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rcles and Squares

Insights into Korea's Sudden Rise

Lotte World Mall

I had a chance to visit the new Lotte World Mall which recently opened after various delays related to questions concerning the safety of the building’s construction. It is a completely self-contained universe on a scale unlike anything I have seen in Seoul. adjacent  to the Lotte World amusement park, Lotte World Mall (distinct from the Lotte Department Store) has elaborate artistic displays and cultural elements that mix entertainment and shopping.

 

The towering Lotte World Mall is visible from just about anywhere in Gangnam.

The towering Lotte World Mall is visible from just about anywhere in Gangnam.

Read more of this post

贝一明的北大演讲出于 请多看

蔚秀广播

北京大学 中文系

贝一明讲座

“朝鲜与日本接受中国白话小说过程的比较”

2014年10月11日

“朝鲜与日本接受中国白话小说过程的比较” 

 

Lecture at the Multicultural High School Dasom in Jaecheon

I had the honor of delivering a talk at Dasom High School in Jaecheon Korea on November 3, 2014.  The talk related myexperiences working in Korea to a group of students for whom many have a non-Korean mother and a Korean father (although Korean students and other foreign students were also included in the audience). Dasom High School was opened several years ago by the government as part of an effort to increase opportunities for multicultural students (which in Korean means those with one parent Korean and one parent non-Korean) in society.

The talk focused on Korea’s tremendous appeal and potential as a multicultural society. I wanted to suggest that those with mixed parentage may well go on to play a central role in Korean society as it evolves in the years to come.

I was deeply impressed by the sincerity of the students and their honest desire to learn and grow. I do hope many will join the Asia Institute.

Emanuel speaks to students at Dasom High School about Korea's tremendous potential as a multi-cultural society. The discussion with the students was an inspiring opporunity to discuss how those from other countries and those with mothers (or fathers) from other nations could play an increasingly important role in the nation.

Emanuel speaks to students at Dasom High School about Korea’s tremendous potential as a multi-cultural society. The discussion with the students was an inspiring opportunity to discuss how those from other countries and those with mothers (or fathers) from other nations could play an increasingly important role in the nation.

 

Several of the teachers at Dasom High School watching from the rear.

Several of the teachers at Dasom High School watching from the rear.

 

Emanuel most enjoyed the direct discussions with the students.

Emanuel most enjoyed the direct discussions with the students.

Business Korea

“Could the Past be the Focus for Korea-China Exchanges in the Future?”

November 5, 2014 

 

Emanuel Pastreich

 

As Korean and Chinese economic exchange becomes more extensive, it is essential that a broader range of cultural and educational programs for collaboration be established that assure a broad range of interaction between individuals and smaller organizations, creating a tightly-knit fabric of ties that will bind the two countries together.

Such exchanges must be carefully organized and should focus on long-term projects. Sadly, many exchanges between Korean and Chinese scholars or government officials are limited to formal meetings or dinners and carry no assurance of long-term relationship building. Actual intellectual exchange, even when there is much for both sides to learn, is often quite limited as well. Therefore, research projects and collaborative initiatives should be in 5-year or ten-year units and be designed in such a manner as to assure maximum direct collaboration (conversation, joint papers, exchanges of opinion) on common projects between Korean and Chinese students, professors and policy makers.

Moreover, the projects that Korea and China develop together must be part of a larger project aimed at creating a new civilization that will lead us in a new direction in an age of economic and environmental crises. To say that the purpose of cooperation must be relevant to the world is not to suggest that cooperation is not grounded in the cultures of the two countries. Rather, we must discover the hidden treasures in these two cultures and introduce them to the world.

Our project is to reinvent civilization itself, to bring together the strengths of the Western tradition in technology and science with the emphasis on sustainability, social harmony, and a long-term perspective that is found in the Eastern tradition.

Above all, research between Koreans and Chinese will search for aspects of the great traditions of the past that can be concretely applied in the current day.

An excellent place to start is with joint research into the topic of government programs and policies from past dynasties in China and Korea to see how they can be applied in the modern era. In light of the fact that Korea and China have produced several of the best administered and innovative systems of governance in world history, such a project for joint research and development offers tremendous opportunities.

Here are a few concrete suggestions for what might be most meaningful.

Good Governance, and Checks and Balances

The use of checks and balances within the government, the use of the examination system, and centuries of policies for manag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 in China and Korea offer tremendous lessons for contemporary governance. Although we do not normally associate democracy with pre-modern Korea and China, a powerful argument can be made that China played an enormous role in shaping what we call democracy today, and that “democracy” is best seen as a convergence of the Greek concept of the citizen with Chinese traditions of civil service and the rule of law.

More specifically, there are numerous approaches to civil service exams, placement, and rotation from China and Korea that could be effectively employed in countries around the world, with some modification, to address contemporary problems of corruption and assure good governance. The various dynasties of Korea and China have remarkable systems for bringing family units into the governance structure, and also for assuring autonomy at the local level. An extensive comparative study of best practices for government from multiple dynasties in China and Korea could be the basis for concrete proposals for government reforms in the current age.

The examination system is particularly appealing as an effective manner of combating corruption in government. Both China and Korea offer concrete examples of how the examination system can be used to introduce a new generation of motivated and dedicated young people in government. As China looks to the future, it is clear that a reinterpretation of the Chinese past will be most effective in influencing future policy, rather than an appeal to so-called “Western” models that are culturally distant and often problematic. An objective assessment of the Korean and Chinese past may be the best approach to innovation.

Diplomacy and International Relations

The diplomatic and security architecture of East Asia seems to be limited by the precedents of Western diplomacy. Too many practitioners of international relations in Asia are quick to assume we are somehow heading back to a Cold War, simply because they do not know any other precedents. They fall back on the Six Party Talks because they do not know that there have been other approaches used in the past. But the Song Dynasty’s complex relations with other nations, or the diplomacy of Baekjae and Goguryo, and previous dynasties offer examples of stable and peaceful relations between the nations of East Asia that are different from the Cold War system and offer peaceful solutions to conflicts. The joint study of diplomatic history by Korean and Chinese scholars can produce new inspirations for how current diplomatic conflicts can be resolved. Overall, East Asia has been far more successful at maintaining peaceful relations between nations than has been the case in Europe over the last six hundred years.

There are also precedents from the status of Ryukyu Kingdom, from the Liao, and from the Northern Wei that could be put to good use as we try to imagine what creative new possible power relations can be established in the future to reduce tension and misunderstandings.

Sustainability and Agriculture

China and Korea offer tremendously valuable precedents for organic farming based on a long-term perspective of soil, water, and human populations. Both countries have a strong tradition of effectively producing food using organic farming that supported larger urban populations with no artificial fertilizers. As the world seeks a way back to stable ecosystems, there is much we can learn and apply from the practices of East Asia. Seoul, for example, was a near-perfect eco-city until the 20th century, using an absolute minimum of energy and achieving near 100 percent recycling. There are many treasures in the past of China and Korea awaiting our discovery.

Education and Research

Traditional China and Korea offer many innovative and effective approaches to education for children and adults, many of which can be used in the current age to improve our education systems. Traditional approaches to reading, to memorization, to the practice of composition, and to scholarly debate from different ages of China and Korea can inspire new educational innovations.

Moreover, traditional Confucian education made ethics central in education to a degree that has been lost in modern society. Such an awareness of the ethical implications of learning should be reintroduced into our education system.

The Seowon academy system (Shuyuan in Chinese) of Korea and China, evolving along different trajectories, offers suggestions as to how the university can be re-invented so as to make it again a center for scholarship, serious debate on issues of our age, and ethical behavior. Moreover, the individualized approach to student evaluations in traditional education was far more human than what we see now. Moreover, the life-long commitment between student and teacher makes the traditional approach to education of great value to modern students and teachers.

In a sense, we are talking about both a descriptive and a prescriptive research project for Chinese and Korean scholars, something similar to what happened in Europe in the Renaissance when the best of Rome and Greece were brought into the modern world. China and Korea are not moving back to the past, they are looking for hints of new policies, technologies, and institutions to meet the challenges of the future.

As China and Korea reach a new level of technological and institutional complexity, they are compelled to find continuity with the pre-modern tradition. This research project can provide contemporary policy makers with concrete hints for excellence in multiple fields to be found in the past.

Read more of this post

“Beginning with a job revolution” (JoongAng Daily, November 4, 2014)

JoongAng Daily

November 4, 2014

 “Beginning with a job revolution”

 

Emanuel Pastreich

 

 

 

Forty years ago in Korea, a 22-year-old woman would, for the first time, put on makeup and try on expensive dresses as she prepared for marriage. But these days, young women spend an infinite amount of time and money dressing up for what seems like a life-altering event.

But it’s not for a wedding – in fact, many of them doubt they will ever marry and enjoy a family – rather it’s for an ineluctable rite of passage: the dreaded job interview.

That’s right. The stress and tension once associated with weddings now result from a short meeting with a complete stranger that is required for a potential job. And this ritual has only become more central in the lives of young people over the past three years as the economy grows worse. Cosmetic companies, plastic surgery clinics and clothiers make implicit reference to this rite in their advertisements. And the young and inexperienced latch on to this event as a promise of stability in an increasingly disorienting and uncertain world.

As a professor, I have watched the emergence of this cult with dismay. I see young men and women spending large amounts of money practicing for interviews, having professional photographs taken for their resumes and otherwise neglecting their classes and friends to prepare for a single moment, supposedly in which their futures will be determined by the most superficial of criteria. It seems as if the university can do nothing to help our graduates to thrive in the world other than to help them build up their experience with summer internships. A professor is not someone who can offer advice for a lifetime. Rather, we provide just a few required documents in the process.

Sadly, many students flood into graduate schools in the hope that continued studies will somehow afford them some certainty in their lives – even though graduate school cannot provide much in the way of benefits. Permanent positions for students with master’s and doctorate degrees are decreasing.

So the faculty sits by watching helplessly as our students are forced to remodel their lives to match the requirements of the dreaded interview. And yet, if we could think big for a change, if we could use our imagination, we could come up with a new approach to education and the future of our children.

Imagine if universities provided a job to students along with their diploma, rather than simply pushing them out into the cold world. Although at first glance such a proposal may seem unrealistic, if we rethink the nature of education, something similar may be possible.

The program could work something like this: Students entering university would be given a chance to create a venture company together with classmates who have similar or complementary interests in their first or second year of study. The university would help them create this company based upon their studies, their strengths and emerging business opportunities. The venture company started by the students would then permit the students, before graduation, to explore new concepts and consider new approaches to business, to manufacturing or to services.

Those interested in public service could form their own NGOs or other small organizations with their peers. Over the course of four years as an undergraduate, students would learn from their subjects, but also learn how to run the small venture company they created.

Come graduation, the students – whether in groups of three or 10 – would be launched into the world with both a diploma and a venture company to make their way and find their future. The venture company that they are a part of would be subject to strict demands from the university and from financing organizations, but those demands would be no more stressful than the demands made of graduates today, and more helpful to the students than ritual interviews.

There are two key shifts that must take place before such a plan is viable. The first is that Korea must have a policy to assess people’s careers on the basis of their skills and their experience. It is entirely logical that someone who has experience starting his or her own business should be highly evaluated for future employment regardless of the scale of the effort. We should not assume that the only road to success is through a big mainstream corporation.

The other change required is in financing itself. Many youth are deeply discouraged about their futures simply because they cannot find the means to realize their dreams. If banks were required to commit a significant part of their lending and financial assistance to people under the age of 30 (say, 30 or 40 percent), we could see a significant change in the mood among graduates. If they had an extremely good chance of receiving funding for their work and it was relatively easy to start a company for someone in his twenties, the entire nature of getting a job would change. You could essentially create your own job.

Such a move to create entrepreneurs on a massive scale among those under 30 is the best approach to revitalizing the Korean economy and bringing in new ideas and approaches on a massive scale. It is not the fault of professors that Korea is not producing the next Steve Jobs or Bill Gates in great numbers. That state is the result of the impossibility of youth realizing their ideas.

Moreover, I have heard many explanations for the factors behind the “Korean Miracle” of the 1970s and 1980s, but oddly the issue of age is rarely mentioned. When Park Chung Hee took office in 1961, he was 44; when Nam Duck-woo became finance minister in 1969, he was 45. They hired many far younger than themselves.

Shifting the entire process of developing business and financing opportunities down to those in their 20s and 30s would have a tremendous impact on Korea’s economy. It would also bring new hope to graduates, in which they could play a direct and significant role in society.

Read more of this post

Emanuel’s talk on Korean and Chinese literature at Association for Asian Studies (Friday, March 27, 2015 @ Chicago)

Association for Asian Studies

 

FRIDAY, 27 MARCH 2015

10:45 AM – 12:45 PM

”Materiality and Writing: Circulation of Texts and Translingual Practices in Late Chosŏn”

 

Talk by Emanuel Pastreich

 

“Record of the Hanru Pavillion:” How an Alien Vernacular Invigorated a Korean indigenous Drama”

 

Organizer: | Jamie Jungmin Yoo (Chinese Academy of Social Sciences)

Read more of this post

The Asia Institute Newsletter (March-October 2014)

AI logo small

The Asia Institute Newsletter

March-October 2014

 

Events

 

Asia Institute Seminar with John Feffer, Director of Foreign Policy in Focus (Asia Institute senior associate) and Emanuel Pastreich (Director, the Asia Institute)

“Climate change and the future of East Asia: First steps towards a new civilization”

October 30, 2014

This seminar was moderated by Jimin Kim, a high  school student from Gangnam Internatioanl School and intern at Asia Institute and Zhao Xinyue, staff member of the Asia Institute’s China program and a graduate student, was respondent. The seminar was an honest discussion of what needs to be done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in terms of culture and policy. The event featured an open discussion with an audience consisting of many young people.

 

Asia Institute seminar with Stephen Costello, Producer at Asia East Policy Roundtable

“South Korea’s Role in Northeast Asia”

23 June 2014

 

Stephen Costello gave a thoughtful assessment of contemporary Asian policy in Washington D.C.  and the potential for Korea to play a larger role.

 

The Asia Institute in Korea TAIK

27, September, 2014

Students and Researchers give short presentations on their ideas for our group.

Gabriel Pettyjohn- The Asia Institute Researcher

 “Cosmopolitan Citizenship …… And, Thinking””.

 

Kylie Youk – Korea International School

“The Blending Process”

 

Chanwoo Oh –Korea International School

“How To Breathe” Read more of this post

“창조경제, ‘구직 혁명’부터 시작하자” (중앙일보 2014년 11월 1일)

 

중앙일보

“창조경제, ‘구직 혁명’부터 시작하자”

2014년 11월  1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40년 전만 해도 스물두 살짜리 여성이라면 결혼 준비를 한답시고 화장과 함께 난생처음 값비싼 옷을 구입했으리라. 그러나 요즘 그들은 전혀 다른 ‘대사건’에 대비해 엄청난 시간과 돈을 투자한다. 결혼을 위해서가 아니라 한국 청년이라면 절대 피해갈 수 없는 ‘통과의례’를 위해서다. 바로 취업 면접이다(사실 이들 중 다수가 결혼을 해서 가정을 꾸릴 수 있을지 미심쩍어한다).

그렇다. 한때 결혼에서 비롯된 스트레스와 긴장감이 지금은 입사면접관과의 만남에서 비롯된다. 이 새로운 형태의 ‘의식’은 특히 지난 3년간 한국 경제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젊은이들의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훨씬 더 커졌다. 성형외과와 의류업체까지 가세해 광고에서 은근히 젊은 층의 마음을 부추긴다. 젊고 미숙한 이들은 갈수록 불확실한 세계에서 그나마 안정을 추구하려는 마음에 구직 인터뷰에 목을 맨다.

교수로 재직하면서 이런 구직 문화를 실망스럽게 지켜봤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졸업반 학생이 취업 인터뷰 준비와 이력서 제출용으로 멋진 사진을 찍는 데 엄청난 비용을 쓴다. 자신의 미래가 가장 피상적인 기준에 따라 결정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수업과 교우 관계는 뒷전으로 밀린 지 오래다. 대학도 이들에게 하계 인턴십 기회를 제공해 이력서를 좀 더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것을 제외하면 별 도움을 주지 못한다. 교수도 학생들에게 일생 동안 지속될 충고를 해주기보다 오늘 바로 취업에 필요한 서류나 제공하는 사람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Read more of this post

贝一明 演讲 于 复旦大学 中文系 (2014年 11月 24日)

Fudan_University

 

复旦大学

中文系

 

 

 

“中国通俗小说之影响于日朝”

 

 

贝一明 (Emanuel Pastreich)

亚洲研究所 所长(庆熙大学 国际大学院 副教授)

 

2014年 11月 24日(星期一)下午  3:00 至 5:00

地点: 复旦大学 光华楼 西主楼 1001 会议室

 

贝一明的介绍文

 

“동아시아 | 무기여, 잘 가거라!” (허핑턴포스트 2014년 10월 29일)

허핑턴포스트코리아_개천에서-용나기-프로젝트_특성화-700x260

허핑턴포스트

 

“동아시아 | 무기여, 잘 가거라!”

 

2014년 10월 29일

 

Emanuel Pastreich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 The Asia Institute 소장, 경희대 국제대 교수

John Feffer 

존 페퍼 · Foreign Policy in Focus 편집장

 

현재 동아시아 지역은 수많은 난관에 봉착해 있다. 동아시아 각국은 영토문제와 역사문제로 서로 반목하고, 자원 쟁탈에 혈안이 되어 있으며, 그리고 환태평양에 있어서의 세력균등 문제로 서로 충돌하고 있다. 이러한 모든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은 자유무역을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해 왔다. 미국이 동아시아에서 추진하고 있는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이라 알려져 있는 자유무역협정의 비준은, 지금으로서는 성공할 전망이 보이질 않는다. 그러는 동안 워싱턴에서는 무기판매와 부담의 분담으로 회귀해 버렸다.

오바마 정권의 아시아 회귀전략은 지역 내 분쟁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대응조치의 최신판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오랫동안 워싱턴은 동아시아의 동맹국에 고가의 미국산 무기시스템 도입과, GDP의 많은 부분을 방어에 소비하도록 강요해 왔다. 그러나 이것을 맹목적으로 믿고 따른 결말은 대참극이라고도 할 수 있는 분쟁으로 이어질 지도 모르고, 만약 그렇게 된다면 아이러니하게도 그때 가서 미국은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잃게 될 것이다.

오늘날 동아시아의 경제번영은 세계의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최근 이 지역 내에서 증가하는 군사비 지출은 100년 전의 유럽의 상황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데 그 심각성은 훨씬 크다. 실제로 동아시아 각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군사비를 지출하고 있다. 군사비 지출만 보면 중국은 세계 제2위, 일본은제8위, 그리고 한국은 제10위로, 그 순위를 높여 가고 있다. 또한 세계 제3위의 군사비 지출국인 러시아는 그 지형적 특색과 중국과 함께 북한과의 관계성을 염두에 둔다면 동아시아에 있어서도 중요한 국가라 할 수 있다. 게다가 세계 제13위의 군사비 지출국인 호주 또한 동아시아 지역에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렇긴 하지만 미국을 제외한 상위 8개국의 군사비 지출 총액을 모두 더하더라도 미국이 지출하는 군사비에는 미치질 못한다는 것이 현실이다. 환태평양지역에서의 미국의 군사비 지출, 특히 해군력에 대한 할당은 미미한 증가에 그치고 있지만 그것이 중국을 향해 있다는 것은 자명할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게 군사비 지출의 증강을 강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정가에서는 이러한 국가들이 보다 강한 대항세력이 되어 주기를 바라는 목소리가 여전히 주류를 이루고 있다. 예를 들면 CSIS의 마이클 그린(Michael Green) 씨는 빅터 차(Victor Cha) 씨와 함께 괌 해역에서 핵을 중심으로 하는 해군 군비를 두 배로 증강하고, 하와이에서 육해군의 군비 증강과 더불어 한국에는 군함을 상주시키고, 괌에서는 반영구적으로 폭격부대를 배치해 동아시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도발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대응은 중국의 국경 주변에서 이미 분쟁의 불씨가 되고 있을 정도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이러한 문제와는 별도로 동아시아는 심각한 안보의 위기, 특히 기후변화와 확대되어 가는 소득격차에 대비하기 위한 대응책을 필요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하면 미국의 동아시아 지역 내의 개입은, 예를 들면 한국정부의 필요성이 없다고 하는 견해와는 반대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라는 거액의 방어미사일프로그램을 구입하게 하는 확실한 힘으로 작용했다. 마찬가지로 이러한 군사시설을 상주시키는 것에 대한 중국의 당연한 우려에 대해서는 대화를 하려는 자세도 보이지 않은 채 무시되어 왔다.

동아시아에서 더 큰 문제는 핵무기의 등장이다. 예를 들면 과거에는 최소한의 군비밖에 보유하지 않았던 중국도 지금은 방위, 미사일방어프로그램의 증강을 목적으로 급속한 근대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규모와 사정거리가 여전히 미지수이긴 해도 최근 들어 북한은 핵무기 위력을 확대해 주변국을 위협하고 있는데, 이는 주변국들이 다시 핵무기에 관심을 갖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그리고 서울과 도쿄에 있어 보면 핵무기 철폐를 외치는 목소리는 사라지고 자기방어라는 명목 하에 핵보유를 찬성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미국에서 나온 몇 가지 견해는 그러한 목소리를 부추기고 있다)

게다가 오바마 정권은 핵무기 철폐를 찬성하고, 그 이용에 대해 러시아와 화해교섭을 진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무기공장을 정비하며 수십억 달러나 되는 거액의 자금을 쏟아 붓고 있다.

미국의 정치가들은 동맹국과 긴밀한 협력을 강화하는 방법으로 나날이 힘을 키워가고 있는 중국을 견제할 수 있으리란 꿈을 꾸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그러나 발생 가능한 분쟁은 이러한 계획과 맞아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예를 들면 한국과 일본은 영토와 역사에 관한 논쟁을 벌일 때는 독자적 입장을 견지한다. 표면적인 구실로 북한을 이용한다 하더라도 일본의 군사비 증강은 필연적으로 한국과 중국에게 있어서는 직접적인 위협으로 받아들여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베트남에서의 군사력 강화는 중국과는 직접 관계가 없다 하더라도 충분히 동남아시아에서의 군사력 경쟁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

유럽의 사례

1970년대, 유럽이 군비경쟁과 전쟁에서 벗어나 통합된 평화로운 지역으로 나아가기 위해 군비제한교섭을 시작한 것은 불가피한 일이었다. 데탕트 시기, 미국과 소련은 군사경쟁의 위험성을 깨닫고 군비제한교섭을 시작해 핵무기 통제 및 각종 재래무기에 대해 규제를 가하기로 했다.

1970년대 초, 미소 양국은 냉전에 의한 분열에 대처하기 위해 세 방향에서 접근했다. 첫 번째는 모스크바와 워싱턴의 핵무기에 관한 양자 간 협정이고, 두 번째는 유럽안전보장협력회의(CSCE)의 정치적・경제적 토의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중부유럽상호병력군비삭감교섭(MBFR)의 협정에 따라 유럽의 군축을 실행하는 것이었다. MBFR는 결과적으로 1989년에 바르샤바조약기구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간의 대화로 이어지며 실질적인 군비삭감을 이루어냈다. 또한 냉전 후에는 유럽통상전력조약이 NATO와 러시아 간의 진일보한 군비삭감 협의를 시작하는 플랫폼이 되었다.

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유럽의 군비증강은 현재의 동아시아 상황보다 안전하지 않았다. 데탕트 시대 여러 군축회담이 성공했던 사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979년 소련의 아프카니스탄 침공과 레이건 정부의 등장으로 냉전의 긴장은 다시 고조되었다. 그렇지만 핵무기와 재래무기에 관한 통제협정은1970년대 꾸준히 실시되었으며 안정적이고도 평화적인 유럽을 구축하기 위해 필요한 기반을 제공했다.

이와 같은 오랜 기간 동안의 군사규제협정의 경험으로 정치가, 정책결정자, 군사전문가은 군사예산을 확대해 긴장관계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긴장완화를 이룰 수 있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군사적 차원의 삭감뿐만 아니라 신뢰구축을 위해 필요한 긴밀한 시스템을 고안해 나갔다. 그리고 민간, 정부 차원의 대화가 늘어나면서 보다 많은 관계자들이 긴장완화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으며, 정치적 리더십 변화에 관계없이 군비통제와 군축협정을 계속해 나갈 수 있게 만든 것이다.

한편, 아시아는 이와 비교할 수 있는 군비통제와 군축의 역사가 없다. 일본이 1922년 초 처음으로 워싱턴회의에 참가해 군사통제회의 및 전쟁을 제한하는 협의에 나서기는 했지만 결과적으로 1936년에 협의를 파기함으로써 끝이 났다.

전후 유일하게 아시아의 군사통제라 할 수 있는 것은 일본의 평화헌법 채택과 군사행동에 대한 국권의 포기였다. 그러나 다른 국가는 그와 같은 정책을 채택하지 않았다. 일본에 평화헌법의 채택을 강요했던 미국이 특히 그러했다. 1991년 미국은 냉전 후 군비를 축소하기 위해 한국의 전략적 핵무기를 제거했지만 그것은 상징적인 행위에 지나지 않아 이를 포괄적 군축정책이라 말하기 어려웠다.

재균형’을 넘어

현재 “재균형”이라 불리는 동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전략은 완전한 재구성을 필요로 한다.

외교 정책의 기본은 값비싼 무기시스템 판매가 아니라 무엇보다 상호 안전보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 향후 5년 동안 미국과 그 동맹파트너인 일본, 한국, 호주는 이 지역의 군사 대국인 중국, 러시아와 아세안 회원국들과 함께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 규제 등 포괄적 계획의 준비 작업을 위해 만나야 할 것이다.

군비제한에 대한 합의는 이 지역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요한 요소인 기후변화를 인식하면서 함께 이어져 나가야 한다.

이미 그러한 접근에 대한 중요한 지지, 즉 기후변화가 안보를 위협하는 중요한 문제라는 것은 미 태평양사령부의 지휘자인 사무엘 록클리어 3세(Samuel J. Locklear III) 제독의 성명에 의해 명시된 바 있다. 앤드류 드윗(DeWit)이 언급했듯이 미 태평양사령부는 아시아 전역의 미래 협력을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될 기후문제에 대한 협의에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기후변화는 군축으로 이어지는 안보상의 변혁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

중국과의 관계는 성공을 위한 필수조건이다. 중국은 미국을 지역에서 환영하지 못할 존재로 단정 짓고 있지는 않다. 워싱턴에도 강경파들이 있듯이 북경에도 물론 강경론자가 있기는 하지만, 중국은 일관되게 군사협력을 포함한 안보문제에 있어서 미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음을 표명해왔다. 중국은 림팩( RIMPAC) 2014 등과 같이 미국이 주도하는 환태평양군사훈련에도 참가한 바가 있다. 그러나 중국 연안지역에서의 군사적 과시는 북경으로 하여금 미국이 조정자 역할보다는 중국의 잠재적 위협을 억압하려는 패권주의자라는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세계의 미래는 많은 부분 중국이 국제사회의 행동기준을 받아들이느냐와, 미국이 냉전시대의 외교와 안보의 사고방식에서 벗어나느냐에 달려 있다. 미국이 중국과 장기적 군축합의를 이룬다면 양국 관계는 변할 수 있다.

앞으로 나아가는 방법

미국은 세계에서 군사 장비에 가장 많은 돈을 지출하는 국가임과 동시에 가장 많은 무기를 판매하는 국가이다. 따라서 동아시아의 포괄적 군비축소 합의를 위한 첫 단계는 워싱턴에서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워싱턴은 군비 경쟁의 고조보다 군축 및 신뢰 구축 조치에 대한 약속을 수용하는 리더십을 보여 주어야 한다.

어떤 군축합의도 양자 간이 아닌 다자간 협의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동아시아에 있어서 군비 증강은 모든 국가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과, 긴장 원인이 복잡하며 종래의 동맹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한의 핵개발 계획에 과도한 초점을 맞추다 보니 더 큰 지역적 안보문제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이와 같은 합의에는 이를 담당할 기구가 필요하다. 아시아 태평양의 ASEAN지역포럼과 안보협력회의는 최초의 대화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성숙한 포괄적 군비통제 기구는 결국 새로운 계기를 필요로 한다.

6자회담은 군축에 대한 심도 있는 토의를 위한 최초의 출발기구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을 무조건 종료하라는 요구를 장황하게 되풀이하기보다는 오히려 회원국 –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북한 – 은 핵무기를 제거하고 지역 내 재래무기를 대량으로 감축해 나가는 방법에 대한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 이와 같은 협의는 북한 당국의 행동에 의존하거나 제한되어서는 안 될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의 행동에 관계없이 실행할 수 있는 더 큰 안보기구 창출의 기초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협의를 통해 북한이 중국, 일본, 한국과 동참하여 군비를 감축하는 것에 합의하는 대신 미군의 규모를 줄이는 것과 같은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

북한을 이 합의에 참여하게 하는 분명한 인센티브는 미국이 1953년 한국전쟁을 종식하는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협상을 제안하는 것이다. 이러한 평화협정-북한은 이를 위해 로비를 벌여왔다-은 또한 이를 준수하기 위한 지역기구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규정을 포함해야 한다. 그리고 이 메커니즘은 새로운 지역안전보장 구조의 핵심이 될 수 있다.

6자 간의 최초의 합의는 1995년 존 엔디곳 John Endicott 교수가 제안한 ‘the Limited Nuclear-Weapons-Free Zone in Northeast Asia‘에 대한 미국의 지지선언에 의해 힘을 얻었다. 이 제안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의 모든 국가의 군사전문가들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이 지역의 모든 핵무기가 최종적 폐기로 나아가는 첫걸음에 기여하였다. 이 때 제안된 NTFZ((비핵지대)는 남극 비핵지대 조약(1959), 동남아시아 비핵지대(1995) 등 이미 발효된 8개의 비핵지대의 전례에 기반하여 창설된다는 점에서 효과적이었다.

핵무기에 대한 협상은 MBFR회담의 전례에 따라 이 지역의 군비감축에 관한 일련의 협상과 나란히 이루어져야 한다. 이러한 논의는 군축 제안 및 예측 가능한 순서에 따라 실행하는 로드맵 등 지속적인 메커니즘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특정 부분에 대한 협의에서는 해군함정, 전차, 그리고 대포, 항공기와 폭격기,미사일 방위 및 기타 운반 장치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수 있다. 이 협정에는 또한 군사훈련 감시에 대한 엄격한 규칙을 제시하고, 이를 준수하는지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장치를 포함시켜야 한다. 결국 이러한 회담의 핵심 요소는 지역 내에서의 도발적 감시 프로그램의 중단과 더불어 주요한 군사훈련의 사후 관리이다.

게다가 기술 변화의 빠른 속도가 점차 재래식 무기를 현대식 무기로 바꾸어가고 있기 때문에 재래식 무기에 대한 협의 또한 계속해서 진화해야 한다. 무인 항공기(drone), 로봇, 3D 프린팅과 사이버전쟁과 같은 신기술에 대해서도 무기조약을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 지속성을 위해 기술 변화의 파괴적인 부분에 대해 모든 군축조약 내에 분명히 명시되어야 한다.

전역(戰域) 미사일 방위는 포괄적 무기조약의 한 부분으로 다루어야 한다.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유효성을 둘러싼 기술적인 문제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에 시스템 확장을 적용하려 하는 미국의 제안은 이에 상응하는 중국의 탄도미사일 기술 개발을 촉진하며 불안정을 초래했다.

중국은 마사일 방위가 방어적인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그 결과 미국이 미사일 방위는 군축협의의 최종 단계에서 제거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중국은 이를 제일 먼저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문제는 진지한 협상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기후변화의 완화와 적응에 대한 협의는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에 대한 협의와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존의 핵 군비를 줄이는 것은 지금까지 군의 기능에 변화를 필요로 할 것이다.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고용하는 거대한 관료기구인 군대에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겨야 된다.

지난 일 년 간 세계는 우크라이나, 이라크, 그리고 가자지구에서 일어난 충돌을 목격하며 곤혹스러워했다. 이들 분쟁지역에서는 모든 측면에서 군사적 대응을 선택했기 때문에 상황은 점점 악화되었다. 한편으로 동아시아의 위기는 지난 몇 개월 동안 잠잠해졌다. 이것은 지난 수년 간 이 지역을 괴롭혀왔던 수많은 분쟁을 해결하는 데 있어 다른 접근 방식의 가능성을 제공하는 이상적 시기였다. 만약 아시아가 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써 무력을 포기한다면 그것은 세계의 다른 지역에 강력한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 될 것이다.

*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 미국판 일본판에도 게재됐습니다.

Read more of this post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

Join 88 other follow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