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china

“Chinese Tradition as a solution to the Climate Crisis” Interview on Resistance Radio

Resistance Radio

Progressive Radio Network

Interview with Emanuel Pastreich

October 30 2016

“Chinese Tradition as a solution to the Climate Crisis”

Interview with Resistance Radio

Emanuel Pastreich is the director of the Asia Institute in Seoul, Korea, a think tank that has made the environment and technological change in Asia its central concern. Originally a scholar of classical Chinese literature, and more broadly Asian literature, he has advocated for closer cooperation across Asia to address the profound challenges of our age. He is fluent in Chinese, Japanese and Korean and has recently published a book in Chinese in which he advocates for a new vision of the Chinese economy based in part on traditional Chinese ideas about ecology from Confucianism and Daoism.

 

 

“Chinese Dream: Western Imitation or Radical Alternative?” (Foreign Policy in Focus August 12, 2016)

Foreign Policy in Focus

“Chinese Dream: Western Imitation or Radical Alternative?”

August 12, 2016

 

 

Emanuel Pastreich

 

 

When I arrived in Nanjing to attend a conference recently, I asked the student assigned to show me around whether he could take me to the famed Confucian temple Fuzimiao in the old city. It was my first visit to Nanjing, and I wanted to explore its back streets and perhaps stop at a traditional tea house.

I knew Nanjing — or Jinling as it was known before the Ming Dynasty —even though I had never visited before. I had read many poems set in Nanjing when studying Chinese literature at the University of Tokyo and at Harvard University. The landscape of the Qinghuai River was familiar to me from seventeenth-century miscellanies, and I had fantasized about the sprawling mansions of Nanjing in the eighteenth century when I read the novel Dream of the Red Chamber in college.

But my quest for traces of old Jinling in the frenetic streets of contemporary Nanjing was a failure. All traditional buildings around the Fuzimiao Confucian Temple have been torn down and replaced with bland concrete buildings housing fast food restaurants and shops selling t-shirts. Although some stores had fine teas, for the most part the food and the gear available was not much different from that found in Bangkok, or in Los Angeles for that matter. Nothing was manufactured in Nanjing. The city has lost its community of artisans and craftsmen, not to mention its poets and novelists.

The interior of the Fuzimiao Confucian Temple did not feel authentic. The walls were formed from poured concrete, not stone or plaster. The woodwork was cut by rough hands, and the corners where the floor met the walls were not carefully finished. The furniture was poorly crafted and the calligraphy hanging on the walls mediocre.

I found no grand history that afternoon in Nanjing, nothing like the relics of an inspiring past that you find at Notre Dame in Paris or around the Todaiji Temple in Nara. I got the impression from some explanations that I read that Nanjing’s past is something that Chinese are obligated to read about, but not much in that civilization is relevant to the present day.

My student guide was extremely helpful in the search for a traditional teahouse, but I came away with a feeling of deep sadness that so much of traditional China has been lost—not so much because of the Cultural Revolution but from the growth of a ruthless consumer culture. This sadness was most certainly not sentimentality.

The true tragedy is that China had at one time offered the world the most sophisticated system for supporting a complex bureaucracy and a large population entirely on the basis of fully sustainable organic agriculture. When the American agronomist F. H. King wrote the bookFarmers of Forty Centuries, or Permanent Agriculture in China, Korea, and Japan in 1911, he argued that East Asia offered a model for truly sustainable agriculture that the United States should adopt as soon as possible. Tragically, China has imported the lethal American mix of fertilizer and pesticides that makes nothing sustainable. The Chinese wisdom of agriculture has been lost on young people at exactly the moment it is most needed.

So also, the Chinese traditions of modesty and low consumption, respect for the elderly, and personal humility have tremendous appeal as an alternative to a ruthless consumer society. But if you come to China looking for these virtues, you will be disappointed.

 

The West Dreams of China

Many Westerners are seeking in China an alternative to the deep malaise that infects Western culture. It was a similar impetus that inspired me to study Chinese literature: a disillusionment with the materialism and militarism that were slowly eating away at the institutions that make up the United States. Confucianism, Buddhism, and Daoism offer Americans an alternative to a society in which the individual’s every action is calculated in monetary terms.

I was inspired by China as a student because of the appeal of frugality and the commitment to the unity of learning and ethical practice. Many of the great Confucian scholars made it a practice only to eat what they needed and to refrain from indulgence. Even well-off Chinese avoided waste and ostentation and considered literature and philosophy to be the highest calling. China represented a civilization dedicated to tranquility in which villages maintained a careful harmony with nature that assured their survival for centuries.

But when I visit China today, I find the same blind worship of the false gods that I wanted to leave behind in the United States. I am shocked to see the pointless waste of food at restaurants in China, and the impulsive, needless purchase of unnecessary products and accessories by Chinese. Such actions would have been seen as shameful by Chinese 100 years ago—and such consumption is shameful today in this age of radical climate change. Today most young Chinese throw away plastic bottles and bags like their American peers, without a thought for the consequences.

Most tragically, Chinese bureaucrats also evaluate success according to the same twisted economic theories and fetishisms that have done such damage in the West. Chinese are drawn to fancy department stores packed with disposable goods, and they view flashy fighter planes as symbols of national power. I am sensitive to this shift because as an American I have watched my own country lose its way, its citizens seeking shelter from the harsher realities of society in consumer fantasies.

America has failed miserably to set an ethical model for the world. Not only has my country engaged in a series of illegal wars for over almost two decades, Americans have become so narcissistic that they make no effort to set higher standards for the world to follow in terms of environmental policy or their concern for those who do not have the benefits of wealth.

China, meanwhile, is setting the pace for developing nations around the world today. The nations of Africa and Asia turn to China as a model of successful development and receive an increasing amount of aid from Beijing. China has an impact on the world unlike any other country because one out of five people live in China. China’s culture is impacting nations in Africa and South America directly, and many from developing nations are scrambling to learn Chinese.

China has the tremendous wisdom and depth in its culture, a long tradition of sustainable agriculture and low-consumption intellectual engagement that could provide an alternative for development. China is not offering a fundamental alternative to the consumption-based U.S. model.

 

The Chinese Dream

Many Chinese imagine a strong China that can stand up for its interests and leave behind forever the humiliations it suffered after the Opium Wars (1839-1842; 1856-1860). The desire on the part of Chinese to build up national strength to resist foreign powers is understandable. Unfortunately, the assertion of national power often takes the form of imitating the trappings of national power so loved by the United States, such as the building of aircraft carriers and tanks, rather than a commitment to addressing real security threats like climate change.

The debate in China has been whether China should further embrace neoliberalism, or revive its Maoist traditions. The return to traditional approaches to economics, ecology, and governance have not been considered as a third way. President Xi Jinping introduced the “Chinese Dream” in the midst of the debate on how far to take Chinese globalization.

Xi used the term “Chinese Dream” (Zhongguomeng) in November 2012 after the 18th National Congress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predicting a “rejuvenation of China” that would take the form of “a dream of the whole nation, as well as of every individual.” Although the dream was presented as a spiritual challenge to citizens to work together for a better country, and a better world, for many Chinese the “Chinese dream” means simply a rich China packed with big cars, long highways, soaring skyscrapers, and stores packed with consumer goods. They dream of a day that they can eat at expensive restaurants and order so much food that they leave piles of it behind. Many see Chinese see the Western good life as progress even as we observe all around us signs of impending doom.

We should not glorify traditional China, given the rigidity of Confucian teaching in the late imperial period and the severe limitations on the activities of women. At the same time, Chinese should see their past not as something to overcome but as an inspiration for the future. Chinese culture assumed that students were to be trained to read poetry from childhood and should study ethics and philosophy, rather than business administration and marketing. Intellectuals were expected to maintain a commitment to society and to good governance, and government officials were expected to be intellectuals who valued the humanities above all. What we need is something closer to what E. F. Schumacher referred to as the “middle way” between “materialist heedlessness” and “traditional immobility” in his book Small is Beautiful: Economics as if People Mattered.

China did not grow economically by exploiting the peoples of the world and their natural resources in the way that Europeans and Americans did, and still do. Perhaps we can imagine a world in the future in which China, rather than joining the club of rapacious globalists, returns to its original roots in a sustainable economy that values the humanities and wisdom above all, and reinterpret this as a “Chinese dream” for all Chinese as well as for the developing world.

The Chinese must incorporate into their dream a focus on long-term economic and environmental justice — values that in many respects form the core of the Confucian and Daoist tradition. China should draw on its tradition of ecology and political ethics as the foundation for a new worldview that offers alternatives to “economic growth” metrics and “consumer indexes.” China has the philosophical foundations — the aesthetic — required to build such an intellectual institution. Chinese in the Ming and Qing dynasty were entirely capable of formulating and implementing agricultural and irrigation plans spanning centuries.

Perhaps the rediscovery of traditional Chinese concepts of sustainable agriculture will serve as the necessary stimulus to create a “synthesis that will fuse economics and environmentalism in a way that fundamentally reorients both disciplines,” as John Feffer suggested in his article “The New Marx.” The question is whether Chinese are ready to recognize the treasure that they already hold in their hands.

Whether China is equipped to play a lead role in the world is not relevant. China has been thrust to center stage by circumstances, ready or not. The deep decay of American culture over the last three decades, combined with the striking irresponsibility of American intellectuals, has left the United States embroiled in international and domestic problems that will prevent it from such central rol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gardless of what American media may say.

China is the only country that has the financial assets, the expertise in the sciences, the scale and the depth in its institutions and culture to play such a global role. Moreover, because China was a hegemon in Asia, but not a colonial power in the sense that England, France, Spain, and Germany were, there is a chance that China will promote a level playing field around the world. But that last point is far from guaranteed. The critical question is whether China has the creativity and the moral authority to stand back from the excitement of wealth and power and critically assess how its traditional culture offers a viable alternative for both China and the world.

The majority of Chinese still have not grasped the fact that it is now China’s responsibility, and not merely its opportunity, to advocate for the rule of law, for a peaceful world, and for a better sustainable future around the world. Some countries choose to offer an alternative, and some countries have that responsibility thrust upon them. China finds itself in the latter position, and the world awaits China’s decision.

 

The Future of “One Belt One Road”

Exactly at this moment, when China is called upon to play a central role in the global economy, the country has launched its “One Belt One Road” project. China has invited nations from around the world to participate in this project to promote integration and cooperation among the nations of Eurasia.

The “One Belt One Road” has focused on infrastructure and resource development so far. These projects can sometimes be useful for developing a sustainable future, but in many cases are not. Emphasis has been placed on increasing the flow of oil, gas, and other raw materials into China to fuel further growth and investment. The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IIB), the New Silk Road Fund (NSRF), the Shanghai Cooperation Organization (SCO), the Silk Road Gold Fund, and the Mining Industry Development Fund have little to do with preserving the environment. This drive towards consumption as national strength does not bode well as Chinese consumption of food and fuel has such an impact on the entire world, as Lester Brown has demonstrated in his book Who will Feed China?

Still, the project is just beginning, and China may ultimately use this project to establish new institutions, policies, and habits that lead the Earth in the right direction.

“One Belt One Road” is an unprecedented opportunity for two reasons. It is an opportunity to establish a new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follows directly the prescriptions of the United Nations charter, a tradition that has been all but forgotten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But it also offers us the possibility of establishing institutions for global governance appropriate to a densely integrated Earth that are not dominated by private equity funds and multinational corporations in the manner that the World Bank is.

The “One Belt One Road” project requires global cooperation and cannot be dictated by China. That fact also offers a rare chance to create new institutions of consensus that are not run by superpowers, but that potential can only be realized if other nations take the project seriously as a plan for humanity, not just a chance to make money.

China should also think more profoundly about the common term for this project, the “new silk road.” The term “silk road” harkens back to the overland trade between China and the rest of Eurasia in the Tang Dynasty through trading centers such as Samarkand and Andijon and over the sea route connecting China with India, Persia, and Africa. But the silk road was not just about money and trade. The silk road also refers to the profound cultural exchanges between China, central Asia, India, and Persia that resulted in the flowering of Buddhist philosophy, the exquisite murals of the Dunhuang Caves, the delicate porcelain and sculpture of Changan, and the lyrical poetry of Li Bai and Du Fu in Tang Dynasty that set the course for the rest of Chinese literary history.

Might this new silk road avoid the well-worn path of Western-style economic development and put its sights on achieving the highest levels of cultural expression? Or could it put more emphasis on organic farming than on building dozens of new airports? Might joint projects to improve the production of sustainable energy replace the extraction of fuel and metals?

At the moment there are few indications of such a shift. But China has demonstrated such radical transformations in the past. China has the solution in its past, although many Chinese are unaware of it. Perhaps China’s past offers that last opportunity for our tortured world.

Read more of this post

“동아시아 | 무기여, 잘 가거라!” (허핑턴포스트 2014년 10월 29일)

허핑턴포스트코리아_개천에서-용나기-프로젝트_특성화-700x260

허핑턴포스트

 

“동아시아 | 무기여, 잘 가거라!”

 

2014년 10월 29일

 

Emanuel Pastreich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 The Asia Institute 소장, 경희대 국제대 교수

John Feffer 

존 페퍼 · Foreign Policy in Focus 편집장

 

현재 동아시아 지역은 수많은 난관에 봉착해 있다. 동아시아 각국은 영토문제와 역사문제로 서로 반목하고, 자원 쟁탈에 혈안이 되어 있으며, 그리고 환태평양에 있어서의 세력균등 문제로 서로 충돌하고 있다. 이러한 모든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은 자유무역을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해 왔다. 미국이 동아시아에서 추진하고 있는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이라 알려져 있는 자유무역협정의 비준은, 지금으로서는 성공할 전망이 보이질 않는다. 그러는 동안 워싱턴에서는 무기판매와 부담의 분담으로 회귀해 버렸다.

오바마 정권의 아시아 회귀전략은 지역 내 분쟁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대응조치의 최신판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오랫동안 워싱턴은 동아시아의 동맹국에 고가의 미국산 무기시스템 도입과, GDP의 많은 부분을 방어에 소비하도록 강요해 왔다. 그러나 이것을 맹목적으로 믿고 따른 결말은 대참극이라고도 할 수 있는 분쟁으로 이어질 지도 모르고, 만약 그렇게 된다면 아이러니하게도 그때 가서 미국은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잃게 될 것이다.

오늘날 동아시아의 경제번영은 세계의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최근 이 지역 내에서 증가하는 군사비 지출은 100년 전의 유럽의 상황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데 그 심각성은 훨씬 크다. 실제로 동아시아 각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군사비를 지출하고 있다. 군사비 지출만 보면 중국은 세계 제2위, 일본은제8위, 그리고 한국은 제10위로, 그 순위를 높여 가고 있다. 또한 세계 제3위의 군사비 지출국인 러시아는 그 지형적 특색과 중국과 함께 북한과의 관계성을 염두에 둔다면 동아시아에 있어서도 중요한 국가라 할 수 있다. 게다가 세계 제13위의 군사비 지출국인 호주 또한 동아시아 지역에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렇긴 하지만 미국을 제외한 상위 8개국의 군사비 지출 총액을 모두 더하더라도 미국이 지출하는 군사비에는 미치질 못한다는 것이 현실이다. 환태평양지역에서의 미국의 군사비 지출, 특히 해군력에 대한 할당은 미미한 증가에 그치고 있지만 그것이 중국을 향해 있다는 것은 자명할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게 군사비 지출의 증강을 강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정가에서는 이러한 국가들이 보다 강한 대항세력이 되어 주기를 바라는 목소리가 여전히 주류를 이루고 있다. 예를 들면 CSIS의 마이클 그린(Michael Green) 씨는 빅터 차(Victor Cha) 씨와 함께 괌 해역에서 핵을 중심으로 하는 해군 군비를 두 배로 증강하고, 하와이에서 육해군의 군비 증강과 더불어 한국에는 군함을 상주시키고, 괌에서는 반영구적으로 폭격부대를 배치해 동아시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도발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대응은 중국의 국경 주변에서 이미 분쟁의 불씨가 되고 있을 정도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이러한 문제와는 별도로 동아시아는 심각한 안보의 위기, 특히 기후변화와 확대되어 가는 소득격차에 대비하기 위한 대응책을 필요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하면 미국의 동아시아 지역 내의 개입은, 예를 들면 한국정부의 필요성이 없다고 하는 견해와는 반대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라는 거액의 방어미사일프로그램을 구입하게 하는 확실한 힘으로 작용했다. 마찬가지로 이러한 군사시설을 상주시키는 것에 대한 중국의 당연한 우려에 대해서는 대화를 하려는 자세도 보이지 않은 채 무시되어 왔다.

동아시아에서 더 큰 문제는 핵무기의 등장이다. 예를 들면 과거에는 최소한의 군비밖에 보유하지 않았던 중국도 지금은 방위, 미사일방어프로그램의 증강을 목적으로 급속한 근대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규모와 사정거리가 여전히 미지수이긴 해도 최근 들어 북한은 핵무기 위력을 확대해 주변국을 위협하고 있는데, 이는 주변국들이 다시 핵무기에 관심을 갖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그리고 서울과 도쿄에 있어 보면 핵무기 철폐를 외치는 목소리는 사라지고 자기방어라는 명목 하에 핵보유를 찬성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미국에서 나온 몇 가지 견해는 그러한 목소리를 부추기고 있다)

게다가 오바마 정권은 핵무기 철폐를 찬성하고, 그 이용에 대해 러시아와 화해교섭을 진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무기공장을 정비하며 수십억 달러나 되는 거액의 자금을 쏟아 붓고 있다.

미국의 정치가들은 동맹국과 긴밀한 협력을 강화하는 방법으로 나날이 힘을 키워가고 있는 중국을 견제할 수 있으리란 꿈을 꾸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그러나 발생 가능한 분쟁은 이러한 계획과 맞아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예를 들면 한국과 일본은 영토와 역사에 관한 논쟁을 벌일 때는 독자적 입장을 견지한다. 표면적인 구실로 북한을 이용한다 하더라도 일본의 군사비 증강은 필연적으로 한국과 중국에게 있어서는 직접적인 위협으로 받아들여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베트남에서의 군사력 강화는 중국과는 직접 관계가 없다 하더라도 충분히 동남아시아에서의 군사력 경쟁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

유럽의 사례

1970년대, 유럽이 군비경쟁과 전쟁에서 벗어나 통합된 평화로운 지역으로 나아가기 위해 군비제한교섭을 시작한 것은 불가피한 일이었다. 데탕트 시기, 미국과 소련은 군사경쟁의 위험성을 깨닫고 군비제한교섭을 시작해 핵무기 통제 및 각종 재래무기에 대해 규제를 가하기로 했다.

1970년대 초, 미소 양국은 냉전에 의한 분열에 대처하기 위해 세 방향에서 접근했다. 첫 번째는 모스크바와 워싱턴의 핵무기에 관한 양자 간 협정이고, 두 번째는 유럽안전보장협력회의(CSCE)의 정치적・경제적 토의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중부유럽상호병력군비삭감교섭(MBFR)의 협정에 따라 유럽의 군축을 실행하는 것이었다. MBFR는 결과적으로 1989년에 바르샤바조약기구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간의 대화로 이어지며 실질적인 군비삭감을 이루어냈다. 또한 냉전 후에는 유럽통상전력조약이 NATO와 러시아 간의 진일보한 군비삭감 협의를 시작하는 플랫폼이 되었다.

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유럽의 군비증강은 현재의 동아시아 상황보다 안전하지 않았다. 데탕트 시대 여러 군축회담이 성공했던 사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979년 소련의 아프카니스탄 침공과 레이건 정부의 등장으로 냉전의 긴장은 다시 고조되었다. 그렇지만 핵무기와 재래무기에 관한 통제협정은1970년대 꾸준히 실시되었으며 안정적이고도 평화적인 유럽을 구축하기 위해 필요한 기반을 제공했다.

이와 같은 오랜 기간 동안의 군사규제협정의 경험으로 정치가, 정책결정자, 군사전문가은 군사예산을 확대해 긴장관계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긴장완화를 이룰 수 있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군사적 차원의 삭감뿐만 아니라 신뢰구축을 위해 필요한 긴밀한 시스템을 고안해 나갔다. 그리고 민간, 정부 차원의 대화가 늘어나면서 보다 많은 관계자들이 긴장완화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으며, 정치적 리더십 변화에 관계없이 군비통제와 군축협정을 계속해 나갈 수 있게 만든 것이다.

한편, 아시아는 이와 비교할 수 있는 군비통제와 군축의 역사가 없다. 일본이 1922년 초 처음으로 워싱턴회의에 참가해 군사통제회의 및 전쟁을 제한하는 협의에 나서기는 했지만 결과적으로 1936년에 협의를 파기함으로써 끝이 났다.

전후 유일하게 아시아의 군사통제라 할 수 있는 것은 일본의 평화헌법 채택과 군사행동에 대한 국권의 포기였다. 그러나 다른 국가는 그와 같은 정책을 채택하지 않았다. 일본에 평화헌법의 채택을 강요했던 미국이 특히 그러했다. 1991년 미국은 냉전 후 군비를 축소하기 위해 한국의 전략적 핵무기를 제거했지만 그것은 상징적인 행위에 지나지 않아 이를 포괄적 군축정책이라 말하기 어려웠다.

재균형’을 넘어

현재 “재균형”이라 불리는 동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전략은 완전한 재구성을 필요로 한다.

외교 정책의 기본은 값비싼 무기시스템 판매가 아니라 무엇보다 상호 안전보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 향후 5년 동안 미국과 그 동맹파트너인 일본, 한국, 호주는 이 지역의 군사 대국인 중국, 러시아와 아세안 회원국들과 함께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 규제 등 포괄적 계획의 준비 작업을 위해 만나야 할 것이다.

군비제한에 대한 합의는 이 지역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요한 요소인 기후변화를 인식하면서 함께 이어져 나가야 한다.

이미 그러한 접근에 대한 중요한 지지, 즉 기후변화가 안보를 위협하는 중요한 문제라는 것은 미 태평양사령부의 지휘자인 사무엘 록클리어 3세(Samuel J. Locklear III) 제독의 성명에 의해 명시된 바 있다. 앤드류 드윗(DeWit)이 언급했듯이 미 태평양사령부는 아시아 전역의 미래 협력을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될 기후문제에 대한 협의에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기후변화는 군축으로 이어지는 안보상의 변혁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

중국과의 관계는 성공을 위한 필수조건이다. 중국은 미국을 지역에서 환영하지 못할 존재로 단정 짓고 있지는 않다. 워싱턴에도 강경파들이 있듯이 북경에도 물론 강경론자가 있기는 하지만, 중국은 일관되게 군사협력을 포함한 안보문제에 있어서 미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음을 표명해왔다. 중국은 림팩( RIMPAC) 2014 등과 같이 미국이 주도하는 환태평양군사훈련에도 참가한 바가 있다. 그러나 중국 연안지역에서의 군사적 과시는 북경으로 하여금 미국이 조정자 역할보다는 중국의 잠재적 위협을 억압하려는 패권주의자라는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세계의 미래는 많은 부분 중국이 국제사회의 행동기준을 받아들이느냐와, 미국이 냉전시대의 외교와 안보의 사고방식에서 벗어나느냐에 달려 있다. 미국이 중국과 장기적 군축합의를 이룬다면 양국 관계는 변할 수 있다.

앞으로 나아가는 방법

미국은 세계에서 군사 장비에 가장 많은 돈을 지출하는 국가임과 동시에 가장 많은 무기를 판매하는 국가이다. 따라서 동아시아의 포괄적 군비축소 합의를 위한 첫 단계는 워싱턴에서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워싱턴은 군비 경쟁의 고조보다 군축 및 신뢰 구축 조치에 대한 약속을 수용하는 리더십을 보여 주어야 한다.

어떤 군축합의도 양자 간이 아닌 다자간 협의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동아시아에 있어서 군비 증강은 모든 국가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과, 긴장 원인이 복잡하며 종래의 동맹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한의 핵개발 계획에 과도한 초점을 맞추다 보니 더 큰 지역적 안보문제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이와 같은 합의에는 이를 담당할 기구가 필요하다. 아시아 태평양의 ASEAN지역포럼과 안보협력회의는 최초의 대화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성숙한 포괄적 군비통제 기구는 결국 새로운 계기를 필요로 한다.

6자회담은 군축에 대한 심도 있는 토의를 위한 최초의 출발기구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을 무조건 종료하라는 요구를 장황하게 되풀이하기보다는 오히려 회원국 –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북한 – 은 핵무기를 제거하고 지역 내 재래무기를 대량으로 감축해 나가는 방법에 대한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 이와 같은 협의는 북한 당국의 행동에 의존하거나 제한되어서는 안 될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의 행동에 관계없이 실행할 수 있는 더 큰 안보기구 창출의 기초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협의를 통해 북한이 중국, 일본, 한국과 동참하여 군비를 감축하는 것에 합의하는 대신 미군의 규모를 줄이는 것과 같은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

북한을 이 합의에 참여하게 하는 분명한 인센티브는 미국이 1953년 한국전쟁을 종식하는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협상을 제안하는 것이다. 이러한 평화협정-북한은 이를 위해 로비를 벌여왔다-은 또한 이를 준수하기 위한 지역기구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규정을 포함해야 한다. 그리고 이 메커니즘은 새로운 지역안전보장 구조의 핵심이 될 수 있다.

6자 간의 최초의 합의는 1995년 존 엔디곳 John Endicott 교수가 제안한 ‘the Limited Nuclear-Weapons-Free Zone in Northeast Asia‘에 대한 미국의 지지선언에 의해 힘을 얻었다. 이 제안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의 모든 국가의 군사전문가들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이 지역의 모든 핵무기가 최종적 폐기로 나아가는 첫걸음에 기여하였다. 이 때 제안된 NTFZ((비핵지대)는 남극 비핵지대 조약(1959), 동남아시아 비핵지대(1995) 등 이미 발효된 8개의 비핵지대의 전례에 기반하여 창설된다는 점에서 효과적이었다.

핵무기에 대한 협상은 MBFR회담의 전례에 따라 이 지역의 군비감축에 관한 일련의 협상과 나란히 이루어져야 한다. 이러한 논의는 군축 제안 및 예측 가능한 순서에 따라 실행하는 로드맵 등 지속적인 메커니즘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특정 부분에 대한 협의에서는 해군함정, 전차, 그리고 대포, 항공기와 폭격기,미사일 방위 및 기타 운반 장치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수 있다. 이 협정에는 또한 군사훈련 감시에 대한 엄격한 규칙을 제시하고, 이를 준수하는지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장치를 포함시켜야 한다. 결국 이러한 회담의 핵심 요소는 지역 내에서의 도발적 감시 프로그램의 중단과 더불어 주요한 군사훈련의 사후 관리이다.

게다가 기술 변화의 빠른 속도가 점차 재래식 무기를 현대식 무기로 바꾸어가고 있기 때문에 재래식 무기에 대한 협의 또한 계속해서 진화해야 한다. 무인 항공기(drone), 로봇, 3D 프린팅과 사이버전쟁과 같은 신기술에 대해서도 무기조약을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 지속성을 위해 기술 변화의 파괴적인 부분에 대해 모든 군축조약 내에 분명히 명시되어야 한다.

전역(戰域) 미사일 방위는 포괄적 무기조약의 한 부분으로 다루어야 한다.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유효성을 둘러싼 기술적인 문제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에 시스템 확장을 적용하려 하는 미국의 제안은 이에 상응하는 중국의 탄도미사일 기술 개발을 촉진하며 불안정을 초래했다.

중국은 마사일 방위가 방어적인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그 결과 미국이 미사일 방위는 군축협의의 최종 단계에서 제거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중국은 이를 제일 먼저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문제는 진지한 협상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기후변화의 완화와 적응에 대한 협의는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에 대한 협의와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존의 핵 군비를 줄이는 것은 지금까지 군의 기능에 변화를 필요로 할 것이다.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고용하는 거대한 관료기구인 군대에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겨야 된다.

지난 일 년 간 세계는 우크라이나, 이라크, 그리고 가자지구에서 일어난 충돌을 목격하며 곤혹스러워했다. 이들 분쟁지역에서는 모든 측면에서 군사적 대응을 선택했기 때문에 상황은 점점 악화되었다. 한편으로 동아시아의 위기는 지난 몇 개월 동안 잠잠해졌다. 이것은 지난 수년 간 이 지역을 괴롭혀왔던 수많은 분쟁을 해결하는 데 있어 다른 접근 방식의 가능성을 제공하는 이상적 시기였다. 만약 아시아가 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써 무력을 포기한다면 그것은 세계의 다른 지역에 강력한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 될 것이다.

*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 미국판 일본판에도 게재됐습니다.

Read more of this post

Selected Publications of the Asia Institute

Please Feel free to download from the link below the recently released publications from the Asia Institute.

The manuscript has been slightly revised.

Selected Publications of the Asia Institute

Read more of this post

Upcoming Asia Institute Seminar: “Approaches to the Resolution of Conflict The Role of the Global Civil Society in Constructing a Peaceful Community” November 2, 2012

 

GCS and Asia Institute

International Peace Seminar to Commemorate

The 31st Anniversary of the UN International Day of Peace

 

Friday, November 2

10 AM – 12 PM

 

Topic:

“Approaches to the Resolution of Conflict

The Role of the Global Civil Society in Constructing a Peaceful Community”

 

The world faces a remarkable number of conflicts today that call for a global effort to bring about long-term resolution.  GCS (Global Common Society) and the Asia Institute have undertaken a concerted effort to identify effective strategies for engaging a variety of stakeholders through work with NGOs and educational institutions to lay the foundations for long-term engagement.  In commemoration of the 31st Anniversary of the UN International Day of Peace, GCS and the Asia Institute will hold a seminar to discuss how the global civil society create the precedents for a global culture that promotes peace.

Introductory remarks: Mr. Charles Cho, Executive Director of GCS

Moderator: Mr. Charles Cho, Executive Director of GCS

Speaker:

Emanuel Pastreich

Director of the Asia Institute

“The Problem with Islands: Strategies for addressing the Sengak-Diaoyu Islands Issue through Education and NGO cooperation”

Speaker:

Baeksoon Lee

Director-General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Korea’s role in promoting peace”

Speaker:

Lakhvinder Singh, Ph.D.

President of the Indo-Korea Policy Forum

“India’s innovations in encouraging peace and conflict resolution”

Date: Friday, November 2

 

Time: 10 AM – 12 PM

 

Location:

 

The Asia Institute and GCS International Headquarters

GCS International Building

115-3 Gwonnong-dong, Jongno-gu, Seoul

02 741 2274

The Gate to the East Rises over Suzhou

I have not been in Suzhou since 1991. I remember the old canals that I had read about so often were being rebuilt and prettied up in ways that I must say were not exactly to my liking. Suzhou was changing quite rapidly at the time and I felt I could see something slipping away before my eyes.

The canals of Suzhou embody the understated wealth and erudition of this intellectual mecca. If I had to imagine an ideal hope, perhaps Suzhou of the Ming Dynasty would be it.

But now an enormous “Gate to the East” 东方之门 is rising above Suzhou that dwarfs everything else. Two towers come together as one, perhaps symbolizing a marriage of East and West, or of past and present.

The changes are profound, and reminds us that increasing Chinese economic and political self-confidence has not manifested itself in a reaffirmation of traditional Chinese aesthetics, with a few notable exceptions.  Read more of this post

Asia Institute Seminar “The Great Green Wall and the Fight against Desertification in China” JUNE 28, 2012

Asia Institute Seminar

 

 The Great Green Wall and the Fight against Desertification in China

Report to the Rio +20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Sustainable Development

 

Thursday, June 28, 2012

6:30-7:30 PM Read more of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