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Talks

Emanuel Pastreich on North Korea Worker's Party statement ("By All Means Necessary") Dec. 30.

Emanuel Pastreich on significance of Kim Jong Un’s comments at North Korea Worker’s Party Conference

“By All Means Necessary”

North Korea Analysis from minute 29

(from minute 29)

Jacquie Luqman and Sean Blackmon are joined by Emanuel Pastreich, Founder and Director of The Asia Institute to talk about Kim Jong-un’s statements at a Worker’s Party leadership meeting in the DPRK over the weekend, the shared interests of North and South Korea in reaching a peace treaty, the lack of expertise exhibi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in their negotiations with the DPRK, and the ripple effect of US/DPRK nuclear talks on the northeast Asia region.

"Climate change and the future of security for the United States" speech

“Climate change and the future of security for the United States”

Emanuel Pastreich

Director

The Asia Institute

As I pen these words, I am tempted to double my dosage of anti-psychotic medication. After all, I wake up every morning to what seems to be a normal world. I have a cup of coffee with friends at Peet’s Coffee, I attend thoughtful seminars near K Street and then I read newspapers and books that describe what appears to be a normal and functional world. But when I go home at night and look at my email, all I see are dire reports about the death of the oceans, the rapidly increasing temperatures in Australia and the Artic, and the melting of the permafrost releasing carbon setting off a positive cycle that is anything but “positive.”

I am left scratching my head. Could it be that we face a security crisis on a scale unprecedented in human history and that, at the same time, the vast number of people who ride the Metro into Washington D.C. with me each morning, many of who work on “security,” are unable to conceive of a solution to this overwhelming crisis, and many of them treat the topic of global warming as a taboo subject not to be raised in polite company?

Part of the problem is that the shifts in our society, and in our civilization, that are necessary if we are to be able to identify climate change as the primary security threat for humanity, and respond, are so enormous that they overwhelm everyone. I include myself as one overwhelmed; I am not without sin and I am not qualified to cast the first stone.

But I will cast the first stone anyway.

Much of the battle against climate change has to do with values: frugality, conservation, and the pursuit of a spiritually meaningful life that does not compel us to use more than we absolutely need. We must return to that pre-consumer, pre-industrial, life. But we can only get there through the development of communities, by working with our hands. We will never get there with solar panels or smart cities.

The current threat of climate change cannot be responded with any specific technology or strategy. We must embrace the values of the Iroquois Nation. Like them, we must think about how our actions will impact those seven generations in the future. That shift in our culture, demanded by national security, will completely upend everything we have ever been taught about growth, development and success.

The essential question will be, If we are brave enough to march into battle, will we be brave enough to face the truth of climate change, and then speak about it with everyone.

What is the military’s role?

Although the primary response to climate change must start with a shift in our thinking and in our civilization, the military will be critical because we have so little time.

But if the military is to play a key role, that role cannot be simply a matter of fighter planes dropping seedlings, or infantry men planting trees when they are not training. No. We must have the bravery to completely transform the military, to change its very function. That step may be even harder for many than walking into battle.

Let me introduce a few rather controversial ideas that will help us to get thinking about this crisis.

Did I say that we do not have much time?

Remember that the US military as it stands today is one of the greatest polluters in the world, whether it is the emissions of fighter planes, aircraft carriers, and tanks, the dumps for toxic chemicals, or our contaminated bases around the world. The current situation is grim.

Moreover, the military is tasked with securing fossil fuels around the globe, thereby promoting our terminal addiction to petroleum, natural gas and coal.

It may sound odd to some, but seizing and protecting fossil fuels was not the intended role for the military.

Many have made the argument, especially on the left, that we should simply shut down the military, shut down all of those polluting weapons, close down all bases and then throw all that money at the mitigation of, and adaptation to, climate change.

That argument is not without merit if we consider the scale of the current climate crisis, which now threatens human extinction. Or, to be more precise, you may not be extinct, but you are going to wish you were.

But this argument misses two critical points.

First, the military is not going to simply disappear, fade away; its members will not give up all those jobs and those big budgets. There is a whole “ecosystem” of contractors, subcontractors and sub-sub-contractors who will literally fight to the death to keep their snouts in that wide and deep trough.

Therefore, the only meaningful way to focus those funds and that expertise on climate change is to transform the role of the military (which is possible) no to ask the military to disappear (we will go extinct before that happens).

If what we call the “military” was an organization that was committed to dealing directly with mitigation and adaptation regionally and globally, its budget would be just about right.

We have seen the first steps towards confronting climate change over the last ten years, especially in the Pacific Command (less so the Indo-Pacific Command) including large-scale projects to develop electric batteries, promote conservation and efficiency and to increase awareness of climate change. Some of those efforts continue today, in spite of fossil fuel interests controlling the executive branch. But the argument about climate change advanced in seminars on security and military issues in Washington D.C., is one for a limited concept of its impact.

Military experts talk about the impact of rising seas on US military bases, the implications of a changing environment for the conduct of military operations. The conclusion is that we will need to upgrade facilities around the world and plan carefully future bases and weapons systems so as to take into account climate change. 

In addition, there is much discussion about how climate change acts as a multiplier, exacerbating conflicts over water, food, and other natural resources around the world. The nightmare scenarios sketched out by military planners echo the conflicts resulting from climate change limned by Christian Parenti in his landmark book Tropic of Chaos: Climate Change and the New Geography of Violence (2011).

The emerging consensus on the need for a transformation of the military is described by Michael Klare in his book All Hell Breaking Loose: The Pentagon’s Perspective on Climate Change. The awareness of the problem is broad, but the military paradigm remains unaltered.  Klare notes that officers are “proceeding in their efforts to prepare for combat on a climate-altered planet” but the book offers no suggestion that the military has a plan to end climate change, or even reduce it.

The sad truth is that we have not even started the real conversation on climate change in the military. The assumption is that climate change will impact military actions but the same weapons will be used and the same sorts of conflicts will take place—only more frequently. The possibility that the very nature of security will be altered (that we must so completely reinvent the military and that weapons will no longer be the primary tool) is not even being considered.

But it is possible, even necessary, to imagine a complete transformation of the military whereby mitigation and adaptation become the primary role. The military should be transformed so that it is focused on the rapid restructuring of the US economy, under orders to make sure that the use of fossil fuels ends as quickly as possible and enforcing a reduction in consumption overall.    

Or, might it be possible for the military to take the lead in bringing justice to our society and to our economy by rapidly transforming the very economic and industrial system that we rely on? Whereas much of the military does the bidding of fossil fuel corporations today, securing oil fields or natural gas wells, and protecting sheiks and their hangers on, enough bravery and imagination could make the opposite the case.

Or it could be that the military will be the part of the government which apprehends the owners of fossil fuel companies, the criminals who have conspired to promote dangerous substances like petroleum and coal, and then rendered us addicted to them for our daily lives in the manner of drug kingpins? Fossil fuel interests knew about the dangers to the atmosphere of emissions in the 1960s but hid those facts from the public. They paid (and still pay) phony “experts” to lie to Congress, and to the American people, about the dangers of those substances. 

Such criminal offenses would mean, for you or for me, that our assets would be seized and we would be thrown in jail. If the Justice Department cannot find a way to prosecute and imprison those fossil fuel shareholders, perhaps the special forces can do so—much as John Brown set out to end a similar crime of cheap energy at a hidden human price: slavery.  Once the military has those executives all in jail, and those ill-gotten wealth is directed towards recovery of the climate, once all their  lobbyists and experts silenced, then, and only then, can we have a debate on climate policy.

There are tremendous dangers involved in unleashing of the military to solve things. We should not fool ourselves and we should also expect any miracles. However, we need to be realistic. We must brace for an extremely painful period when the willingness to risk one’s life is going to be a significant commodity.

We also do not have much of a choice.

The role of the military in American society will continue to increase, whether we like it or not. The legislative and the executive have become so corrupt, and so dysfunctional, the toys of the super-rich and multinational banks, that they are losing the ability to govern. The military is not untouched by this culture of decadence; vast sums are wasted on useless weapons systems and officers see their highest loyalty to be towards the military contractors who will offer them retirement packages. But many of those who actually run the military, as opposed to those who profit, are still capable of planning and governance.

We must to assume that the unprecedented military budget of $738 billion (plus much spending not disclosed) stipulated by the 2019 National Defensive Authorization Act will permanently alter the nature of governance in the United States, perhaps rendering the military the only part of the Federal government that is able to carry out its mission, in light of the ruthless cuts elsewhere.

In the long term, we create a healthier, and more peaceful, government that focuses on the needs of the people. But we will get nowhere if we do not first face the reality of increas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chaos and the relative stability (and capacity for long-term planning) within the military.

There is another point to remember before we dismiss the military as a risk, a monster searching for wars to justify its budget.

There are parts of the military’s culture that will be essential to any meaningful response to climate change. Turning the tide in this battle against indulgence, greed and ruthless exploitation is going to take extreme bravery. Speaking the truth to power about climate change, mobilizing in the face of adversity, creating and implementing strategies, along with culture that will bind together groups of people committed to this project—these are tasks that a military is best capable of carrying out.

The dire situation for the climate will require that we transform the economy rapidly and completely. We need more than a functional government, which we do not have now. If we can get real leadership in place, the military could say that the country will not be using any more petroleum eight months from now, that all buildings will be fully insulated in a year, and then it can proceed to implement that order for the entire nation. The military, if completely revamped, if subject to a rigorous housecleaning, could set up a fifty-year plan for adaptation along the coasts to respond to rising oceans.

Only a militarized economy can undertake a transformation and scientists tell us that such a mobilization is necessary for human survival. It is, to be blunt, a no-brainer.

But we need to think very carefully about what a “militarized economy” means.

Let us consider what Jill Stein of the Green Party wrote when she introduced the original “Green New Deal” (since mimicked in a weaker form by the Democratic Party).   

Jill Stein wrote,

“Building on the concept of FDR’s New Deal, we call for a massive mobilization of  our communities, government and the people on the scale of World War II – to transition our energy system and economy to 100% clean, renewable  energy by 2030, including a complete phase out of fossil fuels, fracked gas and nuclear power.”

Think about the significance of what she proposes. When Stein writes of a “mobilization” that will be “on the scale of World War II” she is talking about a completely militarized economy.   

If we look back to the source, to the New Deal implemented by Franklin Delano Roosevelt in the 1930s, we find an effort by the government to address, on a massive scale, the ecological, economic and institutional crises that seized the United States during Great Depression. During that period, a real government, capable of analysis, planning and implementation, replaced a complacent, do-nothing government that assumed, to quote Calvin Coolidge, that “the business of America is business.”

During that period, Frances Perkins built within the CCC (Civilian Conservation Corps) a powerful organization capable of engaging and inspiring the unemployed to address critical issues in agriculture, ecology and energy in a systematic and comprehensive manner. It was a government that could transform, rather that passively respond to situations.

Similarly, the NRA (national recovery administration) was established in 1933 to set prices and to enforce fair practices so as to eliminate “destructive competition” and overproduction—thus reducing many of the market forces that had brought on the depression in the first place.

What is often left out of the story is the degree to which the CCC and NRA were modelled on the policies for economic and industrial mobilization undertaken by Woodrow Wilson during World War I. The New Deal was, in effect, a military economy that was not for war, but focused on resolving ecological catastrophes like the Dustbowl and economic challenges like overproduction and unemployment.

The crisis today is much larger, and much more serious, than was the case during Great Depression.

We must also recognize the fact that climate change cannot be stopped by the protests of a few NGOs. We need a nation-wide campaign that reaches down to every citizen and promotes frugality, awareness of climate change and a concern for the environment. We must go door to door and make sure that everyone is 100% renewable by next week—and to offer them the means. If an NGO was capable of doing that, in a few weeks, for the entire country, it would be in effect a government.

We must create a functional government that can set these priorities for the nation and then implement them unimpeded.

Let us turn to two critical speeches by American presidents that can help us to grasp the significance of this moment.    

The first speech is President Abraham Lincoln’s Second Inaugural Address of March 4,1865, which is engraved on the marble walls of the Lincoln Memorial. Lincoln put forth, with considerable bravery, a vision for the United States that moved beyond the cruel system of creating cheap energy by the use of slavery. Lincoln spoke of the necessary sacrifice in the speech, perhaps anticipating his own death as a result of this commitment to the end of slavery.

One thing is clear. Lincoln did not believe that the transformation of American culture, economics and society necessary to end slavery could be carried out by NGOs, advertising campaigns or appeals fo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Lincoln saw government as key to such a massive change and the military, sadly, tragically, ended up as part of that process. Slavery was not abolished in a congressional subcommittee. It was ended by the brutal Wilderness Campaign.

When Lincoln spoke, he did not try to hide the cruel truth from his audience,

“Fondly do we hope, fervently do we pray, that this mighty scourge of war may speedily pass away. Yet, if God wills that it continue until all the wealth piled by the bondsman’s two hundred and fifty years of unrequited toil shall be sunk, and until every drop of blood drawn with the lash shall be paid by another drawn with the sword, as was said three thousand years ago, so still it must be said ‘the judgments of the Lord are true and righteous altogether.’”

In the decadent political culture that infests Washington D.C. today, it is hard to imagine a president saying anything so profound, or so difficult, to the citizens. Lincoln did not aim to please, or to flatter. He spoke so as to compel by moral means, to challenge intellectually, to inspire to reach for a higher truth.  

The second speech is President Jimmy Carter’s “Moral Equivalent of War” speech of April 18, 1977. Carter pushed for a radical reduction in the consumption of fossil fuels in the United States and he postulated that the government would play a central role in the process. Carter was focused on ending our growing dependency on imported oil, rather than the threat of global warming (which was not well understood at the time).

Carter’s speech was the last great effort to imagine a government capable of transforming society, rather than being toyed with by powerful interests.

Speech is even more relevant to us today.

Carter spoke,

“By acting now, we can control our future instead of letting the future control us. Two days from now, I will present my energy proposals to the Congress. Its members will be my partners and they have already given me a great deal of valuable advice. Many of these proposals will be unpopular. Some will cause you to put up with inconveniences and to make sacrifices.”

Carter’s speech should have been the turning point for the United States. But we were lulled to sleep by our good fortune, seduced by our comfortable lives.  

No one wanted to hear about sacrifices then.  

But sacrifice will be the name of the game from here on out. We will not avoid multiple massive catastrophes, at home and abroad. We will need a society in which citizens are willing to sacrifice for each other and work together for a common, difficult, goal.

If we can articulate a larger plan, as Lincoln did, and Carter did, we can give meaning to the upcoming struggle and we can thus create a space wherein a moral vision is expressed even in the midst of crushing ambivalence.

If we can take that step forward, we will be on the road to addressing the climate catastrophe and mapping out a solution, though it take a hundred years.

The military will have to be at the center, but it will not be pushing crackpot geoengineering projects that are meant to further enrich the enriched rich, but rather by dedicating itself once again to sacrifice, to the defense of the national interest, and the interests of the citizens. Taking on  climate change as its primary goal is the best, and perhaps only, way to do so. That decision will allow us to establish a government for the United States of the people, for the people and by the people.

(talk delivered at seminar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held on December 12, 2019 in Washington D.C. by the Asia Institute & Foreign Policy in Focus)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Video)

The Asia Institute & Foreign Policy in Focus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asia institute fpif climatechange

December 12, 2019

Larry Wilkerson
Distinguished Adjunct Professor of Government and Public Policy,
Department of Government
William & Mary College
Alice Hill
Senior fellow for climate change policy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Emanuel Pastreich
Director
The Asia Institute

Moderator:

John Feffer

Director, Foreign Policy in Focus

Climate Change and Security

The world faces two grave threats: nuclear war and climate change.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ended four decades of U.S. efforts to reduce the threat of nuclear war, withdrawing from the INF Treaty and preparing to deploy nuclear weapons around the world. At the same time, it denies the existence of climate change and supports leaders around the world who are laying waste to the environment.

But another security policy is possible, and necessary, right now. This seminar sponsored by the Asia Institute and Foreign Policy in Focus, explored how the US could seize the initiative on arms control and link it to a global rethinking of security in light of climate change.

“Impact of US Political Discord on Alliance Relations: South Korea & Japan” Capitol Hill Briefing

Briefing

The Asia Institute

“Impact of US Political Discord on Alliance Relations: South Korea & Japan”

1302 Longworth House Office Building

15 Independence Ave SE

11:30 AM – 12:30 PM

Friday, November 15, 2019

Panelists

Art Estopinan

President

The Estopinan Group

(former chief of staff to chairman of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Andrew Hyde

Former US Diplomat

Emanuel Pastreich

Director

The Asia Institute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Asia Institute seminar

The Asia Institute

&

Foreign Policy in Focus

Panel Discussion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Wednesday, December 11

4:00 pm – 5:30 pm

@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The world faces two grave threats: nuclear war and climate change.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ended four decades of U.S. efforts to reduce the threat of nuclear war, withdrawing from the INF Treaty and preparing to deploy nuclear weapons around the world. At the same time, it denies the existence of climate change and supports leaders around the world who are laying waste to the environment.

But another security policy is possible, and necessary, right now. This seminar will explore how the US could seize the initiative on arms control and link it to a global rethinking of security in light of climate change.

Discussants:

  • Larry Wilkerson, Distinguished Adjunct Professor of Government and Public Policy, Department of Government at William & Mary College
  • Alice Hill, Senior fellow for climate change policy,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 Emanuel Pastreich, Director, The Asia Institute
  •  

Moderator: John Feffer, Director, Foreign Policy in Focus

Open to the public. Preregistration not required.

Locatio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1301 Connecticut Avenue, NW, 6th Floor
Washington, DC 20036 

Phone:

2022349382

https://ips-dc.org/events/the-intersection-of-climate-change-and-security/

“The Intersection of Climate Change and Security”

「日本とはなにか、アメリカ人学者と考える」10月21日 19:00〜21:00

「日本とはなにか、アメリカ人学者と考える」

2019年 10月21日 19:00〜21:00

 ワシントン在住のアメリカ学者エマニュエル ・パストリッチ氏を囲んで、今私たちが直面している社会問題を討論するための小さな集まりを開催します。日本に6年間留学した経験があり、日本の文化や思想に詳しいパストリッチ氏は、今年の7月に日本の政治、経済、文化と外交について興味深い著作を出版しました。この会でパストリッチ氏の著書、「武器よさらば〜地球温暖化の危機と憲法九条〜」を皆さまにご紹介致します。是非奮ってご参加くださいませ。

日時:2019年 10月21日 19:00〜

会場: 新宿 cafe&bar DUG  

東京都新宿区新宿3-15-12(アドホック隣)

お飲み物代はお一人様あたり500円まで、こちらで負担致します。会場にお店を使わせていただくため、お一人様1オーダー、ドリンクを注文して戴く形となります。500円を超える差額は各自御負担いただきます。どうぞお気軽にお集まりください。

連絡先 ange.no644@gmail.com

孫崎享とパストリッチ エマニュエルが日本を語る

日本を語る

外交、安保、環境

孫崎享 (元外交官、東アジア共同体研究所 理事・所長)

パストリッチ エマニュエル (N G Oアジアインスティチュート 所長)

2019年 20日(日曜日)午後 7:30-9:00

ジュンク堂池袋店(4階)

対米従属の外交政策に警鐘を鳴らしてきた元外交官が外国人の目から見た日本通史を上梓、憲法9条こそ非軍事的脅威・地球温暖化の危機に有効性をもつと初の邦訳書を出した安全保障の米国の論者—自著を語る対談実現!!

自著を語るー『日本国の正体』VS『武器よさらば 地球温暖化の危機と憲法9条』

孫崎享

孫崎 享(まごさき うける)1943年生まれ。元外交官、評論家東アジア共同体研究所理事・所長。ハーバード大学国際問題研究所研究員、ウズベキスタン駐箚特命全権大使、外務省国際情報局局長、イラン駐箚特命全権大使など歴任。新著『日本国の正体』では外国人が見た日本を通史的に取り上げて日本人とは何かを問う。

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

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 (Emanuel Pastreich)、1964年生まれ。外交、環境問題のN G Oアジアインスティチュート所長。イリノイ大学、韓国の慶熙大学で教授を務めた。7年間日本に留学し、12年韓国に努めて今年8月から米国に帰国した。中国語、韓国語、英語の著作に加えて、この8月に日本語訳初の著書を刊行した。

東アジアの安全保障上の地図が激変しています。

 孫崎享さんはすでに10年近くも前の著作で、米国のアジア戦略の今後について、米中2大大国が世界を調整する政策と、その調整として同盟国日本が共通の敵に当たらせる政策をとると予言し、「対米追従だけが国益ではない事実を見定めるべきだ」と述べています。最新著『日本国の正体』は日本の外側、外国人から見た日本を通史的に描くことで「私たちは何者か」を問いました。

 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さんは日本、中国の古典文学の専門家でしたが、環境問題と安全保障問題に深い関心を持ってきました。その成果は日本の初の著書『武器よさらば 地球温暖化の危機と憲法9条』に結びつきました。この書の中で地球温暖化という人類の危機は非軍事的脅威であり、軍事的圧力ではない安全保障・憲法9条こそが実効性を持つと指摘しています。

 なぜ自身のこの著を書かねばならなかったのかー孫崎さんは豊富な外交官としての経験と長年にわたる歴史研究から、パストリッチさんは米韓日での生活、研究を送ったことで一国中心主義から脱却した視点から自著を語ることで、日本、米国、東アジアの現状、課題が見えてく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ご期待ください。

 対談のためパストリッチさんはワシントンから来日します。

Mj Book Cafe  ジュンク堂池袋店 4階

東京都豊島区南池袋2-15-5 Tel 03-5956-6111

問い合わせ

epastreich@asia-institute.org

“温暖化の危機こそ憲法九条を” 出版記念シンポ@大阪

地球温暖化の危機こそ憲法九条を

出版記念シンポ

+

祝いの会

東アジアの安全保障問、環境問題の研究者E・パストリッチさん(55歳)—ワシントン在住—が『武器よさらば 地球温暖化の危機と憲法九条』(東方出版、1600円)を刊行しました。出版記念シンポ+お祝いの会を10月18日午後6時半から大阪のPLP会館で開きます。

10月18日(金)午後6時

 PLP会館(地下鉄扇町駅下車徒歩5分)

      午後6時半から7時 E・パストリッチさん講演

       午後7時〜8時 シンポ /8時〜9時半 出版の祝い   

   シンポ E・パストリッチさんの提起を受けて」

   パネラー 服部良一(元衆議院議員)、斎藤日出治(大阪労働学校・アソシ

         エ)、堀田美恵子(さよなら原発なら県ネットの共同代表

 会費  講演とシンポ 1000円(資料代)/本のみ 1600円

     出版のお祝いの会+シンポ 3500円(本代+食事含む)

E・パストリッチさんは中国、日本古典文学研究でハーバード大学から博士号を取得し、イリノイ大学で教授を務めたあと、韓国の慶煕大学などで教授を歴任、東アジアの国際平和と地球環境の国際協力を推進する組織・アジアインスティチュート(The Asia Institute) の所長として活動している。初の日本語訳本では憲法9条こそ地球温暖化の危機に、世界的規模で取り組む安全保障の主役になると提言している。今回はワシントンから来ていただき、出版祝いと講演シンポを開きます。是非参加をお願いします。

呼びかけ人(9月14日現在)

榎本恭一郎(さよなら原発なら県ネット)/奥田和浩(憲法9条を守る京田辺の会)/金珍英(NP O法人生野同胞相談生活総合センター)/難波希美子(縮少社会研究会)/平石昇(元全港湾大阪支部)、林真樹(ヨンデネット大阪)、富永猛(ヨンデネット大阪)寺田理(世直し研究会)

●問い合わせ先 申し込み先

 090−8234−0077(川瀬)、メールkawase2018@yahoo.co.jp 

(食事の準備もありますので、10月10日までに、担当の川瀬に申し込みお願いします)

「武器よさらば」公演@京都 2019年7月15日 18時 

「武器よさらば」

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さんとの座談会

時:2019年7月15日(月 )18時-20時

所:市民環境研究所

京都市左京区田中里ノ前21石川ビル305
075-711-4832

第6回左京フォーラム(2016年3月5日)で講演された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さんが「武器よさらば(地球温暖化の危機と憲法九条)」を7月25日に出版されます。(https://www.hanmoto.com/bd/isbn/9784862493712)。

それに先立ち、パストリッチさんとの座談会を開催します。東アジアの政治、地球温暖化、憲法九条という、我々に密接にかかわる問題を国際的な見地から日本語で論じます。

パストリッチさんの略歴:1964年にアメリカで生まれ、イエール大学、台湾国立大学、ソウル大学、東京大学、ハーバード大学などで学び、イリノイ大学、慶熙大学などで教員をし、現在は技術の社会に対する影響を研究する韓国のシンクタンク「アジアンインスティテュート」理事長、国際脳教育総合大学の副総長。東アジア古典文学および現代国際関係、科学技術[に関連した政策提案をしている。詳細は「https://ja.wikipedia.org/wiki/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

参加登録は下記の自動登録でお願いします。または松久まで。会場の都合で、最大20名です。

http://confreg.ate-mahoroba.jp/confreg?conf_idstr=UXwfzeXV1QZpdRYYDC6IydWx1055

松久寛(matsuhisa@maia.eonet.ne.jp)、共催:戦争をさせない左京1000人委員会

“북한의 새로운 경제 모델을 위한 커먼즈 경제 구축 ” 세미나

북한의 새로운 경제 모델을 위한 커먼즈 경제 구축 논의에 시민사회의 참여가 필요하다”

아시아인스티튜트 및 커먼즈파운데이션 세미나

2019년 1월 7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아시아인스티튜트 이사, 글로벌사이버대학교 교수)
레인 하셀  아시아인스티튜트 연구원 (촐라 롱콘 대학교 교수)
락빙더 싱 아시아인스티튜트 한반도 평화 운동 대표
최정수 MRI Network 대표이사
최영관 (커먼즈파운데이션 대표)

최근 아시아 인스티튜트는 남북간 대화와 화해 분위기에 맞추어 남북한이 미래에 건설해야 할 바람직한 경제 문화 및 체계에 대해 공유경제 지원 재단인 한국 커먼즈파운데이션과 함께 공동 세미나(커먼즈와 한국)를 2018년 12월11일 서울 이태원의 커먼즈파운데이션 사무실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임마누엘 아시아인스티튜트 이사는 이날 “남북간 경제 협력 문제 등에 대해 남북 대화가 이뤄지고 있으나 남한 내 주요 기업가 등에게만 관련 정보가 공유되고 시민 사회는 참여할 기회가 없어 우려스럽다”며 “북한에 공유 경제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아이디어가 시민사회에서 활발히 제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영관 커먼즈파운데이션 이사장은 “통일 이후 북한에 새로운 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커먼즈 경제체제 도입 역시 적극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국유화한 토지와 건물에 대해 국유화를 풀고 사용권과 소유권을 구분해 커먼즈화 해내어 지역 공동체 사회가 활용하는 경제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이사장은 “다만 이러한 경제 모델을 북한 지도부가 받아들일지는 의문”이라며 “북한이 베트남식 경제 발전을 추구한다면 커먼즈 개발은 불가능해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외 세미나에 참여한 참석자들의 대화 내용을 아래와 같이 정리하여 공개하오니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분들에게 모쪼록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대화의 원문을 가급적 그대로 실으려고 노력하였으나 부정확한 부분이 있을 수 있고 일부 어색한 문장 등은 윤문하였음을 밝힙니다. 세미나에 제시된 의견은 참가자 개인의 의견이고 아시아인스티튜트의 공식입장과는 다를 수 있음을 또한 밝힙니다.

주요 참석자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아시아인스티튜트 이사, 글로벌사이버대학교 교수)

최영관 (커먼즈파운데이션 대표)

레인 하셀 (촐라 롱콘 대학교 교수)

최정수 MRI Network 대표이사

정리

허재현(아시아인스티튜트 연구원, 전 한겨레신문 기자)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남북간 대화가 계속 되고 있다. 남북간 경제협력 문제도 논의되고 있는데 남한 대기업 중심으로 남북간 경제가 통합될 것인지 북한의 관료주의 사회주의 경제 제도가 남을 것인지 또는 제3의 길을 갈 것인지, 혹은 공유경제의 가능성은 있는지 그에 대해서 여러분과 같이 논의하고 좋은 아이디어가 나올 것을 기대한다.

=지금은 매우 급격한 변화의 시기이다. 다음달 어떤 상황이 될 것인지 파악해야 하고 매일매일이 중요한 역사적 순간이다. 그러나 우리 시민들은 북한에 갈 수가 없다. 북한 사람 만날 수도 없고 어떤 의미에서는 공유경제 시스템을 공유해볼 시도조차도 못한다. 그러나 남한의 대기업 사장과 청와대 비서관 또는 대통령은 왔다갔다 하고 있다. 이 때문에 남한이 세우고 있는 북한의 발전 계획에 대해서는 불투명한 점이 너무나 많다. 한국전력이나 다른 기업들이 북에 뭔가 제안을 한 것 같지만 제대로 콘텐츠를 본 게 없다. 청와대가 가서 경제 분야에서 뭘 협상하고 오고 있는지 모른다. (재산 등) 소유권이나 수익 이런 것들 언급이 하나도 없다. 민영화인지 국영화인지도 모르고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다. 이런 때에 분석하는 게 시기상조이기도 하지만 어찌 보면 그렇기 때문에 오늘 이야기를 시작할 수 있다. 오늘의 세미나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조금이라도 자극이 되었으면 한다.

-참가자1

=남북간 통일 화해 과정에서 선진국에서 나오는 제안이 무엇인가. 뒤에서는 보이지 않는 전쟁이 있다. 철도 개발이나 북한의 자원들을 어떻게 빨리 개발하고 수입할 수 있는지, 새로운 자원을 빨리 개발할 수 있는 것을 준비하고 있을 거다. 남북 경제의 미래에 대해 자원 개발을 중심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에 대해서는 얘기가 없다. 피투피(P2P) 나눔문화 등 이런 게 없다. (경제 분야에서) 한국이 모범적인 나라는 아니고 전면적으로 실패했다고 생각한다. 중국의 위협에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고 우리는 실패했다고 말할 용기가 필요하다. 그래야 준비를 제대로 할 수 있다. 내 희망은 이번 토론 끝나고 몇가지 조건이나 청사진이라도 나오면 좋겠다. 미래 한반도가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지 의논하면 좋겠다.

-최영관

=북한 사회의 배경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한국 전쟁이 있기 전의 식민지 상황과 그 전의 왕조시대까지. 한국은 유럽 등과는 다르게 봉건제라고 하는 제도가 없었다. 왕은 있었지만 그런 왕조사회가 유럽의 봉건제랑은 다르다. 북한은 식민지 항일 운동 했던 사람들이 많이 정착했고. 왕조시대 때는 신라시대부터 그당시 평민 사회에는 커먼즈 시스템이 있었다. 마을 공동체와 경제 공동체 별로 우리가 얘기하는 그런 커먼즈다. 일본 제국주의 식민시대 때도 존재했었다. 그러나 한국 전쟁 이후 모든 (남한에서는) 커먼즈 조직이 와해되었다.

=한국 전쟁 이후 남한은 미국과 일본의 자본으로 산업화를 겪는다. 남한은 아이엠에프(1997년 경제위기) 시대 이후 초경쟁 사회로 바뀌고 빈부격차도 전세계에서 2위인 국가가 되었다. 자살률 1위로 가는 나라가 한국이다. 공동체가 다 깨지고 자본주의 고도화 과정을 거치면서 남한은 완전히 종속적 자본주의 형태로 바뀌어 버렸다.

=북한에는 항일운동 했던 사람들이나 사회주의자들이 주로 정착했다. 남한과 북한의 사회주의자들 북으로 가서 북한이라는 국가를 만들었다. 북한은 1980년대 초반까지는 남한보다 경제가 좋았다. 그 이후 고난의 행군 거치면서 북한 경제가 몰락했다. (미국이 주도한) 대북제재가 큰 이유였다. 남과 북 모두 미국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고 남한은 종속적 자본주의 틀 안에 있고 북한은 사실 민족주의인지 국가사회주의인지 모를 그런 시기에 있다. 그리고 실제 지배세력이라는 자들이 빨치산 1세대부터 해서 군부까지 해서 자긍심을 갖고있는 사람들이 권력을 갖고 있다. 이런 게 남한과 북한의 차이점이다.

=지금 상황에서 통일 논의가 부각되면서 북한 사회를 자본주의화 할거냐 아니면 또다른 국가 중심의 경제로 갈거냐, 국가자본주의와 혹은 아니면 그냥 자본주의. 또다른 방안이 있느냐가 관심이다.

나는 커먼즈 사회를 고민한다. 많은 공동체들이 북한에도 깨져 있다. 피투피(p2p) 형태의 북한 장마당이 있는데 그런 상황에서 커먼즈 자원, 그런 지속 가능한 사회를 과연 북한에 전개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은 대단히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그거를 낙관적으로 볼 수만은 없다는 게 제 생각이다.

=결국 북한의 현재 지도부가 이러한 제안(공유경제 아이디어 등)을 받아들일 것인가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커먼즈 사회로 간다 했을 때 김정은 체제의 권력을 쥐고 있는 여러 사람들이 과연 자기 권력을 놓고 커먼즈 사회화할 것인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의아스럽다. 커먼즈 운동하는 사람으로서, 북한이라는 사회가, 거기도 사람 사는 사회라는 개념을 갖고 접근 해주면 좀더 커먼즈 사회의 긍정적인 부분 엿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허재현

=청중1님의 의견 잘 들었다. 다만 평가하기 전에 한국의 상황을 좀 이해할 필요가 있다. 한국은 남북간 대화를 하기까지 수십년의 기다림과 인내의 시간들이 있었다. 지금 하고 있는 남북간 대화 마저도 언제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엎어질 수 있다. 그래서 기대 수준을 높게 갖고 벌써부터 섣불리 실패니 뭐니 평가하는 것은 너무 이른 것 같다. 아마 외국인(청중1)이라서 한국 사회를 좀더 깊이 이해 못하신 측면 있는 것 같다.

=다음으로 최영관 이사장 설명 잘 들었다. 커먼즈 경제에 대해 조금 더 쉽게 설명해줄 수 있을까.

-최영관

=커먼즈이 조직적 체계는 기본적으로 피투피다. 탈 위계적이고 수평적인 조직 문화를 갖고 있는 것을 바탕으로 해서 자원을 관리하는 거다. 자원은 두가지다. 비물질적 자원과 물질적 자원. 학술연구나 지적재산권 아이티(IT) 이런 것들은 비물질적인 거다. 물질적 자원은 북한의 지하자원과 토지 건물 이런 것들이다. 사실 북한을 개발한다 했을 때 대규모 자본이 들어갈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의 재벌이 됐든 금융 자본이 됐든. 그렇지 않고 커먼즈적으로 구성하려면 여러 기술적인 것들, 블록체인 등이 사용가능하다. 글로벌하게 자금을 운영해서 커먼즈화가 가능하다. 토지부터 지하자원 채굴권이나 지식과 관련된 것은, 지식은 오픈소스 통해서 피투피 생산하는 것이다. 하드웨어에 대한 설계도는 다 공개돼 있지만 그거 생산하는 주체는 피투피 생산 구조를 갖는다. 북한에 전력난이라든지 이런 연결되어 있지 않은 것을 피어(peer?) 생산하는 거다. 이런 오픈 된 것을 다 주고 그 사람들이 스스로 생산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게 하는 거다.

참석자1

=(허재현 의견에 대해) 나는 다만 국가나 경제에 있어서 우리가 성공했다는 오만한 마음가짐에 대해서만 강조했을 뿐이었다. 3만불 소득 그런게 경제의 성공이 아니니 우리가 옳으니 따라와라 그런 마음으로는 안된다. 공통적으로 뭘 할 수 있을지 그런거 고민해야 하고 그런걸 강조하는 차원이었다.

=남한에서 커먼즈 경제에 대해 모르는 거도 이해한다. 그런 점에서 임마누엘 교수가 주도해서 커먼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하는 것이 첫 발자국이고 앞으로 상당히 오래된 여정이 있을 것이다.

참석자2

=한반도를 둘러싼 150년의 역사를 볼 필요가 있다. 2018년이 일본의 메이지 유신 아마 150주년일거다. 당시 조선은 그 메이지 유신 이후 10년 차로 개항은 했지만 리더십의 부재가 있었다. 결국 불행한 역사를 한반도에 만들었고 일본에 지배당하고 일제가 패망 이후에 밀실 담합에 의해 남북이 분단되고 그런 일이 있었다.

=커먼즈 이런 것이 중요한데 어떻게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4강이라 할 수 있는 미국 러시아 일본을 무시할 수 없기에. 관계 정립에 관한 양쪽이 다 동감할 수 있는 전략적인 합의가 중요하다. 거대 화두일 수 있겠지만 그런 부분도 함께 고민이 되었으면 한다.

임마누엘

=답은 하나다. 지금은 제2차 세계대전 직전의 상황과 비슷하다. 열강 사이의 갈등이다. 경제적 모순하고 그런 비슷한 현상이 있다. 이러다 세계 대전으로 갈 가능성도 있다. 두가지 특수한 유례없는 조건이 있다. 첫번째는 인터넷이나 기술발전에서 국가가 해체되고 있다. 새로운 식으로 네트워크가 만들어지고 있고 초국가적인 네트워크를 만들고 새로운 거버넌스 시스템의 가능성도 있다. 19세기에 새로운 시스템이 성립되지 않은 과도기가 있었는데 묘하게 그런 기회를 잡으면 새로운 시스템으로 지방 국가, 지구 글로벌 거버넌스까지도 가능하다. 두 번째 비슷한 원인 있지만 심각한 환경문제다. 수많은 과학자들은 과학적인 증명 갖고 보면 가장 큰 안보 문제이고 그외 합쳐서 노력하면 그거밖에 없다는 사람 많다. 안보나 안전보장의 정의를 다시 한다면, 한국 사람이 용기 있다면 시스템이나 그런거 만들 기회 있다. 근데 할 수 있어요? 못할 수도 있고.

레인 하셀

=커먼즈에 대한 설명, 세가지 원칙에 관해 설명하고 싶다. 피투피의 정의가 뭔지. 우리가 피투피를 통해 만들고 싶은 세상이 뭔가. 저나 임마누엘 교수 이런 분들의 많은 지정학적 정치역사학적 관점과는 다른 측면에서 내가 이러한 점 오게 된 계기는 2013년 여름 이만열 교수와 함께 피투피 관련 기사가 필요하다 해서 후쿠시마 원전 붕괴 사태에 대해 아무도 제대로 기사를 쓰지 않아서다. 피투피에 대해 워싱턴 파운데이션 미셀 본즈 등등 협력해서 기사썼는데 북한과 관련한 글도 코리아 타임즈에 기사화 했다. 기술적인 부분을 조금 아까 말씀하신 라벤더 싱 박사님이 부언해줄 거다.

=피투피의 정의가 무엇이냐. 이것은 관계의 역동이 피투피다. 그래서 정의 관계 역동 설명하는 과정에서 또 잠깐 임마누엘 교수님 동원해서 관계 역동. 이제 중요한 것은 코리아라는 말조차도 C로 시작하는 거도 관계역동의 사례이다. 왜 C가 더 맞는지는, 고려부터 시작해서 우표들 보면 C로 시작하는데 일제가 K로 만들어. 조선을 식민지로서 알리기 위해 서열상 오리엔탈인지. J 다음 K 로 한건지. 새로운 리버럴리즘인지 모르지만. 공유된 경험이라는 게 중요하다. 관계의 역동을 만들 때 비슷비슷한 상황 속에서 상상력이 도발되고 관계가 어찌되냐 물질 비물질 이런 거 최영관 이사장이 말했듯이 많은 것을 자극하는 거를. 세가지 원칙을 설명드리겠다.

=오늘날 소위 현대 대학이라는 것과 비교를 하겠다. 대학을 보면 학술망을 통해 전자 메일을 교환했던 시대가 있었고 그거는 임마누엘 교수 본인이든 다 썼던 이메일 시스템. 그것이 다 아시다시피 http 만들고 했다. 1995년 초반에 개인 사유물이 아닌 이메일 시스템으로 등장했었고 그것이 커먼에서 이야기하는 공유물이었다는 거에서 모델을 찾을 수 있다. 이런 활동이 인터넷 초기 등장했을 때 엄청난 많은 개인 개발자들이 해커들이 같이 만드는 리눅스 공유 소프트웨어 만들고 인터넷 개발했고 10년 지난 뒤 구글이 출발해서 이런 종합적인 매트릭스 상황 판단해보자면 그 이후에도 지속적 기술 발달이 일어난 것이 2009년에 블록체인이 등장해서 정보 검증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나온 거다.

원칙. 프리 어소시에이션(자유로운 협력). 생산적 활동에 참여하면서 많은 코드들이 오고가고 하면서 자신이 어떤 상황에서 그 이야기 듣고 상대방이 자유스럽게 대응을 보여주는 그런 원칙이다.

첫 번째. 자네가 뇌 과학 외과의사에게 수술 받겠냐 고등학생에게 받겠냐 하면 외과의사에게 받겠지. 비행기를 타더라도 전문 조종사의 것을 타겠지. 전문가가 인정받게 되는 원칙이 하나 등장한다.

두 번째는. 논문들을 서로 검토할 때는 피어뷰라고 하는 학자들간의 어떤 논문의 흠결이나 하자 문제 등에 대해서 학계에서 피어리뷰를 하는 그런 관점에서 비록 사이언스 과학. 그런 탁월성이 어떤 피투피의 세가지의 두 번째다.

여기에 세 번째는 ‘인테그럴 뷰 오브 서드뷰’ 라고 하는데. 여기 등장하는 몇몇 사람들이 미셀바운스라는 커먼즈 운동가. 하버드 대학의 여러 커먼 관계. ‘웰스 오브 네트워크’라는 책자라는. 1700년대 아담 스미스 국부론에 빗댄 그런 책을 썼다. 커먼즈 베이스드 프로덕션. 통합된 사고가 나온다는, 위키피디아 라는 것들도 한 개인으로 기업으로서는 만들기 힘든 건데. 맨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이제는 전문가들이 참여해서 완결에 가까운 시스템 만들었다.

이러한 출발의 첫걸음을 우리가 하는 거다. 의약품 성공하는 오픈소스 만들고 그런 공개된 오픈 소스로 많은 프로세스를 진행. 윈도우 이런거만으로 안된다는 거만으로도 대개 공유된 경제 그런 거 긍정적 역할을 했다.

블록체인 얘기 좀더 하면. 2005년. 2세대로 진화 발전하고 있다. 코딩이 지속되면서 아주 적은 수수료 내고 해외에 돈을 보내는듯한 그런 기능뿐 아니라 이제는 해시태그를 동원하는 텐도(?)라는, 홀로체인이라는 그런 제3단계로 발전하고 있다. 엄청난 자원의 소비 채굴의 전력 오염도 안드는 그런 세대로 가고 있다. 즉 인터넷에 ‘메디파이어’라고 하는 기술들이 공유된 자산들을 활용해서 자산을 활용하는, 기술적 논의는 다양하게 갈거라 생각하지만 우리가 흔히 매일 가치를 교환해야 하는 상황. 신분증 결혼증명서 각종 상황에 대한 인증의 기술을 이러한 거로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코딩을 통한 어떤 부가가치를 만드는, 효과적이고 참여적인 경제 활동에 커먼의 기술을 얼마든지 동원가능하다. 엄청난 도도한 흐름, 핵문제 폭풍 기후문제 지구 온난화, 거대한 큰 문제가 될 것이다는 점에서 2050년 정도가 되면 해수면 상승하면서 ‘아 물이 왔네’ 이렇게 안되어야 하듯이 커먼의 기능을 갖고 어떻게 이야기 할까.

남북간에 많은 대화를 하면서 휴전선 초소 없어지지 않느냐? 새로운 제3의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영어로 의견을 밝힌 것을 한국어로 옮겨 다소 부정확하게 정리되었음을 밝힙니다)

-참석자3(Mushin Schilling, 독일)

=독일에서 왔다. 1989년 동서독 통일 당시에 독일에 있었다. 부센즈라고 하는데 내가 목격한 이야기를 하겠다. 정말 기대하지 않은 순간에 통일이 예측하지 않은 상황에서 왔고 우리는 눈으로 목격했다. 물론 남북이 동서독하고 비교하는게 얼마나 적합한지 모르겠다.

=피투피 얘기를 하자면, 그당시 동독에는 스탈린의 통제 하에서 그 나름대로의 커먼은 있었다. 집 지으면 못질 잘하는 사람들끼리 돕고 하는 게 있긴 했지만 급작스런 변화로 동독의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나오고. 그런 과정에서 우왕좌왕 하는게 있었다. 체계적이고 질서 있는 통제에서 일이 일어날거라 생각하는 건 어쩌면. 국가가 나중에 개입하고 체제가 등장하면 많은 부분 압박 일어나고 규제가 일어나기 때문에 그것이 꼭 전체를 위해 긍정적 역할은 아니다. 동독의 대부분 사람들은 상당히 자신들이 압박받고 불우한 환경에 있다는 생각했다. 실직이나 그런. 극우단체 등장하고 하는 과정들, 많은 박탈감을 표명한다. 제발 한국 사람들이 커먼즈 시스템 속에서 기회를 잡아서 무언가 하나라도 실행에 옮기기를 바란다.

참석자4 (아감잣싱,12세)

=(북한 지도층이 체제 변화를 인정하게 하려면) 김일성 일가를 전쟁범죄자가 아닌 것으로 하는 그런 합의가 필요할 거 같다. 어쩔 수 없이 김씨 일가의 신분을 보장해야 한 뒤 통일을 논해야 한다. 조선인민군의 무장해제를 유엔군의 감시하에 시킨 다음에 평화통일을 하는 조약을 또 서명해야 한다.

=유엔과 북한 정부가 통일을 위해 논의하고 일단 통일 되자마자 대한민국 국군은 북한으로 가서 향후 수년간 관리체제를 설치해서 민간인의 출입을 제한시키면서 안정화 작업을 시작할 거다. 10년 후에 민간인 출입 가능해지면 민간업체가 북한에 가서 건설을 할 건데 북한의 산업 자체가 (남한 등에 견줘) 30-40년 뒤떨어져 있다. 이걸 현대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면 장기적 개발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마침내 한국이 진정한 통일을 이루었다 볼 수 있을 거다.

-참석자5 (이은심,시인)

=독일에서 오신 분이 말했듯 통일이 어느날 갑자기 물밀 듯이 터져오는 힘에 의해 되는 거다. 그 힘이 남보다는 북에서 있을 거라고 생각하다. 탈북자가 한때 밀려왔듯이. 그들이야말로 정말로 목마르게 통일을 원하는 세대가 아니겠는가. 그걸 위해서 우리가 보수들이 보기엔 아리송하게 문 대통령이 과연 저렇게 해도 될까, 안보를 우려하는 마음으로 보는데. 그너머에서 유인을하기 위한 평화 유인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이 그걸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 나름대로 구로에서 (지역운동을 하면서) 탈북 여성과 대화해보면. 장마당이라는 건 이미 프리 마켓의 베이스가 되고 있다고 한다. 그들 나름대로 세계의 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거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렇게 본다.

-허재현

=마지막으로 북한에서 어떻게 커먼즈 경제를 구축할 수 있다는 건지 커먼즈 파운데이션이 구상하고 있는 좀더 구체적 아이디어가 있다면 최영관 이사장으로부터 듣고 싶다.

-최영관

=‘커먼즈 파운데이션’에서하려는 건 토지와 건물에 있어서의 커먼즈화다. 사용권과 소유권을 구분하려는 계획. 사용권과 소유권을 분리시키면, 예를 들어 건물은 다중이 소유하게 되고 다중에 의해 결정하는 거에 의해서. 토지에 대한 사용이라든가 그런 커먼즈 조직으로 만들 수 있고 그 지역에 있는 사람들이 아주 싼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커먼즈 조직을 만들 수 있다.

=에티오피아의 주정부에서 제안이 왔다. 토지가 있는데 자기네 토지가 아니래. 국유화된 토지인데 국가 소유와 사적 소유가 아닌 커먼즈화 하는 그런. 커먼즈의 소유인데 다중의 소유이다. 피어투 피어, 수평적 관계에서 그렇게 땅을 소유하고 그 지역의 농민들이 농사짓고 농산물 갖고 살게 해주는, 그런 일부 적은 수익을 남겨서 소유권 갖고 있는 사람에게 일정 부분의 배당할 수 있는 그런부에 있어서 재분배를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보다 ‘센트럴라이제이션’을 어떻게 할까 하는 면에서 커먼즈를 고민중이다.

=북한에도 토지 건물에 관해 토지는 국유화 되어있는데 국유화를 풀어야 한다. 국유화도 국가가 사적 소유인데 커먼즈화 해서 풀고. 공동체들이 들어가 사용하는, 자원도 마찬가지겠다. 철광석이든 희토류든 석유든 그런거 많다는데 그런걸 커먼즈화 해서 자원을 지속관리하게 해주는 조직을 만들어내는 게 필요하다. 국유화도 아니고 민간 소유도 아닌 그런, 과연 북한 지도부가 이런 거를 받아들일까의 문제가 있다. 아마도 북한은 베트남식 경제발전을 추구할 수도 있다. 그러면 커먼즈 개발은 불가능해진다.

서재현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