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rcles and Squares

Insights into Korea's Sudden Rise

Bio

A Short Bio

Emanuel Pastreich, a critic of culture, technology policy and international relations, serves as a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s College of International Studies and as the director of the Asia Institute in Seoul, Korea.

Pastreich majored in Chinese at Yale University (1987) and received an M.A. in comparative literature at the University of Tokyo (1992), where he did all coursework in Japanese. After receiving a Ph.D. at Harvard University (1997) he started teaching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Urbana-Champaign as a professor of Japanese literature. His research focused on the reception of Chinese vernacular narrative in Korea and Japan in the seventeenth and eighteenth centuries, a topic about which he has written two books.

Thereafter, Pastreich served as the director of the KORUS House (2005-2007), a policy think tank operated in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Washington D.C. and as editor-in-chief of Dynamic Korea an on-line newspaper produced by the Korean foreign ministry. He founded The Asia Institute in 2007, a think tank then located in Daejeon’s Korea’s IT cluster (recently relocated to Seoul); The Asia Institute is dedicated to the implications of technology for international relations.

Pastreich distinguished himself as an early advocate of a more rigorous environmental policy in Korea. While in Daejeon, Pastreich helped to found the Daejeon Green Growth Forum, a group of researchers at major institutes dedicated to encouraging environmentally friendly policies in the city of Daejeon and Korea as a whole. The Daejeon Green Growth Forum worked closely with the 3E Forum of Tsukuba, Japan.

Pastreich has carried out research projects on technology and its implications for society with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Standards and Science,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Geoscience and Materials and the Korea Institute of Nuclear Safety. In 2010, Pastreich co-founded the Global Convergence Forum, an association of research institutes dedicated to international collaboration in technology convergence.

Pastreich has also been active in the internationalization of local government in Korea. Starting with his work as advisor to the governor of Chungnam Provence from 2007, he has advised the mayor of Daejeon, the mayor of Gwangju and the president of the Daedeok Innopolis Research cluster.

He writes on literature and technology policy, and also runs this bog (or blog). He is best known for an article arguing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most resembles that between Great Britain and the United States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an article proposing that the Chinese city Wenchuan be rebuilt as an ecocity after the Sichuan earthquake.

Names in various languages: Korean: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Hanja: 李萬烈; Chinese: 贝一明; Kana: エマニュエル・パストリッチ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epastreich@asia-institute.org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 겸 경희대 글로벌 융합 포럼 사무처장으로 아시아 인스티튜트 소장도 맡고 있다. 아시아 인스티튜트는 아시아 지역 연구소 간 공조를 조율하며 과학 기술 발전 및 사회문화 변화, 지구 변화, 에너지 및 기술의 사용 등 기업과 정부 정책에 관한 주요 현안을 분석하고 사회적 담론 형성을 주도하며 유용한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연구 기관이다.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또 충청남도, 대전광역시, 대덕 이노폴리스, 광주광역시 투자 자문이며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지질연구원, 원자력안전기술원, 서울대 차세대 융합연구원, 표준연구원, 국가 나노 종합 팹센터 등과 공동 연구 과제를 수행했다.

페스트라이쉬 교수의 핵심 관심사는 한-중-일-미 간 공동 연구 추진이다. 2007년 한국에 오기 전, 워싱턴 주미대사관에서 정무 및 공보 공사 자문관을 역임했고 (2005-2007), 이런 경력을 바탕으로 한국 대사관에서 미국 국내 및 국제 정책에 관한 자문, 외교 행사 주관, 한국 정부에 대한 현안 보고서 작성을 담당한 바 있다.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또 워싱턴에서 일본 정부와 미국 정부가 관련된 문화 및 사업과 관련한 다수의 합동 프로젝트를 주관하기도 했다.

또한 2005년부터 2007년 까지 한국 해외 홍보원의 공식 온라인 신문 “Dynamic Korea (역동적인 한국)”의 수석편집장을 지내면서 콘텐츠를 정하고, 기사를 편집하는 한편, 광고 및 마케팅 정책을 제안하고 수시로 현안에 대해 기고했다. 또 외교통상부가 운영하는 정책 싱크 탱크(think tank)인 주미 한국 대사관 홍보원(KORUS House) 이사를 역임했다. 주미 한국 대사관 홍보원(KORUS House)은 지금도 동아시아 정치 및 사업에 관한 강의 시리즈로 잘 알려져 있는데 이는 페스트라이쉬 교수가 2005년에 도입한 것이다.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1997년부터 2005년까지 일리노이 주립대(University of Illinois)의 동아시아 문학 조교수직을 맡았으며 하버드대, 조지워싱턴대 및 한국외교안보연구원에서 강의했다.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1987년 미국 예일대에서 중문학 학사 학위를 받았고, 1992년에 일본 동경대에서 비교문화학 석사 학위, 1997년에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동아시아 언어문화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저서로는 영어로 “연암 박지원의 소설” (서울대출판사) 와 “일본의 중국 통속 소솔 수용”(서울대출판사); 한국어 저서로 “하버드박사의 한국표류기: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노마드북스).

페스트라이쉬 교수는 한국어와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고 또한 문화일보와 국민일보, 한국경제신문 고정 칼럼니스트이기도 하다.

5 responses to “Bio

  1. 박상기 December 22, 2011 at 3:34 pm

    이만열 교수님,
    대단하시군요! 잘 보고 갑니다. 좀 있다 뵙겠습니다.

    박상기 드림

  2. Pingback: Haun Saussy and Emanuel Pastreich on Korean Translated Literature | Nanoomi.net

  3. Catherine January 10, 2014 at 8:25 am

    이만열 교수님
    멋지십니다. 추가로 협의 요청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연락 드릴 수 있을까요?

  4. 김시현 January 27, 2014 at 8:46 pm

    안녕하세요? 이만열 교수님,
    유익한 글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들 기대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

Join 87 other followers

%d bloggers like this: