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ity of Daejeon Changes into Green Clothing” (in Korean)

대전시, 녹색 옷으로 갈아입다

3000만그루 나무심기·3대하천 생태복원·자전거타기 좋은 도시 3대사업 호평

대전시가 녹색성장 우수도시로 선정됐다. 지난 3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열린 녹색성장 지방정책 보고회에서 모범사례도 발표했다. 박성효 대전시장은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취임 초기부터 강력하게 추진해온 ‘3000만 그루 나무심기’ ‘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 조성’ ‘행복한 하천 만들기’ 등 환경 정책들을 설명, 호평을 받았다.
실제 대전시는 하루가 다르게 푸른빛이 짙어지고 있다. “녹색 옷으로 갈아입었다”는 표현이 자연스럽다. ‘환경수도 대전’을 표방하면서 추진해온 정책들이 빛을 내기 시작한 것이다.

“동북아 환경도시 모범으로 자리잡아”
[인터뷰]에마뉘엘 페스트라이쉬 교수

“대전 곳곳에서 혁신이 일어나고 있어요.”
우송대 솔브릿지경영대학 에마뉘엘 페스트라이쉬(45·미국) 교수는 대전의 도시환경 변화에 이렇게 찬사를 보냈다. 도시가 하루하루 푸르게 변하고 하천이 되살아나는 모습을 보면서 환경도시로서의 대전의 가능성에 후한 점수를 주고 있다.
대전에 온 지 2년 된 에마뉘엘 교수는 “미국의 포틀랜드, 독일의 프라이베르크 같은 도시가 소위 생태도시라고 평가받고 있지만 다른 나라에 영향을 줄 만큼 완벽하지는 못하다”며 “대전이 마음먹으면 완벽한 생태도시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특별한 조선 기술이 없던 한국이지만 집중적으로 노력해 20년 후 세계 제일의 조선 대국이 됐다”며 “환경도시도 그렇게 될 수 있고, 대전은 이를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가 특히 높이 평가하는 것은 몇 몇 정책입안자로부터 나오는 환경정책이 아닌, 시민들은 물론 대덕연구단지 등 대전의 모든 기관·단체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에마뉘엘 교수도 지난해 창립된 ‘대전녹색성장포럼’에서 활동하고 있다. 에마뉘엘 교수는 “특히 대전은 다른 나라 환경도시와 달리 중국 몽골 동남아 러시아 등이 환경도시를 기획할 때 모범이 될 수 있다”며 “동북아에서 꼭 필요한 것은 바로 그런 환경도시”라고 강조했다.
김신일 기자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469845&sid=E&tid=2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