Je conteste, cependant, l’hypothèse selon laquelle Trump était intrinsèquement moins qualifié que Hillary Clinton, Barak Obama ou Joe Biden, trois individus profondément liés à la finance mondiale, aux fabricants d’armes et à une foule d’autres organisations parasites qui s’acharnent à détruire les États-Unis pour le profit. Le fait que ces acteurs mondiaux aient interagi avec ces hommes prétendument nobles par l’intermédiaire du Belfer Center for Science and International Affairs de l’université de Harvard n’a en rien atténué leur caractère criminel. Aucun de ces politiciens n’aurait jamais dû être considéré comme candidat à ce poste.

La récente orgie de couverture médiatique au sujet de Trump n’a rien à voir avec ses véritables erreurs, mais est plutôt un stratagème cynique pour faire paraître légitime l’État policier COVID-19 de l’administration Biden, teinté de progressisme, et aussi pour créer un nouvel ennemi pour l’imagination du public : le supporter raciste ignorant de Trump portant le chapeau MAGA.

Cette dernière création est le premier pas vers la désignation de toute personne qui remet en question les conspirations criminelles qui battent leur plein aujourd’hui par le terme de “terroriste national” et son enfermement si le “tsar de la réalité” nouvellement nommé le juge bon.

L’ascension de Trump au pouvoir politique est le résultat de son succès dans la promotion immobilière, de sa gestion de casinos, de ses spéculations dans diverses affaires louches et de son utilisation efficace de la télévision à sensation pour gagner un public fidèle. Il n’est pas nécessaire d’expliquer qu’on ne peut pas être impliqué dans la construction et les casinos à ce niveau sans être lié au racket et au blanchiment d’argent, à la prostitution et au crime organisé.

Mais les Démocrates et les Républicains qui ont empoché de l’argent de banques d’investissement mondiales qui s’enrichissent en faisant la promotion de la guerre (au nom de la paix), qui font passer de dangereux accords de libre-échange et qui ont participé au viol de la Réserve fédérale, sont encore plus diaboliques.

Le visage de Trump est plus honnête que celui des diplômés de l’Ivy League, cultivés, sensibles à la culture et à la diversité ethnique, qui ont utilisé leur image empathique pour nous cacher la guerre brutale que ces institutions financières mondiales mènent contre les gens ordinaires.

Donald Trump s’est rendu coupable de violations de la Constitution et de la loi fédérale au cours de son administration qui méritent une destitution. Point barre.

Dans le même temps, cependant, George H. W. Bush, Bill Clinton, George W. Bush et Barak Obama se sont tous rendus coupables de nombreux actes en violation de la Constitution et de la loi fédérale qui méritent la destitution. En fait, la vraie question est de savoir pourquoi les intellectuels américains ont décidé de laisser la branche exécutive gonflée, tentaculaire et putride s’en tirer avec toute cette criminalité institutionnalisée.

Les membres démocrates et républicains du Congrès qui se rassembleront comme des chacals pour le procès en destitution, des hommes et des femmes qui ont détourné le regard lorsque les puissances financières mondiales ont volé 10 000 milliards ou plus à la Réserve fédérale et qui ont ensuite eu le culot de dire que la crise économique était le résultat du COVID19, devraient être jugés eux aussi.

Les erreurs tragiques de Trump

La décision de Trump de se présenter aux élections présidentielles remonte au dîner des correspondants de la Maison-Blanche, le 30 avril 2011. Il a fait l’objet de moqueries acerbes de la part de Barak Obama qui avait l’intention de l’humilier en public et de détruire sa carrière politique.

La colère de Trump était inscrite sur son visage car il n’est pas un politicien.

Pourquoi Trump était-il si furieux ?

Personnellement, je ne suis pas convaincu que le “Mouvement Birther” de Trump, qui a tenté de prouver qu’Obama n’était pas un citoyen américain et qu’il était un musulman secret, était approprié ou exact. En fin de compte, je ne sais pas.

Je crains toutefois que de nombreux Américains ne comprennent pas les motivations sous-jacentes de cette campagne. La stratégie était sensationnaliste, comme le catcheur professionnel dans l’âme qu’est Trump, mais les moyens d’attaque politique que Trump a employés n’étaient pas entièrement son choix.

La plupart des accords corrompus conclus par l’administration Obama avec la finance mondiale sont protégés de l’examen public parce que les transactions ont été rendues classifiées, ou parce que des accords de non-divulgation rendent impossible de rendre ces crimes publics. Dans de nombreux cas, une loi secrète adoptée par le Congrès rend illégale la discussion de ces actions corrompues. L’ère post-Bush en Amérique est définie par une politique de l’indicible.

Trump s’en est pris à Obama sur la question du birther, et à Biden sur la fraude électorale, non pas parce que c’était nécessairement sa carte la plus forte, mais parce que c’était la seule carte qu’il était autorisé à jouer, la seule chose que les médias allaient rapporter.

C’est l’attitude d’Obama ce soir-là qui a irrité Trump. Obama, un homme parachuté dans la campagne présidentielle de 2008, sorti de nulle part pour servir les intérêts des super-riches, a affiché un mépris évident pour Trump et ses partisans.

Trump voulait épingler le rusé Obama pour sa corruption flagrante, mais il n’a pas pu.

Lorsque Trump a condamné ouvertement les guerres étrangères, il a été qualifié de nazi en herbe par la presse libérale. Obama, en revanche, a couvert ses propos sur les interventions à l’étranger pour ne pas froisser General Dynamics et a reçu le prix Nobel de la paix 2009 pour avoir embrassé le militarisme américain et renoncé à sa tiède critique de la guerre en Irak.

Se présenter à la présidence en tant qu’outsider était le meilleur moyen de se venger, s’est dit Trump, que devenir le président qui remplacerait ce jouet bien entretenu des élites financières serait savoureux, comme le disent les Français “La vengeance est un plat qui se mange froid”.

Trump savait que s’il voulait remporter la présidence en tant qu’outsider, il devait puiser dans la colère qui bouillonnait à cause de la corruption à Washington D.C. et de la politique élitiste d’Obama. Une partie de cette réponse avait des connotations racistes, mais une grande partie n’en avait pas.

Bien que Trump ait de l’argent, il était un petit poisson dans le milieu de plus en plus décadent de Washington. Une fois rentré à l’hôtel Trump après le brutal “rôti” d’Obama, il a réfléchi aux acteurs de pouvoir qu’il pourrait rallier à sa cause et qui seraient capables d’égaler le soutien des banques d’investissement sur lesquelles les démocrates (et les républicains) comptaient pour se hisser au sommet du jeu de l’argent.

Il a dressé une liste d’outsiders affamés qui étaient prêts à prendre un risque sur sa rhétorique populiste parce qu’eux aussi n’avaient pas l’influence politique qu’ils estimaient que leur argent méritait. Bien qu’il y en ait eu d’autres, identifions quatre groupes importants de partisans qui ont poussé fort pour que Trump soit sur la carte, et qui n’avaient que faire de son opposition au libre-échange ou de ses appels aux travailleurs.

Ces quatre groupes, cependant, ne se souciaient pas de Donald Trump personnellement, et lorsqu’il a été piégé à la fin de sa présidence pour être diagnostiqué avec le faux “COVID19” et ensuite accusé d’avoir lancé le faux drapeau “Insurrection du Capitole” dirigé par un clown, ces forces n’avaient aucun intérêt à l’aider.

Je soupçonne que Trump a pensé que, tel un maître surfeur, il pourrait d’une manière ou d’une autre surfer sur les vagues convergentes qui seraient libérées par ces puissances et faire avancer cette “bande de rivaux” afin d’obtenir quelque chose de valable tout en améliorant sa propre marque.

Les quatre groupes suivants ont vu en Trump une chance de secouer Washington et d’obtenir leur part du gâteau.

David et Charles Koch

Les frères Koch ont versé leurs milliards de charbon et de pétrole dans le financement de l’idéologie “libertaire” comme un moyen de cacher la fin de la réglementation des entreprises sous la peau de mouton de la “liberté” individuelle. Le résultat a été une augmentation massive de la pollution et la fin de la politique environnementale aux États-Unis.

Les frères Koch ont été remarquablement créatifs. Ils ont mis en place un think tank sournois, le Charles Koch Institute, qui a séduit divers intellectuels “anti-guerre” grâce à ses gros financements et à son exposition médiatique, et a ainsi donné une légitimité à leur programme d’entreprise.

Les frères Koch ont soutenu Trump, et l’ont présenté à leur représentant Mike Pompeo (qui avait des liens étroits avec la droite chrétienne) en échange d’une promesse de Trump de sortir le gouvernement de l’activité de réglementation et de mener des politiques ridicules concernant le changement climatique. Les frères Koch voulaient obtenir le même respect à Washington DC que les acteurs mondiaux comme Exxon et BP et s’immiscer dans la politique énergétique qui était auparavant déterminée par les grandes entreprises.

Betsy (Prince) DeVos et Erik Prince

Bien que le début de la relation entre Trump et la famille Prince reste opaque, Betsy (Prince) DeVos, épouse de l’héritier de la fortune Amway, et son frère Erik Prince, PDG de la société de mercenaires privés Academi, se sont attachés à Trump très tôt et lui ont donné un grand coup de pouce.

Betsy (Prince) DeVos a exigé d’être nommée secrétaire à l’éducation et a utilisé ce poste pour détruire l’éducation publique dans le cadre d’un plan plus vaste visant à transformer toute l’éducation en une industrie à but lucratif et à rendre une grande partie de la population si peu éduquée qu’elle serait incapable de s’opposer à la prise de contrôle de l’Amérique par les entreprises. Les problèmes de l’éducation, cependant, étaient un effort bipartisan des 30 dernières années et non la création de Betsy DeVos.

Trump l’a laissée faire ce qu’elle voulait sans presque aucune interférence.

Erik Prince a demandé une chance de pousser à la privatisation radicale de l’armée qui permettrait à ses groupes de mercenaires d’obtenir des contrats pour des travaux auparavant limités à l’armée elle-même, ou aux grands entrepreneurs militaires. Le soutien précoce à Trump a donné carte blanche à Erik pour étendre ses opérations mercenaires dans le monde entier, ce qui l’a amené à se battre sérieusement avec des officiers militaires.

Les Princes ont également lié Trump à un autre acteur important, Robert Mercer, le PDG de Renaissance Technologies. Le “milliardaire silencieux” Mercer a soutenu les stratégies innovantes de Steve Bannon pour susciter un soutien politique par le biais de reportages racistes et anti-immigrés dans son Breitbart News (mélangés à une bonne dose de vérité) et il a jeté les bases du décollage médiatique soudain de Trump.

 Le magnat du casino Sheldon Adelson

Donald Trump avait des liens avec Israël par l’intermédiaire de son gendre Jared Kushner et par des interactions avec divers hommes d’affaires sionistes depuis longtemps (y compris des liens avec la Russie), mais il n’a pas pris de positions fortes sur la politique israélienne. Il a également reçu le soutien dans sa campagne de nombreux Américains profondément hostiles à l’influence israélienne à Washington D.C. et qui ont exigé une enquête sur l’incident du 9.11 et le rôle d’Israël.   

Mais le vieil ami de Trump, Sheldon Adelson, était un homme aux poches profondes, aux relations solides en Israël et à l’esprit stratégique nécessaire pour faire passer Trump en tête. Adelson est l’un des grands patrons des casinos dans le monde et a probablement été l’une des personnes que Trump a appelées dès le début. Il a apporté son soutien enthousiaste et ses appels téléphoniques ont rendu l’offre de Trump viable.

Adelson a rapidement mis Trump en contact avec des figures centrales du sionisme chrétien, comme John Hagee, qui soutenait inconditionnellement les politiques les plus radicales d’Israël, et il a fait de Mike Pompeo (également lié aux frères Koch) un acteur politique central. Adelson a probablement aussi joué un rôle en présentant à Trump un autre sioniste chrétien en pleine ascension, le vice-président Mike Pence.

Les églises sionistes chrétiennes à travers les États-Unis jouent un rôle essentiel dans l’apport de votes et la collecte de fonds pour les causes conservatrices. La volonté de Trump d’embrasser les exigences extrêmes de ces églises a permis aux ministres de ces églises de le soutenir malgré ses multiples mariages et ses valeurs laxistes et indulgentes.

Adelson n’a pas passé ces heures à son rolodex pour rien. Il a obtenu une administration (à défaut d’un Trump) qui embrasse aveuglément Israël, et accorde un soutien total à tout conflit militaire israélien avec l’Iran.

Le lobby de la “guerre contre la Chine »

La promotion des conflits militaires et la vente de systèmes d’armes hors de prix est un spectacle bipartisan exquis et même les pacificateurs ne peuvent fonctionner au Congrès sans le feu vert des grands. Pour un outsider total, avec une réputation peu impressionnante et aucune expérience politique, il n’y avait pas beaucoup de place à l’auge pour Trump.

Un peu de flair, cependant, a révélé qu’il y avait un groupe dans le complexe militaro-industriel qui était extrêmement mécontent malgré le budget de la défense gonflé et qui cherchait quelqu’un pour défendre leur cause impopulaire pendant les années Obama.

Ce groupe était constitué des fabricants d’armes qui fournissent les gros équipements lourds tels que les porte-avions, les avions de chasse, les armes nucléaires et les systèmes de défense antimissile.

La “guerre contre le terrorisme” de Donald Rumsfeld a introduit le concept dangereux de “révolution dans la guerre” et une grande partie de leur matériel encombrant a été considérée comme dépassée par une nouvelle génération d’experts en sécurité.

Le nouvel accent mis sur le renseignement a engraissé leurs rivaux et leur a coûté quelques gros contrats militaires, le Pentagone imitant de plus en plus la CIA.

En outre, la pression exercée par les nouveaux venus, comme Boston Robotics, pour les exclure définitivement et faire des satellites, des drones, des robots et de l’IA le point central des dépenses militaires, les a fait voir rouge.

Bien que ces entrepreneurs apprécient la Russie en tant qu’adversaire, seul un scénario de guerre massive du Pacifique avec la Chine pourrait justifier les piles de matériel qu’ils veulent produire. Il n’est pas surprenant que ces groupes aient été poussés à bout lorsqu’Obama a proposé une coopération militaro-militaire avec la Chine, notamment en invitant la Chine à participer aux exercices navals RIMPAC à Hawaï.

La faction “guerre avec la Chine” n’est pas une société spécifique. Il s’agit d’importantes sections de Northrop Grumman, Lockeed Martin, General Dynamics, Raytheon et d’autres entrepreneurs qui avaient tout à gagner d’une poussée en faveur de grands navires et d’avions de chasse de haute technologie, d’outils pour des débarquements amphibies massifs. En même temps, les entreprises avaient aussi des unités qui ne sont pas intéressées par ce marché.

Trump a proposé de jeter la politique de la Chine unique de Nixon dans les poubelles de l’histoire et d’adopter des actions agressives en Asie de l’Est qui donneraient le coup d’envoi d’une “nouvelle guerre froide.” Ce groupe s’est rangé derrière Trump et lui a donné les références de sécurité qui lui manquaient.

Les réalisations de Trump

Si l’on jette un regard rétrospectif sur les quatre années de Trump, on constate que la plupart des dommages qui lui sont attribués sont plutôt le produit d’un délabrement institutionnel accéléré par la gangrène spirituelle abrutissante qui a infecté l’Amérique après l’incident du 11 septembre. Trump doit assumer la responsabilité d’avoir permis à des figures criminelles de diriger le spectacle, de dépouiller le gouvernement de ses compétences et de pousser à la guerre avec la Chine et l’Iran, mais Trump n’en était certainement pas le cerveau.

Il avait l’impression d’être lui-même assigné à résidence à la Maison Blanche lorsque les grands garçons se battaient – et il était parfaitement conscient que les pouvoirs en place étaient plus qu’heureux de le jeter sous le bus – comme ils l’ont finalement fait – pour atteindre leurs objectifs.

Et pourtant, aussi téméraire qu’ait pu être la tentative de Trump d’utiliser ces parias du banquet des dépouilles de DC comme moyen de prendre le contrôle du parti républicain, puis de renverser le système corrompu de l’intérieur, les efforts suivants suggèrent qu’à un certain niveau, Trump a maintenu un engagement à remettre les choses en ordre, et qu’il a essayé de s’attaquer à des problèmes que les autres politiciens avaient peur d’aborder.

Les actions suivantes ne seront pas mentionnées lors du procès de mise en accusation, mais elles devraient l’être.

1. L’engagement en faveur de la vérité sur le 11 septembre

Dans son interview avec Fox News le 11 septembre 2001, Donald Trump a fait des commentaires qui ont soulevé de sérieux doutes concernant la théorie de la conspiration du 11 septembre selon laquelle des terroristes arabes tenant des coupe-papiers ont abattu trois gratte-ciel avec deux avions. Trump a continué à aborder cette question en privé et il n’a pas hésité à entretenir des liens étroits avec les militants de la vérité sur le 11 septembre.

Sa volonté, en tant que président en exercice, de tolérer, et même d’encourager, la discussion des problèmes scientifiques liés à l’histoire officielle était risquée pour sa santé et l’a éloigné des politiciens traditionnels, démocrates et républicains. Sa volonté d’assumer cette tâche impossible témoignait d’une loyauté sincère envers ses partisans – une solidarité qu’il n’a jamais abandonnée, même lorsqu’il fréquentait les riches et les puissants.

2. Demande de publication de documents classifiés sur l’assassinat de Kennedy.

Donald Trump a utilisé des décrets en octobre 2017 pour tenter de forcer la CIA et le FBI à publier tous les documents classifiés restants concernant l’assassinat de Kennedy en 1963. La conspiration criminelle dans la finance mondiale, l’industrie et le gouvernement pour tuer Kennedy est évidente pour quiconque a examiné l’affaire même superficiellement. Pourtant, le gouvernement fédéral refuse toujours de publier les documents restants qui feront comprendre au monde entier ce qui s’est passé, et exactement qui était responsable de quoi.

La pression de Trump pour obtenir la publication de ces documents n’est pas une faveur pour les historiens et les amateurs de conspiration.

La manière dont la finance mondiale a pu assassiner de sang-froid un président qui tentait de rétablir la responsabilité des services de renseignement et de l’armée a engendré un cancer à croissance lente au sein de l’exécutif, qui ne cesse de s’aggraver depuis. De nombreux problèmes institutionnels, tels que l’incapacité de tout président à soumettre le Pentagone ou la CIA à un audit sérieux, peuvent être attribués à ce triste jour de novembre 1963.

En effet, chaque président américain sait qu’il peut être tué en toute impunité comme Kennedy, ou humilié publiquement, s’il ose s’en tenir à la Constitution ou défier le gouvernement fantôme de la finance.

Les actions de Trump étaient courageuses, et même inspirantes. Vous pouvez être sûrs que ni Bernie Sanders ni Alexandria Ocasio-Cortez, chouchous de la “gauche”, n’oseront jamais faire une telle demande.

3. S’attaquer à l’utilisation de l’immigration pour détruire la vie des travailleurs américains.  

Les attaques vicieuses (au gouvernement et dans les rues) contre les immigrants, encouragées par la rhétorique qui se déverse de la bouche de Donald Trump, sont cruelles et irrationnelles.  De telles actions doivent être condamnées.

Mais nous pouvons marcher et mâcher du chewing-gum en même temps en tant que citoyens. Aussi offensante et divisive que soit la rhétorique de Trump, nous devons reconnaître deux faits essentiels : 1) une série de directives classifiées et de lois secrètes ont empêché Trump de parler directement de la façon dont la crise de l’immigration était liée aux actions des entreprises et des banques d’investissement ; 2) ses adversaires démocrates étaient intimement impliqués dans la mise en œuvre de l’immigration comme arme de lutte des classes, mais ils n’ont jamais été appelés sur ce point par les intellectuels publics dits ” progressistes “.

La ruée vers l’immigration en provenance d’Amérique centrale et d’Amérique du Sud vers les États-Unis était le résultat du complot des multinationales visant à détruire les économies locales de ces pays et à dévaster l’agriculture et l’artisanat par le biais d’un plan impitoyable de libre-échange et de libre investissement combiné à des paiements en espèces aux politiciens pour qu’ils jouent les idiots.

Les travailleurs d’Amérique latine n’ont pas eu d’autre choix que d’essayer de se rendre aux États-Unis.

Dans le même temps, les banques et les sociétés multinationales ont utilisé la politique d’immigration dans le cadre d’une stratégie visant à détruire les fondements économiques de la vie du travailleur américain, faisant de lui un pion impuissant dans leur poussée vers une nouvelle forme d’esclavage. Les démocrates ont gardé le silence sur cette grande conspiration et Trump a eu raison de dénoncer cette politique délibérée visant à détruire l’Amérique par l’immigration.

La loi secrète et les directives classifiées rendaient impossible toute discussion sur ces politiques brutales dans les médias américains. Lorsque Trump a pris l’initiative inhabituelle d’aborder la lutte des classes par le biais de l’immigration, il a été contraint par les circonstances de la décrire à l’aide de caricatures faisant appel à l’idéologie raciste.

Il a le mérite d’avoir attiré l’attention sur cette question.

4. Opposition à l’idéologie du libre-échange 

Trump a été le seul candidat de la campagne présidentielle de 2016 à aborder directement la manière dont la promotion des régimes de “libre-échange” a été employée par les riches pour détruire les fondements économiques de la vie des Américains.

Il a été vertement condamné pour avoir sapé l’engagement de l’Amérique envers les accords commerciaux mondiaux et les traités financiers. Les conservateurs, les progressistes – et tous ceux qui se situent entre les deux – ont été heureux de prendre un coup de couteau. Mais aussi incendiaire que sa rhétorique ait pu être, Trump a identifié une conspiration criminelle des riches du monde entier visant à créer la misère économique par le biais du commerce.

Les politiciens démocrates progressistes qui prétendaient se préoccuper des travailleurs ont rarement hésité à voter pour des accords de libre-échange. Ils prétendaient que ces accords aideraient les gens ordinaires alors qu’ils savaient pertinemment qu’ils étaient au profit des multinationales. Trump s’est tenu pratiquement seul pour condamner l’arnaque commerciale et il mérite d’être félicité pour ses efforts.

5. Opposition ouverte au mandat de masque, au verrouillage économique et au régime de vaccination au nom du COVID19.

Donald Trump a tenté à de nombreuses reprises de remettre en question la promotion de la fausse pandémie de COVID19 en tant que catastrophe nationale, l’insistance sur le port obligatoire de masques sans aucune base scientifique et les demandes absurdes de verrouillage de l’économie et de fermeture des bâtiments publics et des écoles. Il était l’un des rares politiciens prêts à adopter une telle position et, par conséquent, il a obtenu le soutien, lors de l’élection présidentielle, des Afro-Américains et d’autres groupes qui n’auraient normalement jamais soutenu un républicain.

Lorsque Trump a remis en question la nécessité des dangereux “vaccins” COVID19 promus par des multinationales pharmaceutiques comme Pfizer, qui contiennent de l’ARN messager destructeur et une variété de traceurs et de capteurs intégrés dans l’hydrogel du DARPA, sa position a été héroïque.

Bien que Trump ait adopté une position antiscientifique lorsqu’il a remis en question le changement climatique en réponse aux demandes des frères Koch, il a été soutenu à 100% par la science, et par de nombreux scientifiques, dans le cas du COVID-19.

Le résultat ? Trump a fait l’objet d’attaques de toutes parts dans les médias corrompus pour ses déclarations pleines de bon sens. Les chouchous de la “gauche” démocrate se sont précipités pour embrasser la marionnette corporatiste Anthony Fauci lorsqu’il a attaqué Trump pour ne pas avoir mis fin à l’économie et qu’il a fait la promotion de ces “vaccins” dangereux.”

En outre, lorsque Trump a été contraint d’approuver les vaccins, il a prononcé des discours dans lesquels il a parlé d’un projet de “distorsion” pour les développer en quelques mois, ce qui aurait normalement pris des années ou des décennies.

Trump a fait l’éloge des vaccins d’une manière délibérément exagérée comme un moyen de télégraphier la vérité au peuple sur la vraie nature des vaccins par-dessus les barrières à la diffusion de l’information érigées à Washington D.C. Un tel geste était ingénieux et courageux – mais moqué dans les médias.

6. Le soutien à une discussion ouverte sur les conspirations criminelles aux États-Unis.

La transformation des sources progressistes du journalisme en spectacles de marionnettes où le pouvoir corporatif habille ses fictions avec les vêtements usagés de la tradition de la gauche américaine est une tragédie aux proportions épiques. Nous assistons à un discours pathétique sur la politique dans lequel la “gauche” agit comme un chien de salon dressé, incapable de parler d’aucune des véritables conspirations.

Il est tout à l’honneur de Donald Trump d’avoir eu le courage de s’engager activement dans une discussion ouverte avec ceux qui demandent une enquête sur les conspirations criminelles qui ont lieu en Amérique, et d’avoir encouragé une remise en question fondamentale du rôle du gouvernement et des entreprises.

Plus précisément, Trump a été attaqué de toutes parts pour ses liens avec les croyants du “culte” de QAnon.

QAnon est un initié qui divulgue des informations sur des actions criminelles aux plus hauts niveaux du gouvernement. Si vous faites une recherche sur QAnon, vous trouverez des articles qui le condamnent comme un colporteur de complots frauduleux, qui dénoncent ses positions racistes et isolationnistes, mais vous ne verrez pas les textes de QAnon cités pour que le lecteur puisse juger par lui-même.

Aucun des journaux ne donne même l’adresse du site web de QAnon : qanon.pub. Wikipedia rejette QAnon, en disant ,

“QAnon est une théorie de la conspiration d’extrême droite réfutée et discréditée qui prétend qu’une cabale secrète de pédophiles cannibales adorateurs de Satan dirige un réseau mondial de trafic sexuel d’enfants et complote contre l’ancien président américain Donald Trump, qui a combattu la cabale. Selon les procureurs américains, QAnon est communément appelé une secte.”

L’hypothèse selon laquelle les démocrates (et les républicains) traditionnels ne peuvent pas être liés à la prostitution et à la pédophilie est facilement prouvée fausse. D’ailleurs, aucun politicien traditionnel n’a essayé de discréditer QAnon en lançant des enquêtes scientifiques internationales sur les affirmations qu’il fait sur l’incident du 11 septembre ou la campagne COVID19.

Les inexactitudes significatives de QAnon sont un problème qui ne peut être résolu que par un effort ouvert pour identifier les parties exactes. Le problème plus important est l’échec de la plupart des intellectuels à condamner les fictions flagrantes colportées par le New York Times et le Washington Post.

Quoi qu’il en soit, la volonté de Trump, en tant que président, de s’attaquer aux conspirations massives est une première étape nécessaire, et c’est tout à son honneur.

7. Remise en question de la légitimité de l’élection

On nous répète sans cesse que Biden a remporté l’élection de manière juste et transparente et que les efforts de Trump pour contester l’élection sont égoïstes et corrompus. Ce récit est une fraude massive.

On ne sait pas très bien qui a gagné cette élection, ou si c’était une élection tout court. Quoi qu’il en soit, nous devrions nous réjouir que Trump soit le premier candidat qui ait été prêt à s’opposer à la manipulation massive du vote par les puissances corporatives. Nous ne pouvons que souhaiter qu’Al Gore ou John Kerry, ou Bernie Sanders, ou bien d’autres, aient eu le cran de se lever et de refuser d’accepter les élections bidon qui nous sont imposées.

L’élection de 2020 était truquée dès le départ. Les puissances financières qui dirigent les États-Unis ont émis une série de directives classifiées, et ont fait adopter par le Congrès des lois secrètes qui déterminaient qui seraient les candidats et quels sujets pourraient, ou non, être abordés.

Ce n’est un secret pour personne que le camp Biden a utilisé tous les sales coups de sa boîte à outils pour s’assurer la nomination démocrate, y compris la manipulation du vote dans les primaires pour battre Bernie Sanders.

Pourquoi supposerait-on alors que l’équipe Biden ne manipulerait pas le vote de manière similaire lors de l’élection générale – surtout à la lumière du soutien qu’il a reçu des néoconservateurs proches du clan Bush ?

Dans des cas flagrants comme le revirement soudain en faveur de Biden en Pennsylvanie, les progressistes soucieux du processus démocratique auraient dû exiger une enquête internationale qui aurait documenté de manière transparente les détails du vote. Aucun démocrate n’a demandé ne serait-ce que le rétablissement des sondages à la sortie des urnes.

C’est tout à son honneur, et non un signe de son égoïsme, que Trump a refusé de concéder l’élection.

Le véritable crime est que les progressistes ont refusé d’exiger une enquête scientifique sur les résultats de l’élection, plutôt que de se jeter aux pieds de Biden comme s’il était la réincarnation de Robert Kennedy.

8. Condamnation des guerres étrangères sans fin

Vous savez que vous êtes dans la “Twilight Zone” lorsque les progressistes qui tombent à bras raccourcis pour condamner Trump pour racisme et bellicisme se taisent ensuite lorsqu’il, en tant que président des États-Unis en exercice, condamne les “guerres éternelles” criminelles des vingt dernières années et attaque le système d’approvisionnement en armes à but lucratif.

Les commentaires de Trump le 7 septembre 2020 condamnant les guerres étrangères, et dénonçant les profiteurs de guerre, ont dépassé tout ce que vous trouverez sortant de la bouche des démocrates – et ce n’était pas la seule déclaration publique de ce type de sa part. Il a déclaré :

“Avec Biden, on a expédié nos emplois, ouvert nos frontières et envoyé nos jeunes se battre dans ces folles guerres sans fin. Et c’est l’une des raisons pour lesquelles l’armée – je ne dis pas que l’armée est amoureuse de moi, les soldats le sont. Les hauts responsables du Pentagone ne le sont probablement pas, parce qu’ils ne veulent rien faire d’autre que de faire la guerre pour que toutes ces merveilleuses entreprises qui fabriquent les bombes, qui fabriquent les avions, qui fabriquent tout le reste restent heureuses. Mais nous sommes en train de sortir de ces guerres sans fin”.

Il a terminé ses commentaires,

“Ramenons nos soldats à la maison. Certaines personnes n’aiment pas rentrer à la maison. Certaines personnes aiment continuer à dépenser de l’argent. Une trahison mondialiste sans pitié après l’autre. C’est ce que c’était.”

L’intégralité du discours était du théâtre, et il n’était pas tout à fait exact, mais Trump a réussi à glisser devant les censeurs une critique du système brisé qu’aucun autre politicien n’a pu faire.

En fait, les commentaires de Trump sont la première attaque d’un président en exercice sur cette corruption systématique depuis la condamnation du “complexe militaro-industriel” par le président Eisenhauer dans son discours d’adieu du 17 janvier 1961 (il y a presque exactement 60 ans).

Obama, ou Harris, malgré tout leur multiculturalisme, sont incapables de faire une telle déclaration parce qu’ils ont accédé au pouvoir politique sur le dos du capital-investissement et du capital-risque, des organisations qui tirent une grande partie de leur argent des ventes d’armes, de la promotion d’accords de “libre-échange” centrés sur les entreprises et de l’élimination de toutes les barrières au déchaînement du capital mondial dans le monde.

En outre, le discours d’adieu de Trump lui-même s’adressait aux soldats ordinaires et critiquait les généraux politiques qui utilisent l’armée comme un moyen d’amasser des richesses.

Sa tentative de se lier aux soldats ordinaires, et de s’opposer aux profiteurs militaires, semble être un sentiment sincère, et non une posture politique.

9. Appel à la nationalisation de la Réserve fédérale

Donald Trump a fait un effort sérieux pour placer la Banque de réserve fédérale des États-Unis sous le contrôle du département du Trésor et pour mettre un frein à l’utilisation de la dette américaine par la finance mondiale à ses propres fins.

Il est difficile d’évaluer le succès de cet effort de contrôle de la création monétaire, car les médias sont contrôlés par les mêmes institutions financières qui dominent le système de la Réserve fédérale. Les rapports (à la fois pro et anti-Trump) sont troubles et obscurs.

De plus, parce que la politique financière de la Réserve fédérale, et du département du Trésor, est de plus en plus rendue confidentielle, il est impossible d’avoir une discussion publique sérieuse sur la politique fiscale.

La décision de Trump de faire appel à Larry Fink, le PDG de la société d’investissement multimilliardaire BlackRock, pour jouer un rôle central au sein de la Réserve fédérale est au mieux une victoire à la Pyrrhus.

Les partisans de Trump affirment qu’au moins les Rothschild ne contrôlent plus la Réserve fédérale. Honnêtement, je ne sais pas quels rapports croire sur le statut de la Réserve fédérale aujourd’hui.

Ce qui est clair, cependant, c’est que le vol de milliers de milliards de dollars de la Réserve fédérale l’année dernière était une réalité, et que Trump a essayé, peut-être sans succès, de faire quelque chose.

Le procès spectacle à venir de Donald Trump  

Trump a payé un prix pour avoir parlé de profit de guerre et d’autres conspirations criminelles pendant l’élection. Il a soudainement été diagnostiqué positif au COVID19 le 11 octobre et sa campagne a été arrêtée précisément au moment où il commençait à faire de la discussion sur les conspirations criminelles un élément central de la campagne.

Mais ce n’était que le début de l’attaque. Les médias corporatifs l’ont dépeint comme un chef terroriste, à l’instar d’Oussama Ben Laden, qui incitait ses partisans racistes à commettre une “insurrection armée”. Mais l’occupation du Capitole ressemblait plus à un spectacle de Laurel et Hardy qu’à une attaque ou une insurrection sérieuse et de multiples rapports ont soulevé de sérieux doutes quant à ce qui s’est réellement passé. Inutile de dire qu’aucun progressiste ne demande une enquête internationale.

Les avocats de M. Trump ne seront pas en mesure de répondre aux attaques injustes dont il a fait l’objet de la part des médias pendant le procès en destitution, ni de présenter des preuves concernant ses contributions au rétablissement de l’État de droit aux États-Unis.

Ces avocats ne pourront pas non plus démontrer que les actions criminelles qui ont eu lieu pendant l’administration de Trump étaient pour la plupart la faute d’un pouvoir exécutif qui ne peut plus être contrôlé par le président. Ils ne pourront pas décrire comment Trump a été piégé pour ce procès spectacle afin de détourner l’attention de crimes plus importants.

Tous leurs efforts doivent être consacrés à la défense de Trump contre l’accusation selon laquelle il aurait été le cerveau de la violente insurrection armée au Capitole destinée à empêcher l’élection de Joe Biden à la présidence.

En d’autres termes, ce procès a ouvert la porte à l’utilisation de toute la force du gouvernement fédéral pour traiter toute personne qui remet en question le régime des vaccins, ou qui demande des enquêtes sur des conspirations comme le 11 septembre, comme un terroriste national.

Nous avons l’obligation, non seulement pour le bien de Donald Trump, mais aussi pour l’avenir de nos enfants, de condamner ouvertement cette tentative manifestement criminelle de préparer une “insurrection” et de la mettre sur le dos du président.

Trump est à la fois un lutteur professionnel, un animateur de jeux télévisés et un mafieux. Je ne lui achèterais pas une voiture d’occasion, mais on sent chez lui une certaine loyauté et une certaine décence, alors même qu’il joue un jeu politique impitoyable.

Il a l’humanité et l’attachement personnel du gangster. Trump n’était peut-être pas fait pour être président, mais il est plus transparent que les démocrates qui prient en secret à l’autel de la finance mondiale.

Peu importe ce que vous pouvez penser de son goût étrange, de ses multiples mariages, de ses déclarations sensationnalistes ou de ses partisans, Trump a pris de nombreuses mesures pour rechercher la vérité qui l’ont mis en danger et qui méritent notre respect à contrecœur.

Emanuel Pastreich est Président de l’Asia Institute, un groupe de réflexion ayant des bureaux à Washington DC, Séoul, Tokyo et Hanoï. Pastreich est également directeur général de l’Institute for Future Urban Environments. M. Pastreich a déclaré sa candidature à la présidence des États-Unis en tant qu’indépendant en février 2020.

The war of multinational corporations on the Earth’s citizens (Part One)

The war of multinational corporations on the Earth’s citizens

Part one:

Turning us into passive obedient consumers

Corporations, multinational investment banks, and the super-rich that hide behind them, have launched the final stage this year of a ruthless war of a tiny few against the great majority of humanity.

Although they pay off their puppets in the media to float happy tales of some happy resolution to the dire situation of the moment, they already know that the die is cast, that they are committed to a strategy of distracting, seeding division, undermining rational thinking and using a combination of blatant intimidation with open bribery to slowly, systematically, overpower and reduce to slavery 99.98% of the Earth’s population. They know already, according to the calculations of their supercomputers, what will happen if they are not successful in this plan. They also know that catastrophic climate change and biodiversity loss will make it impossible for them to monopolize the wealth and the resources for long.

There is literally no limit to how far they will go.

The tools they use to pursue this war against the citizens of the Earth are technology, propaganda and disinformation campaigns, threats against individuals who display leadership skills and massive bribes for the leaders who are allowed to be covered in the media to represent the conservative and the progressive causes.

They also employ as part of this strategy an intimate knowledge of certain key weaknesses in the brain, and the potential for exploiting the human inclination to determine truth based on a vague sense of the mood of the herd, rather than logic. That is to say they are investing billions in hidden money to systematically create social pressure that makes citizens conform with pointless mandates for masks or vaccines that are launched from diverse platforms as a means of inducing the population to police itself.

Without such a strategy, the super-rich could not possibly seize control of the entire Earth.

There has been extensive research by corporations, and by the CIA and Department of Defense (government organizations exploited to hide the true entities demanding such research) into how humans can be manipulated without their knowledge, and compelled through imperceptible persuasion to permit, or even aid, their own disenfranchisement without us even being aware of this silent and invisible takeover.

Such operations have been undertaken before, but never on this global scale. New developments in supercomputing and the global integration of, and deregulation of, finance, has made such a master plan possible for the first time.

Recent developments are best viewed as the final acceleration of a process by which corporations bribed and lobbied all authority figures in government and academics to go along with a process of privatization, commercialization and automation that now means that a tiny handful of people can control every aspect of human experience in an absolute sense while the vast majority of citizens cannot even conceive of what it taking place. We have not reached that state yet, but Elon Musk, Bill Gates and others believe, based on the calculations of supercomputers, that it is now possible.

The super-rich have also invested wisely to establishment of a panoply of sham activists, or toothless, “feel good, do nothing” NGOs. These “movements” are allowed to appear in the corporate controlled media, and they pretend to respond to corporate power, but they purposely discourage citizens from organizing themselves (they ask only for donations, or attendance at protests, but they pointedly do not empower people to form their own groups or achieve financial and ideological independence). Such NGOs are silent about the mass manipulation of the media and of politics by global finance—even though that is the primary cause of the political problems we face. 

If we follow the current trajectory, there will not be a single part of our lives that is completely controlled by a multinational corporation in the next few years.

We do not have that long to act.

The push for mandatory COVID19 “vaccines” in the face of the overwhelming scientific evidence against them is not a matter of mistaken science or bad policy. It is rather a process of preparing government officials, doctors, reporters and other media figures to follow orders from above which have no rational basis. After this “softening up process,” which is carefully calibrated on the basis of secret CIA torture programs designed to test the weaknesses of the human psyche, a rougher and more brutal form of rule can be implemented.

The mask mandate was the first step in the implementation of this form of massive psychological warfare. It is, to use the technical term, a slow “rape of the mind.”

The enormous restructuring of governance and the economy described by the World Economic Forum as the “Great Reset” is not a secret and anyone who takes the time to read that book, and related documents, can figure out about 70% of what is their agenda is.  

The citizen will be convinced that he or she operates within a functional country and that there is some process by which the politicians at the top take actions on their behalf. But the super-rich care nothing for nation states and their populations and they use politicians to deflect attention away from themselves. Every time a politician takes a fall, it is to distract you from the predations of the rich. Every attack on minorities is a trick to get you hooked on race and diversity and distracted from the concentration of wealth.

We are increasingly subject to the whims of unaccountable global powers, and the intentionally render us passive, open to persuasion, and therefore incapable of resistance, by the media that is controlled by those powers.

The super-rich rely on two approaches to psychological manipulation that go back to the 1930s and before but have been perfected by recent research. 

The first technique is the use of traumatic events that are reported on in a sensationalist and unscientific manner in the media so as to induce a deep sense of shock, disorientation and confusion in the population as a whole. The mental trauma of such events, whether the 9.11 incident, or the hyped-up COVID19 crisis, or the “armed insurrection” at the Capitol, is used to induce passivity and receptivity to profound institutional shifts that would otherwise be impossible.

Naomi Klein describes this approach as the “shock doctrine” and although she hesitates to delve too deeply into the degree to which it has become national policy, she accurately traces the approach back to the torture programs designed to test the limits of the human psyche.

Such trauma effects the reactive and emotional part of the human brain known as the amygdala, bringing on a “fight or flight” response in the psyche that overrides the rational, integrative, response to external events that would be carried out by the prefrontal cortex in normal conditions. Because we as individuals, and as populations, are unaware of how the amygdala has taken over decision making from the prefrontal cortex because of these engineered shocks, we are unable to organize, or even conceive of, a response to the real threat. Instead, we focus on the cooked up threats offered to us by the commercial media like Islamic terrorism in the case of 9.11 or the spread of a dangerous virus in the case of the COVID19 operation.

The second strategy is to induce a hypnotic state in the brain of the individual, and the population as a whole, through the constant repetition of certain themes and images through advertisements, commercials, images, and themes articulated in movies, TV shows, reporting and even the packaging of products.

The stimulation alternates between the intentionally boring and distracting images and direct appeals to the pleasure centers of the brain such as the desire for food, for sexual arousal, or for pleasant experiences.

The advertisements promoting the enjoyment of food and encouraging low-level sexual arousal are not only, or even primarily, aimed at selling products. They are intended to induce a state of passivity in the population.

The CIA explains the process,

“Hypnosis is basically a technique which permits acquisition of direct access to the sensory motor cortex and pleasure centers, and lower cerebral (emotional) portions of the right side of the brain following successful disengagement of the stimulus screening function of the left hemisphere of the brain. The right hemisphere, which functions as the noncritical, holistic, nonverbal and pattern-oriented component of the brain, appears to accept what the left hemisphere passes to it without question. Consequently, if the left hemisphere can be distracted either through boredom or through reduction to a soporific, semi-sleep state, external stimuli to include hypnotic suggestions are allowed to pass unchallenged into the right hemisphere where they are accepted and acted on directly.”

(FOIA document “Analysis and Assessment of Gateway Process” June 9, 1983 (US Army Intelligence and Security Command)

CIA-RDP96-00788R001700210016-5

This scale of mass hypnosis to render the citizens of all the world them passive, and unable to resist persuasion from authority figures is unprecedented. This process is being undertaken slowly, over months and years following complex algorithms, that are kept secret.

It is critical in this process that individuals be isolated from each other, unable to communicate except through mediums controlled by multinational corporations, and that they be offered only ineffective and superficial organizations to join, organizations in which they will be incapable of participating in the decision-making process, or of effecting change. Quarantine, lockdowns, social distancing and the promotion of a narcissistic consumption culture are critical to that process.

The result is that the citizens of the United States, and around the world, are being reduced to consumers of products supplied by multinational corporations who cannot even conceive of how the world has been radically transformed in this great reset.

They are being rendered passive and unresponsive so that the super-rich can quickly seize complete control of the systems by which countries are governed, by which money and finance are determined, the media by which information is distributed, the universities and research institutes by which authoritative perspectives backed by science are presented, the farms and distribution systems by which food is provided, the aquafers and irritation systems by which water is provided, and every other aspect of human experience.

When we awake from this slumber, if we ever do, we will discover that every aspect of our lives is controlled by unaccountable powers which we cannot understand, which we have no way to challenge and which will increase slowly and systematically the means by which we are made slaves, and, if necessary, destroyed.

“新冠肺炎之病理:阶级战争与信息战,算法与人工智能的作用” (贝一明)

新冠肺炎之病理:阶级战争与信息战,

算法与人工智能的作用

贝一明

亚洲研究所

原文

“The COVID-19 Pathology: Class and Information Warfare, Algorithms and the Role of Artificial Intelligence”

新冠病毒是一种会侵蚀人类有组织行动之基础的文化与制度病毒。将新冠战役视为两种可怕现象的结合最为妥当:一方面,在过去的十年中,财富迅速集中在少数人手中,阶级战争因此而全面起势;另一方面,人工智能潜伏在自动化技术、无人机、媒体和网络背后,转变为超级富豪用以在无情战争中对付大众的主要武器。这两种现象彼此关联,同时又各具特点。

阶级战争与信息战相结合之所以会产生当前的影响,其关键因素之一是大批西方的公共知识分子与其他权威人士甘愿对今时今日的各种虚假叙事视而不见,主动误导民众、避重就轻。

其结果是除了负责秘密制订、宣传与推行“新冠重启计划”的高层人士,甚少有人了解在耸人听闻的虚假报道背后,美国究竟发生了什么。

然而发觉美国存在严重问题的人还是与日俱增。他们遭到堕落体制的抛弃,被迫在主流媒体制造的垃圾中寻找真相,同时其对相关问题的了解又要受由咨询公司特意架构的、粗糙至极的经济与政治理解模式所限——这类公司的主要任务便是干扰人们对特定问题的认知。

阶级战争

在过去的两年中,美国的社会已经发生深刻转变。对数字货币、债券、衍生工具和其他金融产品的操纵同银行系统的彻底私有化紧密联系,使得一小撮超级富豪以及如苍蝇一般围在他们左右的大批CEO可以凭空敛财,同时利用这笔钱来贿赂乃至威胁居于权威地位之人。

多年以来,美国社会中这种激烈的阶级分化一直在恶化,但此次的新冠疫情经过炒作,成功地转移了人们的注意力。民众忽略了这一事实:超级富豪通过贷款购买股票、进行再融资、转移现金,从政府窃取了五万亿到十二万亿美元,从而对经济造成了破坏。于是富豪们决定趁此时机实施自己的计划。

他们的手段包括使用条条秘密指示来逼迫全体政府官员以及媒体和学术圈中的众多人士将当前的经济与政治乱象统统归咎于新冠疫情,且禁止有人提及这场大规模盗窃。这一窃案是2020年最具影响力的事件,可美国大选中却无人提及。

尽管这场大规模的财富转移令过去十年中的量化宽松骗局相形见绌,尽管它使少数超级富豪能够为所欲为,操纵国家经济,他们的顾问还是发出警告:这种行为极具危险性,他们必须在真正的革命浪潮兴起之前不择手段地排除异己。

“阶级战争”在马克思的论述中随处可见,且构成了20世纪30年代共产主义运动全民动员工作的中心支柱。然而这个词在本质上并无共产主义色彩。如今,无权无势的左翼党派没有将“阶级战争”认真看待,只是用该词来虚张声势,不会对这场真正的战争详加描述。极右翼势力倒是对阶级战争的威胁有所认识,同时做出了清晰的阐释——虽然有时他们的论述并不准确。

很明显,当前的秘密计划旨在使全体美国人沦为少数富豪的奴隶——尽管后者所占人口比重仅有0.01%。然而所谓的进步人士与软弱的左翼党派拒绝面对这一现实,也不愿意就新冠疫情实话实说,敢于不随波逐流之人寥寥无几。

针对当前阶级战争做清晰论述的最著名右翼人士是亚历克斯·琼斯。他的网站以“战争资讯”(Info Wars)为名,同时该人也在做名为“监狱星球”(Prison Planet)的新闻节目。琼斯系统性地发布了旨在揭露企业与政府众多阴谋的信息,能让受众获益良多,但他的节目中又包含许多零七八碎的误导性内容——也许他也是不得已而为之,被迫将垃圾融入自己的报道;要知道,他引用的许多材料都是机密内容。

现在,亚历克斯·琼斯已经成为专注于揭发民主党竞选舞弊行为、大受欢迎的共和党媒体人士,但针对阶级战争话题进行分析讨论的消息源仍有很多。

然而进步派却对阶级战争讳莫如深,不愿意做相关的严肃考虑。伯尼·桑德斯会说那1%的美国人的行为有多么的不公道、多么自私;而那0.01%的人对美国大众经济、教育和文化基础的系统性破坏,他却只字不提。他从未揭露过比尔·盖茨、埃隆·马斯克、沃伦·巴菲特等正在忙于摧毁大众生活的所谓“进步”富豪的罪行。

当前,对方的阶级战争策略有两大关键要素。

首先,各种攻击行为是有意而为、肆无忌惮、极端化的,因为他们认为这种“震慑性”的手段会阻止知识界人士开展严肃讨论和政治组织工作。

“弥天大谎”战略是这一战役的核心策略。逼迫政府官员、学者和记者反复宣扬不攻自破的谎言、对大众进行谎言轰炸,会迅速削弱民众的认知能力,使他们无法就眼前事件进行反思、团结起来集体行动。

他们谎言的散播范围如此之广,这场骗局的规模如此之大,会让人难以置信,以为这一切都发生在童话故事中。

自从肯尼迪遇刺以来,超级富豪们编造了无数的谎言,其中最大的、构成阶级战争意识形态准备核心要素的两个,是关于911事件和当前新冠疫情的。编造、推行这两场骗局的,似乎是同一批人,而且它们的主要策划者似乎身居世界各地,并非单单来自美国、沙特阿拉伯和以色列。

在这两场骗局的策划方面,用阿加莎·克里斯蒂的侦探小说《东方快车谋杀案》与之做类比恰如其分。故事中,美国匪徒卡塞蒂被对头杀害在火车上;杀人者商定好先将他麻醉,而后每人刺他一刀。罪案由众人共同犯下,极难侦破,因为所有主要参与者都同乘一条船,必须联合造假,倘若事情败露,他们都会受到牵连、大失体统。

在911事件和新冠疫情上,美国最为著名的公共知识分子众口一词,即使在压倒性的科学证据面前都决不改口。很明显,与上述文学作品相似的情节正在上演。

极少数要求彻查真相的“愚笨之人”已遭到惩罚;表现出领导能力之人也已被孤立、被摧垮。余下的,都已被收买,要么在媒体报道中自吹自擂,要么用对方的献金从事肤浅研究,要么得到了“创业”机会。他们得到的回报都附带这一条件:为种种乱象背后的罪魁祸首洗白。

全面阶级战争准备阶段的另一关键点潜藏在暴风雨之前反常的沉静之中。媒体、非政府组织、联合国等国际机构乃至所谓的激进左翼人士,都意欲向公众灌输这样的观念:尽管目前美国面临的问题十分严峻,这个国家的自由度也受到了影响,但总地来说,一切基本正常。

私人民兵组织正在全国东游西荡,制造混乱、屠戮杀生,公共知识分子却对高盛集团和贝莱德集团如何操作政治进程、参与国内恐怖事件等问题三缄其口,同时反反复复地表示,或许在拜登政府的领导下,情况将会回归正常。这番言论简直令人作呕,可是民众最终别无选择,只能无奈地接受一条条谎言、失去同亲友互动的能力。

媒体鼓动民众冥想、同家人共度时光、去咖啡厅读书。这些接受企业赞助、自诩为专家的人通过向民众灌输上述建议来暗示我们,我们全部生活压力的来源是自己的内心,而非外部环境。

人类这样的社会动物具有这样的倾向:试图根据社会共识来定义现实,同时寻找日常生活的常态痕迹并紧抓不放,从而避免因面对激烈的政治和经济动荡而遭受现实中的痛苦。超级富豪们正是利用了人类的这一弱点。

于是民众被慢慢地、巧妙地拖入技术极权统治的全新现实,在两种状态之间缓缓地左右摇摆:时而被刻意培养出的危机感和恐慌折磨,时而因听到一切会渐渐回归正常而心安。这种大众不经思索便随“曲”而动的现象表明,他们已经相信自己居于只是偶尔会发生风波的正常社会之中;然而事实上,政治环境正变得极端压抑,社会压力偶有释放。

旨在阻止民众了解罪魁祸首的行动又助推了这一过程。

开办“WSWS报道”的社会主义平等党 等左翼团体刻意回避对富豪的财产总额、富豪的敛财方式以及社会财富的归属做严肃分析。他们大谈特谈社会正义,却在大多数情况下对比尔·盖茨、沃伦·巴菲特和乔治·索罗斯的阴谋诡计保持缄默。

而极右翼势力愿意本着严肃的态度、以适当方式关注比尔·盖茨、乔治·索罗斯等亿万富翁,却对谢尔登·阿德尔森、罗伯特·墨瑟、查尔斯·柯赫等特朗普现象的始作俑者、气候灾难以及亲犹太复国主义政策的幕后推手坐视不理。

民众被逼无奈,面前只有两种选择:

1)打算切实解决阶级问题,且将危险疫苗接种制度等巨大阴谋据实描述的右翼党派;但右翼人士对气候变化问题避而不谈,且希望全面终结政府,并不对犹太复国主义者与帝国主义富豪破坏我们社会的行为做系统性分析;

2)支持民族与种族多元化的“进步”运动,讨论如何建设更为平等的社会,为应对气候变化制定方案,但对超级富豪的罪行三缄其口,对新冠骗局视而不见。

我们落入此种境地绝非出于偶然。是超级富豪们逼迫我们面对此情此境,因为他们听到了这样的建议:他们唯一的生存希望在于利用自己的巨额财富愚弄我们,让我们彼此内斗,无暇对抗他们。

超级富豪们的顾问深知,财富集中与有意致贫导致的矛盾终将到达爆发点,民众终将团结起来。他们的超级计算机已列举出详细模式,告诉他们未来的革命行动将会如何展开。

超级富豪们想要将看穿他们罪恶阴谋、以及为少数人服务的政府之危险性的人们向右翼引导,因为右翼缺乏严肃解决阶级问题的分析性框架。右翼人士讲真话,但他们为特定问题做出的解释中,不包含系统性的改革计划,只有针对来自中共或犹太资本威胁的空泛之言。尽管某些金融方面的阴谋的确同中国或以色列有直接关联,但它们不过是由AI推动的、有多方参与在内的全球金融一体化进程的组成部分。

换而言之,超级富豪们希望社会中关注不平等现象与种族主义问题之人能够向无甚意义的多元文化主义和让人自我感觉良好的民族身份仪式靠拢。

拜登的多种族政府团队便是这种身份政治的典型代表。任命女性、非裔、亚裔和印度裔担任政府、商业、军队、知识界与学术界要职的仪式标志着一种“进步”,即使这些职位都是企业融资的产物,同私人股本或武器系统推广存在深刻的利害关系。

进步派声称根本没有什么阴谋,将我们受到的不平等待遇归咎于少数害群之马——一群贪婪轻率之人;他们认为这些人只要跟格蕾塔·桑博格合个影就能迷途知返。

这种观念必定会让高盛集团乐不可支。

正如他们在纽约的上西区所说:“我喜欢用进步色彩与薄薄的多元文化表演艺术外层来妆点自己的法西斯主义。”

想想看,前哈佛校长德鲁·福斯特于2018年卸任后立即加入了高盛集团董事会。对于这一明显存在利益冲突之事,左翼完全缄口不语。哈佛大学曾经因研究质量极高而闻名遐迩,如今其价值却要源于500亿美元的捐赠,而非自己的学术成果。捐款制度以及越来越多追逐企业捐助的教师教授早已沦为投资银行的玩具。

可以担任领袖的知识界人士已被逼迫他们为晦涩刊物撰写冗长文章的政策边缘化。效力于非政府组织的人们也迫于无奈,转而向权贵乞讨,因此无法掷地有声地发出具有广泛吸引力的呼声。这一切绝非偶然。

AI的使用

少数超级富豪与其他人群开展拼死较量要用到的关键武器是AI,即人工智能。

渴望爆红的亿万富翁埃隆·马斯克经常谈及AI对人类构成的威胁。然而他描述的是一种未来的、虚无缥缈的危险,并不涉及当下。

AI已被炒作成为人类文明进步的必然产物,至于富豪们如何利用它来边缘化、毁灭多数人,这一问题却无人提及。我们得知,AI是我们的福音,可以让人类极大地发挥潜能与创造力;可是这类宣传只是为了误导民众、转移民众的注意力。年轻人受到鼓舞,纷纷去学习计算机科学,因为他们相信自己终将在未来无人工作的陌生经济环境中寻得一席之地。

人们可以用AI技术来分析大量信息,最后汇总得出结论。该技术已在开展飞行模拟测试、模拟有机化合物化学反应、研究天气或洋流等复杂现象方面得到应用。

然而这些并不是企业斥巨资开发、购买超级计算机的初衷。

今天,AI有两大基本用途:

1)计算股票、债券和其他衍生产品的潜在利润,制定以及实施旨在使利润最大化的政策。在许多情况下,超级计算机不仅计算衍生产品的价值,还会创造衍生产品,从而凭空生产价值。

2)在不同领域中用五花八门的复杂叙事,通过威胁恐吓、哄骗斥责、鼓励安抚等手段来大规模操纵全世界民众——美国便是这一策略的突破口。此类旨在操纵社会的刺激性行为在地区、国家与全球层面上均有发生,其波及范围之广,机制之复杂,让没有参与这一阴谋之人难以掌握全局,甚至被关于AI的宣传诱骗,同几十亿人一起开展支持该技术的行动、拥护相关政策,然而此类行动与政策只符合少数亿万富翁的利益。

AI在宣传方面的作用或许是人类所面临的、最为隐秘的威胁之一。这绝非偶然。

残酷的阶级战争即将进入下一阶段。由于大多数民众被迫陷入贫困,因此革命不再是不可想象之事。我们可以肯定,AI技术即将在控制民众思想方面发挥全新的重大作用。

的确,中国、日本、美国、德国、俄罗斯、以色列等国在开发新一代超级计算机方面的竞争相当激烈,各个国家都希望能够占据领先地位,然而这场竞争的细节却是机密内容(或者受到了保密协议的约束)。大多数媒体发布的信息都在刻意误导民众。

各国之间的AI开发大战正在日渐化为各个企业,乃至各个富豪之间的较量。这些企业、富豪意欲建立超级计算机库,以迅速计算利润、操控公众为自己所用。

在这场竞争中,国境线已不再重要。

中美之间的“新冷战”被人津津乐道,然而这场“冷战”同时也被人用来遮掩谷歌和腾讯、微软和阿里巴巴在计算利润方面的合作。各家大企业在超级计算领域的合作程度到底有多深?这个问题或许无人能够回答。我们只知道,中国与美国的超级富豪在阻止民众团结起来采取反抗行动这一方面有相似的兴趣。

第一次世界大战告诉我们,只要金融寡头持续在更高层面上开展合作,残酷的全面战争便有可能因此而爆发。

从其本质而言,AI战争不会是中国、俄罗斯等国对美国发起的珍珠港偷袭,而是富豪们对全人类的系统性操纵与碾压,是对人们经济能力与智识能力的削弱。

AI在战争中的应用

媒体有意对AI的能力轻描淡写。在商业领域,有人利用AI来创建算法,操控从监控和传输系统中截取的信息,让民众几乎无法知晓被收集起来的信息是怎样被用来对付自己的。对于超级计算机而言,智斗、欺骗全人类并非难事;在大多数人都沉迷于视频游戏、色情节目和食物与时装图片时,它们战胜人类更是轻而易举。

这场信息战的主要策略是:必须采用友好、微妙的手段,让绝大多数人对周遭发生的一切毫无察觉,直至他们被永远锁在自己的家中。

富豪们可以获得关于地球上绝大多数人生活方方面面的、极为详尽的信息;同时,估测个人、各群体、各个国家和整个世界对未来变化会做出何种反应的程序也已问世。上述信息与程序正在日趋完备。

我们可以这样说:全球约有五百万人已被严密跟踪,其行动均在富豪们的意料之内,因为他们是潜在的政治领袖或者舆论制造者。同时,所有重要团体(各个左翼党派、基督教或自由主义保守派、犹太人、非裔美国人和拉美裔人种)均已被分别监视,其对政治变化的小范围与整体反应也已被推算出来。

每个人、每个团体都已被视作目标,会被恐吓、劝诱,经历左右摇摆,体会恩威并施的手段以及人为营造的危机和动荡,慢慢地接受商业、学校、非政府组织以及各层政府在管理方面的危险变化。

认为福克斯新闻可信的人应当向《华盛顿邮报》和《大西洋月刊》的读者请教;常读《纽约书评》和《共同梦想》的人也需要寻找其他的信息源。在AI计算技术的帮助下,各家媒体报刊的观点会随不同受众的喜好而微妙地变化。

于是民众从这一经过校准的过程中建立了这样的印象:与以前相比,周围的政治环境没有发生太大变化,还是时而爆发危机,时而有所进步。然而事实是,社会正在飞速向专制化迈进,沦为跨国企业的工具。

这些算法决定了哪些新问世的故事、剧集或商品应当在何阶段放在哪一媒体源中,以驯化不同人群的行为与思维。华裔美国人对科学有浓厚兴趣,保守派基督徒乐于投资房地产,非裔美国人则喜欢体育。这些信息会月复一月、年复一年地一波一波传播开来。这一过程与秘鲁纳斯卡沙漠中的鸟形地画相似——人只有在从天空俯瞰时,才能看出个究竟。即使是MIT最聪明的头脑也无法感知超级计算机所建立的操控模式。

在发动信息战之前,富豪们必须采取若干步骤。首先,要把所有信奉科学方法的科学家阻拦在关于新冠疫情的公共讨论之外;至于安东尼·福奇这种一味地呼吁大众戴口罩、保持社交距离、积极接种疫苗的权威人士,媒体以及进步派必须将其包装成为与反科学代表特朗普针锋相对的科学界偶像。这一过程需要人们完全对比尔·盖茨把福奇当作仆从使唤、令其帮助自己推进营利性保健议程这一举动视而不见。

一旦相关的科学方法被利害关系侵入,某些人就有了可乘之机,能够利用这场疫情来满足金融精英的利益。

在这场秘密的科学之战中,左翼已被武器化。“314行动”已呼吁动员民众,该行径可恰如其分地说明这一问题。“314行动”是一个自称致力于组织草根运动的“非政府组织”,其宗旨是“遴选出合格的民主党科学家,让他们以科学与事实为基础解决气候变化、医疗保健等我们最为紧迫的问题。”

他们在帖子上写道,一位名为丽贝卡·琼斯的专家做出了“让人不可思议的贡献”——建立起一个新冠病毒数据库;然而她却因为拒绝对共和党官员唯命是从,不愿意“篡改新冠肺炎发病与感染人数、淡化疫情”而遭到解雇。

因此他们发帖宣称,我们应当对“遭到无情迫害的新冠疫情吹哨人”予以支持。然而,倘若现有的疫情相关数据存在水分,倘若那位共和党官员才是站在科学一边的人,那又当如何?

这些帖子背后的战略家们认为,习惯了“进步”政策的人根本不会对政府数据造假等事忧心,因此会受到诱骗,拥护打着科学名义的反科学动向。

现在,报纸充斥着耸人听闻的文章与恐怖照片——照片里,运尸车上装满了裹着塑料袋的尸体。他们这是在公然地、系统性地制造恐慌。许多此类图片和叙事的真实性均有待认证。

关于每个城市、每个州有多少人感染了新冠病毒的数据随处可见,甚至取代了真正的新闻。这些描述疫情爆发、疫病治疗和疫苗等事物的信息并不可靠,甚至不可相信。

也就是说,新闻界的方方面面都已被武器化。在一则则头条新闻背后,超级计算机时而放出疫情大爆发、疫苗研发受挫的消息,时而推出关于病例数有所减少、疫苗研制有突破性进展的讯息。在我们眼前,有些专家认为希望就在前方不远处,有些又预言“黑暗之冬”即将到来。这一操作要确保所有讨论都集中于疫情应对流程、人群性格等表面问题,不深究根本原因。主流媒体对特朗普和拜登的个性、对天气、对其他事件大谈特谈,就是不对现状做深入分析。

这场由AI推动的信息战与下围棋极为相似。属于高盛集团或杰夫·贝索斯的超级计算机通过精密策划与长期运作来催眠、误导、恐吓个人与特定人群,让他们将日渐离谱荒谬的情景视为常态。

将政府信息控制职能私有化也是信息战的一个环节。

请想象一下,一位朋友将一份微软的“朝鲜问题高级情报分析师”职位列表转发给我时,我有多么惊讶。政府外人士担任情报职位、让情报人员在私人企业中任职这一趋势在近二十年中愈演愈烈,并于去年达到顶峰。

不对任何人负责的跨国企业正在迫不及待地在政府之棺上钉下最后一枚钉子。一旦得手,它们便可以进行恐怖统治,掌管民众生活的方方面面,并将这一切美其名曰“服务”。

去年11月21日,CIA宣布将与亚马逊网络服务、微软Azure、谷歌云、IBM和甲骨文签订价值数百亿美元的云计算服务合同。也许直接说CIA将被杰夫·贝索斯、比尔·盖茨、拉里·佩奇和拉里·埃里森瓜分更易于理解,相关内容也的确出现在了报纸上。

民众操纵策略

数据本身并无意义。把数据同策略相结合才能实现对民众的操纵。他们当前所使用的战略可追溯至20世纪50年代问世的企业及政府公共关系与宣传策略;这套策略以爱德华·博耐斯的理念为基础。西格蒙德·弗洛伊德的弟子博耐斯提出了通过强刺激性影像和简单口号来操控公众的具体方法。他认为人类具有“群居本能”,常常会在权威人物针对某些事件做出解释时选择能够带给自己安全感的说法予以盲从。

他的著作《宣传》(1928年出版)与《同意的工程》(1955年出版)已成为施行政治控制的指导手册。

911事件摧毁了左右派系的理性与思维能力;近年来,公共话语发生了巨变,从漫画书到科学期刊均被牵扯在内。在技术的推动下,由本能刺激以及反应性思维刺激孕育而出的可怕怪兽已经出现,正在取代我们社会中科学的地位。

我实在是无法理解,为什么会有人认为两架飞机的撞击便可使由加强钢筋构建而成的三座建筑化为废墟。

然而美国民众却对大批专家的描述深信不疑,同时赫里斯·赫奇斯、诺姆·乔姆斯基等所谓的“激进左翼人士”也被大肆炒作,以使我们对这番说辞不存异议。

这场阶级战争准备工作的另一重要环节可追溯至CIA和其他组织实施的心理操控机密计划。早在20世纪60年代,他们便在企业的支持下,推行利用药物、隔离等外来刺激或感觉剥夺措施来驯化民众的行为与思想。

911事件后,旨在使用隔离手段、影响思维的药物、面具和残酷虐待(前狱警约瑟夫·希克曼的《三角洲营地谋杀案》对此有所描述)来摧毁囚犯理智的一个个项目直接为制定当前的大众操控策略提供了必要资料,而这些项目与收集“情报”毫无关系。

我无法拿到上述实验的结果,但完全可以推测出他们的意图。大脑存在结构上的明显缺陷,因此完全有可能不经人们同意,在他们毫无知觉的情况下对其进行操控。这些实验是用来完善具体方法的。

人类大脑的主要弱点产生自前额叶皮层和杏仁核的控制权之战。前额叶皮层通过协调大脑的其他部分,对环境进行理性分析、对现状开展细致估测来做决定;而杏仁核则远离理性,在有危险发生时只会做出应激反应,告诉人或逃或战——这种机制有时会造成毁灭性后果。尽管在一般情况下,杏仁核在让人类放下一切、寻求自我保护等方面可起到关键作用,但它能够推翻前额叶皮层所做的决定这一能力使得民众操控者大有可乘之机。

关塔那摩的虐囚项目与博纳斯现代门徒的观念相结合,为下述精密计划提供了基础:刺激民众大脑中的杏仁核,使它的应激反应和短期非理性反应抑制前额叶皮层的作用。此外,管理人类性快感、进食快感等感官快感的中枢也通过压制个人的长期理性规划能力、强化反智程序而成为了对方的帮凶。这种“软化”操作正在全球范围内缓慢而富有条理地开展,为阶级战争的下一阶段做准备。

实际上,接受过良好教育、精明强干的人都会被这一过程驯化,变得消极被动。充斥着时新词语但全无逻辑论证内容的新闻、媒体节目与教材让受过教育的美国人陷入催眠状态。在《国家》或者《美国展望》等期刊中,各种文章之晦涩程度可见一斑;这些文章读来让人头脑发昏,而且并没有准确地反映现实。

这一过程的最终结果,是一个“梦游者”国度的建立。“梦游者”是奥地利作家赫尔曼·布洛赫一部小说的书名。布洛赫在这篇于1932年发表的小说中描述了受过教育的德国人是怎样眼睁睁地看着自己被卷入第一次世界大战之灾难旋涡的。当时的德国知识分子变成了梦游者;他们在社会上各司其职,熟练地从事着自己的工作,甚至还有音乐和艺术造诣,然而对体制和文化崩溃的迹象完全无视。当前富豪们的阶级战争策略正是以让这一幕重演为主旨。

这场信息战与阶级战争结合而成的战争,接下来或许会由当选总统拜登任命的新冠应对工作组来推进。该工作组以前卫生总监维威克·莫西、前食品及药物管理局专员大卫·凯斯勒和耶鲁大学教授马赛拉·努涅斯-史密斯为负责人,同时扮演法官、陪审团和执法者三个角色,可以不受法律限制地应对新冠疫情。一切科学指令起初便被废除,因为病毒本身就不甚真实。拜登做出宣言“我将不遗余力地结束这场疫情”,暗示政府对民众的行动与言论自由进行大规模压制并非没有可能。

拜登承诺要以二战战时生产委员会为样板,成立“疫情测试委员会”,同时启动朝鲜战争时期颁布的《国防生产法案》,让政府能够全权对抗新冠疫情。用“军事动员”来类比追踪高风险人群、为他们强制注射疫苗这一举措并非全无根据。

拜登签署了全国性的“口罩令”,要求全体国民时时刻刻都戴着口罩。或许这一举动并非出于对医学的误解,而是有意而为的,其目的是逼迫政府官员、企业和民众服从命令,包括那些没有逻辑、科学依据的命令。

历史上有一条与口罩令极为相似的命令:1941年,德国人命所有犹太人自从9月1日起佩戴一颗黄色的星星。该政策全无科学道理,当时却被广大知识分子与舆论制造者接受,造成了群体分化,催生了社会敌意,也让民众适应了荒谬、专制的政策。某些德国人在被迫史无前例地戴上黄色星星之后,便被遣送至波兰的集中营,一去不返——目睹这一切,民众装聋卖傻倒也不足为奇。

同样,我们可以想到,美国将做好准备,同意建立多个隔离营地,用于接收几千甚至上百万名据称是突然罹患新冠肺炎的人。届时惧怕接受治疗的民众只好要么戴上“智能口罩”,要么在家里装上监视摄像头,或者允许企业以政府之名给自己随意注射疫苗——即使他们对疫苗的成分与接种后果一无所知。

这便是我们今天所要面临的恐怖前景。

汉娜·阿伦特的论述鞭辟入里:

“邪恶源于思考障碍,与思考为敌,因为一旦思考试图应对它、考察孕育它的前提与原则,它便会退缩,因为那里空洞无物。这便是邪恶的平庸之处。”

人工智能便已被作飞速制造“思考障碍”之用,将会于阶级战争的下一阶段、在阻止民众发起反抗方面发挥关键作用。

(原文

“The COVID-19 Pathology: Class and Information Warfare, Algorithms and the Role of Artificial Intelligence”

Global Research

2020 12 20日)

“워싱턴 DC에 대한 눈에 보이지 않은 공격”

“워싱턴 DC에 대한 눈에 보이지 않은 공격”

미국 대통령 취임식 때 연설

이만열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Emanuel Pastreich)

Call for action in response to the occupation of Washington DC

2021년 1월 20일

매우 송구스럽고 참담한 마음으로 미국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에 관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워싱턴 D.C를 휩쓸고 미국 각 주 까지 퍼지며 이 작고푸른 녹색 행성과 모든 나라까지 뒤흔들었습니다. 이런 모욕적인 혼란은 조지 워싱턴 대통령 이나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 의 겸손한 노력과는 너무나도 비교되어 오히려 옛 로마제국의 네로 황제와 칼리굴라 황제의 광폭한 통치에 더 적절하다 할 만큼 통탄할 사건이었습니다. 참으로 슬픈 날이었습니다.

결국 우리 모두가 직면할 도전은 더 커졌으며 위험은 더 긴박 해졌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이 위기로 인해 새로운 것을 이룰 수 있는 격동력이 탄생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즉, 이미 지나간 과거의 제국적 부패와 국내 갈등과 분열의 늪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이상적이고 긍정적인 공화국을 되살리고자 하는 모두의 진심어린 굳건한 의지로 다시 방향 조정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로마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쓰기를

“그대가 오늘 두려움이나 기대 없이 그대의 일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성취감을 얻을 수 있는것이다. 그대가  하늘의 의도에 합당하게 ‘초인간적인 진실성’을 가진다면 인생이 행복해질 것이다“

긍정적 사고방식으로 가는 유일한 길은 재미있는 전설이나 화려한 신화가 아니라 초인적 진실성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얼마 전 또는 지난 몇 년 동안 겪어야 했던 끔찍한 시련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방식으로 시험을 통해 우리를 막고 있는 것이 길이 되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가 과학적 방법에 기반을 둔 완벽하고 투명한 국제적 합동의 철저한 조사가 시행될 때까지는 국회 의사당에 침투한 공격에 대해  지금은 그 어떠한 섣부른  언급은 자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 봅니다. 아쉽게도 우리에게는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이것은 매 4년 반복되는 평범한 선거도 아닙니다.

아마도 우리는 현세대의 상황을 화산의 폭발처럼 보아야 할 것입니다, 수년에 걸쳐 미국 사회에서 일어난 마치 은근히 진행되어온 지질학적 변화처럼 감지하기 어려워 마치 수십 년 동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수십 년은 단 며칠 사이 몇 시간 안에 과격히 진행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마침내 용암처럼 거칠고 원시적인 문화 정치의 변화가 터져 흘러서 경사면을 무너뜨리고 거대한 산불로 번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국가, 어떤 지구가 될지  비전을 갖는다면 우리는 순간을 포착할 수 있고 방출 된 힘을 긍정적 인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습니다. 용암이 식으면 굳어 견고해진 제도 전통 및 가치를 견딜 수 있든 없든 현세대와 또한 다음 세대가 수세기 동안 누리든 견디든 해야 할것입니다.

대조적으로, 현재 우리가 당면한 도전에 충실하지 못했다면  우리가 어떤 계획이나 방향없이, 예를 들어, 그냥 시바신 에게 열쇠를 넘길 경우, 즉 끔직한 인간의 본능적 파괴력에 맞길 경우 그 용암의 냉각에 의해 형성되는 벽은 분명코 우리 모두를 분열시킬 것이며 앞으로도 수세기 동안 우리를 그 어떠한 문명의 발전적 희망으로부터 격리시킬것은 뻔한 사실입니다.

예, 그렇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미국에 끔찍한 공격이 있었고 지난 1 년 동안 끔찍한 전염병이 우리를 강타했습니다.

.

그러나 정작 그 끔찍한 공격은 미국 국회 의사당에서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실제 미국과 미국 국민 모두에게 가해진 공격은 다국적 투자은행에 의해 그리고 자산 관리 및 재정연합과 쉘 회사의 계열사 뒤에 숨어 사모 펀드 회사에 의해 또한 슈퍼 리치에 의해 가해진 것이며 전체 연방정부의 실권이 통째로 그들에게 인수되었다는 것이 진정한 공격이었음을 직시해야합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는,

“매년 사회적 체제 향상 프로그램보다 군사력과 방위비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는 국가는 기필코 국가적 영적 죽음을 맞이할 것이다“ 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그리고 여러분이 해야 할 일에 대한 언급이 있기 전에 우선 COVID19에 대한 내막과 지금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겠습니다.

COVID 19 바이러스는 미국이란 사회의 모든 사지와 모든 기관을 감염시켰으며 신체라는 정치적 몸뚱아리의 머리 눈 뒤에 깊이 은밀한 번식을 하게끔 악순환이라는 DNA를 심어놨습니다. 이 COVID19는 한때 세상에 많은 것을 제공하던 국가를 머리부터 발까지 감염시켜 놓았습니다.

문화와 모든 제도, 기관을 삼켜버리는 이 끔찍한 질병의 기원은 여전히 모호하지만 급속히 확산한 우리 나라의 참담한 도덕적 파산과 훌륭한 고등 교육을 받는 행운을 누렸고 여가와 경제와 정치 역사와 철학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졌던 사람들의 도덕적 윤리적 타락과 더럽혀진 양심으로 인해 평범한 시민마져 진실된 정보를 접할 수있는 기회가 사라져버렸습니다.

따뜻한 특권에 싸여 있던 미국인들은 더 위대한 선에 공헌하는 그들의 역할에 완전히 실패했습니다. 그들은 문명 전염병으로부터 구해질 수 있는 최소한의 기회조차 거부했습니다.

행운과 특권을 누렸던 우리는 우리가 차지하고 있는 이익을 지키고 방어하는데 시선을 두면 안 됩니다. 우리가 누렸던 교육, 기술은 모든 시민과 함께 나눠야 할 선물입니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항상 우리의 마음의 눈에 편의점에서 늦은 밤까지 일하는 사람들 그리고 주유소에서 사무실을 걸레질하고 쓰레기통을 비우는 사람들 그리고 지금 노숙자와 고속도로를 따라 어젯밤에 어설프게 세운 골판지 벽 뒤에 함께 모여 있는 빈곤한 이웃들 모두를 가슴깊이 염두해 두고 능력껏 도와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을 뿐이며 전문 기술을 배우거나 물리학과 기술을 이해하거나 배울 기회가 없었을 뿐입니다. 인간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항상 생각하면서 그들은 우리 마음속의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그들을 도와야 하며 그들을 보호해야 합니다. 그것은 모든 정치를 위한 종석(핵심) 즉 기초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 나라가 침체와 고조를 반복하는 이념의 마찰이나 전 세계의 강력한 세력들과 의연한 관계를 맺은 군대 내 파벌 간의 세력다툼으로 휘말리지 않도록 저항해야 합니다. 우리는 부상당한 사자 주위에 모인 하이에나처럼 또는 돼지가 주둥이를 아무데나 쑤셔보며 다니는 것처럼 저질스럽고 흉측해지면 안될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초재벌의 꼭두각시 인형이나 기생충같은 밑바닥의 비열하고 저급한 행동이 필요치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우리가 자는 동안 워싱턴 D.C를 점령한 숨겨진 세력에 대항하는 행동이 필요할 뿐입니다.

프랭클린 D. 루즈벨트 대통령이 말했듯이,

“우리는 평화 사업 및 금융독점, 투기, 무분별한 은행, 계급간의 적대감, 부분주의, 전쟁을 이용한 폭리라는 오래된 적들과 투쟁해야 합니다. 그들은 미국 정부를 자신의 업무에 대한 단순한 부속으로 간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조직된 돈으로 운영 된 정부는 조직 폭력단체가 조종하는 정부만큼 위험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모든 미국인과 지구의 모든 사람들의  삶의 경제적 기반을 파괴 할 목적으로 계획된     COVID19 사기를 비난해야합니다. 그 사기 배후의 세력은 적극적이고 조직적인 저항에만 반응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 맞서 싸워야합니다. 그들의 치명적인 계획에는 이성과 타협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마스크를 찢고, 진실과 과학의 밝은 빛 속에서 우리 자신의 마스크 또한 찢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국회 의사당에 대한 공격이 어떻게 악용될지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 연극 뒤의 실질적으로 존재하는 세력을 발견하는 수단이 아니라, 오히려 그 숨은 세력이 미국의 모든 자유 언론을 서서히 탄압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는 새로운 9/11을 만들 수 있습니다.

나는 합동 참모 본부의 구성원들의 의도를 의심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모두 큰 돈에 조종당하는 정치인들이며, 공화국이라는 관에 마지막 못을 박는 이런 움직임의 모든 부분입니다.  9/11을 목격하고 다른 모습으로 기뻐했던 것처럼.

이미 악마의 법안은 “애국법”의 제한을 새로운 차원으로 하락시켜 모든 국내 항의, 새로운 백신 정책에 대한 모든 의문, 비판을 불법 및 범죄자로 몰아붙히는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조 바이든 상원을 향한 개인적인 적대감을 가져서는 안 됩니다. 둘 다 부서지고 손상된 시스템에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그들 중 어느 누구도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으며 둘 다 비합법적입니다. 정부 전체가 부패로 붕괴했기 때문에 선거는 애당초 합법적일 수가 없었습니다.

한때 정부가 있던 곳에는 부정부패만 있고 결국 “돈장난 놀이를 위한 지불” 만 남았습니다.

하버드 대학이 COVID19를 과대 광고하는 골드만 삭스의 도구가 되었는데 FDA 미국 식약청은 다국적 기업이 주문한 위험한 백신을 밀어 붙일때, 워싱턴 포스트와 월스트리트 저널은 자신의 개인적 취향에따라 인류 전체를 몰살하려는 억만 장자의 삐뚤어진 의지에 의하여 실행될 때 우리 모두는 깨달아야만 합니다. 어느 서럽게 돈 많은 영혼 빈 늙은이들의 광기 뒤에 모두가 알아차리지 못한 그 어떤 숨은 의도가 있는지를…

저는 오늘날 국내외 모든 도덕적 책임감을 갖은 미국인들에게 즉각 양심에서 우러나오는 행동을 취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아무도 인정하지도 않고 고마워하지도 않는 외로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부터 자유와 정의에 전념하는 미국 모든 시민들을 한데 모으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이 자리를 차지할 것을  엄숙히 맹세합니다.

합법적인 선거가 있을 때까지, 또는 저보다 더 자격 있고 유능한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을 맹세합니다.

우리는 미국과 유엔의 근본적인 개혁을 할 준비가된 대통령이 필요합니다 동시에 그런 의지 있는 시민들도 필요 합니다.

미국의 정치적 전통과 미국의 통치의 뿌리는 민주주의에 기반을 두고있지만, 그 뿌리와 정신, 근본적인 영감은 1776년 미국 혁명 그리고 1860년 노예제도에 대한 혁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우리의 전통은 혁명적이며, 그 전통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시기입니다.

독립 선언문을 읽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코멘트는 어떤 의미에서 두 번째 “독립 선언”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대영 제국으로 부터의 독립이 아니라 억만 장자와 그 하인이 운영하는 교활한 금융제국으로부터의 독립선언입니다.

우리는 부패와약탈의 제국의 착취에서, 국가간의 분열과 전쟁에서, 국제적 언론 조작, 패스트 푸드와 불필요한 약물과 보험 제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 합니다.

우리의 국부들께서 언급하신바

“우리는 모든 인간이 평등하게 창조되었고, 창조주로부터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부여 받았으며,생명, 자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진리를 자명하게 하는바 이러한 기본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정부는 정부간의 동의로부터 자신의 정당한 권력을 도출하고, 혹 체제의 교체시 그것을 바꾸거나 폐지하고 새로운 정부를 세우는 것 또한 국민의 권리이며, 그러한 원칙에 기초를 두고 그러한 형태로 권력을 조직하는 것이 국민의 안전과 행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믿기에 이처럼 공포하는바 입니다…그러나 핍박과 학대 또는 회피의 긴 열차가 절대 독재 하에서 국민의 권리를 침해할 시에는 그러한 정부를 과감히 버리고 미래의 보안과 공정한 사회를 위해 새로운 경비원을 제공하는 것이 진정한 정부의 양심이자의무입니다.”

전적으로 옳습니다. 중요한 민주주의의 과정이 바로 혁명이며, 단순히 진보적이고 보수적인 양변 사회 사이의 사기성 농후한 거짓스런 맛, 즉 펩시와 코카콜라 사이에 어리석은 정치적 소용돌이가 아닐것입니다.

제퍼슨이 말하기를 ;

“옛부터 자유라는 나무는 꾸준히 애국자의 피 와 폭군의 피로 가꾸어져야만 했다.”

그 당시에도 지금도 자명한 사실입니다.

누군가를 대통령으로 누군가를 임명하기 전에 필히 다음 사항을 수행해야 할 것입니다.

1)

억만 장자, 투자 은행, 사모 펀드 및 체재 안에 기생하며 국가를 장악한 모든 음흉한 금융 기관을 나열하고 폭로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

a) 최근의 금융범죄 행위에 관한 모든 정보는 공개될 것입니다

(기밀 해제 및 국가 위기의 이유로 비공개 계약에서 발표);

b) 범죄 혐의는 당연히 추궁될 것이며 책임 있는 사람들에 의해 제기됩니다. 수십조 달러를 쏟아 부은 억만장자를 포함하여 그들의 수작에 많은 것을 투자했거나 동참한 모든 범죄인을 포함합니다.

2)

국민이 화폐와 금융(연방금융이사회)을 시작으로 전체 경제의 주권을 장악할 것이며 국민이 국민과 국민을 위한 경제를 창출할 것입니다. 글로벌 투기 괴물을 말살하는 방법에 대한 계획이 많이 있습니다. 필요한 경우 강제 시행도 가능할 것입니다.

3)

진실을 추구하는 시민으로 구성된 단체를 동원하여 투명한 언론의 새로운 형태를 설립할 것이며 금기를 두려워하지 않고 RCA victor에서  나오는 주인의 목소리에만 복종하는 개처럼 대기업 후원자에게만 전적으로 봉사하는 부패한 언론은 신속하게 대체될 것입니다.

4)

국제윤리시민위원회를 형성하여 대통령과 의회의 공정한 선출을 감독하며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또한 자격을 갖춘 모든 후보자가 건설적인 제안에 대한 평등하고 적절한 노출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을 구축하기 위한 모든 대기업의 은밀한 후원이나 자금은 당연히 차단될 것입니다.

5)

유엔을 지구인을 위한 진정한 지구 통치기관으로 만들고, 유엔헌장에서 제시한 친인류적 이상을 이제껏 파괴한 투자자, 융자, 돈장난에 맛들인 그 모든 억만장자들을 영구 제거하는 유엔 개혁안도 내놓을 것입니다.

6)

글로벌 투자 은행과 기업 친구들에 의한 생물 다양성에 대한 위협과 파괴와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소수에게 극도의 부가 누적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제재할 것이며 기술, 특히 자동화 및 통신 기술이 국민의 마음과 생계를 파괴하고 있기에 그 폐단을 막는데 초점을 맞추어 국가 안보 우선순위를 설정할 것입니다.

실현되어야할 사항은 간단하겠지만 그것을 달성하기엔 순탄치만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제시하는 인류의 미래는 국가적, 세계적 모든 지구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적 투쟁을 요구합니다. 우리는 그 길을 함께할 용기와 영감이 필요합니다. 이성과 논리에 입각한 이념은 납득이 되는 순간 자연히 더 많은 의식있는 사람들은 동참할 것입니다.

저는 이 과정에 대한 주최자의 임시 역할을 제안하지만 저는 권력이나 재물에 대한 욕심이 없습니다. 고대 로마제국의 신시나투스 장군처럼, 저는 사회개혁이 완성단계에 오르디 시작하면 어느 시점에서는 물러날 용의가 있습니다.

동료 시민여러분 이제 이 게임의 공은 당신한테 갔습니다. 우리는 양심적 공화국을 재건하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첫걸음을 내딛는 자는 바로 여러분입니다.

진실은 멈추지않고 계속 행진할것입니다.

경청해주심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번역: 우벽송)

코로나 만화

이만열 하고 김기도

“바이든 행정부에서의 남북관계 전망”

이만열 Emanuel Pastreich

아시아인스티튜트 이사장

2020년 1월 10일

바이든 행정부에서의 남북관계 전망

많은 한국인들은 미국 대통령 바이든의 취임에 희망을 표현하고, 그의 행정부가 지역의 안정을 가져올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안보와 외교에 보다 합리적이고, 기능적이며  객관적인 참여를 향한 길로 보고 한국에 긍정적이라 생각합니다.

비록 긍정적인 발전들이 새로운 행정부의 행동에서 비롯될 있다고 믿는 이유가 있습니다만 북한과의 긴장을 완화하고 중국과의 공통점을 확립하는 도움이 있는 발전은 결코 보장되지 않으며 현재의 로드맵이 훨씬 위험하다고 있는 근거가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보다 아시아에서의 미국 리더십에 대한 도전들이 있습니다. 위험의 본질은 크게 다를 것입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동아시아에서 돌출적인 행동에 의한 외교가 주를 이뤘습니다. 정부와 진정한 이해를 가진 학계의 전문가들은 소외되거나 무시되었습니다. 그들 대신에중국에 의한 죽음 저자인경제학자피터 나라보처럼 극단주의자들이 등장했는데 그는 미국의 쇠퇴의 모든 측면을 투자 은행의 출현과 미국 경제의 지배가 아니라 중국 공산당에 돌리려고 했습니다.미국의 모든 문제가 중국 공산당의 간섭의 결과라는 주장은 중국에 대한 어떠한 심각한 분석에 관여하는 것을 실패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중국에 대한 만화 캐릭터 분석의 촉진은 어떠한 미묘한 이해도 무시됩니다.

시온주의 교회 신자인 마이크 폼페이오는 이스라엘의 홍보와 몰입에 발목 잡혔고 석유와 석탄이 지배하는 경제 성장 모델의 .선두 주자로서 코크 인더스트리즈에 의해 자금 지원을 받는 사람입니다. 동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정책 뒤에 있는 다른 두뇌였습니다 폼페이오는 평양과 기꺼이 접촉할 용의가 있었지만 그의 관심은 광물자원에 대한 접근이었습니다 (코크 인더스트리즈가 관심을 가졌던) 그리고 미국과 일본 은행에 새로운 투자 회를 제공하는 방법으로서 값싼 노동력이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은 파산한 언론을 통해 트럼프와 폼페오의 대북 접촉 의지가 일종의 돌파구를 제시한다고 확신했습니다. 그것은 한국전쟁의 종식이 다국적 기업에 의한 무자비한 북한 착취를 초래할 있다는 점에서만 사실입니다. 그러나 문화교류를 기대하거나 이산가족들의 만남을 기대하는 한국인들은 슬프게도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폼페이오는 북한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세계 금융 시스템에 통합되기를 원하고 있으며 아마도 기업들이 중국이나 방글라데시의 대안을 찾을 있게 해주는 값싼 노동력을 제공할 것입니다.왜냐하면 북한은 매우 적은 임금을 받고 일할 의향이 있는 효율적이고 교육을 받은 노동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게 다입니다. 그들은 북한과 남한 사람들 사이의 어떠한 상호작용도 원하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동북아에 대한 국방예산의 대폭 증액과 공중, 우주, 그리고 바다에서 수많은 군사 프로젝트에 대한 자금 지원은 미국이 채택했던 북한과 중국에 대한 적대적인 자세를 바이든이 의미심장한 방법으로 수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많은 장교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일하는 계약업자들의 생계는 향후 5 동안 중국, 북한과접근충돌합니다.

바이든 정부는 분명히 역량을 강화하고 족벌주의를 줄일 것입니다. 그리고 트럼프 행정부에 의해 의도적으로 비워둔 , 국방부, 에너지, 상업의 모든 공석인 중간급 직책을 임명합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가장 환영할 만한 일이며, 그리고 우리는 동아시아에 대해 아는 권위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다시 데려올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에 대한 접근에서 그렇게 논란이 많은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실수이며, 그리고 너무나 분열적이어서 외교, 국방, 정보 분야에서 유능한 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생기는 모든 긍정을 쉽게 되돌릴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아시아에서의 미국의 참여의 심장부를 통해 치명적인 말뚝을 박을수 있습니다. 그것은 미국을 밀어내는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미국은 중국에 의한외로운 늑대 외교때문이 아니라 미국 정책의 심각한 모순과 불일치 때문에 밀려날 것입니다. 그것이 로마제국이든 명제국이든 결국 제국이 멸망하는 식의 방법입니다.

바이든의 동아시아 외교의 중심 단계는 소위팬데믹 외교또는백신 외교라고 있습니다

팀 전체가 COVID19 위협에 중점을 두고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과 인간의 상호작용을 막고 마스크와 백신을 촉진하는 COVID 이후의 경제로 옮겨갈 필요성을 말합니다. 한국과 미국의 언론은 바이든 행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을 보여줍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 과학, 반 마스크, 백신 회의론 이후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COVID19 태스크포스로 대표됩니다.  COVID19의 최고 고문으로 앤써니 파우치의 승진은 이러한 “정상화”로의 회귀의 모델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COVID19의 무미건조하고 쇠퇴한 기반 위에서 아시아의 강력한 지도자로의 미국의 복귀를 거는 것은 미국 외교 역사상 가장 큰 도박 중 하나입니다. 심지어 4명의 한국계 미국인의 의회 선거와 한복을 입은 워싱턴의 마릴린 순자 스트릭랜드 만약 COVID19 예방접종 권한에 대한 이 전략이 붕괴된다면 아무 의미도 없을 것입니다.

앤써니 파우치가 과학자가 아니라는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는 빌 게이츠와의 유대관계를 기반으로 승진했습니다.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가져다 줄 의심스러운 효용성의 강제 백신에 대한 운동의 선두주자로서 말입니다.

영리 다국적 기업인 화이저와 새로운 회사인 모데나에 의해 촉진된 인간 RNA 변형되는 백신의 위험성을 알고 있는 한국인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모데나는 갑자기 생겨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이전 경험이 없음) DARPA 개발한 물질인 하이드로겔 백신을 개발하여 그것은 개개인의 화학적 태깅과 인체에 나노 물질을 도입하는 것을 가능하게 것입니다.

과학적 근거로 정책에 반대하는 수천명의 과학자들에 대한 침묵 그리고 COVID19 전염병의 매일같은 홍보가 효과가 있을 있습니다. 만약 전염병이 과장되었고 백신이 위험하다는 증거가음모론으로 치부된다면 말입니다.

하지만 만약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직에서 쫓겨나기 전에 물러나면서 전체 백신 외교가 신의 선물이라기 보다는 위협이라는 것을 밝히면 어떨까요? 이러한 이동의 가능성은 매일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에게 북한의 중요한 문제를 가져다 줍니다.북한은 COVID19 감염 사례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공식 성명은 국무부에 의해 완전히 기각되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장을 은둔왕국의 전형적인 속임수라고 묘사했습니다. 서재평 탈북자 동지회 사무국장은 이렇게까지 말했습니다감염이 없다고 하면 노골적인 거짓말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가볍게 토닥이며 우리 스스로를 안심시키기 전에 한국 정부가 내세운 K-방역과 K-백신이 서울을 새로운 세계적 지도부로 향하게 만들었다고 확신하기 전에 물러서서 뉴욕타임즈의 장밋빛 언론보도가 의도적으로 생략한 최악의 시나리오를 생각해보겠습니다. 북한의 주장은 만약 우리가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COVID19 전염병에 대한 모든 보도가 사실이라고 가정한다면 터무니없는 것입니다.하지만 진실은 점점 많은 사람들이 독일이나 다른 곳에서 대규모의 마스크 백신 시위를 주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COVID19 모호하다는 실질적인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객관적이고 검증가능한 과학수사의 대상이 되지 않은 바이러스의 불명확한 용어입니다.

물론 음모론들은 틀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맞다면요? 그들이 심지어 부분적으로 옳은 것은 무엇일까요?

나는 당신에게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만약 한국이 K-백신과 K-팬데믹,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의 모든 면에서 정부 정책의 핵심으로 삼는다면 말입니다. 그리고 전체 프로젝트는 의도적으로 과장된 거짓 정보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기반으로 구축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우리는 미국과 한국의 정치적 위기를 보게될 것입니다. 미국 대통령에 의해 DMZ 자발적으로 뛰어넘는 것보다 훨씬 좋습니다.

우리는 어느 나라도 회복하지 못할 거대한 이념적, 정책적 재앙을 보게 것입니다.

한국이 앞으로 나아가야 최악의 시나리오는 무엇일까요? 저는 우리가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이미 다가오는 위기의 흔적이 사이로 그들의 잎을 밀어올리는 것을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심지어 공중 사우나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사실은 한국의 중산층의 버팀목인 많은 카페와 식당들이 어떠한 과학적 근거도 없이 위에서 지시된사회적 거리 두기규정에 대해 엄격한 대응으로 문을 닫은 것은 DMZ 북쪽에서 발견되는 마스크로 부터의 자유를 은근히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북한이 골드만삭스와 블랙록과 같은 무자비한 다국적 투자은행들을 차단했다는 사실은 그런 점에서 있습니다. 그리고 모데나와 화이저의 백신에 대한도움 거절했고 세계의 점점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이상 어리석거나 뒤떨어지지 않아보입니다. 세계의 점점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이상 어리석거나 뒤떨어지지 않아보입니다.

가장 위험은 한국이 굴복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미국을 중심으로 붕괴하는이념과 경제 시스템에 포함되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1980년대 후반 소련의 붕괴로 인해 주저 앉은것과 같은 방식으로 말입니다.

1990년대 북한의 붕괴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한때 한국보다 경제력이 강했던 나라의 경제적, 제도적 붕괴가 있었습니다. 생산성의 치명적인 하락에 따른 기근으로 발전하는 것은 진공 상태에서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경제적 진보와 계획된 경제에 대한 헌신을 공유한 지표를 기반으로 소련에 의해 주도된 세계 경제 시스템의 공개의 결과였습니다. 그것은 사람들이 그것이 효과가 있는지 의심하기 시작할 때까지 불완전하게 작동하는 경제적이고 사회적인 시스템입니다. 줄타기를 하는 것처럼 일단 당신이 경제 이념적 시스템에서 전진하는 당신의 능력을 의심하기 시작하면, 당신은 끝납니다.

소련은 아마도 미국에 의해 가장자리로 밀려났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의 가장 무거운 계획 경제의 경직성, 그것이 받아들인 레닌에 의해 지지된 평등주의의 이념 사이의 모순 때문에 무너집니다. 노동자들의 요구를 경멸하는 특권 관료 계급의 출현과 아프가니스탄(제국의 묘지)에서의 제국주의 전쟁의 추구, 제국주의에 대항하여 정권을 잡은 국가에 의해 말입니다.

일단 소련이 경제적, 이념적 후퇴에 들어갔을 스트리트에 의해 촉진된 금융 마법사들에 의한 경제 충격 요법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북한은 엄청난 곤경에 처했습니다. 그것은 이상 바르샤바 조약 내에서 수출함으로써 충분한 통화를 얻을 없었고 소련과 다른 바르샤바 조약 국가들로부터의 식량 수입도 기대할 없었습니다. 갑자기, 북한은 세계은행, 세계무역기구 그리고 다자간 조직의 숲에 의해 지배되는 경제 무역과 금융 시스템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평양 관료들이 이해하지 못한 단체들 본래 북한의 계획 경제에 적대적이었던 단체들 말입니다.

갑자기 러시아어에 능통한 북한 사람들은 가치가 거의 없었졌고 러시아 부품을 필요로 하는 제품들, 러시아 시장을 요구하는 수출품들은 가치가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문제는 한국의 계산 착오 여부입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백신과 마스크 정책, 그리고 다른 경제 안보 지시를 수용하는 것은 이번에 한국에도 이와 유사한 재앙적인 붕괴를 초래할 있습니다.

저는 그러한 위험은 현실이고 한국인들은 빨리 잠에서 깨는 것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드미트리 오를로프의 저서  “붕괴의 재발견: 소련의 경험과 미국 전망” (2011) 소련을 굴복시킨 모순과 미국에서 관찰될수 있는 새로운 해체에 대해 면밀하게 연구된 비교를 제시합니다. 책이 출판된 10년이 지난 지금, 대부분의 오를로프의 통찰력은 놀라울 정도로 선견지명이 있는 것으로 증명되었습니다.

물론 미국의 경제질서에 대한 이념적 근거와서구경제질서를 지지하는 가정들은 소련의 그것과 크게 다릅니다. 그러나 트럼프의 경험은 이데올로기가 우리 발밑에서 살얼음처럼 부서지고 있다는 것을 드러냈습니다.

오늘날 한국 경제는 자유무역과 자유무역협정이 긍정적이고 수출입이 소득을 창출하고 국민의 복지를 확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가정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세계 금융과 투자가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한국인들이 외국 은행의 한국 기업 주식 소유권을 환영하고 한국에서 태국, 베트남 또는 우즈베키스탄으로 공장을 이전하는 것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가정하는 것도 이와 유사합니다. 한국의 식량 생산 능력의 급격한 감소는 걱정거리로 거의 언급되지 않습니다.

이 신자유주의적 경제 이념은 새로운 것이며 40년 전의 미국 정책 입안자들 혹은 박정희, 심지어 이승만과 같은 한국의 지도자들이 그것을 결코 받아들이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을 주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문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놓고 보수주의자들과 싸우는 동안에도 이 독이 있는 이념 계획의 어떤 부분에도 의문을 제기할 수 없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미국이 추진한 세계 무역 금융 시스템이 붕괴 직전에 있으며 트럼프의미국 우선주의미사여구가 성공적이었던 것은 외국 자본, 해외 시장, 그리고 해외에서 제조된 상품과 식품 수입에 대한 위험성에 대한 이해를 호소했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무역 금융 체제가 붕괴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가 붕괴된다면, 한국은 소련 붕괴 이후 북한과 서로 다른 위치에 서게 것입니다.

한국의 젊은이들은 주식과 파생상품 시장, 상품, 그리고 사모펀드가 바다나 숲과 같은 자연 현상이라고 믿도록 훈련받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념적 건설은 노동자의 공동체나 인력부족 보다 필수가 아닙니다.

현재의 경제체제가 무너지기 시작하면 기술 및 제조 분야의 자립을 향한 움직임은 미국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신자유무역정책이 후퇴함에 따라 한국을 높고 건조하게 만들 것입니다.

만약 달러가 하이퍼 인플레이션으로 빠져들거나 신뢰할 없는 암호화폐로 대체되거나 또는 화폐가 슈퍼리치들에 의한 다른 조작 수단이 된다면 평양의 고립주의는 서울이 부러워하게 엄청난 이점이 것입니다. 골드만 삭스, 블랙록 기타 한국 인프라 산업에 대한 주식 회사의 투자는 이미 전국을 고갈시키고 있습니다. 그들은 미국 경제 시스템이 가라앉기 시작하면 그들의 조르기를 증가시킬 것입니다.

식량은 위기의 가장 부분이 있고 남한은 1990년대 북한에서 보았던 것과 같은 기근으로 이어질 있습니다. 한국은 세계, 특히 미국으로부터 250억에서 300 달러 사이의 음식을 수입합니다. (식량의 70~80%사이)

사실, 한국의 투자 은행들은 한국의 농지를 아파트 단지와 다른 개발로 바꾸는 것을 추진했습니다. 건설회사의 주식가치를 부양하기 위해서 ( 부동산 투기를 위해서) 국내에서 생산된 식품의 가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입니다. 하지만 기후 변화로 인해 식량 가격이 치솟는다면 한국은 기아에 직면하게 것입니다. 사실, 전쟁, 혹은 세계 무역의 붕괴는 한국을 가장자리로 밀어내기 충분할 것입니다.

한국의 어리석은 수입 에너지 의존에 대해서도 같은 말을 있습니다. 그대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플라스틱을 줄이거나, 태양열이나 풍력의 사용을 요구하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습니다. 도시를 디지털화함으로써스마트하게 만드는 것은 마법에 의해 일어날 것이며 필요한 막대한 양의 전기가 어떠한 비용도 들지 않거나 환경에 어떠한 해로운 영향도 끼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에너지가 없다면, 스마트 시티가 무덤이 것이고 50 전기가 없어도 완벽하게 기능할 있는 집들이 전기에 의존한다면 감옥이 것이라는 것을 여러분은 확신 있습니다.

그리고 거기엔 보안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수백억 달러가 한국 정부에 의해 미국으로부터 수입된 전투기, 미사일 방어 시스템 그리고 의심스러운 가치의 다른 고가 보안 시스템을 위해 쓰여졌습니다.

미래의 갈등은 인공지능, 드론, 로봇 그리고 다른 우주 전쟁에 의해 야기될 것입니다. 이런 값비싼 무기들이 쓸모없을 뿐만 아니라 화려한 장비를 위해 쏟아진 모든 돈이 한국 자신의 연구개발 능력을 떨어뜨리고 한국을 뒤처지게 만들 심각한 위험이 있습니다.

결코 일어날 같지 않은 상상의 충돌을 위한 F35 전투기의 구입과 그렇게 위험해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백신 구입은 떨어진 사건이 아닙니다. 그것들은 워싱턴 D.C. 서울의 정책결정 과정에서 과학의 한계화의 결과입니다.

부유층과 권력층의 압력에 직면하여 진실을 옹호하려는 진정한 전문가, 지식인들은 컨설팅 회사, 로비스트, 그늘진 권력 브로커, 그리고 쇠락하는 이념의 늪에서 그들의 집을 만드는 다른 기생충 동물들로 대체되었습니다. 워싱턴 D.C.에서 생소한 동물들 많은 것들이 그들이 정부를 집어삼키고 있는 한국의 해안으로 밀려왔습니다.

투자은행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수익 주도형 기업들은 신문에서 발행되는 이슈에 대한 보도에서 법률의 제정과 집행에 이르는 모든 정책 과정을 맡게 될 것입니다. 한국은 지금 이 순간 정부로부터 영리기업으로 아웃소싱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미국에서는 이념적 붕괴의 위협이 있습니다. 소련의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제국주의 전쟁이 러시아 혁명 동안 깔린 기반을 약화시켰듯이 미국에서 진행중인 언론의 전체적인 검열은 언론의 자유, 투명성 또는 법치주의에 대한 미국인들의 주장을 웃게 만들었습니다.최근 명의 매력 없고 나이 지도자인 트럼프와 바이든이 모든 적격 후보들이 언론에서 배제된 상태에서 싸운 대통령 선거는 1980년대에 흔들리고 있는 소련을 장악하고 체제를 무너뜨린 노인정치와 놀라울 정도로 유사해 보입니다.

그리고 많은 것이 있습니다. 비밀 수용소에서의 고문, 엄청난 수감 인구의 증가 여부 또는 국방부의 무책임하고 감사받지 않은 지출 성서적 의미에 있어서 글은 벽에 있습니다.

그리고 거의 반대 없이 당의 의제를 정하는 바이든 행정부에게 민주당을 위해서 그리고 거의 반대 없이 당의 의제를 정하는 바이든 행정부에게 트럼프의 혼돈에 대한 대안은 공공 서비스에 헌신하는 전문가들, 또는 시민 사회 전반에서 국제 문제에 깊이 관여하는 시민들 또는 아시아를 자세히 아는 훈련된 전문가들로부터 오는 것이 아닙니다.

아닙니다. 질서가 있을거에요.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프랭클린 루즈벨트 정부에서 보았던 것처럼 또는 우리가 케네디나 카터 밑에서 보았던 것처럼 영감을 받은 국제주의에서 태어난 질서는 아닐 것입니다. 트럼프에 대한 대안은 클린턴 이후 정부가 급진적인 민영화를 통해 전문지식을 비웠기 때문에  워싱턴 D.C.에서 점점 실질적인 결정을 내리는 컨설팅 회사들로부터 나올 것입니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를 위한 정책에 대한 지침은 영리 컨설팅 회사들로부터 나올 것입니다. 이는 영향력을 위해 워싱턴 D.C. 싱크탱크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즉시 관련된 컨설팅 회사들은 국무부 동아시아 담당 차관보 커트 캠벨이 설립한 아시아 그룹 국무장관 매들린 올브라이트의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 그룹이 것입니다. 그리고 물론 국무장관 토니 블링큰이 설립한 컨설팅 회사인 웨스트이그젝 어드바이저스(WestExec Advisors) 있습니다.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는 한국 정책에 많은 의견을 갖고 있는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 그룹의 산물입니다.

간접 경험으로 있듯이 정책 결정이 자유무역협정, 통화 스와프, 금융 규제 완화, 무기 시스템의 판매 또는 고객이 계속 먹고 있도록 하는 다른 예산 품목과 관련되지 않는 이러한 컨설팅 회사나 그들이 홍보하는 개인들이 많은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공공 서비스는 그들에게는 오히려 이질적인 개념입니다.

바이든은 처음부터 국제 관계에 대한 그의 접근 방식을 분명히 했습니다.그는 개인 외교와 트럼프의 통제 불능의 통치방식을 동맹에 닻을 내린 예측 가능한 다자주의로 대체할 것입니다. 게다가 동맹국들과의 관계(특히 동아시아에서 호주, 인도, 일본 한국) 그다지 창의력이나 혁신을 허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자유무역협정과 무기시스템 판매와 같은 절차가 계속될 것입니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4 안보 대화(쿼드)입니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로 구성된 협정은 강화될 것이며 중국과 관련된 거의 모든 것에 대한 강경노선은 계속될 것입니다. 한국의 분명한 지정학적 관심은 갈등을 피하는 있는 반면 다른 쿼드 지배계급은 단기적 이해관계에서와 같은 갈등을 보기 때문에 한국은 대화 참여에 있어서 어떠한 소득도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이 COVID19 함께 기후변화를 우선순위로 언급하기는 하지만 그가 기후의 진보로서 이빨이 없는 파리 협정으로 돌아가는 것을 본다는 사실은 행정부가 행동으로 보여주는 극히 낮은 공약을 시사합니다.

바이든 정부에 대한 많은 오해는 뉴욕 타임즈가 너무 많은 어려움 없이 취임식을 통과하기 위해 약에 설탕을 입히려는 필사적인 노력의 결과입니다.

사실은 바이든은 결코 도덕적 용기를 보여주지 않고 그의 정치활동위원회(PAC) 후원자들에 의해 지시된 대로 따르는 것을 행복해 하는 매우 싱겁고 보수적인 성격입니다

그는 조금도 진보적인 세력이 아닙니다. 그는 민주당원보다 자신과 가까운 경향이 있는 공화당원들로부터 그가 모든 임명에 대해 사전 승인을 받지 못하고 주요 입법에 관해 그들이 선거의 비리에 대해 영원히 그를 비난할 것이라는 협박에 이미 굴복했을 것입니다. 따라서 거의 존재하지 않는 그의 권한을 더욱 약화시킵니다.

오히려 바이든 부통령은 전리품을 요구하는 신흥 장군들에 의해 끊임없이 그의 사슬이 당겨지는 후기 로마제국의 황제를 닮았습니다.

아마도 취임식이 정해졌으니 트럼프의 지지자들은 그냥 사라질 것입니다.

저는 그게 진심으로 의심됩니다. 최근의 의회 점거 시도가 소몰이에 불과할 같습니다. QAnon 추종자들은 트럼프가 워싱턴 D.C.에서 유일한 목소리이기 때문에 그에게 의지합니다. 트럼프의 권력 축출이 그들을 단념시킬 같지는 않습니다. 그들은 아마도 효과적이고 트럼프보다 젊은 새로운 지도자들을 찾을 것입니다.

큐아논(QAnon), 스티브 배넌의 브라이트바트 뉴스 그리고 다수의 다른 대안 뉴스 소식통들은 점점 강해지고 있으며 그들의 보도 상당수는 일방적이고 정직하지 못하더라도 워싱턴 포스트나 CNN보다 정확하지 않습니다. 그런 언론을 무시하는 경향은 한국인들의 주요한 계산 착오입니다.

향후 동안 바이든 행정부의 합법성에 대한 심각한 도전의 위험은 충분히 현실적입니다.

게다가, 바이든이 사건없이 선서한다 하더라도 점점 혁명적인 우파 (그리고 일부 좌파) 발언은 트럼프 지지자들이 공화당이 무엇을 원하는지 취임일정이 무엇인지, 또는 다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지 않을 없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트럼프는 자신을 파괴하려는 공화당 전체를 압도할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왜냐하면 그는 미국 다수 국민의 억눌린 감정에 호소할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정치인들과 그들의 전략가들은 현상을 지켜봤고 그들은 지금 순간 어떻게 워싱턴의 정치 건물 전체를 썩은 호박처럼 찢어버릴지를 계산하고 있습니다. 만약 그런 행동이 일어난다면, 헌법에 명시된 권력 이양을 위한 과정과 아무 관련이 없을 것이라고 추측할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는 17세기 명나라 말기의 충돌과 유사할지도 모릅니다.

때문에 한국인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지정학적 환경에서 많은 것을 없게 되었습니다

미국과 마찬가지로, 왕조는 한국의 군사 동맹국이었고 문화적, 제도적으로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런 이유로, 한국인들은 동양에서 떠오르는 태양만큼 예견할 있다고 생각한 명나라가 전쟁 중인 파벌로 붕괴되고 결국 훨씬 작은 힘을 가진 만주족에게 정복당하게 것인지 이해할 없었습니다.

오늘날 한국인들은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개인의 특정한 성격에 초점을 맞추고 싶어합니다. 이러한 접근 방식이 더 쉽고 더 실용적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만약 한국인들이 더 큰 제도적 변화를 배제한다면 그들은 문명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를 넘어서는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진실가수 신제노 방송


“한국인, 실학(實學)의 의미 재발견 – 미국 의존적 사고방식 버려야” Korea IT Times

Korea IT Times

“한국인, 실학(實學)의 의미 재발견 – 미국 의존적 사고방식 버려야”

2021년 1월 10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최근 한국인들은 한때 익숙했던 미국의 정치 및 학술 기관들이 예전같지 않다는것을 파악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버드 교수들이 COVID19에 대한 비이성적 논쟁을 세우는것과 미국 워싱턴 D.C.의 정치인들이 가장 저속한 수준에서 비열한 게임에 참여하는 것을 보고 한국인들은 실망하고 혼란스러워한다.

대부분의 한국 오피니언 리더들은 그들이 1980년대와 1990년대에 미국의 최고 대학에서 공부할 때 가입했던 지식인 커뮤니티를 아직도 기억한다. 그리고 그들은 여전히 은퇴한 전임 교수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이러한 지식층 내에서 미국의 문화적 제도적 붕괴가 속도를 내고 있는것을 간파하고 점점 뒤로 물러서고 있다.

한국인들은 뉴욕 타임즈와 워싱턴 포스트에서 가져온 콘텐스를 읽고 한국 언론에 구차스럽게 반영해 가며 그들은 한때 극히 존경했던 미국인들의 말도 안되는 발언에 이제는 어쩔 수 없는 부정적인 반응을 자제 하려고 많이 노력 하고 있다.

향수와 부정의 문화가 서울을 휩쓸고 있다. 미국과 한국 정책의 문제점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거의 불가능해졌다. 
신뢰할 수 있는 우방국의 도덕적 붕괴로 사회 지배층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이 뿌리째 흔들리면서 한국이 대규모 문화적 정치적 위기를 겪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600년대 명나라(1368~1644년)가 심각한 사회적 균열을 내면서 조선을 휩쓸었던 비슷한 문화적 실명(눈멀음)이 한국을 휩쓸었다.
그 결과 쇄국주의를 택하게 되었던 조선은 미래 발전에 대한 가능성마저 차단하는 국면을 맞이했다.

16세기 후반 조선은 일본의 침략에 맞서 군대를 파견한 명나라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미국이 북한과 중화인민공화국으로부터 한국을 지켜주기위해 한국전쟁 당시 동맹 관계를 맺은 비슷한 상황이었다. 두나라는 혈의 동맹국이었다.

명나라의 대명률 법과 외교관습, 철학사상, 교육적 및 문화적 규범은 한국에서 의심할 여지없는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이런 이유로, 한국의 지식인들은 왜 명나라가 17세기 전반에 정치적 내분, 퇴폐, 재정적 파산으로 급속히 붕괴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1644년 명나라가 만주족에 의해 전복되었을 때, 만주족의 군사력 때문이 아니라 중국내에서 자국을 갈라놓는 산적 군대가 원인이었다는것을 조선인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리고는 자신의 문화적, 지정학적 지위를 재평가하며 자신들의 전략을 재정립하기보다는 비참하게 망국으로 치닫는 명나라에 대한 향수에 다시 빠져들게 되었다.

정복에 성공한 만주족의 세력은 한국으로부터 새로운 청왕조를 인정하도록 강요했지만, 조선은 그의 죽음 이후 수세기 동안 마지막 황제 숭정 崇禎 연호를 계속 사용했고 서원 한국에서는 오늘날에도 그 연호를 계속 사용하고 있다.

한국인들은 개혁보다는 명나라의 잃어버린 중국 전통을 고수하는데서 비롯된 한국의 정통성인 소중화( 小中華)의 사상을 받아들여 숭고한 전통을 지탱한 유일한 국가라는 자부심을 갖고 싶어했다.

그러한 감정적 지조는 이해할 수 있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외국의 어떠한 영향에서도 벗어나고자 완고했던 조선은 국가 봉쇄를 선택했으며 그 결과로 진보적 과학기술에 뒤처졌다.

우리는 오늘날 한국과 미국과의 관계에서 매우 흡사한 반복적인 역사적 사고 방식의 흔적을 볼 수 있다.

미 국무부와 같은 기관들이 전문지식을 배척하고 아첨꾼들로 가득 차면서, 하버드 대학교는 미국의 정치적 자유가 약화되고 경제가 침체되면서 다국적 은행과 제약회사들을 위한 홍보 기관이 되었다. 미국경제는 완전 초부유층의 지배하에 들어간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옛 조선처럼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변질된 미국에 대한 향수에 계속 젖어있을 뿐이다.

명나라 후반과 청나라 초기의 한국 정치도 마찬가지였다. 한국의 정치학자들은 명나라의 권위를 유지하며, 명나라의 몰락 이후에도 계속 좁고 편협적인 견해를 중심으로 파벌을  정당화 했다.

실학(實學)모델/실용학습

어떠한 개혁과 해외 혁신 수용 모두를 무력화시키는 명나라에 대한 애수와 향수가 국가 전체를 장악하고 있을 당시 18세기 한국의 지식인 몇 명이 새로운 철학적 전망을 제시했는데 그것이 바로 실학 (實學)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박제가, 박지원, 정약용 등 용감한 학자들은 한국인들이 자신들의 문화•지적 주체성의 설립을 권고하고 한국이 동시대 외국 문화의 가치를 스스로 평가 할 자격을 키우는 것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 학자들은 또한 청나라가 만주에 의해 통치되고 있으며 더 이상 명나라의 맥을 따르지 않더라도 혹 한국에 적합한 청나라의 기술, 정책 또는 제도가 있다면 당연히 채택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즉 그들은 이미 몰락한 명나라에 대한 향수로 인해 조선이 신기술과 지정치학적 현실에 눈을 감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동시에 청나라로부터 해롭거나 부적절한 영향을 받는 정책, 기술 및 제도를 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이 학자들은 일본과 서방 국가에 대해서도 같은 경각심을 제시했다.

그 정신이 오늘날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것이다. 현재의 미국 문화, 기술, 정책 및 공공 기관의 많은 측면이 한국에 엄청난 가치를 계속하고 있으며 무시할 수 없는 미국의 혁신이 있다. 하지만 반미주의에서 미국을 최고로 보는것은 어리석고 어리석은 일이다.
미국은 빛을 많이 잃었고 지배구조의 질과 문화의 질이 현저히 떨어졌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나같은 미국인은 이점을 당연히 인정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 한국인들이 현실을 스스로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국민이라면 미국 사회의 이러한 부정적인 측면을 모두 가차없이 거부해야하며 오히려 항거하여야 할것이다.

오늘날 일본, 독일, 중국도 마찬가지다. 이들 국가들은 모두 한국에 여러 모델과 전통을 공유 제공하고 있지만, 분명 한국에 부적절하고 받아들여서는 안 되는 것들이 있을 것이다.

한국인들은 외국 전문가들의 주장에 대한 지적재산에 무조건 근거하지 말고 여러 다른 국가들의 어떤 부분이 우리에게 가장 적합한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한다.

한국이 미국이란 국가가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내놓을 수도 있는 시기가 왔으며 더 나아가 미국에 대처한 한국은 어떠한 전략 위치 또는 격상을 유지할 것이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스스로 확보해야 한다. 워싱턴 D.C의 신호나 허락만 기다리는 퇴보적이고 의존적 사고방식은 과감히 버려야 할 때다. 한국인들이 실학의 진정한 의미를 재발견할 때가 왔다: 과학적 원칙에 따라 한국인들은 외국 모델의 적합성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할때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Korea IT Times

 2020년 8월 15일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이만열

최근 COVID-19 위기는 국제사회에서의 연결, 교류, 상호 지원이 가능한 인터넷 플랫폼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새로운 인터넷 플랫폼은 홍보와 이미지 구축 등 그 동안의 스킬을 훨씬 뛰어넘어 건설적인 상호 소통을 통한 새로운 세대의 공공 외교의 핵심 요소가 될 수 있다.  공통된 문제에 당면해있는 전 세계 사람들과, 전문가, 정부 관료들 간의 심도있는 대화와 협력의 기반이 될 수 있다. 인터넷은 이러한 전례 없는 변화의 한 복판에서 새로운 규범과 관습을 확립하기 위한 도구가 되고 있다.

우리는 그동안 글로벌 리더들과 특정 분야의 전문가들 간의 분석, 모범사례, 비전 등에 대한 토론으로 국제적 교류를 증진시켜 왔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현재의 패턴을 벗어나야 할 때가 왔다. 우리는 크고 작은 국제 행사에서 각국 전문가, 고위층 공무원, 교수, 기업인 등 사회 지도자들을 많이 보아왔다. 그러나 행사에 초대받은 참석자들은 대부분 다른 사람들과 대화 나누기를 어색해하고 불안해한다. 심지어 국제행사 참석에 익숙한 참석자들이나, 영어에 능통한 고위층 인사들조차도 서로 말을 하지 않고 서먹한 상태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미숙한 영어 표현으로 가볍게 인사를 교환한 후 빠르게 대화를 끝내고 서로에게서 멀어진다.

전문가들을 한자리에 모으는데 소요되는 항공권과 호텔 숙박비용을 포함한 많은 행사 비용을 감안할때 그들의 노하우를 반드시 공유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들 사이에 진지한 대화가 거의 또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대부분의 경우, 정부나 업계가 주최한 값 비싼 행사에 초대받은 그들은 상호간 낯선 관계로 참석했다가 헤어질 때도 서먹한 사이로 헤어진다. 이러한 형식으로 개최되는 모임들은 미래의 가치를 창출하거나 상호협력을 위한 어떠한 약속도 보장할 수 없을뿐더러 참석자들의 지식과 지혜와 경험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지 못할 것이다.

특히 국제 정상회담과 컨퍼런스에 참석하는 아시아 각국 대표들이 실제로 어떤 방법으로든 진지하게 이야기 할 수 있다면 서로에게 엄청난 양의 노하우 공유가 가능할 것이다. 예를 들어, 다른 국가의 동료들이 채택 할 수있는 혁신적인 행정 전략에 대해 배울 수도 있고, 제조에 사용되는 신기술이 어떻게 국제적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지 터득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교류의 깊이는 일반적으로 각 국제 행사에서 열리는 와인 소개에서는 결코 나오지 않을 것이다. 이제 우리는 의미있는 대화로 꽃을 피우도록 상호교류를 부추기고 격려되는 환경을 조성할때가 왔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인터넷 환경은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국제 교류를 확산시키고 동시에 항공여행으로 인한 환경 파괴를 줄일 수 있다.

상호 소통을 위한 인터넷 플랫폼

비대면 온라인 거래소를 이용하려는 대부분의 회사들은 더 깊은 교류와 더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것이 아니다. 그들의 핵심 가치는 이익을 추구하는데 있다. 우리는 전세계 외교관들과 기업인들, 시민들이 모두 힘을 합쳐 비효율적인 상황을 통제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규칙이 통용되는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상호 소통의 인터넷을 만들 수 있다.

이러한 실질적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몇 가지 조건을 예를 들면, 여러 국가의 전문가들이 온라인으로 팀을 구성해서 편한 시간에 서로 친숙해지고 긴장을 풀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편안한 소통을 도와줄 새로운 번역 소프트웨어는 비슷한 이슈를 다루는 여러 국가에서 온 사람들 사이의 전문적인 대화를 점점 더 가능하게 할 수 있다.

아시아인들의 경우, 사람을 처음 만나면 긴장을 풀고 서로를 알기 위해 술자리를 함께 해야 한다는 편견이 있다. 그러나 한국인의 경우는 술을 마시기도 하지만 서로 홀가분하게 가까워지는 방법으로는 등산을 함께 하거나, 골프를 치거나, 파이를 굽거나, 노래를 함께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서로 자신의 정보를 교환하고 예술이나 취미활동에 대한 대화 또는 온라인 게임 등을 하면서 일면식도 없었던 사람들이 쉽게 친해지는 모습을 종종 볼 수있다. 온라인 채팅은 실제로 누군가를 직접 만나는 것보다도 더 효과적이고 건설적인 협력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성공적인 토론 조건은 산만하지 말아야 한다.  참가자들이 토론의 주인이 되어 대화의 중요성에 집중하고 마음에 새길 수 있는 인터넷 기반의 토론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참가자들이 온라인 채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집중할 수 있고 진지하게 받아 들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불행하게도 최근 대부분의 온라인 소통은 극도로 제한 되어있다.

아시아 또는 유럽의 경우, 18세기 지식인들 사이에서 오늘날 보다 더 깊은 담론이 있었다는 것은 대단한 아이러니다. 동아시아의 경우 서로의 언어를 알아듣지 못하는 외교 모임에서 만난 사람들과 중국인들 사이에서 펜으로 대화를 소통하는 필담으로 진행되었다. 그들은 또한 철학과 국제 관계에 대해 깊은 명상을 하며 서로에게 편지를 썼다. 그 시기에 남아있는 편지들은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창의적인 사고와 세부적인 내용에 주목할 만한 관심을 보여준다. 정민 한양대 교수의 연구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동아시아의 18~19세기 주요 지식인들 사이의 지적 참여는 문화와 정치의 모든 측면으로 확대되었다.

20세기까지 동아시아의 교육받은 사람들은 한문을 잘 알고 있었고 필담으로 극히 정교한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었다. 이에 반해, 오늘날 동아시아의 많은 교육받은 사람들은 영어에 대한 지식이 뛰어나지만, 반드시 상세한 대화를 할 수 있을 만큼 언어의 구사력이 좋은것은 아니다. 따라서 우리는 한국, 중국, 일본, 미국 등의 주요 인사들이 진지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소통 할 수 있도록 고품질 번역 시스템으로 온라인 토론에 참여할 수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어느정도 이러한 종류의 소통은 번역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수행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내 경험에 따르면 그러한 노력이 임팩트나 효과적인 면에서는 상당히 제한적이다.

한 예로, 한국, 중국, 일본, 미국의 4 명의 전문가가 주어진 주제에 대해 온라인 토론에 나서게 될 경우, 좋은 방법은, 전문 번역가에 의해 몇 분 안에 다른 3개 언어로 번역해서 각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페이지에 게시할 것을 제안하고 싶다. 예를 들면, 주제가 지역 농업 장려 정책이나 국제 무역 촉진 전략과 같이 매우 구체적 일 수 있다. 그러나 외국어로 말하는 부담없이 각국의 전문가들을 연결하여 소통할 수 있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지만 전문성이 없는 일반 통역가에 의존하기 보다는 분야별 전문 번역가를 통한 문서교환을 통해 특정 분야 전문가들의 지식을 자세하게 공유하고 요구되는 협력 내용들을 접목시킬 수 있다. 이런 형식의 토론은 며칠 동안 계속 이어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한국을 포함 중국, 일본의 경우 의사 결정자와 전문가들은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라. 번역이 빠르게 이뤄지는 문서교환을 통해 로스엔젤레스의 도시계획가가 항저우나 후쿠오카, 부산 등에서 동료들과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전례 없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런 의미 있는 교류는 현재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번역비용은 비행기 티켓 비용보다 훨씬 저렴할 것이다. 이 방법은 엄청난 가치를 지닌 모범 사례가 될것이다. 이러한 온라인 토론의 모범사례는 상호간 아이디어와 디테일한 소통을 가능하게 만들고 새로운 형태의 국제 협업을 위한 가능성을 열어준다.

우리 사회의 장기적 개선을 목표로 한 담론을 한국과 중국, 일본, 미국 등 각지에서 확산 시켜야 할 것이다. 서면 형식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참여하는 전문가들 간의 끊임없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 이러한 온라인 ‘비동기 심포지엄'(asynchronous symposiums)은 일주일 동안 개최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대중을 위한 기사나 보고서로 내용을 출판할 수 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공적인 국제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이러한 인터넷 플랫폼을 구축하여 비동기 심포지엄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중국, 한국, 일본, 미국 등지의 정책 입안자들 간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지속적인 협력의 원천이 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해 지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것은  대화의 내용을 풍부하게하고 국제 교류를 변화시킬 수 있다.

“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

“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

贝一明

美国总统独立参选人

美国经济、制度与文化崩溃的速度有增无减,如今几乎人人都觉察得到,我们的国家从根本上出了问题,而报纸和电视台只会粉饰太平,简直百无一用。我们似乎只能眼睁睁地看着自己的国家沦为道德荒漠和只为少数权贵服务的奴隶王国。

然而,既然如此之多的人知晓我们的文化已经病入膏肓,我们为何依然无所作为,坐以待毙?为何这么多博闻强识、精明能干的美国人在危机面前无能为力,只能讨论零零碎碎的琐事?我们为何不能齐心协力,集毕生之力来改造社会,同左邻右舍一起创造更加美好的未来?

人们束手无策,其原因多种多样。七十年来,我们一直沉浸在一种甜腻的消费文化中,而创造它的,是各家广告公司。我们自从小时候会看电视起便开始接受这种病态文化的沐浴,逐渐沦为了影像和感觉的被动消费者。

社会腐朽得如此彻底,以至于我们心中的权威人士与德高望重之人也都变成了这场恐怖狂欢的参与者——这简直荒唐至极。

然而我并不想通过解剖社会来寻找其症结所在——尽管这样做可能会吸引来大批观众。

可以说,我们的国家在二十年前所遭受的可怕创伤已迅速地恶化为坏疽。我们没有鼓起勇气斩去遭受感染的手指、阻止腐坏进程,而只是把创可贴覆盖在了创口之上,此后便闭目塞听,任凭腐毒在社会的血管中肆虐,直至感染蔓延到国家的每一个角落。保守派、自由派、进步人士、社会主义人士——这场闹剧,人人都有戏份。

于是我们落得了如此田地。如果你尚未失业,倒是可以去冷血跨国集团旗下的星巴克同好友商量商量最近的假期该如何度过,或者聊聊你上周享用过的意大利佳肴。

然而,我们之中的大多数人都忍受了一整天的煎熬,拖着疲惫不堪的身体回到家中,有的要寻找生计——无论做什么都可以,有的则受尽艰辛却拿不到一丁点薪水。我们几乎连给孩子做晚饭的力气都没有;我们,还有我们身边的人都觉得了无希望。生活很快就会回归正轨的童话传入我们的耳中,但无人相信。

我们陷入了可悲的境地:没有自由,没有权力,被无形的大手抛来掷去。而此时此刻,我想谈谈导致美国当前困局的三股潮流。媒体灌输给我们的、关于国家的宏大叙事宛若天方夜谭,毫无意义;尽管如此,我们还是可以在商场中,在起居室里,在办公室内感觉到涌动于表象之下的暗流。

这三股潮流分别是“运动风”“抱怨狂”和“魔术师热”。这几个词并不为人所熟知,或许还会让人有不悦之感。这正常不过,因为我们就是要唤醒沉睡中的人们,让他们重新自行思考,让他们相信自己其实可以有所作为、切实地改变世界。在我看来,重要的不是老调重弹,告诉大家只要改正某些错误,世界会依然美好,而是震醒诸位——将当前的情况轻描淡写本就大错特错。

第一个问题是“运动风”。

“运动风”指通过组织公众集会、筹募资金和开展各种活动来推动请愿书的签署、为某种观点或政策争取背书。它注重曝光宣传、形象塑造,以及利用营利性报纸和社交媒体来博得颓丧群体的关注。

各大运动的领袖经常出现在主流媒体的报道中;他们不仅出书,还会同政要、歌星、皇室与其他名人会面。

最具“运动风”的典型范例包括2002年以失败告终的反伊拉克战争运动,以解决女性受性侵问题为宗旨的“Me Too”运动,以及由格丽塔·桑伯格开展、旨在呼吁大众重视气候变化问题的一系列活动。

这几场运动耗费了大量时间,耗资不菲,脸书上关于它们的热帖也数不胜数,让人们感觉媒体大力宣传的活动最终取得了某种成果。然而事实恰恰相反——上述运动的成效微乎其微,反倒分散了众人的注意力,令责任心更强、真正具有组织能力的活动家备受冷落。

沉溺于“运动风”运动的人往往满怀热忱,却毫不知晓自己的行动收效甚微。

于2002年9月发起、意在反对美国计划对伊拉克开战的一系列抗议活动均是典型的“运动风”运动。它们轰轰烈烈,成为了有史以来世界范围内规模最大的示威活动——至少我们听说是这样。还有几百名政府官员,甚至几位政坛名流挺身而出,抗议布什政府的所作所为。然而他们声势浩大的运动并未成功阻止那场旨在让少数精英攫取财富、毫无意义的战争。轰炸接连不断,两国的冲突持续至今。

究竟是哪里出了问题?既然提出抗议的人不计其数,为何一小撮权贵还能肆无忌惮地做出如此危险的决定?

为何关于上述抗议活动惨败原因的严肃讨论几乎无人开展?

在媒体上赢得关注至关重要——我们已经完全被这样的错误观念所误导。“运动风”的核心理念便是倘若大批民众了解真相,那么精英集团的决策过程也会多多少少地受到影响。根本没有人考虑超级富豪的价值观体系或许与我们的完全格格不入。

媒体暗示大家:无人关注不足以成大事;要开展运动,名人政客的支持必不可少。然而“关注”正是媒体贩卖的商品,名人政客也是媒体包装出来的偶像。“运动风”的关键所在是让观众相信一场场运动意义非凡、乐趣十足,通过社交媒体来吸引他们的注意力,而社交媒体恰恰可以通过宣传此类活动、博得流量而牟利。

然而唯利是图的媒体所报道的,都是那些无损于各大企业财团利益的活动。也就是说,这些运动无法在经济上独立,也没有人会引领公众去探寻媒体包装出来的“英雄领袖”是如何从企业财团渔利的。

“运动风”是推行空虚消费、宣扬自我崇拜的活动的延伸,其宗旨是自我实现,而不是构建齐心同德、为开展事业付出不懈努力的群体。

我们在甜腻的广告中沉浸得太久,想当然地认为一场运动在得到大笔资金援助、媒体的认可以及名人的背书之后,我们才能予以支持。

请记住,诸位,你们并非脸书和推特的使用者,而是被贩售给企业客户的商品。

脸书和推特服务的大企业为何要买下诸位?因为它们希望诸位在不产生任何实际影响的同时认为自己正在从事极其重要的事情。

那么,真正的运动应该是怎样的?

我们可以回想一下发生于19世纪50年代的反奴运动,它最终促成了美国经济转型,真真切切地改善了大批民众的生活条件。规模盛大的反奴运动鼓励人们积极加入地方团体、定期会面、讨论国事、开展激进行动。所谓的“激进行动”,包括暗中开辟通路,冒着生命危险接连不断地将非裔美国人运送出南方,以及为自发团结在一起、在南部的种植园内进行激烈反抗的奴隶们提供援助。反奴运动的参加者们付出的牺牲鲜有记载,但他们的组织依然愈发地强大。

反奴活动家们建立起参与性的机构,也缔结起终生不断的纽带。他们并不痴迷于投票选举、分发请愿书让人签名,因为他们知道此类无关大局的行动根本不可能终止奴隶制的罪恶——而正是有人依靠这样的罪恶大发横财。他们的王牌不是富豪慈善家们的支持,而是他们自己舍生忘死的气节与意志。

当时,反奴运动领袖弗雷德里克·道格拉斯写道:

“这场斗争也许是善与恶的交锋,也许是真刀真枪的实战,也许既包含道德较量,也要进行武力对抗,但这必须是一场斗争。没有外界的要求,权力不会让步——它从未,也永远不会自动让步。只要明白了人们会默默地服从于什么,就可以知道可以将多少不公与冤屈强压在他们身上,直到他们用语言、用行动,或者兼用语言与行动予以反抗的那一天。暴君能施暴到何种程度,要看受压迫之人能忍耐到何种地步。”

美国政治存在的第二个问题是“抱怨狂”:媒体进行报道、以及我们在同亲友开展日常谈话时,总是不停地抱怨美国哪里不好、世事有多么不公,但既不深刻地分析其原因之所在,也不为更加美好的未来绘制蓝图,甚至没有建议听众采取某种措施来提供帮助、改变现状。在这个方面,媒体的问题尤为突出。

新闻与政治探讨的这种论调令民众颓丧至极,以至于在面对灾难之时,我们认为自己无路可走,只能陷入深深的绝望。因此有人不禁怀疑,这种残酷的“抱怨狂”之风十分讨权贵的欢心。

政治危机正在恶化,因为非主流媒体也没有让人看到采取行动的机会。非主流媒体的报道或许更加准确,但它们并未提供任何有益建议,告诉人们去社区的哪个地方跟邻居们讨论大事、组织集体行动。至于如何在不依赖于亚马逊、脸书、维亚康姆和微软等垄断企业的情况下做事,我们也无法从非主流媒体得知。

充斥着“抱怨狂”气息的新闻将报道重点放在唐纳德·特朗普、乔治·索罗斯、杰夫·贝佐斯等少数“害群之马”身上,经常传递出这样的信息:倘若这些人更有爱心、更开明,诸多问题自然能够迎刃而解。

当前的经济结构是怎样成为贪婪与剥削的温床的?掌控金融、制造和贸易领域的少数人是怎样决定我们的经济状况的?我们根本看不到关于这些问题的分析。

企业如何通过国家发动战争、推广矿物燃料而获利,以及由此而生的利润怎样用于回馈组织运动、撰写“抱怨性”新闻的中产阶级知识分子,流入他们的退休金账户、或者变为他们的股票资产,这绝对是不可触及的禁忌话题。

知识分子本应站出来维护公共利益,做我们的耳目,可他们与企业利润之间有着不可告人的关系,因此无法做出客观公正的分析,无法建议公众如何行动。

我们如果组成团结高效、彼此互帮互助、为共同目标而奋斗的团体,便可以着手改变经济与政治体系——“抱怨性”新闻一向对此避而不谈。

媒体中抱怨之风的抬头与近三十年来知识分子话语的堕落不可分割。营利性媒体在做分析时根本不会严肃地考虑历史问题,在谈及白宫或者国会时,也绝不会介绍这些机构的制度史。在这些媒体的口中,现在的中情局或者谷歌与十年乃至二十年前别无二致;至于它们内部如何组织、如何管理,媒体则只字不提。

由于缺乏历史语境,读者只掌握了大量负面信息,既无法理解更深层次的问题,也不知下一步该何去何从。

最后一个问题是“魔术师热”——对政坛上的“魔术师”大加推崇。

媒体上的讨论时不时地透露出这样的观念:我们要选举出、要跟随出类拔萃之人,倘若他能力非凡,我们的问题即可得到解决。

还有人认为,身为公民,我们就应当等到十一月投票选出此人,随后回到自己的生活中,把一切问题都交给这位魔术师来化解。

在巴拉克·奥巴马的竞选宣传中,旨在塑造“魔术师”的花言巧语就发挥了巨大的作用。奥巴马围绕“改变”这一口号大做文章,由民主党赞助的广告公司也对其进行了大力宣传。

他们启动企业资金,利用媒体和娱乐集团告知民众,这位才华出众、能说会道的政治人物只要获得大众的支持,就可以让美国发生翻天覆地的变化。换而言之,美国在饱受克林顿执政晚期以及布什掌权时期的罪恶摧残之后,只需要让一个民主党人当选总统,便可以脱胎换骨、重振雄风。

这是赤裸裸的谎言。要解决体制性腐败问题,必须借助各阶层民众的力量,制定长期规划,清理门户——此举虽然危险,但十分必要。

但在奥巴马看来,一切都是那样地简单:我们只需要给他投票,再告诉身边的人他将会立下怎样的丰功伟绩。

然而随后,果不其然,“变革”代理人奥巴马便沉着冷静、却又极为迅速地着手为企业银行纾困,为削弱金融监管助力,以此来回报他真正的支持者——帮他占据各家媒体版面的金融界。

伯尼·桑德斯的竞选宣传也对民众颇具吸引力,然而他同样被包装为一个可以替我们化解各种问题的魔术师。他的竞选团队将工薪阶层赞助的资金献给媒体公司,让其在初选中播放极其昂贵的广告。桑德斯的初衷也许是好的,然而他的团队却没有投入一分钱来建立可长期发展的地方性公民组织,让民众得以在政治上自给自足,为自己的改革提供持续动力。倘若说民主、共和两党有共同之处,那就是它们都在培养公民的依赖性——这一点毋庸置疑。让他们革风易俗难于令老虎吃素。

西达·斯考切波教授的《 衰落的民主:由参与会员型到寡头管理型的美国公民社会》(Diminished Democracy: From Membership to Management in American Civic Life)一书详细描绘了美国人是如何逐渐远离基督教青年会、共济会、对外战争退伍老兵会、狮子会等定期组织集会、践行民主管理的地方性组织的。

五十年来,民众的活跃参与被一种政治性的管理文化所取代,导致社会民主与透明度大幅滑坡,这一后果是灾难性的:正是由于缺少公民参与,不负责任、暧昧不明的政治文化才能在今天大行其道。

请问,诸位是否收到过民主党或共和党的邀请,去发表自己的意见、参与政策的制定过程?

如果只是在脸书上发文、抱怨唐纳德·特朗普的腐败行径,我们根本无法改变美国有名无实的政治参与体系;健康的政治文化也绝不可能通过替政客从媒体集团购买广告来建立。

我们必须成立强势的、由公民组成、保持每日与民众互动的地方性机构。我们必须改俗迁风:关闭网络,敲响邻居的门扉,重拾与朋友讨论切实问题的好习惯。这些事没有人能够为我们代劳。

日本哲学家荻生徂徕写道:

“要成为棋艺大师,有两条路可以走。其一,通晓棋路,熟知开局布阵与收局技巧,步步为营——这条途径已被人们所熟知。而另外一条大师之路,则是由自己制定棋规。”

能让我们自己制定规则、创造崭新政治文化的机会少之又少。然而当前美国的政治危机极度严峻,其影响无所不至,令我们在如履薄冰的同时也看到了发起彻底变革的宝贵机遇。我甚至可以说,除了投身战斗,我们别无他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