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rticles

“Finding Inequity at the airport” Korea Times

Korea Times

“Finding Inequity at the airport”

August 14, 2018

Emanuel Pastreich

Read more of this post

“A call for true security in a misguided age” Korea Times

Korea Times

“A call for true security in a misguided age”

August 6, 2018

Emanuel Pastreich

 

Read more of this post

“Could the environment ministry lead Korea?” Korea Times

Korea Times

“Could the environment ministry lead Korea?”

July 29, 2018

Emanuel Pastreich

pastreich at minenviorn

Over the last 11 years, I have had several occasions to work directly with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It all started when I wrote a proposal for the future of the city of Daejeon (where I lived at the time) in 2008.

I teamed with a researcher from the Korea National Fusion Research Institute, Dr. Jung-Hoon Han, to draft “Daejeon: Environmental Capital of Asia,” which was published on Daedeok Net and Ohmynews in January, 2008.

That proposal called for cooperation between science experts in the Daedeok research cluster and the city of Daejeon and it led to the formation of the Daejeon Environmental Forum (later renamed “Daejeon Green Growth Forum”) that brought together citizens, government officials and scientific experts to discuss how Daejeon could be transformed into an ecological city.

But although that forum was mentioned in the media, it did not get much traction when it came to changing the city’s automobile-based culture. The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whom I met seemed to be trapped in an extremely painful position, forced to adapt to the pro-business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at shamelessly “greenwashed” (making policies and technologies look like they are good for the environment when they are not) the destructive actions of construction companies.

I also saw how Korean expected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to serve as a protector, and discovered that its officials wanted to do good, but were not given funding and they were compelled to use what funding they were given to promote golf courses and concrete banks for natural rivers in accord with the infamous “Four Rivers Project that brought great wealth to real estate speculators and developers.

So it was quite a remarkable that I received an email on June 18 inviting me to speak to about 150 senior officials at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about my proposal for a rethinking of the Korean economy, which I discussed in my Korean book “A Greater Korea which Koreans did not know about.”

Environment Minister Kim Eun-gyeong spent many years as an activist working on social and environmental issues, and she started her career in local government. I suspect she knew something of what it is like to fight for environmental justice in a Korean society obsessed with industrialization.

She read my recent book and thought that having a foreigner talk about larger environmental policy issues would be useful. I think it was one of the most meaningful talks I have given.

It was my first visit to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in Sejong City. The trip itself reminded me of just how far we have to go to create an ecological Korea. After all, Sejong City does not have a train station.

We had to drive in an automobile across the countryside to get there, with the air conditioning cranked up, polluting the atmosphere and watching how the precious soil is being torn up, and the beautiful trees are being cut down, to make room for apartment complexes primarily aimed at promoting a wasteful lifestyle.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itself is sealed off in the snake-like government complex, a structure built with little concern for the long-term impact on the climate. The air conditioning was set so high that I felt very comfortable wearing a jacket and tie for my talk. The electricity most clearly was not generated by solar power.

But there were posters on the walls describing serious efforts to address environmental issues, even if the word “climate change” did not appear anywhere. I sensed that beneath the surface there were real stirrings for change among those who had suffered through years of half-baked environment policy.

I must confess that I felt a bit of trepidation about the event. My speech was extremely blunt and I suggested that there was profound danger in the industrialized society that had been held up as a primary symbol of success in Korea for so many years.

I proposed that we must eliminate imports of petroleum and coal, and also reduce imports of agricultural products (which goes against the entire free trade ideology that informs all government policy).

I proposed that corporations promoting fossil fuels should not be allowed to advertise on TV because their corporate support for broadcast had dangerously distorted reporting about climate change.

It was entirely possible that this speech would be highly controversial. But although there may have been real disagreement, I did not sense any hostility. I fact, I sensed a true enthusiasm about this honest dialog on climate change.

After my talk, an official asked me the question that is often posed at such events: “Why did you choose Korea when you could have lived in the United States or China or Japan?”

There are many ways I have answered this question. I suggested, humorously, that I did not come because I love K Pop, or kimchi or galbi, but rather that I was drawn to Korea’s traditions of good government and its emphasis on morality in politics and long-term sustainability in the economy in the past.

I have given this answer before, but as I spoke, a more accurate answer to the question came to mind.

The truth is that I would never be allowed to give this sort of a speech to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in the Japan, or China, or especially in my own country’s Department of the Environment ― where even the discussion of climate change is forbidden.

The fact that my harsh, and even revolutionary, talk could be delivered in a highly formal manner to those actually engaged in policy, and not just to a marginal group of environmental activists, was nothing short of miraculous.
There had been zero effort made to vet my talk and zero hesitation about distributing copies of my talk to everyone present.

Equally amazing was the series of four talks for officers from all branches of the military that I gave over the last three weeks in a separate program. In that program as well I was free to speak about what I thought were the security issues of our age.

I discussed at length in front of lieutenants and colonels such emerging threats as climate change, the fragmentation of our society and the spread of an anti-intellectual culture.

This openness in Korea’s mainstream is the real reason that I have stayed here for 11 years. As wrong as Korean policies may be at times, there is always the potential for an honest debate at the highest levels.

But the struggle about climate change is just beginning in Korea. Awareness remains low even in the face of catastrophe.

The relationship between electricity and environment problems is unclear for most citizens. In the public mind, burning coal and oil for power is decoupled from the bizarre weather we encounter.

When I thought about the long struggle that lies before us, I was reminded of Buddhist philosopher Stephen Jenkinson’s comment about moral responsibility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He said, “The question will not be so much how we succeed but rather how we will fail.” I felt at this talk at the Ministry of the Environment that at the minimum, I was no longer alone.

Read more of this post

“Could government service be continuation of candlelight movement?” (Korea Times)

“젊은이의 공무원 선호, 타협 아닌 도전 돼야” 중앙일보

중앙일보

“젊은이의 공무원 선호, 타협 아닌 도전 돼야”

2018년 7월 20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많은 제자가 2년 전 촛불 집회에 참여했다. 그들은 당시 한국 사회가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 분명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들의 바람대로 정권이 바뀌었다. 그런데 이들이 희망했던 일들이 새 정부가 들어선 뒤에도 성사되지 못해 큰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

가장 큰 문제가 일자리다. 졸업한 제자 대부분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지 못했다. 새로운 일자리가 좀처럼 생기지 않은 탓이다. 지난 50여년간 우리 주변에서 경제를 이끌어왔던 한 축인 영세 자영업자들도 속속 폐업하는 게 오늘의 현실이다.

그래서인지 많은 학생이 공무원이 되려고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정년이 보장된 예측 가능한 직업이라 지금 한국의 여러 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구조조정의 충격을 겪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문제는 내 제자만 봐도 나랏일 자체에 열정을 갖고 있지는 않다는 점이다. 공무원직에서 독창성을 찾기 어렵고 반복적 업무만 하는 따분한 생활을 짐작하면서도 그저 타협하는 셈이다.

정말 정부 일이 따분하고 활기가 없는 것일까? 나는 그렇지 않다고 본다. 용기와 상상력, 그리고 지속적인 노력만 있다면 젊은이들이 촛불 집회에서 원했던 변화를 정부 조직 안에서 얼마든지 실현할 수도 있다. 한국이 창조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정책을 펼쳐온 전통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젊은이들은 알아야 한다. 예컨대 세종대왕의 통치 철학은 도덕적 원칙에 충실한 윤리적 행정 시스템에 기반을 뒀다. 정부를 지루하고 비효율적인 집단이라고 깎아내리기에 앞서 어느 정도 부패가 존재했다 하더라도 본질에서는 공공의 이익에 전념해왔다는 것을 기억했으면 한다.

변화를 갈구하는 일군의 젊은이들이 정부에 들어가면 그들이 빈부 격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할 수 있도록 공무원 문화를 변화시킬 수 있다. 비록 공무원 사회의 가장 낮은 지위에 있다 해도 적극적이고 잘 조직된 젊은이들이라면 정부의 운영 방식을 바꾸고 쇠퇴한 공동체 정신을 되살릴 수 있다. 공무원에게 요구되는 불합리한 관행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공무원 사회 전체에 획기적 변화를 부르는 긍정적 압력이 될 수 있다.

이런 일이 이뤄지는 데는 몇 가지 전제조건이 있다. 우선 젊은이들이 국가의 변화에 실질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야 한다. 정책 토론에서 의미 있는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정책, 기술, 인구 통계 및 기타 업무와 관련한 주제를 스스로 탐구하도록 장려해야 한다. 다시 말해 윤리학이나 문학 서적을 읽는 것을 포함한 인문학적 교육을 공무원 일과 중 일부가 되도록 배려해야 한다. 젊은 공무원의 업무 시간이 상사인 고위 공무원을 지원하는 업무로 채워져서는 안 된다. 그보다는 윤리적 인식과 지적인 정보를 갖춘 인재로 만드는 데 할애돼야 한다.

이런 차원에서 고민해야 할 게 순환보직제다. 이 제도는 젊은 정부 관료들의 전문성 구축을 방해하는 장치다. 지금이라도 이를 과감하게 없애야 한다. 대신 관심이 있는 주제와 분야를 자세하고 깊이 있게 조사·연구하도록 해 심오한 전문 지식을 개발하도록 독려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경영 컨설턴트나 이해가 충돌하는 다른 기관에 의존하지 않고 정부가 자체적으로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리고 젊은 관료들은 우리 시대의 중요한 문제를 토론하고,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실제로 이를 구현할 수 있는 해결책까지 제시할 수 있는 그룹에 속해야 한다. 정책 수립과 시행에 참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는다면 그에 상응하는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공무원 선발시험도 바뀌어야 한다. 헌법이나 기타 모호한 정책의 세부 내용을 암기하는 건 지금 시대와 맞지 않는다. 이보다는 오히려 시대를 더 거슬러 올라가 조선시대 과거와 같은 전통적 시험방식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수험생들에게 통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복잡한 문제를 던지고 여기에 윤리적 원칙을 적용해 해결하는 방법을 물어야 한다는 얘기다.

오늘날 한국은 엄청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시대에 뒤떨어진 경제관념 탓에 현재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신뢰할 수 없는 정보를 만들어 퍼뜨리는 매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난립한 탓에 미디어 시스템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또 청년층의 목소리는 국가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 제대로 스며들기는커녕 오히려 차단돼 있다.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쉬운 방법은 없다. 하지만 도덕을 앞세우는 새 정부가 젊은 공무원들의 혁신적 잠재력을 일깨울 수 있다면 분명 우리에게 기회는 있다.

국가미래기본법 제정과 국가미래 발전을 위한 헌법 개정 국회 공청회

제가 (이만열) 국가미래기본법 제정과 국가미래 발전을 위한 헌법 개정 국회 공청회에서 발표 했습니다.  이법안은 매주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국가미래기본법<img
KNS뉴스통신

“국제미래학회 “국가미래기본법 제정하라” 주장”

“New importance of humanities in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orea Times

Korea Times

“New importance of humanities in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June 30, 2018

Emanuel Pastreich

 

 

 

There has been much talk about the importance of the humanities in this age of rapid technological transformation and we see funding for “digital humanities” programs that provide cutting-edge communications technology that is claimed will revolutionize teaching and will provide online videos that effectively present complex information for any number of viewers around the world.

We have scholars in history and in the social sciences who have obtained funding that allows them to bring to bear advanced supercomputing technology on historical or social conundrums.

Massive amounts of textual and statistical information are analyzed by them using supercomputers, and their unexpected discoveries are presented to us via fascinating graphs and charts. Big data reveals to us new truths previously obscured ― although we cannot help but wonder if the amount of time spent reading and pondering is being drastically reduced.
Read more of this post

“정치사상, 행정 및 한반도의 미래에 관한 남북한간 대화 구축” 코리안스피릿

코리안스피릿

“정치사상, 행정 및 한반도의 미래에 관한 남북한간 대화 구축”

2018년 6월 25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대부분의 사람들은 남북한 간의 이데올로기적 분열이 너무 크기 때문에 정치 이데올로기나 통치방식에 대한 논의는 분열을 조장할 수 있음으로 의도적으로 이를 피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대신에 무역과 투자 같은 중립적인 문제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구시대적 가설이다. 무역과 투자는 중립적인 문제가 아니고, 모든 계층의 북한인들이 김일성의 유산에 환멸을 느끼는 한편 일반적으로 널리 홍보되는 중국과 베트남의 고성장 모델에 대해서도 회의적이라는 증거가 넘쳐난다.

한국인들은 지난 50년간 한국을 이끌어 온 수출지향적 고성장과 소비 위주의 경제 체제가 갖는 심각한 한계와 위험을 인식하게 되었다. 비무장지대(DMZ) 양쪽의 많은 사람들이 대안을 만들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이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고를 해보자. 어쩌면 정치 철학과 정치 경제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남북한 학자들과 고위 관리들의 진지한 논의는 이데올로기적 갈등의 원천이 아니라 엄청난 역사적 중요성을 갖는 창조적이고도 고무적인 순간이 될 수도 있다. Read more of this post

“남북 공동의 역사 재조명 작업이 필요하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남북 공동의 역사 재조명 작업이 필요하다”

2018년 6월 22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대부분의 사람은 이데올로기적 간격이 너무 크기 때문에 한국과 북한이 정치 이념이나 경제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믿는다. 대신 무역과 투자 같은 가치 중립적인 문제로 대화의 주제를 좁혀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구시대적 생각이다. 정치•경제에 대한 남북한 전문가들의 진지한 논의는 이데올로기적 갈등의 원천이 아니라 창조적인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

이를 위해 한국 역대 왕조의 제도•관습•가치를 함께 연구하고 과거를 통해 얻은 보물들을 현대 사회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남북한 학자•예술가•작가•사상가로 구성된 연구그룹을 결성해야 한다. 한국의 철학•예술•문학•건축•문화에 대한 재발견 기회를 얻음으로써 남북한 정부에 새로운 잠재력과 새로운 공통 언어를 만들 기회를 제공하는 게 이 활동의 목적이다.

역대 왕조는 중앙 및 지방 정부를 어떤 식으로 운영했는지, 각 왕조에서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 사이의 관계는 어떠했는지, 이해 충돌과 부패를 방지하고 행정부 내의 능력 중심주의를 확립하며 유능하고 윤리적인 사람들을 정부에 등용하기 위해 각 왕조는 어떤 방안을 강구했는지, 그리고 투명성을 장려하고 당쟁을 막는 방법은 무엇이었는지, 각 왕조에서 정부 권력의 한계는 무엇이었고 권력 남용이나 부의 집중을 막기 위해 어떤 메커니즘을 개발했는지에 대한 진지한 탐구가 필요하다. Read more of this post

“The malformed summit” Korea Times

Korea Times

“The malformed summit”

June 13, 2018

Emanuel Pastreich

 

I must admit that when I stared at the jarring image of the “stars and stripes” in alternation with the “blues and reds” of North Korea I thought for a moment that I need to increase my dosage of antipsychotics. I pinched myself twice, but I simply could not wake out of this dream.

And now you too must face the facts. This rushed and bungled U.S.-DPRK summit has plopped in your lap, prematurely, its offspring ― neither fish nor fowl ― with its fetid amniotic sac still attached. And it has turned its twisted maw up toward you, screeching “Feed me!”

Sure, you can talk all you want about how it was spawned by nasty little boys playing unsafe diplomacy in the coatroom. It was international relations at a discount practiced by used car salesmen, strategy thrown together by barkers and pimps, policy fumbled by playboys and freeloaders.  Read more of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